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7
  • 쓰기
  • 검색

Dune [듄] (2021) 리뷰- 자신을 죽여 자신을 찾다. {스포일러}

네모바보 네모바보
1484 8 7

movie_image.jpg오랜만에 글이 읽고 싶어졌다.

-영화와 전체적으로 알맞다고 할 수는 없지만, 웅장함 하나 보고 선정했다.

 원래는 딱히 볼 생각이 없었다. 워낙 영화를 좋아하던 애인과 필자는 리들리 스콧의 '라스트 듀얼'과 본작 사이에서 고민했었는데, 애인은 '듄'을 정말 보고 싶다 하여 결정지었다. 영화관으로 향하는 차 내부에서, 솔직함을 털어놓았다. 꽤 오랜 시간 깨어있어 피곤한 상태라고. 

 러닝 타임을 보니 두 시간 반을 훌쩍 넘기더라, 아마 난 졸 것이 확실해.

 애초에 원작 소설, 영화를 접해보지도 않은 무지 그 자체인 상태였기에 필자는 심드렁했다. 그렇게 오랜 시간 숙면을 취하지 못했음에도 이리 정신이 바짝 들 줄은 상상조차 하지 못했다.


movie_image (1).jpg

오오 타노스.

 해당 영화의 예고편을 접하며 유추해 보았었다. 딱 보아도 황폐화된 미래를 그리는 영화일진데, 몽골리안 데스웜인지 탱커 버그 같은 사막의 거대 괴수도 등장하고, '매드 맥스''소일렌트 그린''헬'? 갖가지 작품들이 자연스레 생각났다. -필자는 이런 디스토피아와도 같은 미래를 그린 삭막한 SF물을 굉장히 기피하는 편이었다.-

 여러 영화를 떠올려보며 난 본작이 굉장히 다이나믹하고, 서로의 생존을 위해 전투를 벌이는 그저 그런, 흔해빠진 스케일만 위풍당당한 전형적인 영화인 줄로만 알았다. 원작 소설을 읽고 싶어질 정도로 매력적인 세계관이었다는 것을 느끼며 감격했다.


movie_image (2).jpg

오히려 주인공을 제하면 다 좋아하는 배우들.

 영화는 마치 무릎이라도 꿇고 봐야 하는 것 마냥 엄숙했다. 압도적 스케일을 뽐내는 스크린 속 비행선들과 군사들. 비열한 황제의 모략과 이를 이용하여 전쟁을 획책하는 가문. 이에 맞선 항쟁. 피가 끓어올랐다.

 영화를 꽤 오래 사랑했다고 자부하지만, 촬영 기법이라던가 하는 전문 지식은 박하지 않겠는가.

 그럼에도 필자의 눈에는 그 장면 하나하나가 얼마나 웅장한 자태였는지.


movie_image (3).jpg

아트뤠이떠쓰!

 참으로 놀라울 따름이었다. '매드 맥스: 분노의 도로'를 감상했을 때 이런 생각을 했었다. 어찌 이 두 시간 동안 쉬지 않고 그 긴박함과 화끈함을 계속해서 유지하는 것인지. 극장에서 발을 동동 구르고 싶을 정도로 말이다.

 

 허나 본작은 그것과 다른 방향으로 눈을 뗄 수 없었다. 

 이미 실관람객들은 알고 있겠지만, 이 영화는 결코 서두르는 법이 없다. 장면 하나를 잡아도 아주 길고, 천천히, 마치 소설의 묘사문을 음미하듯 문학적으로 이어간다. 심지어는 밤의 침략과 샤이 훌루드로부터의 도주를 그리는 장면들도, 분명 긴장감 넘치는 다급한, 다이나믹한 상황일 것이 당연할 텐데, 그 근엄한 배경 음악은 그조차도 무언가 성서를 읊조려주는 것처럼 범접을 불가케 하는 듯했다.


movie_image (4).jpg

이빨 하나만 가져간다니까요~ 죄송해요~!

 물론 이것이 몇 부작인지는 모르겠다만 이 두 시간 반으로 끝나지 않을 이야기라는 건 직감할 수 있었다. 그렇기에 스토리 진행에 있어 아직 전개에 불과한 것은 사실이다. 그렇기에 부족함이 드는 것 또한 사실이다. 

 다음 편을 기대하게 할 목적이라면 그저 초석일 뿐이지 않느냐 말할 수도 있겠지마는, 필자에게는 그 초석 자체도 이미 황금으로 만들어진 듯 보이기에, 그 위에 얹을 무언가가 쓰레기만 아니길 바랄 뿐이다.


movie_image (5).jpg

부대 열중 쉬어.

 엇나간 말이다만 의문이 있었다. 작 중 전투 장비들을 보면 공대지 미사일이라던가, 대공포 등은 정말 그 효과가 어마어마하여 무시무시한 위용을 뽐내는 데에 비해 개인화기들의 발달은 어디로 갔는지, 그 세계관 내에서의 인식이 어떠한지 참으로 궁금할 따름이었다. 전신에 두르는 실드나 프레멘의 스틸슈트 같은 기술 발달에 더욱 힘을 쓴 것인지, 저런 미래에 칼을 휘두르는 것이 조금은 궁금증을 유발했지만 그랬기에 더욱이 낭만에 취해 멋있었는지도 모른다.

 

 모래가 휘날리는 종교 전쟁이 한창이다. 

 챠니는 황폐한 사구 위를 거닐며 그들을 내려다본다. 

 그녀가 걸친 순백의 옷이 나풀거릴 때에, 어쩌면 예수를 상징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가 숨을 거두면,

비로소 퀴사츠 헤더락이 태어난다 했던가.

사람을 죽여본 적 없던 나약한 과거를 죽였으니,

구원자가 되어 평정할 테지.

영화를 보고 홀린 듯 써본 글귀.

 

ps. 필름마크를 받았다. 정말 이쁘더라. 와!

KakaoTalk_20211028_030221307.jpg


pps. 인스타에 쓴 짤막 리뷰다. 

KakaoTalk_20211028_024543882.jpg

 

(by. SQUARE IDIOT)

(by. 네모바보)

네모바보 네모바보
3 Lv. 1520/1740P

https://pedia.watcha.com/ko-KR/users/yKZx3aQzOv4dJ

천천히 현재까지 따라잡는 중입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8

  • 볼따구
    볼따구
  • 이름없는자
    이름없는자
  • 대너
    대너

  • 들깨가루
  • golgo
    golgo
  • 고등어태비
    고등어태비

  • 존사라코너
  • Nashira
    Nashira

댓글 7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1등

좋은 리뷰 잘봤습니다

저도 어떤 커뮤니티에서 아래 댓글 보고 첨단기술이 있는 먼 미래사회임에도 

사람들의 삶이 왜 구시대적인지 이해했어요 퍼옴
------------------------------------------------------------------------------------------

구시대적으로 사는게 사실 듄의 다른 SF와 구별되는 점입니다.

이 책이 출간된 60년대에도 과학기술이 눈부시게 발전한 미래 이야기가 이미 많이 나왔습니다. 그러나 듄의 저자는 남들이 많이하는 과학기술보다는 인간의 정치, 환경, 역사이야기가 하고 싶었죠. (그 이후 듄의 설정에서 영감을 받은게 그 이후 나온 많은 스페이스 오페라들입니다. 스타워즈도 사실 과학기술이 아니라 체제, 신화, 역사, 영웅의 이야기죠. 과학기술 잘 발달한 미래에서 주요 인물들은 왜 칼(광선검이지만) 들고 싸울까요).


그래서 듄에서는 수천년 전에 이미 AI, 로봇, 컴퓨터가 눈부시게 발전하여 인간보다 우월한 지능과 능력으로 AI와 로봇이 인간을 노예화한다는 설정입니다. 결국은 인간들의 반란이 일어나고 1세기에 걸친 전쟁으로 결국 이깁니다.

그 이후 수천년간 로봇과 컴퓨터는 금지됩니다. 만들면 즉시 처형.

그리고 핵무기도 인간 대상 사용이 금지됩니다. 사용하면 제국 차원에서 역시 즉시 공격 및 처형

하지만 다른 기술들은 계속 발전해서 우주여행, 에너지 방어막, 반중력장치 등이 생기죠. 또한 중요한 건 교배, 훈련, 약물로 전문적인 인간의 능력을 극한으로 끌어올리게 됩니다 (베네 제서릿, 스페이싱 길드, 인간 컴퓨터 등등)


이 상황에서 인간간의 분쟁은 로봇, 기계를 통한 대리전, 핵전쟁이 아니라 인간들간의 집단결투로 주로 결정됩니다.
사실 미래의 무기기술이 발전하면 상대를 즉시 절멸시키는게 가능하죠. (지금도 세계 핵전쟁 일어나면 인간은 멸망)
이런 상태라면 인간의 절멸은 너무나 쉽게 일어나고 이걸 막으면서 정치적 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제도를 만든 겁니다.

댓글
네모바보글쓴이 추천
08:34
21.10.28.
profile image
들깨가루
오... 이미 세계관 내에서 한참 전에 미래 버젼 러다이트 운동이 일어났었군요;
좋은 정보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이해하는 데에 아주 큰 도움이 됐어요!
부족한 글 봐주신 것에도 감사드립니다 ㅎㅎ :)
댓글
14:50
21.10.28.
profile image 2등

영화에서 자세히 설명이 없는데...^^

개인 방어막 활용으로 빠른 투사체는 다 튕겨내기 때문에 총기류가 소용이 없어졌다고 나옵니다.

그래서 칼싸움이 되어버렸죠.

댓글
네모바보글쓴이 추천
08:39
21.10.28.
golgo

여기에 숟가락 좀 얹어 첨가하면 에너지 방어막의 파동이 고속이라 총과 빠른 광선검은 튕겨내는데 느린 칼질은 못막음 그래서 칼 들고 싸우는거

댓글
네모바보글쓴이 추천
08:48
21.10.28.
profile image
golgo
아, 영화 초반부에 잠깐 설명이 있던 게 어렴풋이 기억나는 것 같아요 ㅋㅋ
친절한 설명들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XD
댓글
14:51
21.10.28.
profile image 3등

차기작 이야기 나오는거 보니 듄 파트2 이후로도 더 나오겠네요..

설마했는데 듄 파트2도 우리들의 여정은 계속될거야 엔딩이겠군요

댓글
네모바보글쓴이 추천
10:03
21.10.28.
profile image
대너
기대가 되네요. 이런 분위기를 이어가도 정말 좋을 것 같아요. :D
댓글
14:52
21.10.2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오늘이 그날이네요 19 Movie취미 6시간 전00:10 4866
HOT 저는 사실 모더레이터입니다. 20 뇽구리 뇽구리 6시간 전00:10 4276
HOT 11월 29일 박스오피스 15 이댕하 이댕하 7시간 전00:00 2395
HOT [호빗] 드워프의 인식을 뒤집은 획기적인 작품! 16 셋져 셋져 7시간 전23:55 1714
HOT '라스트 나잇 인 소호' 행사 참석한 코지마 히데오 5 goforto23 7시간 전23:51 1702
HOT 포스터,굿즈 자랑해주세요! 21 시리얼냠냠 7시간 전23:48 2335
HOT [엔칸토] 제가 느낀 장단점과 6곡의 ost, 더빙에 대한 생각 (강스포) 15 Nashira Nashira 7시간 전23:41 1159
HOT 내일 익무 시사회 걱정됩니다... 7 둘시네아 둘시네아 7시간 전23:37 2860
HOT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확실히 느꼈습니다 13 과장 과장 7시간 전23:19 4797
HOT 에즈라 밀러, 일본 배급사에 선물 4 Roopretelcham Roopretelcham 7시간 전23:19 2073
HOT 소니/마블 - 향후 스파이더맨 새 3부작 제작..톰 홀랜드 주연 27 goforto23 8시간 전23:01 4957
HOT 여러분은 올해 마블 영화 중 무슨 영화 아이맥스 포스터가 가장 이쁘다... 20 영주 8시간 전23:00 1993
HOT '라스트 나잇 인 소호' 청불 영화입니다. 13 golgo golgo 8시간 전22:56 4143
HOT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IMAX 포스터 63 Roopretelcham Roopretelcham 8시간 전22:39 5778
HOT 도쿄 리벤저스 오리지널 티켓 디자인 해봤어요ㅎㅎ 16 영화같았으면 영화같았으면 8시간 전22:14 1660
HOT (스포있음) 파워 오브 도그 원작과 영화 다른점 비교 15 sherlock 8시간 전22:07 1027
HOT 타짜 CGV 신촌아트레온 1일 유일 회차 매진 ㄷㄷ 14 KYND KYND 8시간 전22:06 2877
HOT 저 롯데시네마 앱 왜이러죠??? ㅋㅋㄱㅋㅋㅋ 40 KYND KYND 9시간 전22:01 3043
HOT 코로나 때문에 등산객 끊긴 히말라야 근황 -넷플릭스- 15 Awesome Awesome 9시간 전21:51 4083
HOT 롯데시네마<팬텀>아트카드 실물(+추가되면 업로드) 11 내꼬답 내꼬답 9시간 전21:38 3195
HOT 개인적인 지브리 작품 BEST3 11 소쿨러버 9시간 전21:31 1780
HOT 정해인 지수 설강화 대본리딩 10 e260 e260 10시간 전20:57 2404
HOT 만화, 애니, 실사 모두 성공한 트리플 크라운 작품들! 28 풍류도인 10시간 전20:38 3384
HOT 드디어 받은 UHD클럽 다크나이트 트릴로지 6 특별한럭비 10시간 전20:37 1350
HOT 백신패스관 예매한것 전부 취소될까요? 13 LANA 10시간 전20:35 4539
HOT 메가박스는 백신패스관도 거리두기로 바뀌나봅니다 11 월하가인 월하가인 10시간 전20:21 3980
HOT CJ가 거의 1조 주고 인수했다는 미국 제작사... 14 스티비원더걸스 10시간 전20:20 5374
53260
image
Yolo Yolo 1시간 전05:26 246
53259
image
Nashira Nashira 7시간 전23:41 1159
53258
image
허키 10시간 전20:17 665
53257
image
뱐 11시간 전20:02 965
53256
image
reckoner reckoner 12시간 전18:49 446
53255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2시간 전18:07 227
53254
normal
그냥뭐 그냥뭐 13시간 전17:45 221
53253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3시간 전17:31 177
53252
normal
포행 포행 13시간 전17:28 504
53251
image
바닐라빈. 바닐라빈. 14시간 전16:44 545
53250
normal
Likeit Likeit 14시간 전16:40 456
53249
image
그냥뭐 그냥뭐 16시간 전14:25 311
53248
image
바닐라빈. 바닐라빈. 17시간 전13:43 739
53247
image
할수있다면할수있다 할수있다면할수있다 1일 전02:31 999
53246
image
영화초보12 1일 전01:14 660
53245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1일 전01:12 349
53244
normal
백멍황멍 백멍황멍 1일 전00:55 352
53243
image
바다로 바다로 1일 전00:26 341
53242
image
나는야 나는야 1일 전23:57 256
53241
normal
유닉아이 유닉아이 1일 전23:55 198
53240
normal
목마른철새 목마른철새 1일 전23:35 1690
53239
normal
Arthero 1일 전23:09 562
53238
normal
그냥뭐 그냥뭐 1일 전22:57 350
53237
image
창이 창이 1일 전22:02 968
53236
image
Deeeeead 1일 전21:04 319
53235
image
영화초보12 1일 전20:23 777
53234
image
츄야 츄야 1일 전20:04 2210
53233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1일 전19:40 184
53232
image
거노거노 거노거노 1일 전19:37 747
53231
image
와이올라 1일 전18:49 538
53230
image
24fps 24fps 1일 전18:46 1029
53229
image
네모바보 네모바보 1일 전17:40 285
53228
image
leodip19 leodip19 1일 전16:32 2058
53227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1일 전15:56 595
53226
image
songforu songforu 1일 전15:54 6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