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9
  • 쓰기
  • 검색

'이터널스' 초간단 리뷰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9821 39 19

movie_image (14).jpg

 

1. 마블코믹스에서 가장 인기있는 캐릭터는 '스파이더맨'이라고 한다. 이 얘기를 듣고 처음에는 "아이언맨이나 토르가 더 세고 멋있는데 왜 스파이더맨이 인기가 있지?"라고 생각했다. '친절한 이웃'을 표방한 스파이더맨은 뭔가 서민적이고 친숙하다. 다시 말해 마블코믹스의 모든 히어로 중 그나마 '현실적인' 캐릭터다(돌연변이 거미에 쏘여서 벽을 타는 능력이 생긴 게 현실적이다. 이게 마블이다). MCU에서 스파이더맨은 우주 외딴 행성에서 외계인하고 싸워보기도 했고 5년 정도 가루가 됐다가 돌아오기도 했다. 그럼에도 스파이더맨에게 일어나는 일은 마블 세계관에서는 그나마 현실적이다. 만약 스파이더맨이 마블에서 가장 현실적인 히어로라면, 마블에서 가장 비현실적인 히어로는 누구일까? 마블을 코믹스가 아닌 영화로 배운 내 입장에서 그 답은 '이터널스'일 거 같다. 

 

2. '이터널스'는 신화적이다. 마블에서 신화적인 캐릭터가 어디 한 둘이었겠냐만은 '이터널스'는 북유럽 신화에 기초한 '토르'보다 더 신화적이다. 일단 북유럽 신화를 마블영화로 알게 된 입장에서 이카리스(리차드 매든)나 테나(안젤리나 졸리) 등 그나마 익숙한 이름들을 듣게 되니 "아, 이건 메인프레임 신화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이터널스'를 보려는 관객들은 마블코믹스 못지 않게 '그리스 로마 신화'를 읽고 가는 것도 좋다(안 읽어도 상관은 없다). '이터널스'는 이들이 인류 문명을 탄생시킨 것부터 그들간의 갈등으로 이야기가 확대된다. 그리고 그들이 모시는 '신들의 신'같은 존재인 셀리스티얼 아리샴과의 관계도 나온다. 이것은 우리가 아는 신들의 위치를 인간적인 위치로 격하시킨다. 신화라는 게 대부분 그렇지만, '이터널스' 역시 신들의 인간적인 면을 보여줘서 동질감을 갖게 한다. 신에 더 가까워지는 작업인 셈이다. 

 

3. '신화'의 이야기 방식은 마블영화의 이야기와 유사하다. 우리에게 익숙한 슈퍼히어로의 인간적인 면을 보여줘서 히어로의 위치를 평범한 인간과 같은 곳으로 내려놓는다. 샘 레이미의 '스파이더맨2'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꼽는 명장면으로 추락할 위기에 처한 지하철을 맨몸으로 막은 스파이더맨(토비 맥과이어)이 쓰러졌을 때 시민들이 그를 구한다. 그리고 옥박사님(알프리드 몰리나)이 스파이더맨을 데려가려고 나타나자 시민들이 하나 둘 옥박사의 앞을 가로막는다. 당연히 시민들의 옥박사의 문어발 한방에 털린다. 나 역시 좋아하는 장면이다. 마블코믹스 전체의 지향점이 '스파이더맨2'의 그 장면에 있다고 생각한다. '이터널스'는 신화 속 신들을 인간의 위치에 내려놓고 그들이 자신들의 신과 싸우도록 한다. 신과 싸우는 인간은 신화에서 종종 등장한 이야기다. 이런 신화는 인간의 가능성을 더 이끌어낸다. '이터널스'는 '스파이더맨2' 속 그 장면의 연장선상이다. 그런 점에서 참 매력이 있긴 하다. 

 

4. 다만 기존 마블영화와 대단히 다르다. 2시간30분이 넘는 긴 러닝타임 안에서 이 영화가 해야 할 일은 이터널스를 중심으로 인류문명의 발상을 다루고 수천년간 이어온 그들의 관계를 설명해야 한다. 영화는 플래시백을 적절하게 활용하면서 사건과 관계에 집중한다. 때문에 마블영화 팬들이 좋아하는 액션은 다소 심심할 수 있다. '이터널스'에서 가장 눈이 즐거운 장면은 세르시(젬마 챈)가 이터널스의 비밀을 알게 되는 장면이다. 영화도 이 장면에 공을 많이 들였는지 여기만 '풀 아이맥스'다(셀레스티얼이 덩치가 좋아서 아이맥스로 보는 맛이 있다). 즉 '이터널스'는 마블영화 중 아주 작정하고 '액션에 신경 안 쓴' 영화다. 이카리스의 레이저빔 싸움이야 잭 스나이더의 슈퍼맨(헨리 카빌)이 더 낫고 테나의 전투장면은 헬라(케이트 블란쳇)가 더 멋있다. 길가메쉬(마동석)의 아가리 뺨따구는...그것만 4DX로 보고 싶다. 

 

5. 오히려 '이터널스'에서 멋있는 장면은 감독인 클로이 자오의 감각에 의해 나온다. 황량한 사막이나 바닷가, 식탁 위의 대화 등을 찍은 장면에서는 클로이 자오의 영화라는 인상을 준다. 게다가 복잡한 구성을 효과적으로 담아내면서 난해하지 않고 친절한 점도 역시 감독의 재능이다. 마블영화들이 그동안 오스카 신경 안쓰고 만든 티가 역력했지만, 이 정도면 오스카에 들이댈만겠다. 이는 '이터널스'가 오스카에서 반드시 트로피를 챙길 수 있을 정도라는 의미는 아니다. 운 좋으면 촬영상이나 각본상에 들이댈 수 있겠지만, 클로이 자오의 커리어를 갱신할 정도는 아니다. 그래도 마블영화 중 '이터널스' 정도면 예술적으로 가장 큰 성과가 아닌가 싶다. 

 

6. 또 '이터널스'의 가장 큰 공로는 방대한 세계관을 효과적으로 영화에 담았다는 점이다. 그러나 그게 마블팬들을 만족시켜줄지는 모르겠다. 이 영화는 역대 마블영화 중 가장 특이한 위치에 있다. 캐릭터로 장사하기는 가장 어려워보이고 예술적 가치는 '마블영화 중' 가장 있어보인다. 그만큼 영화팬들 사이에서는 의견이 엇갈릴 수 밖에 없다. 오히려 마블영화와 안 친한 사람들이 재밌게 볼 것 같다. 이는 마블시네마틱유니버스의 비전처럼 느껴진다. 다른 영화와 연결고리를 만들면서 유니버스를 형성한 마블영화에 비하면 '이터널스'는 대단히 독립적이다. 이는 이야기의 독립성뿐 아니라 연출방식과 가치관에서도 이전과 차별적이다. 케빈 파이기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는지 모르겠는데 '이터널스'는 새로운 유니버스의 시작처럼 느껴진다. 이게 코믹스에서 스파이더맨이나 닥터 스트레인지 등 지구 쪽 히어로랑 볼 일이 있는지 모르겠는데, 어쨌든 새롭다. 

 

7. 결론: '이터널스'는 이야기를 쫓으며 봐야 하는 영화다. 플래시백이 자주 등장하면서 혼란스러울 수 있지만, 이것과 현재 사건의 관계는 유기적이고 친절하다. 다만 클라이맥스는 좀 심심할 수 있다. 이 영화의 명장면은 셀레스티얼이 세르시에게 이터널스의 비밀을 이야기해주는 부분이다. 그리고 새삼스럽지만, 저쪽 지구에서 사는 사람들은 정말 별의 별 일을 다 겪는다. 

 


추신1) 예고편이나 정보에서 알려진 내용보다 반전이 많다. 이 글에서는 그와 관련된 내용을 모두 뺐다. 스포일러는 가급적 피하는 게 좋다. 

 

추신2) '이터널스'로 캐릭터 장사를 하려면 "10명의 캐릭터 중 누구의 능력을 원하시나요?"라는 질문을 던지는 게 좋다. 힐러(아이작), 현실조작(스프라이트), 무기전사(테나), 과학자(파스토스), 겁나 빠름(마카리), 손가락 광선(킨고), 안구광선+비행(이카리스), 물질변환(세르시), 심리조작(드루이그), 아가리 뺨따구(길가메쉬).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9

  • 자비스
    자비스
  • Nashira
    Nashira
  • ha_park
    ha_park

  • 이성과감성

  • 성공한인생

  • 무비조아

  • pooqja
  • 달빛주스
    달빛주스
  • 율독
    율독
  • 옥수수쨩
    옥수수쨩
  • DeeKay
    DeeKay
  • 등불
    등불
  •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 하이데
    하이데
  • 이댕하
    이댕하
  • 마스터D
    마스터D

  • 산낙지
  • 아인EIN
    아인EIN
  • 달려라부메랑
    달려라부메랑

  • 여우탈곰탱이

  • 달다구리
  • J달
    J달

  • Matryoshka
  • 다이제초코맛
    다이제초코맛
  • MovieFan
    MovieFan
  • 러클
    러클
  • 무비의요정
    무비의요정
  • 뮤viewer
    뮤viewer
  •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 SuGiHaRa
    SuGiHaRa
  • golgo
    golgo

  • 커비
  • 얼그레이티
    얼그레이티

  • 아이아이아이아이이이이

  • 이쑤신장군
  •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 프림로즈힐
    프림로즈힐
  • 문학영덕
    문학영덕
  • 녹등이
    녹등이

댓글 19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스포가 없겠지만 조심히 눈 살짝 떠서 리뷰 봤네요..잘봤습니당 :)
댓글
18:34
21.10.28.
profile image

지구.. 뒤에 멀티버스로 숫자가 몇 붙을 텐데..
참 고생 많은 mcu 지구인들이죠.^^

댓글
18:34
21.10.28.
profile image
아가리 뺨따구 ㅋㅋㅋ 상세한 설명 넘 좋고요, 넘 기대됩니다.
댓글
18:37
21.10.28.
이터널스'는 마블영화 중 아주 작정하고 '액션에 신경 안 쓴' 영화다. 

결국 이걸 어떻게 받아드리냐에 평이 심하게 갈리겠네요
댓글
18:41
21.10.28.
마블 영화들이 전반적으로 일부 캐릭터를 제외하곤 순수한 '액션'의 비중이나 밀도가 높진 않다고 생각해서...
예고편에서 느낀 장엄하고 신비로우면서 강인한 히어로의 느낌이 잘 묻어났으면 좋겠어요. 어차피 싸우는건 CG들이 즐겁게 해줄테니..
댓글
18:43
21.10.28.
profile image
마블영화와 안친한 사람이 더 재밌게 볼수있을거라는건........
댓글
19:03
21.10.28.
profile image
아름다운 드라마 플러스 신화 스토리를 마블에서 볼 수 있겠네요 어떨지 궁금해집니다
댓글
19:10
21.10.28.
이 영화가 그런 성향이라면 역시 메인스트림의 시작은 멀티버스를 다루는 디플 작품들이라는건데
댓글
19:11
21.10.28.
profile image

지금까지 MCU 영화 중 가장 호불호 심하게 갈릴 것 같다는 느낌이...

댓글
19:14
21.10.28.
전 제스타일일것 같네요ㅎㅎ 기존마블과 그닥친한 편은 아닌 사람이라서요~ 마지막에 아가리 뺨따구ㅋㄲ
댓글
20:09
21.10.2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만화 - 빠졌어, 너에게 3 우유과자 우유과자 43분 전10:03 295
HOT 유체이탈자 할리우드판 가상캐스팅 해봤습니다 1 영화로운세상 24분 전10:22 269
HOT <킹스맨:퍼스트 에이전트>포즈 따라하기 이벤트 2 내꼬답 내꼬답 40분 전10:06 852
HOT 씨네큐브의 이번 대처는 정말 현명하네요 3 JMJMJM 44분 전10:02 1848
HOT [씨네큐브] <프렌치 디스패치> 스페셜 포스터 증정 (4주차, 12/9(... 15 마리아노 마리아노 55분 전09:51 2169
HOT 고스트버스터즈 라이즈 대관하고 유령취급받았네요 4 선통물천 1시간 전09:38 1795
HOT 저는 오늘 휴가쓰고 영화달립니다!! 9 튼튼이 튼튼이 1시간 전09:27 850
HOT 씨네큐 CineQ 신도림 경품 현황(12/3 9:23) 3 회중시계 회중시계 1시간 전09:24 1005
HOT 시네마캐슬 12월 상영작 & 이벤트 (CGV 용산아이파크몰) 1 무비런 무비런 1시간 전09:24 1247
HOT '해피 뉴 이어' 보도스틸 17종 라온제나 라온제나 1시간 전09:21 1212
HOT '타짜' 미공개 스틸 20종 1 라온제나 라온제나 1시간 전09:14 812
HOT [스크린X] 마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스크린X 정식 예고편 5 무비런 무비런 1시간 전09:02 1911
HOT [속보] 방역패스 전면 확대… 청소년은 내년부터 실시 18 팬도리 1시간 전08:51 4109
HOT 윤계상 문가영 엘르 12월호 화보 e260 e260 1시간 전08:49 1556
HOT 극장판 [명탐정 코난: 할로윈의 신부] 티저 예고편 공개 7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2시간 전08:25 1114
HOT 신카이 마코토 감독 차기작 정보 조만간 공개? 8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2시간 전08:00 1713
HOT 올라프 단편 영화속 디즈니 애니 패러디 모습들 4 goforto23 3시간 전07:21 1174
HOT 노웨이홈 새 해외 포스터 4 kimyoung12 3시간 전07:02 3712
HOT 앤트맨 3 캉 첫 이미지 8 장료문원 장료문원 4시간 전06:22 4089
HOT 헐리웃 비평가 협회 후보 발표- ‘듄’ 총 10부문 최다 후보 5 goforto23 5시간 전05:46 2307
HOT 전미 비평가 협회 시상 결과- ‘리코리스 피자’ 작품상등 3부문 8 goforto23 5시간 전05:24 2224
HOT <언포기버블> 간단평(스포) 1 스콜세지 스콜세지 8시간 전02:26 408
HOT 저도 사실 모더레이터입니다. 5 스코티 스코티 8시간 전02:13 2045
HOT <고스트버스터즈 라이즈> 찐재미, 옥의 티 관객.. 8 settembre settembre 9시간 전01:43 1188
HOT MCU 샹치의 훌륭한 원작 파괴 5 엣센스불한사전 9시간 전01:28 2690
HOT [first love] 가슴에 돌덩이 얹은 듯 6 RoM RoM 9시간 전01:21 380
HOT [라스트나잇인소호]눈과 귀가 황홀해지는 공포영화(+아리따우신 안야공... 8 백멍황멍 백멍황멍 10시간 전00:32 1201
1039680
image
JMJMJM 5분 전10:41 338
1039679
image
goforto23 6분 전10:40 107
1039678
image
라차가 6분 전10:40 370
1039677
image
goforto23 9분 전10:37 143
1039676
normal
마이오 10분 전10:36 171
1039675
image
버티고73 버티고73 13분 전10:33 363
1039674
normal
귀칼에진심 귀칼에진심 15분 전10:31 753
1039673
normal
우유과자 우유과자 16분 전10:30 268
1039672
image
정우성 21분 전10:25 882
1039671
image
영화로운세상 24분 전10:22 269
1039670
image
큰레드 25분 전10:21 632
1039669
image
NeoSun NeoSun 33분 전10:13 771
1039668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35분 전10:11 178
1039667
image
내꼬답 내꼬답 40분 전10:06 852
1039666
image
우유과자 우유과자 43분 전10:03 295
1039665
normal
JMJMJM 44분 전10:02 1848
1039664
image
팬도리 44분 전10:02 1999
1039663
image
destroyer destroyer 46분 전10:00 1655
1039662
image
NeoSun NeoSun 48분 전09:58 285
1039661
image
NeoSun NeoSun 50분 전09:56 727
1039660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53분 전09:53 734
1039659
image
마리아노 마리아노 55분 전09:51 2169
1039658
normal
내꼬답 내꼬답 57분 전09:49 658
1039657
image
선통물천 1시간 전09:38 1795
1039656
normal
참나무방패소린 참나무방패소린 1시간 전09:35 710
1039655
normal
튼튼이 튼튼이 1시간 전09:27 850
1039654
image
회중시계 회중시계 1시간 전09:24 1005
1039653
normal
wardrobe123 1시간 전09:24 1088
1039652
image
무비런 무비런 1시간 전09:24 1247
1039651
normal
kapius 1시간 전09:23 396
1039650
image
라온제나 라온제나 1시간 전09:21 1212
1039649
image
라온제나 라온제나 1시간 전09:14 812
1039648
image
호다루카 호다루카 1시간 전09:13 2120
1039647
normal
라온제나 라온제나 1시간 전09:10 2393
1039646
image
redmon redmon 1시간 전09:08 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