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강스포] [블랙필즈][Patricia Moore] 벗어날 수 없는 생존이라는 족쇄

쥬쥬짱 쥬쥬짱
1281 6 4

PM_COVER_FINAL.jpg

 

 

 

블랙필즈 벌써 4번째 작품을 선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얻어서 매우 기뻤습니다. 

저는 이 작품이 뱀파이어 무비일꺼라 기대를 하고 신청을 했었는데, 열심히 피해왔던 식인에 대한 소재여서 살짝 충격받았지만, 영화는 무겁고 어두운 주제임에도 영상이 참 아름답더라구요. 호주의 광활한 자연환경을 아주 잘 살린 작품이었습니다.

아름다운 영상때문에 더 선명했던 핏빛과 소녀의 사랑이야기가 더 아프게 느껴졌었습니다.

 

 

MV5BZGFmMGY4ZmEtNTIxYy00ZDA4LTlhOTEtMjA5YjNiZDE0NzE4XkEyXkFqcGdeQXVyMzIyNTE2ODc@._V1_.jpg

MV5BNGFhZjhkNGQtYjE3MC00OWZmLTljOWMtNDc5OTIyMTM0OWM1XkEyXkFqcGdeQXVyNjAwMjg5MzE@._V1_.jpg

가슴을 드러낸 하얀색 원피스로 신비로운 분위기를 풍기는 패트리샤.

 

 

 

식인이 색다른 소재라고 하기엔 너무 많이 쓰여서 식상하기도 하지만, 여전히 소름끼치는 주제이기는 합니다.

인간은 다른 종의 고기를 섭취해서 살아가지만, 인간이 인간을 먹는다고 생각하면 그건 단순한 살생이 아니라 동족살인에 해당되기도 합니다. 과거부터 식인의 상황이 역사적으로 없어왔던 건 아니었고, 어쩔 수 없는 상황(기아나 생존)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저지른 상황들이 암암리에 있어왔고, 현재도 지구 어딘가에는 이런 사람들이 존재하리라 생각하면 마음 한구석으로 참 꺼림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런 복잡한 심경으로 보게 되었던 패트리샤 무어는 정체모를 아름다운 소녀가 흰 드레스를 입고 요요를 하면서 한 남자를 묘한 시선을 나누다가 소녀의 트레일러로 쫓아가면서 시작됩니다. 낯선 소녀를 쫓아갔던 중년남자는 너무나 쉽게 소녀가 건내주는 술을 마시다가, 기절하게 되는데 갑자기 어디선가 나타난 남자가 석궁을 들고 겨냥을 합니다. 
이게 뭔 상황이지 싶었는데, 다음 순간 캠핑카를 타고 노매드랜드에서처럼 여기저기 떠도는 생활을 하는 이야기를 그립니다.

평화로운 일상처럼 보이는 이들에게는 비밀이 있습니다. 

바로 사람을 죽여서 식량처럼 장기보관하는 냉동고가 있는 차를 타고 다니면서 오지에 숨어서 생활하는 것이었습니다.

어느 종교시설에서 도망쳐나온 4명(엄마, 삼촌, 동생, 패트리샤)인데, 다정한 듯 보이는 가족들의 대화와 행동에서 시종일관 웬지 모를 긴장감이 흐릅니다. 도망나오게 된 계기는 서서히 밝혀지는데, 꾸준히 진행되는 이야기 속에서 그 상황이 반전됩니다.

 

 

cannibals_4_1.png.jpg

이렇게 아름다운 풍광 속에서 구워먹는 고기가 인육 바비큐라고 생각하면 등골이 오싹합니다.

 

Patricia+Moore_Ep105_06.png.jpg

가족이라는 느낌보다는 생존을 위한 족쇄와 협력관계, 절대 배신하지 말고 헌신하라고 합니다.

 

 

식량이 떨어지면 패트리샤가 미끼가 되어 사냥감을 고른 뒤(죽어 마땅한 사람) 사냥을 해서 냉동고에 넣어둡니다.

식인을 하는 3명과 달리 어린 동생은 아직 이 상황을 잘 모르고 있고(하지만 서서히 눈치채고 있는 상황), 식인을 하고 있지 않습니다.

호기심 많고 장난끼 많던 동생이 어느날 사람이 죽어있는 냉동고를 석궁으로 고장내고, 이들은 생존에 위기를 맞게 됩니다.

냉동고를 고치기 위해 사람이 있는 마을로 옮기게 되면서 하나둘씩 문제가 연속적으로 터지게 되고 매회 생존의 위기와 함께 정체가 탄로날 상황들로 아슬아슬하게 이야기가 흘러갑니다.

그런 상황 속에서 아무하고도 말하지 않는다, 눈 마주치지 않는다, 죽어 마땅한 사람을 죽인다, 사람은 고기고 사냥감이라는 원칙을 깨고 평범한 소년 토비와 계속해서 마주치면서 사랑에 빠지게 됩니다.

영화는 비정상적인 상황에 처한 소녀가 평범한 소년과 만나면서 겪게 되는 감정의 변화와 정체성을 부정하고 평범하게 살고 싶은 욕구를 그려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럴수록 패트리샤의 엄마와 삼촌은 너의 정체성을 잊지 말라면서 잔혹할 정도로 일깨워줍니다. 

결국 너는 인간의 고기없이는 살아갈 수 없는 존재니까, 받아들이고 우리에게 협력하면서 식인이 아닌 동생을 지켜줘야 한다고 합니다.

시즌1에서 그 종교집단이 어떤 종교집단인지, 그곳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속시원하게 이야기해주지 않습니다.

매순간마다 생존의 위기에 처하게 되는 상황, 모든 선택이 생존과 연결되니 신중해야 하는데, 점차 제대로 먹지 못해서 신경이 예민해집니다. 신중하기보단 매사 좀 즉흥적으로 살인을 저지르는 삼촌(그래도 철저히 생존함), 과거의 어떤 상황으로부터 도망친 엄마, 천진난만하고 호기심많은 것 같지만 어쩐지 싸늘한 느낌이 있는 동생.

이야기는 점차 심리스릴러물처럼 몰입감있게 흘러갑니다. 

시즌1의 엔딩을 보고나니 더 궁금해지는 시즌2인데, 빨리 제작되었으면 좋겠네요.

 

 

니가 어떤 애인지 정체를 알려주도록 하지! 하면서 고기를 거부하고 굶는 패트리샤에게 엄마가 취하는 충격요법은?

Screen-Shot-2020-10-27-at-9.30.31-PM.jpg

 

나와 함께 하면 언젠가 너를 먹을지도 몰라 or 죽임당할지도 몰라의 마음 때문에 사랑을 거부해야 하는 소녀

EUy22p_UYAA7UAc.jpg

 

패트리샤는 자신을 족쇄처럼 얽매이고 있는 상황을 끊어내고 자신의 삶을 살 수 있을까요?

MV5BYmJkNzM2M2YtZjBlMi00ZTQ0LWI2ZGEtZjYwNmI5YzQ1MDAxXkEyXkFqcGdeQXVyNjAwMjg5MzE@._V1_.jpg

 

 

소녀에서 성장해서 평범하게 사랑하고 싶지만, 그럴 수 없는 패트리샤의 상황이 가슴 아프게 다가옵니다.

패트리샤 무어를 보면 떠오르는 작품들이 있습니다. 

이중에 일부러 안 본 작품도 있는데, 패트리샤 무어 보고 도전해보고 싶은 작품들이 생겼네요. (로우)

이 작품 재미나게 보긴 했는데, 음식영화제에서 고기관련 다큐도 보고 해서 그런가 살짝 보기 힘든 부분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무슨 이유에선가 마치 고양이가 초콜릿 먹으면 치명적인 것 처럼, 패트리샤도 초콜릿 먹고 피를 토하는 부분도 있는데, 왜 그런 것지 인육을 어쩌다가 먹기 시작한 것인지 시리즈를 다 보고 나서도 물음표가 자꾸만 생겨서 시즌2에서 떡밥을 회수해주길 바랍니다. 

 

영화보면 배우들의 명연기가 돋보여서 배우들에게 자꾸만 눈이 갑니다. 

특히 주인공인 마를로 켈리는 넷플릭스 시리즈인 <데어 미>에서도 꽤 인상적인 모습으로 등장했나봅니다.

순진한 듯 하면서도 순식간에 변하는 투명한 눈빛 연기에 빠져들게 됩니다.

 

Marlo-Kelly-002-horz.jpg

 

https_pictures.betaseries-horz.jpg

대니얼 코맥, 레스 힐, 잭 루왈드, 조 클로섹 등 주연 배우들도 모두 개성이 넘칩니다. 
특히 가족으로 등장하는 배우들은 모두 인상이 강렬(피와 함께 해서인가)해서 진심 소름돋았습니다.

 

 

 

더 다크:그날 이후 난 사람을 먹는다 (왓챠), 로우, 스위니 토드 (왓챠, 넷플릭스)

렛 미 인도 살짝 생각났어요. 

f4dd931f60c432054833d5f151077032-horz.jpg

 

 

블랙필즈 온라인 시사회 많이 신청해서 보실 수 있기를~

보는 작품들마다 각각 개성이 강렬하네요.

이번에는 노트북에서 감상했는데, 모바일로 감상할때랑 또 다른 느낌이네요. :)
지하철에서 몰입해서 감상하는 것도 즐거웠지만, 집에서 노트북으로 큰 화면에 보는 것도 좋네요.

 

쥬쥬짱 쥬쥬짱
39 Lv. 284284/300000P

감성으로 영화를 느끼는 사람. 

텍스트는 감성적이지만, 냉철한 현실주의자.

스크리나 와치파티하시는 분도 같이 놀아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

  • 무비김
    무비김
  • Roopretelcham
    Roopretelcham
  • flask
    flask
  • golgo
    golgo
  • 도우너월드
    도우너월드
  • 닭한마리
    닭한마리

댓글 4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평 잘봤습니다~ 이 작품은 떡밥들이 있어서 시즌2를 기대해봐야 할듯 합니다.
댓글
쥬쥬짱글쓴이 추천
03:09
21.11.28.
profile image
쥬쥬짱 작성자
도우너월드
맞아요.ㅋㅋㅋ너무 궁금한 떡밥들이 많아요.
댓글
11:15
21.11.28.
profile image 2등

소재가 신박하고 섬뜩한데.. 배우들 연기도 좋고.. 꼭 봐야겠네요

댓글
쥬쥬짱글쓴이 추천
08:20
21.11.28.
profile image
쥬쥬짱 작성자
golgo
소재는 이젠 신박하징 않은데 소재에 비해 영화는 되게 살짝 서정적인 느낌이었어요.주연배우의 연기가 정말 좋았어요.
댓글
11:17
21.11.2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킹메이커 / 해적: 도깨비 깃발 경품 소진 현황 98 데헤아 데헤아 2일 전00:13 27985
HOT (스포) 킹메이커 익무시사 GV 후기 6 마블빠수니 마블빠수니 4시간 전01:03 462
HOT 킹메이커 앵콜 GV 시사회 다녀 왔습니다. 2 템포 템포 5시간 전00:01 515
HOT 오늘 이분들과 같이 해적을 관람하신 행운의 분 계실까요 ??! 36 밖에비온다 5시간 전00:00 4649
HOT 웰메이드 명품 영화 킹메이커 익무시사 GV 후기 (스포) 3 랑게르한스 랑게르한스 6시간 전23:57 527
HOT [킹메이커]와 같이 보면 좋을 영화들 12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6시간 전23:55 1347
HOT 1월 26일 박스오피스 (해적, 킹메이커 첫 관객수) 26 이댕하 이댕하 5시간 전00:00 3192
HOT [킹메이커] 단 한순간도 눈을 뗄 수없는... (노스포) 12 Nashira Nashira 6시간 전23:47 1297
HOT (노스포)킹메이커 GV 리뷰 8 차라차차 차라차차 6시간 전23:05 524
HOT 귀가중에 쓰는 <킹메이커> GV 간략 후기(약스포) 9 푸르메 6시간 전23:20 538
HOT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 타이틀 마음에 듭니다! 3 R.. R.. 6시간 전23:35 537
HOT 지금우리학교는 오픈기념 <좀비영화 BEST> 21 므찐수 6시간 전23:27 1254
HOT 아무래도 배우 김종수님 팬이 될것 같습니다 15 켄시로 켄시로 6시간 전23:15 2289
HOT (스포) 킹메이커 gv 후기 4 아악아아아 아악아아아 6시간 전23:13 421
HOT [해적:도깨비 깃발] - 용산 4DX 후기.gif (데이터주의/약스포) 22 의견 의견 6시간 전23:12 1977
HOT 220126 킹메이커 gv 사진 33 네티 네티 6시간 전23:09 1283
HOT [킹메이커] GV 시사회 후기(약스포) 2 메로메로 메로메로 6시간 전23:03 378
HOT <킹메이커> 관람평 및 별점 (ft. gv) 2 프로유저 프로유저 7시간 전22:51 1884
HOT 넷플릭스[지금 우리 학교는] 태국 버스 홍보.gif 29 별빛하늘 별빛하늘 7시간 전22:47 2428
HOT 킹메이커 GV 너무 좋았어요ㅠㅠ스포 xx 7 론론듄듄 론론듄듄 7시간 전22:35 982
HOT [킹메이커] GV 노스포 단평 리뷰입니다. + 싸인 포스터 인증! 30 당직사관 당직사관 7시간 전22:43 1325
HOT '킹메이커' 오리지널 티켓 받아왔습니다~ ㅎㅎ 20 오티수집러 7시간 전22:14 2330
HOT 지금 우리 학교는 1~3회 간단후기 (노스포) 24 도리 도리 7시간 전22:07 4063
HOT [약간스포]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1~3화 초간단 리뷰 11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7시간 전22:05 3580
HOT 드디어 꺼내써보는 작년 부천 개막작 '만년이 지나도...(스포없음) 5 시험끝공부시작 7시간 전22:00 631
HOT 베를린 영화제 경쟁 부문 심사 위원단 발표 5 goforto23 8시간 전21:51 1321
HOT 리처드 기어 볼키스 받은 인도 여배우, 15년만에 외설 혐의 벗어 5 friend93 friend93 8시간 전21:52 1978
1076030
image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2분 전05:55 26
1076029
image
아이스베어3 20분 전05:37 75
1076028
image
뀨꺄21 뀨꺄21 45분 전05:12 80
1076027
image
JHR JHR 1시간 전04:53 99
1076026
image
율은사랑 율은사랑 1시간 전04:45 139
1076025
normal
두부튀김 1시간 전04:42 173
1076024
image
율은사랑 율은사랑 1시간 전04:34 163
1076023
normal
동네청년 1시간 전04:27 224
1076022
normal
호이다아 1시간 전04:17 438
1076021
image
진격의유령 진격의유령 2시간 전03:32 531
1076020
image
랄락 2시간 전03:21 1185
1076019
normal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2시간 전03:08 605
1076018
image
노킹온헤븐스도어 노킹온헤븐스도어 2시간 전03:06 146
1076017
file
spacekitty spacekitty 3시간 전02:57 257
1076016
normal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3시간 전02:41 393
1076015
normal
아밍 아밍 3시간 전02:33 1188
1076014
normal
총총 3시간 전02:19 238
1076013
image
아이리니 3시간 전02:17 1430
1076012
image
아이리니 3시간 전02:07 979
1076011
image
leviathan 4시간 전01:57 834
1076010
image
내알콩 4시간 전01:53 597
1076009
image
아이리니 4시간 전01:48 1190
1076008
normal
jojowaslit jojowaslit 4시간 전01:44 700
1076007
normal
ESTER ESTER 4시간 전01:43 515
1076006
normal
진격의유령 진격의유령 4시간 전01:43 630
1076005
normal
므찐수 4시간 전01:40 396
1076004
normal
설탕이좋다꾸 설탕이좋다꾸 4시간 전01:31 358
1076003
image
내꼬답 내꼬답 4시간 전01:29 255
1076002
image
모킹버드 모킹버드 4시간 전01:28 296
1076001
image
쩡이에요 쩡이에요 4시간 전01:24 294
1076000
image
히치맨 4시간 전01:23 276
1075999
image
곰댕 곰댕 4시간 전01:17 245
1075998
normal
뭅뭅뭅뭅 뭅뭅뭅뭅 4시간 전01:13 300
1075997
image
풍류도인 4시간 전01:11 751
1075996
normal
레야나 4시간 전01:11 1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