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9
  • 쓰기
  • 검색

[백신패스] 실시 후 안일한 대응과 한달 관크 후기들.

베란다 베란다
3093 15 9

 

백신패스관 실시 후에 8편을 봤고 그 중 백신패스관에서 2편을 보았는데, 백신패스라는 관이 생긴 이후로 그렇지 않은 관에서도 소위 '뭘 처먹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먹고 마스크 안쓰는것은 디폴트값이구요.

 

에피소드도 있었습니다. <어 굿 맨>이라는 영화를 관람하고 있었고 총 관람 인원은 저 포함 4명이었어요.

(백신패스관 아닌 일반관) 사이드에 두명 모녀로 보이는 사람들이 와서 앉자마자 핸드폰을 하더니만 영화 시작 내내 마스크를 벗고 있더군요. 뭐 먹는 소리도 나서 중간에 영화 30분 가량 남았을때 미소지기에게 신고를 했고, 신고 내용은 뭘 먹는 것 같다 그리고 마스크를 계속 내리고 있는다.라는 신고였고 와서 뭐라 뭐라 이야기를 하더니 그 이후에 제가 퇴장하고 전달해줘야할텐데 영화 보는 도중 저한테 와서 "음료수만 드시고 있어서 제재를 못했다.'하더군요.

 

많은 방면으로 아쉬웠어요. 일단 마스크 안쓰는게 우선이라 말씀을 드렸고, 또한 4명 있는 관에서 저에게 말할거면 대놓고 싸움 붙이는건데 싸우기 싫어서 미소지기 통해서 말씀드리는건데 어처구니가 없더라구요.  (이렇게 대응하면 그냥 제가 직접 가서 말을 하는게 낫죠..자리가 불편해져서 영화도 보다가 나왔습니다.)

 

더군다나 요즘 관크들이 좀 무성한 것 같습니다.

위드코로나 이후로 핸드폰을 그냥 안방에서 보는듯한 사람들이 많을 뿐더러 <디어에반핸슨>을 볼때는 바로 옆자리에서 본 영화 정보를 보고 뮤지컬씬 나올때마가 헛웃음을 치고 가만히 있지 못하는 모습을 보고(의자 들썩들썩) ADHD 환자일수도 있겠다란 생각을 했습니다. 몇분뒤에 네이버까지 켜서 뭐 보려고 하는 것 같아 폰 끄라고 말하더니 핸드폰은 그제서야 끄더라구요. 한칸 뛰어 오른쪽 사람도 그러길래 째려보더니 그 이후로 안하더군요.

 

백신패스 이후로 상영관내에서 마스크를 벗고 그냥 보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요(백신패스관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영화관에서 컨트롤을 못하는 상황으로 압니다.

CCTV도 관객들 정면으로 향하는 카메라는 없는 걸로 알고

직원들이 상주하지 않는 한 불가능해보여요.

 

상영관내 취식은 아직 시기상조인것 같아요.

음료만 허용 음식은 로비에서 취식이 제일 맞는 것 같습니다.

 

종식이 안되는 병이지만, 코로나가 우리가 생각하는 일반 독감 수준으로 현저히 떨어질때까지는 이게 맞는 것 같아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5

  • 얼그레이티
    얼그레이티
  • 소보르
    소보르

  • 아오시마
  • 위니
    위니
  • kiwiphobia
    kiwiphobia
  • 핀란
    핀란

  • picaresque
  • 솔로
    솔로

  • 성공한인생
  • 셋져
    셋져

  • 맹린이
  • Nashira
    Nashira
  • 영원
    영원
  • inflames
    inflames

댓글 9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1등
백신접종률이 높아짐에 따라 현재 백신패스=프리패스 라는 인식이 잘못 형성되어있는게 문제라고 봅니다...
현상황에서 백신은 확실한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았기에 결코 완전한 답이 될순 없으며, 자꾸 변이 바이러스가 출몰하는 만큼 접종자든 미접종자든 내 몸 내가 지킨다는 생각으로 기본 방역과 매너를 철저히 유지하는 수 밖에 없어요..영화관 뿐만 아니라 모든 곳에서..
정부가 어떤 정책과 제도를 시행하고 어떻게 바꾸든 말입니다!
댓글
베란다글쓴이 추천
02:26
21.11.30.
profile image
베란다 작성자
eternal
맞습니다 적극 동감합니다.
사실 이 사고가 일반적인데, 이런 사고를 하는 사람이 소수라는게 신기할 따름입니다. 정말 개탄스러워요..
8편 보는 와중에 어느 상영관이나 전부 마스크 내리는 사람은 있더라구요..
댓글
02:31
21.11.30.
2등
전 백신패스관 갈 일이 없었네요... 왜 꼭 시험기간에만 대작들이 올해따라 나오는지...
댓글
베란다글쓴이 추천
02:57
21.11.30.
profile image 3등

위드코로나가 이제부터는 각자 알아서 자기 몸을 챙기라는 의미라고 보는데 어떤 사람들은 코로나 종식으로 이해하고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다보니 백신패스관이 도입될 때부터 이렇게 될거라고는 예측은 했지만 극장이 아예 손을 놓을 줄이야.... 다음달부터 취식금지를 한들 사람들 뇌리에 박힌 취식가능이라는 인식과 통제가 안되는 상황이 계속 되면 이전과 다를 바 없을거라는 생각밖에 안듭니다.😔

댓글
베란다글쓴이 추천
03:56
21.11.30.
profile image

싸우기 싫어서 저도 되도록이면 직원을 부르네요. 그것도 재관람이니까 가능한거지 신작 보는데 그런 상황이면 직접 나서거나 참거나 ㅠ
근데 얘기해도 그때 잠깐뿐이고 시간 좀 지나면 또 먹고 있어요;; 오랜만에 와서 영화관 바뀐 분위기에 적응 못하는 부류들이 대부분이라.. 사실 바뀐 룰은 꾸준하고 오래 지속되어야 사람들이 익숙해질텐데 이랬다저랬다 하니 다들 헷갈리죠 😣

댓글
09:34
21.11.30.
profile image
백신패스관에서 취식가능하게 한 것은 시기상조였던 것 같아요 아무리 봐도
그리고 저도 얼마 전, 상영시간 내내 폰만 보던 어느 사람이 생각나네요
그럴거면 극장에 왜 왔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 가더군요
댓글
09:37
21.11.30.
저도 저번에 글을 적었었지만 극장 측의 관리가 완전 개판이었죠. 지금처럼 통합 입장을 고수한다면 백신패스관 없애야 하는 게 맞다고 봅니다. 백신패스관과 일반관 구분도 못 할 정도로 관리를 안 할 생각이면 그 피해는 일반관을 찾으려는 관객들에게 갈 수 밖에 없죠.
댓글
11:08
21.11.3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영화관 직원입니다. 굿즈 수령 관련 응대와 관련하여 의견을 듣고싶습니다. 190 한강변사체 22시간 전13:34 15704
HOT 아트카드는 아니지만 그동안 모으고 있던게 완료되었네요 23 디오라마 26분 전12:07 1233
HOT 제 책장이 알려주는 저의 취향.. 11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32분 전12:01 925
HOT 사람들이 별로라고했지만 자신에게는 최고였던영화 54 zan 58분 전11:35 2481
HOT 어제 받은 드마카 티켓 그리고 홀더 😍 17 별빛하늘 별빛하늘 59분 전11:34 1179
HOT 상영관이 문제인지 판본이 문제인지 모르겠네요 [바이올렛 에버가든 오... 14 수류 1시간 전11:33 1316
HOT 의외로 우리나라에도 진출한 일본 명탐정 13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시간 전11:17 1644
HOT 씽2게더 50만 관객 돌파 16 kimyoung12 1시간 전11:00 1133
HOT '킹메이커' 우정출연 진선규 배우 스틸 공개 5 golgo golgo 1시간 전10:44 1202
HOT 부산 사상에 메박 생기는거 맞나봐요 17 asfd 1시간 전10:42 1969
HOT '이터널스' 마동석 더빙 홍보하는 디즈니 6 golgo golgo 1시간 전10:38 1459
HOT 롯데시네마 <레지던트 이블 : 라쿤시티> 아트카드 증정 이벤트 42 라온제나 라온제나 1시간 전10:36 3896
HOT [특가정보] 롯데시네마 관람권, 메가박스 금액권 정리 31 의견 의견 2시간 전10:09 3958
HOT [메가박스] 메가 설프라이즈 38 라온제나 라온제나 2시간 전09:47 4831
HOT <귀멸의 칼날: 환락의 거리편(유곽편)> 7화 (스포) 원작/애니 비교 5 과장 과장 2시간 전09:38 848
HOT [특송] 미공개 스틸 2 라온제나 라온제나 3시간 전09:29 752
HOT 웨스트사이드스토리 스포후기) 스필버그, 이런 덕후를 봤나 9 가모라 가모라 3시간 전09:12 718
HOT 새삼 느낀 스파이더맨의 대단함 3 영화같았으면 영화같았으면 3시간 전09:05 1651
HOT 넷플릭스 오리지널 첫 한국 영화 [모럴센스] 티저 예고편 9 ipanema ipanema 3시간 전09:00 2999
HOT 스필버그의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감상 후기: 스필버그의 시네... 5 스코티 스코티 3시간 전08:57 1058
HOT 내일부터 학원·독서실·박물관·영화관·마트 등 방역패스 해제(종합) 79 프로입털러 프로입털러 4시간 전08:31 7648
HOT PTA 신작 [리코리쉬 피자] 국내판 메인 포스터 공개 17 ipanema ipanema 4시간 전08:21 2715
HOT ‘노웨이홈’ 북미 역대 흥행 4위 기록..’블랙 팬서’ 제쳐 12 goforto23 4시간 전07:37 1595
HOT (스포) <어나더 라운드> 세상은 결코 예상대로 돌아가지 않기에 ... 2 전지구적난민 전지구적난민 7시간 전04:50 423
HOT 20세기에 태어난 로미오와 줄리엣(영화<웨스트 사이드 스토리>후... 1 시샘달 9시간 전02:55 428
HOT 요새 재밌게 보고 있는 애니메이션 2 이카로스 이카로스 10시간 전01:39 1258
HOT 이번주 포스터 떼샷 (Best & Favorite & 별점) 1월 둘째주 7 피프 피프 11시간 전01:31 1406
1070571
image
kimyoung12 5분 전12:28 196
1070570
image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7분 전12:26 104
1070569
image
kimyoung12 7분 전12:26 163
1070568
image
KYND KYND 11분 전12:22 692
1070567
normal
뚱땡바리 뚱땡바리 12분 전12:21 253
1070566
image
빙티 빙티 12분 전12:21 1074
1070565
normal
호다루카 호다루카 17분 전12:16 319
1070564
image
애플민트T 애플민트T 23분 전12:10 317
1070563
image
내꼬답 내꼬답 25분 전12:08 325
1070562
image
디오라마 26분 전12:07 1233
1070561
image
Meerkat Meerkat 30분 전12:03 461
1070560
image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32분 전12:01 925
1070559
image
라온제나 라온제나 32분 전12:01 706
1070558
image
아침먹고땡땡 34분 전11:59 275
1070557
normal
아필아필락 35분 전11:58 193
1070556
image
온새미로 온새미로 48분 전11:45 3298
1070555
image
zan 58분 전11:35 2481
1070554
normal
Legend_621 Legend_621 59분 전11:34 480
1070553
image
별빛하늘 별빛하늘 59분 전11:34 1179
1070552
normal
수류 1시간 전11:33 1316
1070551
image
IU IU 1시간 전11:33 2822
1070550
image
랄락 1시간 전11:31 2138
1070549
image
우유과자 우유과자 1시간 전11:31 415
1070548
image
헌터 헌터 1시간 전11:25 333
1070547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1:24 428
1070546
image
과장 과장 1시간 전11:22 645
1070545
image
golgo golgo 1시간 전11:17 523
1070544
image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시간 전11:17 1644
1070543
image
영사남 영사남 1시간 전11:07 1348
1070542
normal
쿨쿨쿨 1시간 전11:07 254
1070541
image
반제의지왕 1시간 전11:07 2699
1070540
normal
하루새 하루새 1시간 전11:04 1149
1070539
image
goforto23 1시간 전11:04 1164
1070538
image
바이코딘 바이코딘 1시간 전11:03 1109
1070537
normal
목마른철새 목마른철새 1시간 전11:03 20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