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
  • 쓰기
  • 검색

[미스 리틀 선샤인] 후기, 소설 <호밀밭의 파수꾼>과 비교 (스포 o)

부드러운유성
379 2 1

2006년작 <미스 리틀 선샤인>을 봤습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J. D. 샐린저의 소설 <호밀밭의 파수꾼>을 떠올렸는데, 그 작품에 아주 낙천적인 버전으로 쓴 속편이 있다면 이런 영화가 되겠구나 싶었어요. 

물론 영화가 소설을 직접적인 레퍼런스로 삼았으리라 생각하지는 않지만, 두 작품을 비교해보니 등장하는 모티프, 그리고 이야기의 구조 면에서 연결할 수 있겠다 싶은 지점이 꽤 있었어요.

 

 

1. 정신병원에서 시작하는 이야기

 

<호밀밭의 파수꾼>(이하 <호밀밭>)은 홀든 콜필드가 과거 2-3일 간의 기억을 회상하는 형식으로 되어있습니다. 소설의 마지막에 그가 현재 입원해있는 장소가 밝혀지는데, 다름 아닌 정신병원입니다. 

이러한 소설과 정반대로, 영화는 시작이 정신병원입니다. 프롤로그 격인 후버 가족의 몽타주가 지나가고, 타이틀과 함께 프랭크 긴즈버그(스티브 카렐 분)의 얼굴이 비춰집니다.

C76012BF-CF3A-428E-9E91-8948DC1B8990.jpeg.jpg

사실상의 첫장면인데, 프랭크가 퇴원해서 여동생의 집으로 가게 되면서 영화의 본격적인 이야기가 전개됩니다.

이렇게 소설의 끝(홀든의 입원)과 영화의 시작(프랭크의 퇴원)이 '정신병원'이라는 동일한 장소를 통해 대조적으로 연결된다는 점에서, 영화를 소설의 속편처럼 읽어도 자연스럽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동생 셰릴 후버(토니 콜렛 분)의 집에 도착한 프랭크는 또 한 명의 콜필드를 만나게 됩니다. 그는 바로ㅡ

 

2. 두 명의 콜필드

 

ㅡ드웨인 후버(폴 다노 분)입니다.

F800DEBD-72DC-4A64-8532-11F47729B142.jpeg.jpg

<호밀밭>을 참고해서 <리틀 미스 선샤인>(이하 <선샤인>)을 독해할 때, 일종의 홀든 콜필드 역할을 하는 인물은 둘입니다.

하나는 프랭크이고, 다른 하나는 드웨인입니다.

둘은 홀든 콜필드라는 하나의 캐릭터를 이야기의 구조와 의미라는 두가지 관점에서 나누어 가집니다. 프랭크가 전자를 갖는다면 드웨인은 후자를 갖습니다.   

그렇게 생각할 때, 영화는 상대적으로 노쇠했고 이제는 병원에서 퇴원한 <콜필드 1호>가, 아직 젊고 아직 입원하지 않은 <콜필드 2호>와 조우하는 이야기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프랭크가 과거의 자신을, 드웨인이 미래의 자신을 마주하는 이야기처럼요.

 

드웨인은 니체의 책을 읽고, 그의 초상화를 방에 걸고, <1984>의 빅브라더 혹은 'Jejus was wrong'이라는 문구가 프린팅된 티셔츠를 입습니다. 그는 자발적으로 묵언수행을 하고, "I hate everyone" 모든 사람을 싫어합니다.

거칠게 분류하자면 '반항적인 청소년'이라는 한가지 인물 유형입니다.

 

<호밀밭>의 홀든 콜필드는 수많은 반항아 캐릭터에 영향을 주었고, 반대로 말하자면 많은 반항아 캐릭터가 홀든의 속성을 지녔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드웨인의 경우에는 콜필드와 유사한 점이 한가지 더 있는데, 바로 여동생과의 관계입니다.

 

3.  피비 콜필드

 

<호밀밭>에서 홀든은 여동생 피비를 각별히 여기고, 세상의 속됨으로부터 보호하고자 합니다.

절벽에서 아이들이 떨어지지 않도록 호밀밭을 지키는 파수꾼처럼요.

 

이 점을 우리는 알고, 영화의 한 장면입니다.

5781CCFF-217F-44F5-B19A-7F7224CA56B6.jpeg.jpg

오르막길을 오르는 드웨인과 여동생 올리브 후버(아비게일 브레스린 분).

올리브가 잘 걷지 못할 때, 드웨인은 동생을 등 뒤에서 부축하고, 또 그녀를 들어올려서 오르막 위로 데려다줍니다.

 

바로 이전 장면에서 드웨인은 꿈이 좌절됐다는 생각에 분노하고 있습니다. 그는 구체적인 근거를 들어 가족들을 패배자라고 비난합니다. 그런데 이때 여동생 올리브에 대해서는 별다른 비난을 하지 않을 뿐더러,  그녀의 격려를 순순히 받아들이는 등 부드러운 태도를 보입니다. 

 

이후 장면에서 드웨인의 대사는 더욱 직접적으로 홀든을 연상시킵니다.

5F09F471-F341-45D1-BE91-7B9E85758E51.jpeg.jpg

 

4. 로드 무비

 

<선샤인>과 <호밀밭>의 이야기 구조는 상당히 흡사합니다.

 

1. 주인공(들)의 여정을 사건의 큰 줄기로 한다.

2. 여정 도중에 벌어지는 사건들이 긴밀한 인과보다는 옴니버스 형식으로 연결되어 있다.

 

즉 두 작품의 장르는 동일하게 monomyth* 에 속합니다. 

 

* 주인공의 여정과 그 속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루는 장르.

 

5. 각성ㅡ 두 갈래 길

 

그런데 장르는 같다고 해도, 곰곰이 생각해보면 두 작품이 다루는 여정의 내용은 매우 다릅니다.

<호밀밭>은 목적지가 없는 여정입니다.

어떤 면에서 그것은 여정이라기보다 정처없는 방황처럼 보입니다.

반면에 <선샤인>의 여정은 하나의 분명한 목적지를 향해서 나아갑니다.

여러 장애물을 겪으면서도 딴 길로 새거나 중단되는 일 없이 직선적으로 진행됩니다.

 

그리하여 <호밀밭>과 <선샤인>이  도착하는 결론은 그들의 여정이 이루어진 방식만큼이나 다른데, 

 

<호밀밭>의 홀든 콜필드는 자신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언젠가는 그도 어른들의 세계로 편입되리라는 사실을 깨닫고 체계에 순응하기로 하는 반면, <선샤인>의 두 콜필드는

F32C9C6E-F38F-442B-AB1A-087868C540BC.jpeg.jpg라는 정반대의 깨달음을 얻습니다.

부드러운유성
0 Lv. 88/400P

김이수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

  • golgo
    golgo
  • odorukid
    odorukid

댓글 1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와.. 이건 몰랐던 부분인데...
그림 직접 그리신 건가요?
아주 느낌이 좋아요.
댓글
08:40
2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남은 두달 안에 CGV 13000포인트를 쌓으려면… 6 화이트나이트 화이트나이트 27분 전10:49 767
HOT CGV VIP-RVIP 조건에 관해서… 13 어사유한 29분 전10:47 643
HOT 리들리 스콧: 에이리언 / 블레이드 러너 TV 시리즈 제작중 4 진격의유령 진격의유령 39분 전10:37 412
HOT 제가 히어로 영화에서 가장 좋아하는 대사 7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50분 전10:26 567
HOT 지옥 회차별 엔딩 볼때 내 표정 3 kimyoung12 1시간 전10:11 890
HOT (기사) 스파이더맨 수트 (1~13 순위) 4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시간 전10:04 585
HOT 드라마 [호크아이]와 [어벤져스1]의 연결점(스포) 2 룩하 룩하 1시간 전09:41 810
HOT 피의 게임 5화 후기 - 갈 수록 흥미를 더해가는 3 우유과자 우유과자 1시간 전09:35 389
HOT 하마베 미나미 HOT PEPPER 12월호 화보 2 e260 e260 2시간 전08:37 849
HOT (루머) '노웨이홈' 토비 맥콰이어/앤드류 가필드 역할과 출연... 4 goforto23 3시간 전07:57 2010
HOT 이번엔 안 놓쳤습니다ㅎㅎ 8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3시간 전07:46 2210
HOT 이준기 박민영 칠성사이다 비하인드 4 e260 e260 3시간 전07:31 1271
HOT ‘블레이드’ 내년 늦여름 촬영 시작 2 goforto23 3시간 전07:31 1098
HOT '호빗: 다섯 군대 전투' CGV 용산아이파크몰 예매 가능합니다. 20 무비런 무비런 5시간 전05:49 2709
HOT 어젠 정말 미추어버리는줄 알았습니다. 3 sayopening 5시간 전05:39 2527
HOT 홍콩 디즈니 플러스 근황.jpg 6 바이코딘 바이코딘 9시간 전01:49 4481
HOT 샤론 스톤 대단 하네요 6 복학배추 복학배추 9시간 전01:48 3290
HOT 배우 김태리의 이상형 5 영화담다 영화담다 9시간 전01:35 2909
HOT [강스포] [Patricia Moore] 벗어날 수 없는 생존이라는 족쇄 3 쥬쥬짱 쥬쥬짱 10시간 전01:10 289
HOT 리들리 스콧 - '하우스 오브 구찌' '라스트 듀얼' ... 16 goforto23 11시간 전00:10 2223
HOT 연상호 - '부산행' '반도'를 잇는 좀비 3부작 영화... 33 goforto23 11시간 전00:09 4790
HOT 11월 27일 박스오피스 (연애 빠진 로맨스 10만, 듄 140만 돌파) 18 이댕하 이댕하 11시간 전00:00 3522
HOT 윤계상 임지연 코엑스 유체이탈자 무대인사 3 e260 e260 11시간 전23:53 2290
HOT 2021. 11 프로파간다시네마스토어 후기 및 구매한 것들! (칸 영화제 포... 11 KYND KYND 11시간 전23:18 1600
HOT [SIFF] 너무 별로인 영화 평 어떻게 하세요? 95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12시간 전23:02 3584
HOT [엔칸토: 마법의 세계] 간략후기 3 jimmani jimmani 12시간 전22:54 1120
HOT <오시카무라에 부는 바람>이 일본 테레비 영화 협회에서 <푸른... 11 Vichy 12시간 전22:40 1178
7861
normal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1시간 전10:07 384
7860
image
NeoSun NeoSun 12시간 전22:35 436
7859
image
hera7067 hera7067 14시간 전20:42 603
7858
image
johjima johjima 21시간 전13:38 226
7857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1시간 전13:35 495
7856
image
NeoSun NeoSun 22시간 전12:27 341
7855
image
NeoSun NeoSun 22시간 전12:17 284
7854
image
NeoSun NeoSun 23시간 전11:49 237
7853
image
NeoSun NeoSun 23시간 전11:47 193
7852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3시간 전11:25 335
7851
image
데헤아 데헤아 1일 전21:13 617
7850
normal
물리매체가끝나는... 1일 전12:50 289
7849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2:45 496
7848
image
NeoSun NeoSun 2일 전10:57 462
7847
file
NeoSun NeoSun 2일 전10:35 377
7846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일 전10:26 1364
7845
image
hera7067 hera7067 2일 전19:54 409
7844
image
hera7067 hera7067 2일 전19:09 413
7843
image
NeoSun NeoSun 2일 전17:15 807
7842
image
NeoSun NeoSun 2일 전15:36 695
7841
image
NeoSun NeoSun 2일 전15:17 932
7840
image
qga8060 qga8060 2일 전15:02 678
7839
image
기예르모델토로 3일 전03:43 586
7838
image
KYND KYND 3일 전03:15 279
7837
image
KYND KYND 3일 전02:25 294
7836
image
특별한럭비 3일 전20:21 1503
7835
file
bangtong36 bangtong36 3일 전18:20 1157
7834
image
aosima 3일 전17:48 582
7833
normal
물리매체가끝나는... 3일 전15:36 866
7832
image
카스미팬S 4일 전19:50 617
7831
image
MiaDolan MiaDolan 4일 전18:19 633
7830
image
hera7067 hera7067 4일 전18:18 396
7829
image
NeoSun NeoSun 4일 전14:52 679
7828
image
NeoSun NeoSun 4일 전11:39 917
7827
image
NeoSun NeoSun 4일 전11:34 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