•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6
  • 쓰기
  • 검색

[신의 손] 염려와 달리 좋았던 작품 (스포)

베란다 베란다
893 8 6

영화를 보고 나와서 바로 끄적여보는 글입니다.

저는 파올로 소렌티노 감독을 <그레이트 뷰티>부터 좋아했기에 <유스>도 재밌게 봤지만 그 이후로 실망감을 많이 느낀 팬이었습니다. 인터뷰도 찾아 볼 정도로 팬이고 그의 화려함 이면 속에 드러나는 서늘함을 좋아합니다.

 

영화는 크게 보자면 중간지점인 부모의 죽음을 기점으로 나뉩니다. (예전 인터뷰때도 가스중독으로 돌아가셨고 그 이루로 내 인생이 바뀌었다는 기사를 봤는데 그대로 인용을 했더군요) 다른 시선에서 보면 가족끼리 수영하는 1부와 친구와 수영하는 2부로 나눠집니다. 

(파올로 소렌티노가 늘 말하는 죽음은 늘 도사리고 있고, 갑작스러운 죽음이 이상하지 않다는 테마는 늘 좋습니다)

 

인트로 장면에서 볼 수 있듯이  불임인 이모에게 잉태할 수 있는 선물을 주는 씬을 미루어보아 성스러운, 그리스도교적인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런 잉태(후의 탄생)은 극의 전반적인 주인공의 탄생(성장)과도 결부시킬 수 있습니다.

(첨언하자면 아이를 가졌지만 일주일 후에 유산한것도 죽음이 늘 우리와 곁에 있는게 전혀 이상하지 않다는 의미를 보여준다.)

 

가족끼리 세례라도 하는 듯한 수영장면에서 이모의 나체를 보고 남자로서 눈을 뜨는 새로운 내면적인 탄생을 경험하기도 합니다. 후반부 친구와의 수영에서는 내면적인 것과 동시에 고아라는 변화된 외면적인 상황에 대해서 받아들이고 한마디로 철이 드는 세례장면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이 영화가 종교적으로 생각한 이유는 또한 직접적으로 후반 친구 면회씬에 십자가 상징으로 보여주며 사실상 로마가 종교로부터 영향을 받는 나라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마라도나가 나폴리로 이적해서 신의 손(구원)이 되어서 우승을 차지하듯 역설적이게도 부모의 치명적인 죽음이 신의 손(구원)이 되어 그가 원하는 꿈을 찾는 구원의 계기가 됩니다. 

 

[그때그들]보다 좋아서 너무 다행이었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8

  • 위니
    위니
  • 곰보
    곰보
  • 카르
    카르
  • KiaOra
    KiaOra
  • 셋져
    셋져
  • golgo
    golgo
  • 뽀로뽀로미
    뽀로뽀로미
  • 영원
    영원

댓글 6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저도 그레이트 뷰티 때문에 팬이 되었는데요 지나가기 전에 꼭 봐야겠네요
댓글
23:34
21.12.02.
profile image
베란다 작성자
뽀로뽀로미
팬이시라면 괜찮으실거에요 ㅎㅎ
댓글
23:37
21.12.02.
2등

해외 반응을 보면 전반부는 좋고 후반부는 심드렁했다는 의견이 있던데 저는 반대였어요 갈수록 좋았네요

댓글
베란다글쓴이 추천
23:54
21.12.02.
profile image 3등

제정분리가 되었다고하지만 유럽국가들 대부분이 기독교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죠.(마찬가지로 한국도 유교 문화와 뗄 수 없듯이)

파올로 소렌티노 감독이 어디서 영향을 받았는지 잘 보여주는 영화라 생각합니다.

댓글
베란다글쓴이 추천
01:32
21.12.03.
profile image

소렌티노 감독의 작품을 다수 보신 분인 것 같아 질문 드려봅니다. 그때그들은 소렌티노의 연출작 중 어떤 지점에 속해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하시는 지 너무 궁금하네요. 의미상으로나마 중요한 작품이었는지 아니면 그냥 의미없는 작품이었는지.

댓글
23:44
21.12.16.
profile image
베란다 작성자
곰보
흠 많이 보기는 했지만 전부 보지는 못했습니다.
사랑의 결과,느린경기(단편),그레이트뷰티,유스,그때그들,신의 손,아버지를 위한 노래 이렇게 단편제외 6편을 보았는데요 사실 일전에 토니 세르빌로와 같이 실화 중심의 일디보라는 영화로 성과를 거둔적이 있습니다. 대외적으로요. 그때그들도 마찬가지로 본인이 자신있어하는 실존인물에 대한 부조리함을 꼬집으면서 블랙코미디로 승화하려는 생각이 강했습니다. 하지만 제 생각에는 그의 최저점이라고 생각이 들정도로 심각했어요. 그의 사악함과 어떤 물질만능주의등을 나열하기에만 급급했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굳이 저에게 여쭤보시면 그의 작품중에서 제일 별로였다고 생각합니다.
전 소렌티노의 아주 큰 장점은 앞서 말했다시피 화려함 이면에 드리우는 서늘함입니다. 즉 가장 아름다운 순간이나 카메라워킹 혹은 아름다운 광경에도 죽음(혹은 부정적기운)은 도사리고 있다는 관점인데 그때그들에는 그게 그다지 돋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레이트뷰티에도 보시겠지만 스탕달 신드롬으로 바로 보여주거든요.
그때그들이 제 기준 곤두박질 친 작품이고 이번 작 품에서 반등하길 바랬는데 이정도면 전 반등은 했고 다시 올라가는 계기는 만들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댓글
03:15
21.12.17.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가슴이 떨리는건 너때문> 증정 이벤트 (2/9 수~) 3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1시간 전20:00 995
HOT 그래서 언제 개봉한다고요? 10 R.. R.. 37분 전20:24 1041
HOT 베놈 블루레이 왔어요 :) 2 민트모닝 38분 전20:23 386
HOT '귀멸의 칼날' 최고의 미남들! 25 풍류도인 39분 전20:22 703
HOT 제2의 이와이 슌지🧐(유키사다 이사오) 17 닭한마리 닭한마리 41분 전20:20 679
HOT [해리 포터와 불사조 기사단] 포토 이미지 9 JAY19 JAY19 1시간 전19:54 898
HOT CGV 매점에 Hej 오틀리 곡물라떼가 새로 생겼네요 26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1시간 전19:50 1315
HOT 넷플릭스 드라마 [소년심판] 일본 티저 예고편 3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시간 전19:49 477
HOT (뇌피셜) [용과 주근깨 공주] 국내 VOD 출시는 3월 이후일 듯... 6 호다루카 호다루카 1시간 전19:27 758
HOT 파멜라 앤더슨 - '팸과 토미' 시리즈 보는것은 고통..허락없... 7 goforto23 2시간 전18:51 1388
HOT 아니 오늘 롯시앱 처음 깔아봤는데 ㅋㅋㅋ 27 롱테이크 롱테이크 2시간 전18:49 2610
HOT 무대인사 관크... 원래 이런가요ㅠㅠ 38 포쓰 포쓰 2시간 전18:46 2488
HOT 좋은 영화이지만 다시 보기 힘든 영화 5편 12 니기럴거 니기럴거 2시간 전18:45 1184
HOT 이안 맥킬런 - 내 마지막 소원은 뮤지컬 주인공되는 것이다 5 goforto23 2시간 전18:31 995
HOT [선댄스] 다코다 존슨 주연 신작 2편 로튼지수 및 평 모음 3 goforto23 2시간 전18:11 1210
HOT 레아 세이두 ‘디셉션’ 국내 개봉 준비 17 PS4™ 2시간 전18:11 3079
HOT '어나더 라운드' 렌티큘러 엽서 실물 9 빙티 빙티 2시간 전18:06 2153
HOT 알아도 쓸모없지만 재미있는 영화 이야기 7가지 27 클라우드 클라우드 2시간 전18:06 2156
HOT 2021년 일본 박스오피스 공식 결산 발표 2 호다루카 호다루카 2시간 전18:03 833
HOT 크리스틴 스튜어트 [스펜서] 개봉 준비 12 ipanema ipanema 3시간 전17:56 1862
HOT 라미란 주연 [시민 덕희] 첫 스틸, 시놉시스 1 ipanema ipanema 3시간 전17:38 1500
HOT 젠이츠 코스프레 의상이 왔습니다ㅎㅎㅎ 29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3시간 전17:33 2393
HOT (상세비교리뷰) 해적 바다로 간 산적 & 도깨비 깃발 2 Disney1205 Disney1205 3시간 전17:26 651
HOT 그동안 모은 롯데시네마 액션티켓들과 미니포스터! 모아서 찍으니 너무 ... 9 영화좋아하는곰 3시간 전17:22 1421
HOT 메가박스 오티 찍는법 61 망밍 망밍 3시간 전17:10 4676
HOT 롯데시네마 '어나더 라운드' 2주차 렌티큘러 엽서 증정 이벤트 20 빙티 빙티 3시간 전17:05 3286
HOT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참 좋네요. 7 sirscott sirscott 3시간 전17:03 1474
54916
image
reckoner reckoner 3시간 전17:58 306
54915
image
Disney1205 Disney1205 3시간 전17:26 651
54914
normal
냠냠이지 5시간 전15:30 309
54913
image
타누키 타누키 8시간 전12:54 497
54912
image
카스미팬S 9시간 전11:33 970
54911
image
BillEvans 14시간 전07:01 1261
54910
image
FilmWhatElse FilmWhatElse 14시간 전06:35 442
54909
image
영화로운세상 19시간 전02:00 868
54908
image
당직사관 당직사관 19시간 전01:27 1808
54907
image
그대가분다 그대가분다 20시간 전00:38 308
54906
image
나비랑 나비랑 20시간 전00:19 1109
54905
image
아필랔 아필랔 20시간 전00:05 218
54904
normal
두부튀김 21시간 전23:58 256
54903
image
안혐오스런마츠코 21시간 전23:52 493
54902
image
에펠 에펠 21시간 전23:43 271
54901
image
클라우드 클라우드 21시간 전23:26 1207
54900
image
칠성동익스트림 칠성동익스트림 21시간 전23:26 230
54899
normal
초록초록 21시간 전23:25 1148
54898
image
설레는영화관 설레는영화관 21시간 전23:24 438
54897
image
트루먼버뱅크 트루먼버뱅크 22시간 전22:50 230
54896
image
츄야 츄야 23시간 전21:46 302
54895
image
비단장수 23시간 전21:39 264
54894
image
뱐 1일 전18:02 1574
54893
image
멍냥멍 멍냥멍 1일 전17:58 214
54892
normal
버닝롹스타 버닝롹스타 1일 전17:34 1102
54891
image
BillEvans 1일 전16:46 1148
54890
image
마코토팬 1일 전15:12 506
54889
image
창이 창이 1일 전15:10 532
54888
image
어디까지도 1일 전14:50 268
54887
image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1일 전12:18 372
54886
image
타누키 타누키 1일 전12:17 389
54885
image
텡겔 텡겔 1일 전10:28 353
54884
image
BillEvans 1일 전04:46 681
54883
normal
NightWish NightWish 1일 전02:44 479
54882
normal
NightWish NightWish 1일 전02:42 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