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
  • 쓰기
  • 검색

철 지난 이터널즈 후기(스포 유 / 긴 글 주의)

peacemaker98 peacemaker98
348 1 1

[엔드게임] 이후로 마치 제가 타노스와 싸운 듯 진이 빠진건지, 아니면 정말 영화들이 그랬는지는 몰라도

[파 프롬 홈], [블랙 위도우], [샹치] 모두 제 기준에는 평타 이하였습니다.  

 

위 세 영화의 감상평을 자세히 쓰자니 글이 너무 길어질 것 같아서 간략하게 말하자면

 

[파 프롬 홈]은 영화에서의 피터파커가 그렇듯 떠나간 이에 대한 허무함 때문인지

영화 내내 '유가족의 험난한 세상 살아가기' 같이만 느껴졌고

 

[블랙 위도우]는 어벤저스 초창기 멤버이자 대표적인 여성 캐릭터를 보내주는 방식에 있어

충분한 예우를 하지 않고, 그저 새로이 합류할 캐릭터를 보조해주는 역할로만 남은 것 같아서 아쉬웠습니다. 

마블 유니버스 내내 그랬는데 마지막까지 뒷바라지만 하다 가는 것 같아서요. 

 

[샹치]는 처음부터 특별히 호감가는 캐릭터가 아니었고, 무언가 어색하고 겉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중국영화나 홍콩영화를 잘 보지 못하는데 그 이유가 중국어 특유의 성조 때문이거든요.

양조위는 양조위니까 중국어를 하건 빵상어를 하건 멋있지만 다른 배우들의 경우는 좀 보기 힘들었습니다. 

덧붙여, 영어를 쓰려면 쓰고 중국어를 쓰려면 쓰지 왜 혼용을 하는지 그 이유를 잘 모르겠어요. 

(예를 들면 샹치가 첫 임무를 하러 가기 전 동생과 대화하는 장면 같은)

비영어권 배우들이 나오는 영화에서 흔히 나오는 방식인데, 미국영화로 만들었으면 그냥 영어를 사용하고

결정적인 대사 한두마디만 감정 듬뿍 담아 모국어로 뱉으면 더 좋을 것 같은데 말이죠. 

(그 나라 사람들에 대한 팬서비스 개념인 걸까요?)

 

그렇게 실망의 연속이었기 때문에 더더욱 이터널즈에 대한 기대가 컸습니다. 

 

 

걱정되는 지점은 많이 있었어요. 개봉 전부터요.

처음 등장하는 인물이 너무 많았고, 노매드랜드를 너무 잘 보았음에도 마블과의 궁합이 어떨지 모를 감독에 대한 걱정도 있었구요.

야심차게 홍보영상을 꺼내어 낼 수록 오히려 더 불안해졌는데, 결국 보고 나서는 걱정이 현실이 된 기분이었습니다. 

 

엄청 나쁘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위에 언급한 세 영화도 마찬가지에요. 하지만 앞으로의 MCU를 생각해볼때 

이들은 어디로 어떻게 갈 생각인가, 라는 마음이 떠나지 않았습니다. 

 

너무 신화적이에요. 실제로 신에 가까운 능력과 대접을 받기도 하지요. 땅에 발바닥을 대고 있는 느낌이 전혀 들지 않습니다. 

그러다보니 상대적으로 그간의 MCU가 겪었던 일들이 하찮게 느껴집니다. 

영화 상에서도 그런 시선을 피하기 위한 노력을 하지 않습니다. 토르를 아는 꼬마애 정도로 이야기 하는 부분이랄지,

어벤저스 쯤이야 내가 맡으면 된다는 식의 대사라던지요. 그들 나름의 고민이 있고 갈등이 있지만 그 역시 평범한 사람에게는

교조적으로 느껴집니다. 마치 그리스 신화에서의 올림푸스에서 신들끼리 시기하고 질투하며 싸우는 것처럼요. 

‘그게 나랑 무슨 상관인데?’ 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거죠. 

 

그런 면에서 유일하게 공감할 수 있는 캐릭터가 세르시의 현 남친인 데인인데, 이터널즈에 관심이 있어 이런저런 정보를 

찾아보신 분들은 이미 알고 계시죠. 그 역시 보통 인간이 아니라는 걸. 모르셨던 분들도 쿠키를 보셨으면 알게 되셨을 거구요. 

그러니 사실상 내가 공감할 수 있는 ‘가장 나 같은 사람’은 영화 내에 없다는 얘기가 됩니다. 제 경우에 이건 굉장히 크리티컬한 문제에요.

영화를 철저히 제 3자의 입장에서 보게 되니 감정 몰입이 되지 않는거죠. 

 

이런 파워 인플레이션에 대한 걱정은 캡틴마블 개봉 당시에도 걱정했던 부분입니다. 다행히 엔드게임에서는 적당한 명분과 상황설정으로

잘 피해갔지만, 앞으로는 어떨까요.

 

아무리 머릿속에 그려봐도, 이터널즈 옆에서 앤트맨과 샹치가 뭘 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이런 거대한 힘을 가진 히어로가 더 거대한 힘을 가진 우주적 악당과 싸우는 것을 좋아하는 분들도 당연히 계시겠지만

제가 MCU를 좋아하는 이유는 상처받고, 다리 절면서도 일어나는 사람들의 모습 때문이었거든요. 

때로는 잘못된 선택도 하고 오해도 하면서요. 평범한 인간보다 고작 한두발 더 나아가 있는 그런 모습이요.

앞으로의 MCU가 이야기 갈래를 나누어 갈 수도 있겠습니다. 지구에 한정된 이야기와 범우주적 이야기로요.

그렇게 된다면 제 걱정은 쓸데없는 것이 되겠죠. 그런데 그렇다면 제 취향이 아닌 범우주적 이야기를 볼 필요가 없게 되겠지만요. 

 

 

이렇게 쓰다보니 제가 너무 MCU에 과몰입하고 있나 걱정이 되는데요 ㅋㅋㅋ

어릴적 봤던 스타워즈 만큼 저와 같이 흘러가는 매력적인 프랜차이즈 영화가 있다는 건 제게는 참 행복한 일인지라

기대도 되지만 걱정도 되네요. 

 

결론이 이상하지만 뭐, 똑똑한 디즈니 양반들이 알아서 하겠죠 ㅎㅎㅎ

 

 

 

덧1

최근의 디즈니가 그렇듯 이 영화에서도 여러 인종, 장애, 성적지향을 가진 캐릭터들이 나오는데, 물론 좋은 부분도 있었지만

아직까지는 ‘PC함을 진열해놓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단순한 나열로 ‘우리 할 만큼 했다!’로 끝나지 말고

디즈니도 더 자연스럽게 달라져가는 세상을 영화 속 내러티브에 녹여내는 고민을 했으면 좋겠네요. 

 

 

덧2

히로시마 시퀀스는 영화 보기 전 스포를 당해 알고 있었어요.

전 세계를 시장으로 삼고 있는 영화라면 역사적 사실에 더 민감하게 접근해야 할텐데. 좀 게으르다는 생각이 드네요. 

어쩌면 디즈니는 또 ‘우리 할만큼 했다!’를 이런 식으로 풀어낸 건 아닐까요.

‘우리가 떨어뜨린 핵폭탄이 잘못된 것이었다고 말하는 우리, 쿨 하고 멋지죠?’ 라고요.

 

덧3

분량과는 상관없이 마동석의 캐릭터는 아쉽네요. 마동석이라는 배우의 매력을 충분히 살리지 못한 것 같습니다.

본인 스스로가 좀 어색해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모든 작품을 다 보지는 못한지라 마동석의 영어연기가 처음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원래 알고 있는 마동석의 연기력에 비해 너무 1차원적인 연기를 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히려 최근 나온 범죄도시2 클립에서의 모습이 훨씬 매력적입니다. 토르1에서 크리스 햄스워스의 연기를 보면서도 비슷한 느낌을

받았는데요, 토르3에서 캐릭터성이 만개한 것처럼 나중에 다른 감독과의 작업으로도 길가메시를 만날 수 있으면 좋겠네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

  • golgo
    golgo

댓글 1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교조적이란 부분 저도 느꼈습니다.
댓글
08:47
21.11.2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에드가 라이트의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관람평 9 goforto23 5시간 전00:08 2316
HOT 스파이더맨 4dx 포스터 영어로 바꿔봤습니다 8 sonso1112 sonso1112 5시간 전00:00 2326
HOT 12월 6일 박스오피스 (듄 150만 돌파) 33 이댕하 이댕하 5시간 전00:00 2327
HOT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실시간 예매율 3위 7 과장 과장 5시간 전23:56 3265
HOT [스파이더맨 노웨이홈] 움짤 포스터 만들어 봤습니다! 22 파텍 파텍 5시간 전23:53 1656
HOT 저도 양 한 마리 들여왔습니다 21 songforu songforu 5시간 전23:50 3202
HOT 롯시 스파이더맨 벌써 1위 찍었네요... 3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5시간 전23:20 2242
HOT 영화가 끝나고 박수갈채가 나왔던 영화 두 편 65 인조이 6시간 전22:55 5689
HOT 귀멸의 칼날 유곽편 오프닝 Aimer 残響散歌(잔향산가) Full 4 Supervicon Supervicon 6시간 전22:50 1363
HOT 스파이더맨에 'X나게' 진심인 마블과 소니 18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6시간 전22:39 5225
HOT 4dx 싸게보는 방법이 뭐가 있을까요? 11 니크 6시간 전22:29 2557
HOT 14일 스파이더맨 노웨이홈 용산 시사회 주의사항 45 클라우드 클라우드 6시간 전22:23 5875
HOT 익무님들은 영화 촬영장소or테마파크 가보셨나요? 23 Lastmovie 6시간 전22:21 717
HOT 워싱턴 DC 비평협 결과 - '벨파스트' 작품상, ''듄... 6 goforto23 6시간 전22:19 1424
HOT 듄 굿즈정리4 - 마그넷마그넷마그네엣 46 오늘내일모래 오늘내일모래 6시간 전22:12 2185
HOT 충무로 아이돌 됐다는 구교환 미모 근황 6 kimyoung12 7시간 전22:10 3233
HOT 왓이프 심의통과 9 내꿈은오뎅 7시간 전22:08 2130
HOT 영화 <레지던트 이블> 리부트 국내 개봉은 물 건너간 거겠죠? 11 friend93 friend93 7시간 전22:07 1293
HOT 롯데시네마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현재 예매율 4 팬도리 7시간 전21:37 4720
HOT 메가박스는 노웨이홈 예매 클릭하면 틱틱붐으로 가네요 25 DCTheFlash 7시간 전21:34 3600
HOT 넷플릭스 에밀리 인 파리 시즌2 새로운 스틸 & 비하인드 스틸 공개 ... 4 멋진인생 멋진인생 7시간 전21:15 830
HOT 헐 어느 커플이 극장 바닥에 콜라 내동댕이;; 49 inflames inflames 8시간 전20:54 6425
HOT 익무여러분의 최애 아이맥스 상영관은 어디인가요?? 40 오늘도내일도 8시간 전20:53 2522
HOT 뉴 유니버스2 예고 공개 기념 핫토이 스파이더 그웬 까보기 2 좀비맛참이슬 좀비맛참이슬 8시간 전20:46 1674
HOT 이쯤에서 꼽아보는 3 스파이더맨 중 여러분의 최애는? 43 YNWA YNWA 8시간 전20:44 1730
HOT 현재 CGV 관객수 1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8시간 전20:32 1416
HOT 여러분의 영화관매점 최애음식은 무엇인가요? 47 0415 0415 8시간 전20:28 1771
53492
image
supman supman 1시간 전03:55 130
53491
normal
DeeKay DeeKay 3시간 전01:38 274
53490
image
leodip19 leodip19 4시간 전00:42 828
53489
image
BillEvans 4시간 전00:30 289
53488
normal
RoM RoM 5시간 전00:00 302
53487
normal
아스토리안 아스토리안 5시간 전23:56 229
53486
image
reckoner reckoner 5시간 전23:49 432
53485
image
leodip19 leodip19 5시간 전23:39 529
53484
image
샤오진 6시간 전23:07 343
53483
image
호미s 호미s 6시간 전22:56 360
53482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6시간 전22:45 211
53481
image
KimMin KimMin 6시간 전22:24 671
53480
image
꼬부기악개 꼬부기악개 7시간 전21:18 263
53479
image
bjh1030 8시간 전20:20 494
53478
image
KimMin KimMin 10시간 전19:01 660
53477
image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11시간 전17:33 3579
53476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2시간 전16:22 305
53475
image
아자고고 아자고고 12시간 전16:17 266
53474
normal
사하라데잔 사하라데잔 14시간 전14:21 317
53473
normal
바너드 15시간 전13:47 197
53472
image
에펠 에펠 16시간 전13:06 199
53471
image
차민 차민 16시간 전12:33 1586
53470
image
FilmWhatElse FilmWhatElse 19시간 전09:40 620
53469
normal
스타 20시간 전09:00 845
53468
image
아자고고 아자고고 1일 전02:27 193
53467
image
얼그레이티 얼그레이티 1일 전00:39 556
53466
image
오늘내일모래 오늘내일모래 1일 전23:57 210
53465
normal
ULLIDEU 1일 전23:19 422
53464
normal
jjh0711 jjh0711 1일 전22:31 946
53463
image
KimMin KimMin 1일 전22:24 987
53462
normal
Mike 1일 전22:15 1944
53461
normal
유닉아이 유닉아이 1일 전21:56 453
53460
normal
leodip19 leodip19 1일 전21:54 3389
53459
image
츄야 츄야 1일 전21:30 556
53458
image
어둠속의댄서 1일 전21:18 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