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9
  • 쓰기
  • 검색

'이터널스' 초간단 리뷰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9881 39 19

movie_image (14).jpg

 

1. 마블코믹스에서 가장 인기있는 캐릭터는 '스파이더맨'이라고 한다. 이 얘기를 듣고 처음에는 "아이언맨이나 토르가 더 세고 멋있는데 왜 스파이더맨이 인기가 있지?"라고 생각했다. '친절한 이웃'을 표방한 스파이더맨은 뭔가 서민적이고 친숙하다. 다시 말해 마블코믹스의 모든 히어로 중 그나마 '현실적인' 캐릭터다(돌연변이 거미에 쏘여서 벽을 타는 능력이 생긴 게 현실적이다. 이게 마블이다). MCU에서 스파이더맨은 우주 외딴 행성에서 외계인하고 싸워보기도 했고 5년 정도 가루가 됐다가 돌아오기도 했다. 그럼에도 스파이더맨에게 일어나는 일은 마블 세계관에서는 그나마 현실적이다. 만약 스파이더맨이 마블에서 가장 현실적인 히어로라면, 마블에서 가장 비현실적인 히어로는 누구일까? 마블을 코믹스가 아닌 영화로 배운 내 입장에서 그 답은 '이터널스'일 거 같다. 

 

2. '이터널스'는 신화적이다. 마블에서 신화적인 캐릭터가 어디 한 둘이었겠냐만은 '이터널스'는 북유럽 신화에 기초한 '토르'보다 더 신화적이다. 일단 북유럽 신화를 마블영화로 알게 된 입장에서 이카리스(리차드 매든)나 테나(안젤리나 졸리) 등 그나마 익숙한 이름들을 듣게 되니 "아, 이건 메인프레임 신화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이터널스'를 보려는 관객들은 마블코믹스 못지 않게 '그리스 로마 신화'를 읽고 가는 것도 좋다(안 읽어도 상관은 없다). '이터널스'는 이들이 인류 문명을 탄생시킨 것부터 그들간의 갈등으로 이야기가 확대된다. 그리고 그들이 모시는 '신들의 신'같은 존재인 셀리스티얼 아리샴과의 관계도 나온다. 이것은 우리가 아는 신들의 위치를 인간적인 위치로 격하시킨다. 신화라는 게 대부분 그렇지만, '이터널스' 역시 신들의 인간적인 면을 보여줘서 동질감을 갖게 한다. 신에 더 가까워지는 작업인 셈이다. 

 

3. '신화'의 이야기 방식은 마블영화의 이야기와 유사하다. 우리에게 익숙한 슈퍼히어로의 인간적인 면을 보여줘서 히어로의 위치를 평범한 인간과 같은 곳으로 내려놓는다. 샘 레이미의 '스파이더맨2'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꼽는 명장면으로 추락할 위기에 처한 지하철을 맨몸으로 막은 스파이더맨(토비 맥과이어)이 쓰러졌을 때 시민들이 그를 구한다. 그리고 옥박사님(알프리드 몰리나)이 스파이더맨을 데려가려고 나타나자 시민들이 하나 둘 옥박사의 앞을 가로막는다. 당연히 시민들의 옥박사의 문어발 한방에 털린다. 나 역시 좋아하는 장면이다. 마블코믹스 전체의 지향점이 '스파이더맨2'의 그 장면에 있다고 생각한다. '이터널스'는 신화 속 신들을 인간의 위치에 내려놓고 그들이 자신들의 신과 싸우도록 한다. 신과 싸우는 인간은 신화에서 종종 등장한 이야기다. 이런 신화는 인간의 가능성을 더 이끌어낸다. '이터널스'는 '스파이더맨2' 속 그 장면의 연장선상이다. 그런 점에서 참 매력이 있긴 하다. 

 

4. 다만 기존 마블영화와 대단히 다르다. 2시간30분이 넘는 긴 러닝타임 안에서 이 영화가 해야 할 일은 이터널스를 중심으로 인류문명의 발상을 다루고 수천년간 이어온 그들의 관계를 설명해야 한다. 영화는 플래시백을 적절하게 활용하면서 사건과 관계에 집중한다. 때문에 마블영화 팬들이 좋아하는 액션은 다소 심심할 수 있다. '이터널스'에서 가장 눈이 즐거운 장면은 세르시(젬마 챈)가 이터널스의 비밀을 알게 되는 장면이다. 영화도 이 장면에 공을 많이 들였는지 여기만 '풀 아이맥스'다(셀레스티얼이 덩치가 좋아서 아이맥스로 보는 맛이 있다). 즉 '이터널스'는 마블영화 중 아주 작정하고 '액션에 신경 안 쓴' 영화다. 이카리스의 레이저빔 싸움이야 잭 스나이더의 슈퍼맨(헨리 카빌)이 더 낫고 테나의 전투장면은 헬라(케이트 블란쳇)가 더 멋있다. 길가메쉬(마동석)의 아가리 뺨따구는...그것만 4DX로 보고 싶다. 

 

5. 오히려 '이터널스'에서 멋있는 장면은 감독인 클로이 자오의 감각에 의해 나온다. 황량한 사막이나 바닷가, 식탁 위의 대화 등을 찍은 장면에서는 클로이 자오의 영화라는 인상을 준다. 게다가 복잡한 구성을 효과적으로 담아내면서 난해하지 않고 친절한 점도 역시 감독의 재능이다. 마블영화들이 그동안 오스카 신경 안쓰고 만든 티가 역력했지만, 이 정도면 오스카에 들이댈만겠다. 이는 '이터널스'가 오스카에서 반드시 트로피를 챙길 수 있을 정도라는 의미는 아니다. 운 좋으면 촬영상이나 각본상에 들이댈 수 있겠지만, 클로이 자오의 커리어를 갱신할 정도는 아니다. 그래도 마블영화 중 '이터널스' 정도면 예술적으로 가장 큰 성과가 아닌가 싶다. 

 

6. 또 '이터널스'의 가장 큰 공로는 방대한 세계관을 효과적으로 영화에 담았다는 점이다. 그러나 그게 마블팬들을 만족시켜줄지는 모르겠다. 이 영화는 역대 마블영화 중 가장 특이한 위치에 있다. 캐릭터로 장사하기는 가장 어려워보이고 예술적 가치는 '마블영화 중' 가장 있어보인다. 그만큼 영화팬들 사이에서는 의견이 엇갈릴 수 밖에 없다. 오히려 마블영화와 안 친한 사람들이 재밌게 볼 것 같다. 이는 마블시네마틱유니버스의 비전처럼 느껴진다. 다른 영화와 연결고리를 만들면서 유니버스를 형성한 마블영화에 비하면 '이터널스'는 대단히 독립적이다. 이는 이야기의 독립성뿐 아니라 연출방식과 가치관에서도 이전과 차별적이다. 케빈 파이기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는지 모르겠는데 '이터널스'는 새로운 유니버스의 시작처럼 느껴진다. 이게 코믹스에서 스파이더맨이나 닥터 스트레인지 등 지구 쪽 히어로랑 볼 일이 있는지 모르겠는데, 어쨌든 새롭다. 

 

7. 결론: '이터널스'는 이야기를 쫓으며 봐야 하는 영화다. 플래시백이 자주 등장하면서 혼란스러울 수 있지만, 이것과 현재 사건의 관계는 유기적이고 친절하다. 다만 클라이맥스는 좀 심심할 수 있다. 이 영화의 명장면은 셀레스티얼이 세르시에게 이터널스의 비밀을 이야기해주는 부분이다. 그리고 새삼스럽지만, 저쪽 지구에서 사는 사람들은 정말 별의 별 일을 다 겪는다. 

 


추신1) 예고편이나 정보에서 알려진 내용보다 반전이 많다. 이 글에서는 그와 관련된 내용을 모두 뺐다. 스포일러는 가급적 피하는 게 좋다. 

 

추신2) '이터널스'로 캐릭터 장사를 하려면 "10명의 캐릭터 중 누구의 능력을 원하시나요?"라는 질문을 던지는 게 좋다. 힐러(아이작), 현실조작(스프라이트), 무기전사(테나), 과학자(파스토스), 겁나 빠름(마카리), 손가락 광선(킨고), 안구광선+비행(이카리스), 물질변환(세르시), 심리조작(드루이그), 아가리 뺨따구(길가메쉬).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9

  • 자비스
    자비스
  • Nashira
    Nashira
  • ha_park
    ha_park

  • 이성과감성

  • 성공한인생

  • 무비조아

  • pooqja
  • 달빛주스
    달빛주스
  • 율독
    율독
  • 옥수수쨩
    옥수수쨩
  • DeeKay
    DeeKay
  • 등불
    등불
  •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 하이데
    하이데
  • 이댕하
    이댕하
  • 마스터D
    마스터D

  • 산낙지
  • 아인EIN
    아인EIN
  • 달려라부메랑
    달려라부메랑

  • 여우탈곰탱이

  • 달다구리
  • J달
    J달

  • Matryoshka
  • 다이제초코맛
    다이제초코맛
  • MovieFan
    MovieFan
  • 러클
    러클
  • 무비의요정
    무비의요정
  • 뮤viewer
    뮤viewer
  •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 SuGiHaRa
    SuGiHaRa
  • golgo
    golgo

  • 커비
  • 얼그레이티
    얼그레이티

  • 아이아이아이아이이이이

  • 이쑤신장군
  •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 프림로즈힐
    프림로즈힐
  • 문학영덕
    문학영덕
  • 녹등이
    녹등이

댓글 19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스포가 없겠지만 조심히 눈 살짝 떠서 리뷰 봤네요..잘봤습니당 :)
댓글
18:34
21.10.28.
profile image

지구.. 뒤에 멀티버스로 숫자가 몇 붙을 텐데..
참 고생 많은 mcu 지구인들이죠.^^

댓글
18:34
21.10.28.
profile image
아가리 뺨따구 ㅋㅋㅋ 상세한 설명 넘 좋고요, 넘 기대됩니다.
댓글
18:37
21.10.28.
이터널스'는 마블영화 중 아주 작정하고 '액션에 신경 안 쓴' 영화다. 

결국 이걸 어떻게 받아드리냐에 평이 심하게 갈리겠네요
댓글
18:41
21.10.28.
마블 영화들이 전반적으로 일부 캐릭터를 제외하곤 순수한 '액션'의 비중이나 밀도가 높진 않다고 생각해서...
예고편에서 느낀 장엄하고 신비로우면서 강인한 히어로의 느낌이 잘 묻어났으면 좋겠어요. 어차피 싸우는건 CG들이 즐겁게 해줄테니..
댓글
18:43
21.10.28.
profile image
마블영화와 안친한 사람이 더 재밌게 볼수있을거라는건........
댓글
19:03
21.10.28.
profile image
아름다운 드라마 플러스 신화 스토리를 마블에서 볼 수 있겠네요 어떨지 궁금해집니다
댓글
19:10
21.10.28.
이 영화가 그런 성향이라면 역시 메인스트림의 시작은 멀티버스를 다루는 디플 작품들이라는건데
댓글
19:11
21.10.28.
profile image

지금까지 MCU 영화 중 가장 호불호 심하게 갈릴 것 같다는 느낌이...

댓글
19:14
21.10.28.
전 제스타일일것 같네요ㅎㅎ 기존마블과 그닥친한 편은 아닌 사람이라서요~ 마지막에 아가리 뺨따구ㅋㄲ
댓글
20:09
21.10.2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램' 주연배우 월드스타 누미 라파스에게 질문하세요. 24 익무노예 익무노예 3시간 전21:23 1771
HOT '도쿄 리벤저스' 기대평/추천평 이벤트 9 익무노예 익무노예 4시간 전20:11 933
공지 영화수다 게시판의 북적임에 대해서. 92 다크맨 다크맨 9시간 전15:11 7773
HOT [호빗] 확장판을 보면 더욱 재밌는 장면들 <3> (스포주의) 21 KiaOra KiaOra 37분 전00:19 632
HOT 12월 7일 박스오피스 9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54분 전00:02 1316
HOT 2021년 최고의 영화 10(재개봉 포함) 8 Legend_621 Legend_621 55분 전00:01 679
HOT 또 한번의 굿즈 정리를 했습니다 (스압) 4 eastwater eastwater 58분 전23:58 992
HOT 스압)히로세 스즈가 인생의 은인으로 생각하는 감독님 14 mcu91 1시간 전23:54 1072
HOT 영화 속 그림과 사진. 4 Parkta1958 1시간 전23:42 501
HOT 독립영화들에 왜 인생노답 막장캐릭터들이 많을까요? 28 파트라슈1 파트라슈1 1시간 전23:37 1298
HOT [드라이브 마이 카] 진짜 강추. 올해의 베스트 45 sonso1112 sonso1112 1시간 전23:33 1495
HOT 바이어컴 CBS/CJ ENM 글로벌 계약..파라마운트+ 내년 한국 론칭 8 goforto23 1시간 전23:30 979
HOT 올해 좋았던 일본영화 8편 24 헨집 헨집 1시간 전23:28 839
HOT (스포있음) 라스트 나잇 인 소호, 이거 너무 극장용 영화네요! 5 유닉아이 유닉아이 1시간 전23:14 639
HOT <도쿄 리벤저스> 오타쿠의 눈으로 본 후기!! 4 웅냥 웅냥 1시간 전23:13 584
HOT <귀멸의 칼날> 우즈이 텐겐은 술을 마시면 안됩니다. 22 과장 과장 1시간 전23:11 1559
HOT [도쿄 리벤저스] 12년 말고 10년 전으로 바꾸기 잘 했다 4 RoM RoM 1시간 전23:10 441
HOT 와 중블!!! 36 STMY 1시간 전23:09 2179
HOT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예매 기념으로 핫토이 스파이더 그웬 개봉했습... 10 bangtong36 bangtong36 2시간 전22:49 1360
HOT 올 연말에 가장 바쁜 배우 17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2시간 전22:45 2222
HOT 어째 언시 일정을 잘못 잡은 거 같은 영화 27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2시간 전22:32 3100
HOT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현재 사전예매 현황 6 과장 과장 2시간 전22:26 2825
HOT 용산CGV 매트릭스 티켓 공지 봤는데 걱정되네요.. 17 하늘별에 하늘별에 2시간 전22:24 4031
HOT [도쿄 리벤저스] 성공한 애니실사 - 익무시사후기 6 jjh0711 jjh0711 2시간 전22:22 1093
HOT 하비에르 바르뎀 - '인어공주' 실사 보면 깜짝 놀랄것이다 12 goforto23 2시간 전22:17 2438
HOT 익무님들 노웨이홈 개봉날 일정이 다들 어떻게되시나요? 36 성은 2시간 전22:06 1802
HOT AI로 현실화 된 <귀멸의 칼날> 26 귀장 귀장 3시간 전21:56 2290
HOT 특이하고 특별한 굿즈자랑대회!!! 20 굿즈없으면섭섭행 굿즈없으면섭섭행 3시간 전21:52 2434
53518
normal
파란새싹 파란새싹 46분 전00:10 369
53517
normal
아침산책 55분 전00:01 99
53516
image
꿈꾸는청춘 1시간 전23:56 99
53515
image
내알콩 1시간 전23:49 124
53514
image
KimMin KimMin 1시간 전23:28 247
53513
image
헨집 헨집 1시간 전23:28 839
53512
image
유닉아이 유닉아이 1시간 전23:14 639
53511
image
RoM RoM 1시간 전23:10 441
53510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2시간 전22:56 166
53509
file
뱐 2시간 전22:31 382
53508
normal
jjh0711 jjh0711 2시간 전22:22 1093
53507
normal
sober sober 2시간 전22:11 355
53506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3시간 전21:13 221
53505
image
RFK RFK 5시간 전19:21 667
53504
normal
jjh0711 jjh0711 5시간 전19:08 212
53503
file
R.. R.. 5시간 전18:59 213
53502
normal
김고고 7시간 전17:08 210
53501
normal
형8 형8 8시간 전16:08 258
53500
normal
룰루리요 룰루리요 10시간 전14:27 464
53499
image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11시간 전13:35 2025
53498
image
리피르 11시간 전13:13 624
53497
image
모니카 모니카 13시간 전11:31 278
53496
normal
금아 14시간 전10:50 523
53495
image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15시간 전09:34 1738
53494
image
요미옹짱 15시간 전09:02 650
53493
image
Deeeeead 17시간 전07:28 340
53492
image
supman supman 21시간 전03:55 340
53491
normal
DeeKay DeeKay 23시간 전01:38 381
53490
image
leodip19 leodip19 1일 전00:42 1031
53489
image
BillEvans 1일 전00:30 1060
53488
normal
RoM RoM 1일 전00:00 452
53487
normal
아스토리안 아스토리안 1일 전23:56 323
53486
image
reckoner reckoner 1일 전23:49 675
53485
image
leodip19 leodip19 1일 전23:39 684
53484
image
샤오진 1일 전23:07 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