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퍼트리샤 무어 후기] '캡틴 판타스틱' 근데 이제 호러를 곁들인... (스포 O)

그나 그나
1172 1 4

이번에도 익무의 은혜를 받아 블랙필즈 작품 [퍼트리샤 무어] 온라인 시사회에 참가했습니다.

 

MV5BYzFlYTAxNzgtMjYxNy00ZmMxLTgyYTgtNjk3NzVlYWFhODc5XkEyXkFqcGdeQXVyNjAwMjg5MzE@._V1_.jpg

일단 블랙 미러랑 비슷한 스탬프를 갖고있는 '블랙필즈'에 대한 정보를 전혀 모르는채로 9화까지 정주행했기에 감상이 끝난 후 블랙필즈에 대해 살짝 조사를 해봤습니다. 근 3년간 50개도 넘는 작품들을 만들어낸 스튜디오더군요. 지금 알게 되어서 좀 죄책감이 드는데;; 특이해 보이는 작품들, 그리고 감각적인 웹사이트를 보니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스튜디오 같은 느낌입니다 (사실 알아보기 전에는 영화제 이름인줄 ㅎㅎ). 

 

거두절미하고 작품 얘기를 하자면 일단 전반적인 인상을 밈으로 표현하자면 아래와 같습니다. 

download.png.jpg

좋은것같은데 아닌것같기도 하고... 매우 신선한 포맷인데 막상 스토리나 설정은 기시감이 들고... 이미 몇몇 익무분들이 리뷰를 남겨주셨지만 복잡미묘한 감정이 듭니다.

 

제목처럼 전반적인 설정은 [캡틴 판타스틱]이 많이 생각났습니다. 폐쇄적인 가정환경에서 자유와 문명을 갈망하는 십대 청소년이 마음에 드는 속세의 이성을 만나 가족들과 갈등을 빚으며 자유를 찾아가는 이야기. 물론 캡틴 판타스틱 말고도 오랫동안 여기저기 많이 보았던 설정이지만 캡틴 판타스틱이 인상 깊었던 작품이라 [퍼트리샤 무어]를 보면서 자주 대조되었던것 같습니다.

 

물론 이건 단점은 아닙니다. 워낙 유명한 뼈대 중 하나라고 생각하고, 전체적으론 [퍼트리샤 무어]만의 좋은 살들을 붙였습니다. 

 

퍼트리샤의 가정도 그들만의 말못할 사정이 따로 있고, 특히 엄마와 삼촌 사이에서 왔다 갔다하는 힘의 균형 이라던지, 찰리를 위해 집단을 떠나 떠돌이 생활을 하고있지만 막상 그런 찰리가 소속감을 바라고 있는 마음 등등... 굵은 설정만 비슷할뿐, 충분히 서사에 신선한 시도를 준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덧붙여 퍼트리샤가 토비의 입장에서 보면 정말 또라이...같은 행동들을 하는데 (ex. 너가 찾아왔잖아;;) 이게 퍼트리샤의 사정을 아는 관객의 입장에선 충분히 이해되게 묘사를 했다는 점이 좋았습니다. 작품 내에서 펼쳐지는 튀는 행동이 관객들에게도 튀게 느껴지면 안되는법인데, 이런 부분들에서 연출자의 노력이 보였습니다.

 

이런 장점들 중에도 저에게 제일 크게 다가왔던건 숏폼이라는 포맷이였습니다. 제가 느낀 숏폼의 인상을 밈으로 표현하면 이런 느낌. 

download.jpeg

온라인 시사회도 처음이였지만, 10분 내외 에피소드 형식의 미니 시리즈?같은 '숏폼' 작품을 처음 본 저로썬 정말 신선한 포맷이였어요. 일단 각 에피소드마다 기승전결이 깔끔하고, 딱 끊어야할 포인트를 정확하게 집어서 에피소드를 끝냅니다. 약간 루즈해지려 하면 탁 끊어버리니 무리 없이 계속 다음편을 보게됩니다. 이건 드라마라고 생각되지도 않고, 영화같지도 않은 숏폼만의 새로운 매력이 있는것같습니다.

 

저도 처음엔 유튜브 쇼츠나, 틱톡 영상들이 정신 사납기만 하고 집중이 안됬었는데... 확실히 요새 짧은 동영상 포맷에 익숙해지고 나니, 잠들기 전에 유튜브 쇼츠 흝고 틱톡 모음 하나씩은 보고 자는 절 발견하게 됩니다 ㅋㅋ 아무래도 앞으로 4-5시간짜리 영화나, 12시즌에 시즌별 30 에피소드같은 포맷보단 숏폼이 우세하겠죠. 여러모로 숏폼에 관한 많은 생각들을 해준 작품인데, 아직 관람한지 얼마 안돼서 숏폼에 대한 생각을 좀 더 곱씹을것 같아요. 결론적으론 숏폼이 낯설거나 궁금하신 분들의 시작점으로 [퍼트리샤 무어]는 완벽한것 같습니다.

 

결론적으론 [퍼트리샤 무어]는 심하게 장르적이지 않지만, 고어 팬들을 위해 가끔 피 좀 튀겨주고, 서사도 적당히 챙겨가는 작품 같았어요. 물론 이런 '적당함'이 작품성에 대한 아쉬움을 많이 남기긴 하지만, 저로썬 부담스럽지 않게 숏폼에 대한 새로운 경험을 해준 작품이라 긍정적으로 보는 부분이 큽니다. [퍼트리샤 무어]의 소재나 장르보단 숏폼에 대한 호기심 있으신 분들에게 추천드리고, 보시면 후회는 안하실것 같습니다.

 

 

 

 

그나 그나
7 Lv. 5367/5760P

"The man who says nothing always seems more intelligent. Why couldn't I just keep silent?"

"말없는자는 항상 더 똑똑해 보인다. 왜 나는 그냥 조용히 있지 못할까?"

-Rev. Ernst Toller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

  • golgo
    golgo

댓글 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그나 작성자
데헤아
흐아 수정했습니다! 공식적인 줄거리에도 나와있는 얘기라 스포가 될지는 몰랐네요 ㅠ
댓글
23:34
2일 전
profile image
그나
아 전 줄거리를 보지 않아 나왔었는 지 몰랐어요..
댓글
23:39
2일 전
profile image 2등
후기 잘 봤습니다. 매체 특성을 잘 살린 시리즈 같네요.
댓글
그나글쓴이 추천
09:29
2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압구정 해피 아워 프리미어.. 7 뇽구리 뇽구리 18분 전11:50 478
HOT 남녀 키스 후 반응 차이... 8 온새미로 온새미로 33분 전11:35 1285
HOT 윤계상 팬들 대박이네요 38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50분 전11:18 2935
HOT 용아맥 밝기 관련 CGV 문의 답변 8 낑깡낑낑 낑깡낑낑 51분 전11:17 1385
HOT 넷플릭스 아케인 정말 쪼아요 x 100 7 sayhoya sayhoya 59분 전11:09 527
HOT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일본어 더빙판 주제곡 및 가수 공개 (feat. ... 1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시간 전10:56 439
HOT 남은 두달 안에 CGV 13000포인트를 쌓으려면… 7 화이트나이트 화이트나이트 1시간 전10:49 1580
HOT CGV VIP-RVIP 조건에 관해서… 17 어사유한 1시간 전10:47 1294
HOT 큐브릭 감독이 찍은 사진, 1947년 2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시간 전10:33 651
HOT 제가 히어로 영화에서 가장 좋아하는 대사 23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1시간 전10:26 1156
HOT 지옥 회차별 엔딩 볼때 내 표정 5 kimyoung12 1시간 전10:11 1404
HOT (기사) 스파이더맨 수트 (1~13 순위) 4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시간 전10:04 781
HOT 드라마 [호크아이]와 [어벤져스1]의 연결점(스포) 2 룩하 룩하 2시간 전09:41 972
HOT 피의 게임 5화 후기 - 갈 수록 흥미를 더해가는 5 우유과자 우유과자 2시간 전09:35 502
HOT 하마베 미나미 HOT PEPPER 12월호 화보 2 e260 e260 3시간 전08:37 944
HOT (루머) '노웨이홈' 토비 맥콰이어/앤드류 가필드 역할과 출연... 5 goforto23 4시간 전07:57 2465
HOT 이번엔 안 놓쳤습니다ㅎㅎ 10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4시간 전07:46 2457
HOT 이준기 박민영 칠성사이다 비하인드 5 e260 e260 4시간 전07:31 1423
HOT ‘블레이드’ 내년 늦여름 촬영 시작 2 goforto23 4시간 전07:31 1230
HOT '호빗: 다섯 군대 전투' CGV 용산아이파크몰 예매 가능합니다. 23 무비런 무비런 6시간 전05:49 2970
HOT 어젠 정말 미추어버리는줄 알았습니다. 3 sayopening 6시간 전05:39 2703
HOT 홍콩 디즈니 플러스 근황.jpg 7 바이코딘 바이코딘 10시간 전01:49 4782
HOT 샤론 스톤 대단 하네요 12 복학배추 복학배추 10시간 전01:48 3544
HOT 배우 김태리의 이상형 6 영화담다 영화담다 10시간 전01:35 3105
HOT [강스포] [Patricia Moore] 벗어날 수 없는 생존이라는 족쇄 4 쥬쥬짱 쥬쥬짱 10시간 전01:10 329
HOT 리들리 스콧 - '하우스 오브 구찌' '라스트 듀얼' ... 18 goforto23 11시간 전00:10 2316
HOT 연상호 - '부산행' '반도'를 잇는 좀비 3부작 영화... 34 goforto23 11시간 전00:09 4941
20571
image
온새미로 온새미로 33분 전11:35 1285
20570
image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2시간 전09:52 511
20569
image
아르미12 2시간 전09:35 353
20568
image
소심한돌고래 소심한돌고래 2시간 전09:25 989
20567
image
KYND KYND 13시간 전23:03 155
20566
normal
송2017 15시간 전20:46 834
20565
image
바이코딘 바이코딘 15시간 전20:44 3084
20564
image
golgo golgo 19시간 전16:37 7068
20563
image
앙리14 21시간 전14:31 1343
20562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일 전10:19 926
20561
normal
호다루카 호다루카 1일 전09:37 875
20560
image
문사마 1일 전09:36 590
20559
normal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일 전08:23 705
20558
image
e260 e260 1일 전23:43 507
20557
image
吉軍 1일 전23:11 4638
20556
image
계란여왕쥬리 계란여왕쥬리 1일 전21:01 448
20555
normal
Legend_621 Legend_621 1일 전20:04 1237
20554
image
복싱아 복싱아 1일 전19:55 1381
20553
image
민초민초 민초민초 1일 전19:39 100
20552
image
안혐오스런마츠코 안혐오스런마츠코 1일 전18:45 937
20551
normal
tobias 1일 전16:20 322
20550
image
ipanema ipanema 1일 전16:13 3274
20549
normal
스즈 스즈 1일 전15:42 805
20548
normal
르종 르종 1일 전15:40 410
20547
image
吉軍 1일 전12:58 1141
20546
image
호다루카 호다루카 1일 전12:52 697
20545
image
sirscott sirscott 1일 전12:47 1007
20544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일 전12:09 550
20543
image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2일 전11:27 426
20542
image
AEONG 2일 전10:52 951
20541
normal
TLGD 2일 전09:53 2782
20540
normal
ipanema ipanema 2일 전09:41 2445
20539
normal
마스터피스 마스터피스 2일 전09:02 813
20538
image
라온제나 라온제나 2일 전09:01 1301
20537
normal
ipanema ipanema 2일 전09:00 3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