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6
  • 쓰기
  • 검색

[신의 손] 염려와 달리 좋았던 작품 (스포)

베란다 베란다
891 8 6

영화를 보고 나와서 바로 끄적여보는 글입니다.

저는 파올로 소렌티노 감독을 <그레이트 뷰티>부터 좋아했기에 <유스>도 재밌게 봤지만 그 이후로 실망감을 많이 느낀 팬이었습니다. 인터뷰도 찾아 볼 정도로 팬이고 그의 화려함 이면 속에 드러나는 서늘함을 좋아합니다.

 

영화는 크게 보자면 중간지점인 부모의 죽음을 기점으로 나뉩니다. (예전 인터뷰때도 가스중독으로 돌아가셨고 그 이루로 내 인생이 바뀌었다는 기사를 봤는데 그대로 인용을 했더군요) 다른 시선에서 보면 가족끼리 수영하는 1부와 친구와 수영하는 2부로 나눠집니다. 

(파올로 소렌티노가 늘 말하는 죽음은 늘 도사리고 있고, 갑작스러운 죽음이 이상하지 않다는 테마는 늘 좋습니다)

 

인트로 장면에서 볼 수 있듯이  불임인 이모에게 잉태할 수 있는 선물을 주는 씬을 미루어보아 성스러운, 그리스도교적인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런 잉태(후의 탄생)은 극의 전반적인 주인공의 탄생(성장)과도 결부시킬 수 있습니다.

(첨언하자면 아이를 가졌지만 일주일 후에 유산한것도 죽음이 늘 우리와 곁에 있는게 전혀 이상하지 않다는 의미를 보여준다.)

 

가족끼리 세례라도 하는 듯한 수영장면에서 이모의 나체를 보고 남자로서 눈을 뜨는 새로운 내면적인 탄생을 경험하기도 합니다. 후반부 친구와의 수영에서는 내면적인 것과 동시에 고아라는 변화된 외면적인 상황에 대해서 받아들이고 한마디로 철이 드는 세례장면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이 영화가 종교적으로 생각한 이유는 또한 직접적으로 후반 친구 면회씬에 십자가 상징으로 보여주며 사실상 로마가 종교로부터 영향을 받는 나라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마라도나가 나폴리로 이적해서 신의 손(구원)이 되어서 우승을 차지하듯 역설적이게도 부모의 치명적인 죽음이 신의 손(구원)이 되어 그가 원하는 꿈을 찾는 구원의 계기가 됩니다. 

 

[그때그들]보다 좋아서 너무 다행이었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8

  • 위니
    위니
  • 곰보
    곰보
  • 카르
    카르
  • KiaOra
    KiaOra
  • 셋져
    셋져
  • golgo
    golgo
  • 뽀로뽀로미
    뽀로뽀로미
  • 영원
    영원

댓글 6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저도 그레이트 뷰티 때문에 팬이 되었는데요 지나가기 전에 꼭 봐야겠네요
댓글
23:34
21.12.02.
profile image
베란다 작성자
뽀로뽀로미
팬이시라면 괜찮으실거에요 ㅎㅎ
댓글
23:37
21.12.02.
2등

해외 반응을 보면 전반부는 좋고 후반부는 심드렁했다는 의견이 있던데 저는 반대였어요 갈수록 좋았네요

댓글
베란다글쓴이 추천
23:54
21.12.02.
profile image 3등

제정분리가 되었다고하지만 유럽국가들 대부분이 기독교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죠.(마찬가지로 한국도 유교 문화와 뗄 수 없듯이)

파올로 소렌티노 감독이 어디서 영향을 받았는지 잘 보여주는 영화라 생각합니다.

댓글
베란다글쓴이 추천
01:32
21.12.03.
profile image

소렌티노 감독의 작품을 다수 보신 분인 것 같아 질문 드려봅니다. 그때그들은 소렌티노의 연출작 중 어떤 지점에 속해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하시는 지 너무 궁금하네요. 의미상으로나마 중요한 작품이었는지 아니면 그냥 의미없는 작품이었는지.

댓글
23:44
21.12.16.
profile image
베란다 작성자
곰보
흠 많이 보기는 했지만 전부 보지는 못했습니다.
사랑의 결과,느린경기(단편),그레이트뷰티,유스,그때그들,신의 손,아버지를 위한 노래 이렇게 단편제외 6편을 보았는데요 사실 일전에 토니 세르빌로와 같이 실화 중심의 일디보라는 영화로 성과를 거둔적이 있습니다. 대외적으로요. 그때그들도 마찬가지로 본인이 자신있어하는 실존인물에 대한 부조리함을 꼬집으면서 블랙코미디로 승화하려는 생각이 강했습니다. 하지만 제 생각에는 그의 최저점이라고 생각이 들정도로 심각했어요. 그의 사악함과 어떤 물질만능주의등을 나열하기에만 급급했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굳이 저에게 여쭤보시면 그의 작품중에서 제일 별로였다고 생각합니다.
전 소렌티노의 아주 큰 장점은 앞서 말했다시피 화려함 이면에 드리우는 서늘함입니다. 즉 가장 아름다운 순간이나 카메라워킹 혹은 아름다운 광경에도 죽음(혹은 부정적기운)은 도사리고 있다는 관점인데 그때그들에는 그게 그다지 돋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레이트뷰티에도 보시겠지만 스탕달 신드롬으로 바로 보여주거든요.
그때그들이 제 기준 곤두박질 친 작품이고 이번 작 품에서 반등하길 바랬는데 이정도면 전 반등은 했고 다시 올라가는 계기는 만들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댓글
03:15
21.12.17.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킹메이커 GV 질문 받습니다 24 다크맨 다크맨 6시간 전12:36 2209
HOT 북 오브 보바펫 팝콘 지수 아슬아슬 합니다 ㅠㅠ 9 Movie04 Movie04 33분 전18:39 413
HOT 바이올렛 에버가든 오케스트라 블루레이 도착했습니다 2 Supervicon Supervicon 38분 전18:34 156
HOT ‘노웨이홈’ 일본 200만명 돌파..30억엔 기록 6 goforto23 43분 전18:29 495
HOT [어벤져스 스테이션 전시회] 홍보부스 with 레고 7 별빛하늘 별빛하늘 47분 전18:25 586
HOT '해적: 도깨비 깃발' 설 연휴 무대인사 일정 7 golgo golgo 55분 전18:17 734
HOT 손으로 쓴 어나더라운드 리뷰입니다(강 스포) 30 뱐 1시간 전18:02 833
HOT [리코리쉬 피자] 국내판 메인 예고편 6 ipanema ipanema 1시간 전18:01 1258
HOT '어나더 라운드' 한국판 가상캐스팅 17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1시간 전17:38 1356
HOT [스포O]영화 '러브레터'의 이해에 꼭 필요한 노래 11 버닝롹스타 버닝롹스타 1시간 전17:34 729
HOT 워너브라더스 인스타 ㅋㅋㅋㅋㅋ 22 R.. R.. 1시간 전17:19 4083
HOT [굿 보스] 시사회 꼭 신청해야하는 EU 7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1시간 전17:17 727
HOT 메가박스 <킹메이커> 오리지널 티켓 증정 이벤트, 실물샷 89 이댕하 이댕하 2시간 전17:00 6580
HOT 2022년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영화 작품 예정 라인업 10 영화담다 영화담다 2시간 전16:50 1877
HOT 도쿄 리벤저스 포스터 3종 모은거 자랑합니다ㅋㅋ 12 웅냥 웅냥 2시간 전16:48 1096
HOT 앵무새 몸으로 울었다 (1981) 스포일러 있음. 4 BillEvans 2시간 전16:46 563
HOT 2월 9일 아맥 재개봉 대란을 보며 저처럼 쎄하신 분 안계신가요 39 가모라 가모라 2시간 전16:22 4090
HOT 귀멸의 칼날 2기 보신분들 질문요 26 다크맨 다크맨 3시간 전16:12 1858
HOT 어나더 라운드에 대한 간략한 배경 정보(스포X) 12 sirscott sirscott 3시간 전16:05 1157
HOT 디즈니+ 국내 드라마 [너와 나의 경찰수업] 메인 예고편 공개 7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3시간 전15:56 1178
HOT 다들 해적 어떤 포맷으로 관람 예정이신가요? ㅎㅎㅎ 25 BlueMing 3시간 전15:54 1027
HOT 메가박스 [킹메이커] 2차 빵원티켓 ➕ 26 라온제나 라온제나 3시간 전15:53 4694
HOT 온다,보기왕이 온다 - 그리운 J호러 21 우유과자 우유과자 3시간 전15:50 831
HOT [걸 위드 더 카메라] 필름 카메라 당첨됐어요 32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3시간 전15:47 992
HOT 제가 거절했던 각본인데... 39 소설가 소설가 3시간 전15:38 4874
HOT [단독] ‘트레이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올림픽 영향 3주 결방… ‘꽃... 13 ipanema ipanema 3시간 전15:31 1574
HOT 실베스터 스탤론의 새 애마 사진 5 kimyoung12 3시간 전15:21 1069
8160
image
Supervicon Supervicon 38분 전18:34 156
8159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16:27 928
8158
image
아톰 아톰 4시간 전15:03 485
8157
normal
bangtong36 bangtong36 5시간 전14:02 646
8156
image
golgo golgo 7시간 전11:38 1469
8155
normal
sooo sooo 7시간 전11:26 537
8154
image
NeoSun NeoSun 8시간 전10:31 354
8153
image
spacekitty spacekitty 1일 전18:22 395
8152
image
멈추지말라고 1일 전17:49 269
8151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1일 전23:26 1068
8150
image
Frozen22 1일 전23:05 1506
8149
image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1일 전23:03 2799
8148
normal
해리포러 1일 전21:41 680
8147
image
특별한럭비 2일 전13:03 5149
8146
image
오늘내일모래 오늘내일모래 2일 전12:56 2438
8145
image
NeoSun NeoSun 2일 전11:12 428
8144
image
spacekitty spacekitty 2일 전01:23 764
8143
image
NeoSun NeoSun 2일 전21:20 762
8142
image
hera7067 hera7067 2일 전21:15 324
8141
image
Supervicon Supervicon 2일 전19:32 1275
8140
image
라온제나 라온제나 3일 전17:11 1863
8139
image
NeoSun NeoSun 3일 전10:24 384
8138
image
MiaDolan MiaDolan 3일 전23:29 2004
8137
image
코쓱모쓰 코쓱모쓰 3일 전22:18 622
8136
image
가넷레드 가넷레드 4일 전17:19 1189
8135
image
NeoSun NeoSun 4일 전13:10 502
8134
image
환풍기 환풍기 4일 전11:50 917
8133
image
환풍기 환풍기 4일 전11:08 2483
8132
image
NeoSun NeoSun 4일 전10:50 640
8131
normal
sinyeong0712 sinyeong0712 5일 전18:50 802
8130
image
hera7067 hera7067 5일 전18:19 241
8129
image
NeoSun NeoSun 5일 전14:09 289
8128
image
웅냥 웅냥 5일 전10:09 929
8127
image
NeoSun NeoSun 5일 전10:03 441
8126
image
NeoSun NeoSun 5일 전09:45 2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