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
  • 쓰기
  • 검색

[미스 리틀 선샤인] 후기, 소설 <호밀밭의 파수꾼>과 비교 (스포 o)

부드러운유성
377 2 1

2006년작 <미스 리틀 선샤인>을 봤습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J. D. 샐린저의 소설 <호밀밭의 파수꾼>을 떠올렸는데, 그 작품에 아주 낙천적인 버전으로 쓴 속편이 있다면 이런 영화가 되겠구나 싶었어요. 

물론 영화가 소설을 직접적인 레퍼런스로 삼았으리라 생각하지는 않지만, 두 작품을 비교해보니 등장하는 모티프, 그리고 이야기의 구조 면에서 연결할 수 있겠다 싶은 지점이 꽤 있었어요.

 

 

1. 정신병원에서 시작하는 이야기

 

<호밀밭의 파수꾼>(이하 <호밀밭>)은 홀든 콜필드가 과거 2-3일 간의 기억을 회상하는 형식으로 되어있습니다. 소설의 마지막에 그가 현재 입원해있는 장소가 밝혀지는데, 다름 아닌 정신병원입니다. 

이러한 소설과 정반대로, 영화는 시작이 정신병원입니다. 프롤로그 격인 후버 가족의 몽타주가 지나가고, 타이틀과 함께 프랭크 긴즈버그(스티브 카렐 분)의 얼굴이 비춰집니다.

C76012BF-CF3A-428E-9E91-8948DC1B8990.jpeg.jpg

사실상의 첫장면인데, 프랭크가 퇴원해서 여동생의 집으로 가게 되면서 영화의 본격적인 이야기가 전개됩니다.

이렇게 소설의 끝(홀든의 입원)과 영화의 시작(프랭크의 퇴원)이 '정신병원'이라는 동일한 장소를 통해 대조적으로 연결된다는 점에서, 영화를 소설의 속편처럼 읽어도 자연스럽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동생 셰릴 후버(토니 콜렛 분)의 집에 도착한 프랭크는 또 한 명의 콜필드를 만나게 됩니다. 그는 바로ㅡ

 

2. 두 명의 콜필드

 

ㅡ드웨인 후버(폴 다노 분)입니다.

F800DEBD-72DC-4A64-8532-11F47729B142.jpeg.jpg

<호밀밭>을 참고해서 <리틀 미스 선샤인>(이하 <선샤인>)을 독해할 때, 일종의 홀든 콜필드 역할을 하는 인물은 둘입니다.

하나는 프랭크이고, 다른 하나는 드웨인입니다.

둘은 홀든 콜필드라는 하나의 캐릭터를 이야기의 구조와 의미라는 두가지 관점에서 나누어 가집니다. 프랭크가 전자를 갖는다면 드웨인은 후자를 갖습니다.   

그렇게 생각할 때, 영화는 상대적으로 노쇠했고 이제는 병원에서 퇴원한 <콜필드 1호>가, 아직 젊고 아직 입원하지 않은 <콜필드 2호>와 조우하는 이야기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프랭크가 과거의 자신을, 드웨인이 미래의 자신을 마주하는 이야기처럼요.

 

드웨인은 니체의 책을 읽고, 그의 초상화를 방에 걸고, <1984>의 빅브라더 혹은 'Jejus was wrong'이라는 문구가 프린팅된 티셔츠를 입습니다. 그는 자발적으로 묵언수행을 하고, "I hate everyone" 모든 사람을 싫어합니다.

거칠게 분류하자면 '반항적인 청소년'이라는 한가지 인물 유형입니다.

 

<호밀밭>의 홀든 콜필드는 수많은 반항아 캐릭터에 영향을 주었고, 반대로 말하자면 많은 반항아 캐릭터가 홀든의 속성을 지녔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드웨인의 경우에는 콜필드와 유사한 점이 한가지 더 있는데, 바로 여동생과의 관계입니다.

 

3.  피비 콜필드

 

<호밀밭>에서 홀든은 여동생 피비를 각별히 여기고, 세상의 속됨으로부터 보호하고자 합니다.

절벽에서 아이들이 떨어지지 않도록 호밀밭을 지키는 파수꾼처럼요.

 

이 점을 우리는 알고, 영화의 한 장면입니다.

5781CCFF-217F-44F5-B19A-7F7224CA56B6.jpeg.jpg

오르막길을 오르는 드웨인과 여동생 올리브 후버(아비게일 브레스린 분).

올리브가 잘 걷지 못할 때, 드웨인은 동생을 등 뒤에서 부축하고, 또 그녀를 들어올려서 오르막 위로 데려다줍니다.

 

바로 이전 장면에서 드웨인은 꿈이 좌절됐다는 생각에 분노하고 있습니다. 그는 구체적인 근거를 들어 가족들을 패배자라고 비난합니다. 그런데 이때 여동생 올리브에 대해서는 별다른 비난을 하지 않을 뿐더러,  그녀의 격려를 순순히 받아들이는 등 부드러운 태도를 보입니다. 

 

이후 장면에서 드웨인의 대사는 더욱 직접적으로 홀든을 연상시킵니다.

5F09F471-F341-45D1-BE91-7B9E85758E51.jpeg.jpg

 

4. 로드 무비

 

<선샤인>과 <호밀밭>의 이야기 구조는 상당히 흡사합니다.

 

1. 주인공(들)의 여정을 사건의 큰 줄기로 한다.

2. 여정 도중에 벌어지는 사건들이 긴밀한 인과보다는 옴니버스 형식으로 연결되어 있다.

 

즉 두 작품의 장르는 동일하게 monomyth* 에 속합니다. 

 

* 주인공의 여정과 그 속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루는 장르.

 

5. 각성ㅡ 두 갈래 길

 

그런데 장르는 같다고 해도, 곰곰이 생각해보면 두 작품이 다루는 여정의 내용은 매우 다릅니다.

<호밀밭>은 목적지가 없는 여정입니다.

어떤 면에서 그것은 여정이라기보다 정처없는 방황처럼 보입니다.

반면에 <선샤인>의 여정은 하나의 분명한 목적지를 향해서 나아갑니다.

여러 장애물을 겪으면서도 딴 길로 새거나 중단되는 일 없이 직선적으로 진행됩니다.

 

그리하여 <호밀밭>과 <선샤인>이  도착하는 결론은 그들의 여정이 이루어진 방식만큼이나 다른데, 

 

<호밀밭>의 홀든 콜필드는 자신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언젠가는 그도 어른들의 세계로 편입되리라는 사실을 깨닫고 체계에 순응하기로 하는 반면, <선샤인>의 두 콜필드는

F32C9C6E-F38F-442B-AB1A-087868C540BC.jpeg.jpg라는 정반대의 깨달음을 얻습니다.

부드러운유성
0 Lv. 88/400P

김이수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

  • golgo
    golgo
  • odorukid
    odorukid

댓글 1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와.. 이건 몰랐던 부분인데...
그림 직접 그리신 건가요?
아주 느낌이 좋아요.
댓글
08:40
2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하마베 미나미 HOT PEPPER 12월호 화보 1 e260 e260 54분 전08:37 382
HOT 이준기 박민영 칠성사이다 비하인드 2 e260 e260 2시간 전07:31 595
HOT ‘블레이드’ 내년 늦여름 촬영 시작 1 goforto23 2시간 전07:31 639
HOT '호빗: 다섯 군대 전투' CGV 용산아이파크몰 예매 가능합니다. 18 무비런 무비런 3시간 전05:49 1888
HOT 어젠 정말 미추어버리는줄 알았습니다. 2 sayopening 3시간 전05:39 1574
HOT 홍콩 디즈니 플러스 근황.jpg 6 바이코딘 바이코딘 7시간 전01:49 3378
HOT 샤론 스톤 대단 하네요 6 복학배추 복학배추 7시간 전01:48 2427
HOT 배우 김태리의 이상형 4 영화담다 영화담다 7시간 전01:35 2097
HOT [강스포] [Patricia Moore] 벗어날 수 없는 생존이라는 족쇄 2 쥬쥬짱 쥬쥬짱 8시간 전01:10 253
HOT 리들리 스콧 - '하우스 오브 구찌' '라스트 듀얼' ... 14 goforto23 9시간 전00:10 1886
HOT 연상호 - '부산행' '반도'를 잇는 좀비 3부작 영화... 31 goforto23 9시간 전00:09 4417
HOT 11월 27일 박스오피스 (연애 빠진 로맨스 10만, 듄 140만 돌파) 18 이댕하 이댕하 9시간 전00:00 3329
HOT 윤계상 임지연 코엑스 유체이탈자 무대인사 3 e260 e260 9시간 전23:53 2133
HOT 2021. 11 프로파간다시네마스토어 후기 및 구매한 것들! (칸 영화제 포... 10 KYND KYND 10시간 전23:18 1506
HOT [SIFF] 너무 별로인 영화 평 어떻게 하세요? 88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10시간 전23:02 3355
HOT [엔칸토: 마법의 세계] 간략후기 3 jimmani jimmani 10시간 전22:54 1049
HOT <오시카무라에 부는 바람>이 일본 테레비 영화 협회에서 <푸른... 11 Vichy 10시간 전22:40 1144
HOT [영상] 오늘 한국영화 3편 무대인사 영상입니다. 4 이오호라 이오호라 10시간 전22:39 761
HOT 스압)사랑스런 티모시 샬라메😍 61 셋져 셋져 11시간 전22:19 3740
HOT [경품소진] 직원의 착각이 불러일으키는 피해들 (수정) 41 Nashira Nashira 11시간 전22:11 4958
HOT 실시간 CGV 예매율 1위 듄 20 MonicaGeller MonicaGeller 11시간 전22:07 2650
HOT 디즈니 플러스 진짜... 코딱지 파먹는 애인같아요... 20 환풍기 환풍기 11시간 전22:04 5568
HOT 외국 영화 제목, 중국에서는 매우 단순한 제목으로? 9 friend93 friend93 11시간 전21:57 846
HOT 오늘 무대인사 나섰던 한국영화 세편 8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1시간 전21:48 1697
HOT 드라이브 마이 카 국내 메인 예고편 5 오버랩 오버랩 11시간 전21:44 958
HOT '엔칸토: 마법의 세계' 아트카드 수령했습니다. 10 뜨거운아아 뜨거운아아 11시간 전21:36 1789
HOT [엔칸토] 보고 소름 돋은 점 36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12시간 전21:21 2999
53123
image
R.. R.. 9시간 전00:16 505
53122
image
뇽구리 뇽구리 9시간 전23:53 543
53121
normal
뱐 9시간 전23:47 166
53120
normal
테리어 테리어 11시간 전22:26 260
53119
image
김갱 김갱 11시간 전22:21 294
53118
normal
파트라슈1 파트라슈1 11시간 전21:49 132
53117
image
오늘내일모래 오늘내일모래 11시간 전21:46 130
53116
normal
영주 12시간 전20:45 667
53115
image
ULLIDEU 12시간 전20:43 403
53114
normal
카스카 13시간 전19:32 634
53113
image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17시간 전15:58 829
53112
image
ashlight 17시간 전15:48 206
53111
image
Deeeeead 17시간 전15:43 1244
53110
image
WinnieThePooh WinnieThePooh 17시간 전15:40 1048
53109
normal
ReMemBerMe ReMemBerMe 18시간 전14:38 678
53108
normal
꿀떡이좋아 20시간 전13:27 421
53107
normal
Landa Landa 20시간 전13:15 498
53106
image
안혐오스런마츠코 안혐오스런마츠코 20시간 전12:45 1394
53105
image
헬보이 헬보이 21시간 전12:26 1059
53104
normal
아악아아아 아악아아아 21시간 전12:16 411
53103
normal
이오호라 이오호라 21시간 전12:15 469
53102
normal
얼그레이티 얼그레이티 21시간 전12:01 528
53101
normal
키라라 22시간 전10:39 663
53100
normal
사오 사오 22시간 전10:35 212
53099
normal
영화로운세상 22시간 전10:32 1082
53098
normal
김날먹 1일 전03:58 727
53097
normal
김아트레이데스 1일 전01:36 378
53096
normal
RoM RoM 1일 전01:23 567
53095
image
레미제라드 1일 전00:20 334
53094
normal
뿌빠뽀빠 뿌빠뽀빠 1일 전00:15 177
53093
normal
버터치킨 1일 전00:13 707
53092
image
songforu songforu 1일 전23:58 508
53091
image
이란성쌍둥이자리 1일 전23:55 2012
53090
image
Pleroma Pleroma 1일 전23:47 322
53089
normal
이쁘니여우 1일 전23:38 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