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
  • 쓰기
  • 검색

007 No Time To Die [007 노 타임 투 다이] (2021) 리뷰- 본드인지 헌트인지. {스포일러}

네모바보 네모바보
929 3 2

movie_image_(5).jpg

 크레이그는 카지노 로얄에서 가장 빛났다네.

-아쉬움에 지나간 명작을 추억해본다.

 007시리즈를 열렬히 좋아하는 동아리 동생과 미친 생각을 짜내었다. 둘 다 007을 너무 좋아했기에 아이맥스 관람 시 증정해주는 포스터를 갖고 싶었던 것이다. 허나 충청 지역에는 대전을 제하고는 아이맥스 상영관이 없었다. 그랬기에, 우리는 당일치기로 수원에 다녀오기로 했다.

 힘들 법도 했지만, 동생과 영화 이야기를 쉴 새 없이 나누었기에 딱히 피곤하지 않았다.

 

 포스터와 필름 마크를 받아들고 돌아왔지만, 생각만큼 기쁘지 않았다. 아쉬운 점이 너무도 많았다.

 왜 이렇게 했어야만 했나.


movie_image.jpg

저것조차 PC가 묻은 것은 아닐지 고민하는 내 자신이 싫다.

 전작을 볼 때까지만 해도, '아, 종막을 향해 달려가는구나. 스펙터의 잔재를 이용한 라미 말렉과 마지막 사투를 벌이겠구나!'라, 생각했었다. 허나, 스펙터는 그저 라미 말렉의 장난감이자 일회성 요소일 뿐이었다. 심지어는 그 블로펠드마저, 일회성 캐릭터로 전락해버렸다. 허탈함을 감출 수 없었다.

 다섯 편에 걸쳐 완성될 크레이그표 본드의 서사라 생각했건만, 이건 그저 소년 만화 형식에 지나지 않았다.

 노골적으로 말해보자면, 유치하기 짝이 없기에 이해를 할 수 없었다.


movie_image_(1).jpg

감초였다만 너무도 짧았던.

 오프닝 시퀀스에서는 그 영상미에 감탄했다. 개인적으로 빌리 아일리쉬의 느낌을 선호하지 않아 노래 자체는 그 007 특유의 장엄함이 느껴지질 않아 아쉬웠지만 말이다. 그 아쉬움이 더해질 줄은 꿈에도 몰랐다.

 동생과 필자는 끊임없이 이 말을 되뇌였다.

 본드 같지 않은, 007답지 않은 영화였다고 말이다.


movie_image_(2).jpg

저렇게 낭비할 캐릭터가 아닐진데.

 크레이그표 본드의 특이점이자 차별점은 바로 감정을 여실히 드러내는 장면이 꽤 있던 점이다. 특히, 이제 막 살인 면허를 받았던 카지노 로얄에서의 본드는, 그간 베테랑의 모습을 보이던 이들과는 다르게 사랑과 쾌락에 열광하고, 분노를 쉽게 드러내는 모양새도 보인다. 허나 베스퍼의 죽음과 함께 냉소적으로 변하는 듯 하였다.

 스펙터에서의 인간미는 딱 적당했다. 허나, 본작에서는.


movie_image_(3).jpg

또 나왔어요.

 가족을 만듦으로써 새로운 본드의 면모를 보여주고 싶은 시도는 알겠다만, 굳이 그를 머리까지 숙이는 전형적인 일반인의 모습으로 만들었어야 했나. 본드만큼은 그리 손을 대어선 안 되었다. 그것 하나로 모든 정체성이 깨져 버렸다. 무모하고도 발칙한 시도였다고 말할 수 있다.

 덧붙여, 그리 짙지는 않다만 왜색이 조금씩 보이는데, 다소 뜬금없다고도 느꼈다. 폐발전소에 비밀 기지를 차려놓았건만, 그곳에 있는 다다미들과 정중히 무릎 꿇은 빌런의 모습, 그 앞에 도게자를 하는 본드의 모습. 실소를 금할 길이 없었다.


movie_image_(4).jpg

인트로까지는 기대가 되었었건만.

 007 시리즈 최초로 본드가 사망하였다. 그들의 캐치 프레이즈와도 같았던 대사는 다른 이를 통해 들린다. 나름 전통은 모두 따라갔기에 충실하다고도 볼 수 있었으나 스토리 전체가 정말 실망스러웠다.

 그래도 마지막이기에, 그렇게 나쁘지 않다 자위했지만, 다시 생각할수록 섭섭함만 가득하다.

 

 동생과 이야기를 나누었다. PC로 만연한 이 세상에서, 어쩌면 다음 007부터는 후임직을 맡은 흑인 여성이 주인공이 되어 이야기를 이어나갈지도 모른다고, 둘 모두 몸서리를 치며 절대 보지 않으리라 다짐했다.

 헌데, 007 공식 넘버링을 달지 않는다는 전제 하에서, 크레이그가 잠적했던 5년간 있던 일들에서의 활약상 등을 소재로 하여 외전격 영화를 낸다면, 볼 의향이 있다고 둘은 말했다.

이런 수를 감춰두고 있었을 줄이야.

이제 셋이 함께 행복히 살 줄 알았는데.

당신의 얼굴을 마지막으로 보고 싶어.

흐느끼며 울고 있는 당신의 목소리가 날 더욱 미련 가지게 해.

행복하게 살아줘, 내 몫까지 말이야.

영화를 보고 홀린듯 써본 글귀.

 

ps. 인스타에 쓴 짤막 리뷰다.

KakaoTalk_20211004_031644582_01.jpg

 

(by. SQUARE IDIOT)

(by. 네모바보)

네모바보 네모바보
3 Lv. 1520/1740P

https://pedia.watcha.com/ko-KR/users/yKZx3aQzOv4dJ

천천히 현재까지 따라잡는 중입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

  • Nashira
    Nashira

  • miniRUA
  • 마릴
    마릴

댓글 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1등
참 아쉬움이 많은 마무리였죠 ㅠㅠ
댓글
네모바보글쓴이 추천
07:43
21.10.28.
profile image
miniRUA
정말 아쉬웠습니다... 이래 만들 필요가 있었나 싶어요 ㅎㅎ :'(
댓글
14:48
21.10.2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오늘이 그날이네요 17 Movie취미 6시간 전00:10 4695
HOT 저는 사실 모더레이터입니다. 20 뇽구리 뇽구리 6시간 전00:10 4127
HOT 11월 29일 박스오피스 14 이댕하 이댕하 6시간 전00:00 2308
HOT [호빗] 드워프의 인식을 뒤집은 획기적인 작품! 16 셋져 셋져 6시간 전23:55 1641
HOT '라스트 나잇 인 소호' 행사 참석한 코지마 히데오 5 goforto23 6시간 전23:51 1639
HOT 포스터,굿즈 자랑해주세요! 20 시리얼냠냠 6시간 전23:48 2248
HOT [엔칸토] 제가 느낀 장단점과 6곡의 ost, 더빙에 대한 생각 (강스포) 15 Nashira Nashira 6시간 전23:41 1133
HOT 내일 익무 시사회 걱정됩니다... 7 둘시네아 둘시네아 6시간 전23:37 2768
HOT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확실히 느꼈습니다 13 과장 과장 7시간 전23:19 4636
HOT 에즈라 밀러, 일본 배급사에 선물 4 Roopretelcham Roopretelcham 7시간 전23:19 2032
HOT 소니/마블 - 향후 스파이더맨 새 3부작 제작..톰 홀랜드 주연 27 goforto23 7시간 전23:01 4855
HOT 여러분은 올해 마블 영화 중 무슨 영화 아이맥스 포스터가 가장 이쁘다... 20 영주 7시간 전23:00 1961
HOT '라스트 나잇 인 소호' 청불 영화입니다. 13 golgo golgo 7시간 전22:56 4095
HOT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IMAX 포스터 63 Roopretelcham Roopretelcham 7시간 전22:39 5719
HOT 도쿄 리벤저스 오리지널 티켓 디자인 해봤어요ㅎㅎ 16 영화같았으면 영화같았으면 8시간 전22:14 1641
HOT (스포있음) 파워 오브 도그 원작과 영화 다른점 비교 15 sherlock 8시간 전22:07 1019
HOT 타짜 CGV 신촌아트레온 1일 유일 회차 매진 ㄷㄷ 13 KYND KYND 8시간 전22:06 2850
HOT 저 롯데시네마 앱 왜이러죠??? ㅋㅋㄱㅋㅋㅋ 40 KYND KYND 8시간 전22:01 3010
HOT 코로나 때문에 등산객 끊긴 히말라야 근황 -넷플릭스- 15 Awesome Awesome 8시간 전21:51 4051
HOT 롯데시네마<팬텀>아트카드 실물(+추가되면 업로드) 11 내꼬답 내꼬답 8시간 전21:38 3182
HOT 개인적인 지브리 작품 BEST3 11 소쿨러버 9시간 전21:31 1766
HOT 정해인 지수 설강화 대본리딩 10 e260 e260 9시간 전20:57 2379
HOT 만화, 애니, 실사 모두 성공한 트리플 크라운 작품들! 28 풍류도인 9시간 전20:38 3313
HOT 드디어 받은 UHD클럽 다크나이트 트릴로지 6 특별한럭비 9시간 전20:37 1336
HOT 백신패스관 예매한것 전부 취소될까요? 13 LANA 9시간 전20:35 4528
HOT 메가박스는 백신패스관도 거리두기로 바뀌나봅니다 11 월하가인 월하가인 10시간 전20:21 3959
HOT CJ가 거의 1조 주고 인수했다는 미국 제작사... 13 스티비원더걸스 10시간 전20:20 5329
53260
image
Yolo Yolo 1시간 전05:26 194
53259
image
Nashira Nashira 6시간 전23:41 1133
53258
image
허키 10시간 전20:17 665
53257
image
뱐 10시간 전20:02 960
53256
image
reckoner reckoner 11시간 전18:49 446
53255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2시간 전18:07 227
53254
normal
그냥뭐 그냥뭐 12시간 전17:45 221
53253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3시간 전17:31 175
53252
normal
포행 포행 13시간 전17:28 504
53251
image
바닐라빈. 바닐라빈. 13시간 전16:44 545
53250
normal
Likeit Likeit 13시간 전16:40 456
53249
image
그냥뭐 그냥뭐 16시간 전14:25 311
53248
image
바닐라빈. 바닐라빈. 16시간 전13:43 736
53247
image
할수있다면할수있다 할수있다면할수있다 1일 전02:31 999
53246
image
영화초보12 1일 전01:14 660
53245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1일 전01:12 349
53244
normal
백멍황멍 백멍황멍 1일 전00:55 352
53243
image
바다로 바다로 1일 전00:26 341
53242
image
나는야 나는야 1일 전23:57 256
53241
normal
유닉아이 유닉아이 1일 전23:55 198
53240
normal
목마른철새 목마른철새 1일 전23:35 1687
53239
normal
Arthero 1일 전23:09 562
53238
normal
그냥뭐 그냥뭐 1일 전22:57 346
53237
image
창이 창이 1일 전22:02 965
53236
image
Deeeeead 1일 전21:04 319
53235
image
영화초보12 1일 전20:23 777
53234
image
츄야 츄야 1일 전20:04 2210
53233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1일 전19:40 184
53232
image
거노거노 거노거노 1일 전19:37 747
53231
image
와이올라 1일 전18:49 538
53230
image
24fps 24fps 1일 전18:46 1029
53229
image
네모바보 네모바보 1일 전17:40 285
53228
image
leodip19 leodip19 1일 전16:32 2058
53227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1일 전15:56 595
53226
image
songforu songforu 1일 전15:54 6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