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0
  • 쓰기
  • 검색

(스포, 긴 글 주의) <피부를 판 남자> 익무 시사회 본격 리뷰.

전지구적난민 전지구적난민
284 4 0

62c96af1883889638875b3ba08cc2714137927.jpg

  리뷰를 시작하기에 앞서 <피부를 판 남자> 홍보 문구 하나를 보고 가시죠.

 

  ※ 이 작품은 살아있습니다. 불편을 끼쳐 죄송합니다.

 

  영화는 시리아의 정치적 상황으로 범죄자가 된 '샘'이 사랑하는 연인 '아비르'를 떠나 레바논으로 밀입국 하며 시작됩니다. 1년 후, '아비르'는 이미 다른 사람의 부인이 되었지만 그녀를 잊지 못한 '샘'은 그녀가 사는 벨기에로 가기 위해 세계적 예술가 '제프리'의 작품이 되기로 하죠.

 

  영화는 작품이 되기로 한 남자와 그 주변 사람들의 이해 관계로 진행됩니다. 따라서 보고자하는 관계에 따라 예술, 인권, 자유 혹은 사랑에 대한 이야기로 볼 수 있겠습니다만, 이런 주제들이 한 겹 가려져 있거나 서로 너무 밀착되어 있어 따로 떼놓고 보기는 어렵죠.

 

  여기서 우리는 배경이 되는 지역들을 살펴 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영화를 맨 처음으로 돌리면 2011년의 시리아가 나옵니다. '아랍의 봄'의 영향으로 당시 시리아는 자유를 열망하는 시위대와 이를 저지하고자 하는 정부가 맞부딪쳐 내전이 시작됐죠. 이로 인해 실제 시리아 난민이 많이 발생했고 인접 국가인 레바논엔 당연히 난민들이 몰려들었죠.

 

  '샘' 역시 그 사람들 중 한 명 입니다.

 

  그리고 그 '샘'이 사랑하는 '아비르'를 만나기 위해 떠난 나라가 바로 벨기에죠.

 

  작중 배경으로 왜 벨기에를 선택했는지 알 수는 없지만 이를 이해할 만한 몇 가지 사실이 있습니다.

 

  1. 벨기에는 유색 인종 차별이 있는 국가다.
  2. 유럽 국가들 중에서도 무슬림 비율이 높다.
  3.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에 의한 테러 행위가 있었다. (브뤼셀 테러, 리에주 테러 등)

 

  사랑을 위해 벨기에로 떠났지만 사실 '샘'이 살기에 그곳이 좋은 곳은 아닙니다. 그러므로 사람이 아닌 작품으로서만 존재해야 했고 영화 내에서도 그는 호텔에만 머물며 [집]이라는 공간을 잃어버립니다. 

 

  '샘'의 등에 [쉥겐 비자]를 새긴 후 '제프리'가 말했던 "이 시대엔 작품이 인간보다 자유롭다."는 건 바로 이런 상황을 두고 한 말이겠죠. 개인으로선 벨기에로 갈 수도 없고 환영 받지도 못하는 '샘'이 그곳에 존재할 수 있었던 건 오로지 그가 '제프리'의 작품이었기 때문이죠.

 

  다음으로 등장하는 지역은 스위스 입니다. 영화에서도 슬쩍 언급되지만 스위스는 법으로 공창제를 인정하는 몇 안되는 국가 입니다. 개인 수집가인 '크리스티앙'에게 '샘'이 작품으로서 팔릴 수 있던 것도 이런 걸 배경으로 하고 있는 거죠. 재밌는 건 '크리스티앙'의 이름을 [기독교인]으로 해석해서 보면 [기독교인]이 [무슬림]을 샀다고 읽힐 수도 있겠습니다. 더욱이 그가 작품을 사게 된 결정적 계기가 부인(Frau - 이름의 뜻 자체가 부인이죠.)의 한마디 "악마가 서명 했다."는 점이 또 웃음 포인트.

 

  이제 세계적인 작품으로선 가치가 높아진 '샘'이지만 여전히 그는 한 명의 [인간]이죠. 그건 바뀌지도 바꿀 수도 없는 것이고 '샘' 역시 [개인]으로 존재하길 갈망합니다. 경매장 씬은 이를 아주 잘 드러내죠.

 

  낙찰될 때까지 표정 하나 없던 그가 무대를 내려와 입찰자들 사이에서 이어폰 줄을 꺼내 들며 폭탄 터뜨리는 시늉을 합니다. 사람들은 혼비백산 경매장을 빠져나가고 혼자 남아있던 '샘'은 경호원 품에 누워 아주 크게 웃습니다.

 

  그가 테러범일 거란 불편한 생각이 들고서야 모두가 그를 작품이 아닌 그곳에 존재하는 한명의 [개인]으로 인식한 거죠. '샘' 또한 그제서야 본인이 살아있다는 걸 느끼구요.

 

  맨 처음 언급했던 홍보 문구 기억하시나요?

 

  ※ 이 작품은 살아있습니다. 불편을 끼쳐 죄송합니다.

 

  이를 뒤집어 말하면 불편을 주는 대상이야 말로 살아있다는 겁니다.

 

  이후엔 '제프리'의 계획으로 전 세계를 속이고 '샘'은 [자유인]이 되며 영화는 마무리 됩니다. 그런데 여기서 아주 의외인 인물이 아주 의외의 행동을 합니다. 그건 바로 우리의 영원한 눈나 모니카 벨루치가 연기한 '소라야'죠. 그녀 역시 '제프리'의 계획에 속아 '샘'의 (가짜)죽음을 TV로 보며 눈물을 흘립니다.

 

  '소라야'는 '샘'과 처음 만났을 때도 그를 [난민]으로 여기며 적선을 베풀려 하죠. 이런 '소라야'의 행동은 [난민]을 바라보는 아주 일반적인 시선입니다. 도움을 주어야 하며 안타까운 처지에 있는 동정의 대상. '샘'을 처음부터 끝까지 작품으로만 대했던 '제프리'와는 대조적이죠. 

영화는 여기서 그치지 않습니다. '소라야'가 '샘'의 여권을 훔쳐 숨기는 행위나 기자를 대신한 '제프리'의 [포주]라는 말은 그녀야말로 '샘'을 착취하고 있다고 보여주죠. 그녀가 보여주는 이런 이중성은 [난민]을 대하는 두 가지 태도 모두를 비판하고 있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결국 '샘'을 작품으로서만 대한 '제프리'만이 그를 벨기에로 데려왔으며 치료했고 자유롭게 만들었으니까요.

 

  <피부를 판 남자>는 결국 [난민] 그리고 [인간성]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그들을 마주하고 있는 우리의 현실이죠. 그들을 착취하는 건 당연히 나쁜 일이지만 그저 동정의 대상으로만 생각하는 것 또한 경계해야 합니다. 동등한 입장으로 공정한 거래와 계약을 할 [사람]으로 우린 그들을 마주하고 있을까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김고고
  • 무비럽웅
    무비럽웅
  • golgo
    golgo

  • Lastmovie

댓글 0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제45회 일본 아카데미상 후보작 발표 17 호다루카 호다루카 28분 전16:56 970
HOT (스포?) 듄 포스터를 보다가 알아차린 것 13 크레이그인 32분 전16:52 1047
HOT 최우식 배우님 최근 6년간 작업한 감독님들 라인업 좋네요ㅎ 1 mcu91 34분 전16:50 535
HOT 레터박스(Letterboxd)에 따른 2010년대 최고의 공포 영화 10선 4 hera7067 hera7067 41분 전16:43 379
HOT 해적: 도깨비 깃발 22~23일 무대인사 7 카마도탄지로 46분 전16:38 804
HOT 1990년대 최고의 공포 영화 악당 10명 1 hera7067 hera7067 51분 전16:33 250
HOT 공영방송 위기론 다들 어떻게 생각하세요? 27 고도리 고도리 1시간 전16:18 1821
HOT [블레이드 러너 2049] 용아맥 재상영을 원하실거면... 29 바이코딘 바이코딘 1시간 전16:01 2349
HOT 톰 홀랜드 어제자 복싱 훈련 사진 7 kimyoung12 1시간 전15:54 1989
HOT [듄] 개봉 날짜가 교체된 메인 포스터 25 ipanema ipanema 1시간 전15:50 3943
HOT ‘노웨이홈’ 알프레드 몰리나가 제이콥 바탈론 싸인 요청하자 당황 5 goforto23 1시간 전15:41 1679
HOT "둥~" 듄, IMAX 재개봉 104 뜬구름 1시간 전15:25 6490
HOT 넷플릭스[신문 기자] 아야노 고 X 요네쿠라 료코 인터뷰 (오겜,사불 언급) 7 피에르르클레어 2시간 전15:16 861
HOT [해적: 도깨비 깃발] 개봉 임박 티켓 프로모션 일정 27 라온제나 라온제나 2시간 전15:00 3016
HOT 깐부 오영수 배우님...최신 근황... 29 온새미로 온새미로 2시간 전14:59 3676
HOT 디즈니플러스와 애플TV의 차이점 20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2시간 전14:41 2868
HOT 케네스 브래너 감독 [벨파스트] 3월 개봉 9 ipanema ipanema 2시간 전14:30 1704
HOT <드라이브 마이 카>4만관객 돌파!! 12 내꼬답 내꼬답 3시간 전14:23 1222
HOT 메가박스 바이올렛 에버가든 오케스트라 콘서트 2주차 특전 이벤트 6 paulhan paulhan 3시간 전14:11 1326
HOT A24 신작 호러 'X(엑스)' 예고편 (자막) 12 이돌이 이돌이 3시간 전13:46 1710
HOT 영화속 폭파신에서 태연히 걸어나오는 주인공 장면 비밀 19 NeoSun NeoSun 3시간 전13:36 2971
HOT '하우스 오브 구찌' 한국판 가상캐스팅 19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3시간 전13:33 2452
HOT 넷플릭스에서 인기있는 작품 만드는 국가 순위!! 23 브래드디카프리오 3시간 전13:32 2989
HOT 잇단 요금 인상에 ‘교활한 넷플릭스’ 비판 나오는 이유 23 수류 4시간 전13:11 3738
HOT 더숲아트시네마 <윤희에게> 재개봉 기념 A3포스터 현장 증정 이벤트 16 무빙무비 무빙무비 4시간 전12:59 2674
HOT 짐 캐리 최고 연기 Top 10 (Variety) 9 goforto23 4시간 전12:44 1085
HOT 메가박스 홍대, 신촌 [킹메이커] 무대인사 예매 오픈 (2/2) 3 라온제나 라온제나 5시간 전12:05 1343
54737
image
리뷰하러가야지 11분 전17:13 107
54736
image
메로메로 메로메로 13분 전17:11 107
54735
normal
스탕달증후군 18분 전17:06 134
54734
normal
히치맨 54분 전16:30 230
54733
image
코아79 코아79 4시간 전12:56 204
54732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4시간 전12:33 408
54731
image
BillEvans 12시간 전05:19 465
54730
image
스티브로저스 14시간 전02:42 524
54729
normal
ymd 15시간 전01:48 652
54728
image
Sharkkk 16시간 전00:49 470
54727
image
스탕달증후군 17시간 전00:15 729
54726
normal
정정우 정정우 17시간 전00:03 662
54725
normal
린짱 린짱 17시간 전23:56 641
54724
image
메로메로 메로메로 18시간 전23:17 345
54723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18시간 전22:43 345
54722
normal
아르떼하비 아르떼하비 20시간 전21:17 373
54721
normal
코아79 코아79 21시간 전20:21 335
54720
image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23시간 전17:43 461
54719
image
여우곰 여우곰 1일 전16:43 1117
54718
image
민조w 1일 전15:56 441
54717
image
전지구적난민 전지구적난민 1일 전04:50 552
54716
image
에펠 에펠 1일 전04:13 541
54715
normal
목마른철새 목마른철새 1일 전02:55 380
54714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1일 전02:00 653
54713
normal
코아79 코아79 1일 전01:44 502
54712
normal
유닉아이 유닉아이 1일 전01:30 459
54711
normal
NightWish NightWish 1일 전01:26 653
54710
image
코아79 코아79 1일 전01:23 711
54709
image
푸르메 1일 전01:18 1126
54708
image
RoM RoM 1일 전01:14 880
54707
image
아필랔 아필랔 1일 전23:26 1276
54706
normal
영화를읽다 영화를읽다 1일 전22:35 406
54705
normal
영화를읽다 영화를읽다 1일 전22:29 390
54704
image
손영월 1일 전21:56 403
54703
image
달콤멘토 달콤멘토 1일 전21:22 1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