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7
  • 쓰기
  • 검색

<듄> 나쁘진 않았는데.. 불호평 나오는 게 너무 이해 가네요 (스포)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26484 36 27

2.jpg

올해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히던 <듄>을 어제 오후에 보았습니다.

 

서울 원정 갔다오는건 큰 무리가 아니지만 그보다 용아맥에서 최소한의 관람이 가능한 자리라도 제때 예매하기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라... 그냥 지역내 중대형 일반 상영관에서 봤습니다.

 

'듄'이라면 SF 장르에서 '반지의 제왕'과 비슷한 위치를 점하고 있는 시리즈 정도로 알고 있었는데, 이상하게도 그동안 딱히 관심이 생기지 않아서 전혀 접한 적이 없습니다. 약간 걱정도 됐지만 아예 백지 상태로 봐도 괜찮다는 리뷰를 익무에서 봤기 때문에 그냥 보러 갔네요ㅋㅋ

 

다행히 이 작품의 각본은 '듄'을 처음 보는 관객들에게 불친절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드니 빌뇌브의 모든 작품들 중 가장 자상하다 싶을 정도로, 150분이란 러닝타임을 충분히 활용하면서 필요한 정보를 꼼꼼히 반복적으로 학습시킨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물론 원작을 아시는 분들은 훨씬 더 많은 것을 보셨겠지만, 적어도 저는 150분 동안 정보가 부족하거나 이야기를 못 따라가서 당황스러웠던 적은 없었습니다.

 

영화를 보면서 가장 공들였다고 느낀 부분은 시각 디자인을 통한 세계관 세팅이었습니다. 이미 <시카리오>, <블레이드러너 2049> 등의 전작에서 특유의 비주얼 스타일로 호평을 이끌어냈던 드니 빌뇌브는 그보다 훨씬 더 방대한 공간을 수준급으로 구현했습니다. 그리고 시각효과를 동반한 미묘한 연출을 통해(사막에서 스파이스 장면 등) 중요 설정을 세련되게 설명하기도 하죠. 이 정도면 '듄'을 전혀 몰랐던 저 같은 관객들도 충분히 이 세계관에 매력을 느끼게 만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3.jpg

다만 호불호가 갈리는 지점은 이 영화의 가장 큰 의의가 '세계관 세팅'이라는 걸 겁니다. 정말 이 영화는 좋은 의미로든 나쁜 의미로든 '이제 시작'인 영화입니다.

(예고편에도 나오고 실제로 영화의 마지막 대사이기도 한, 챠니(젠다야)의 "이건 시작일 뿐이야."라는 대사가 이번 영화를 작품 내외적으로 가장 잘 압축한 한줄이네요ㅋㅋ)

 

'반지의 제왕', '해리포터' 등 거대한 세계관과 긴 이야기를 가진 시리즈의 첫 작품들과 비교되기도 하지만, 이 영화는 또 다릅니다. <마법사의 돌>은 그 자체로 나름 완결성이 있었던 이야기 구조였고, <반지 원정대>는 그만큼은 아니더라도 어쨌든 하나의 장편 영화로서 기승전결이 확실했습니다. 무엇보다 두 영화 모두 블록버스터에 걸맞는 시각적-감정적 하이라이트를 제대로 마련해두었죠.

 

하지만 이번 <듄>은 대자본이 투입된 블록버스터치고는 너무나 이례적일 정도로 하이라이트가 불분명합니다. 영화에서 가장 큰 사건이자 가장 풍성한 볼거리를 선보인 중반부 공습 장면은 주인공 진영이 무력하게 궤멸당하는 내용이라 앞으로 있을 더 중요한 전개를 위한 발단 같은 느낌이 듭니다. 예고편에서 보고 잔뜩 기대했던 모래벌레와의 추격씬은 생각보다 좀 싱겁게 느껴졌구요.

 

사실 모래벌레 장면을 비롯해서 주인공 모자가 사막을 헤매다 프레멘 부족?에 합류하기까지의 후반부 러닝타임 전체가 그 직전까지의 충격적인 전개에 비해 많이 루즈합니다. 다른 대작 영화였다면 가장 중요한 사건, 큰 싸움이 벌어지며 감정적으로도 몹시 고조되기 마련인 분량이 '걸어서 사막 속으로'로 대체된 거예요.

 

1.jpg

극장에서 볼 가치가 충분한 영화인건 분명하고 세계관의 매력을 제대로 보여주며 후속작을 잔뜩 기대하게 만든 것도 맞지만, 상업영화 중에 이렇게 기승전결이 뚜렷하지 않고 자체 완결성이 떨어지는 영화는 거의 없을테죠. 많은 분들이 얘기하는 대로 기승전'결'까지 가기는커녕 기~승~ 저어... 하다가 끝나버린 느낌이 드는건, 저 같은 일반 관객들에겐 마이너스 요소일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6


  • peacherry

  • 무무민
  • DELIGHT
    DELIGHT
  • MOVIE_09
    MOVIE_09
  • 대도시
    대도시

  • 얼티밋

  • caprif
  • 윤딩
    윤딩
  • Nashira
    Nashira
  • 티뭐시
    티뭐시
  • 5221NASK
    5221NASK
  • settembre
    settembre
  • 셋져
    셋져
  • Hide
    Hide
  • NeoSun
    NeoSun

  • kkikki
  • 분홍분홍
    분홍분홍
  •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 이얀
  • 숨결군
    숨결군

  • 맹린이
  • 춍쟈비
    춍쟈비

  • kapius
  • 타란티노사우르스
    타란티노사우르스
  • Josée☘️
    Josée☘️

  • Again
  • 서울우유
    서울우유
  • Cox
    Cox
  • 송씨네
    송씨네
  • gyedo
    gyedo
  • 음악28
    음악28
  • 우유과자
    우유과자
  • AyuLove
    AyuLove
  • DBadvocate
    DBadvocate
  • 뱐
  • Story
    Story

댓글 27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구구절절 공감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마음에 들었지만요ㅎㅎ
댓글
09:28
21.10.24.
profile image

감사합니다. 사실 저도 전반부에 각종 디자인 등 영상미에 감탄을 많이 해서 왓챠 별점은 괜찮게 주긴 했습니다ㅋㅋ

댓글
09:56
21.10.24.
profile image 2등

내용 잘 읽었어요^^
제주위에도 그렇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더라고요 ㅎㅎ
의외로 영화 보고나서
원작책을 구매하는 분도 있고요 😆

전 원작은 안봤지만
장르적인 긴 서사로 봤을때
반대로 전
느린 전개가 마음에 들었어요 🤣

댓글
알폰소쿠아론글쓴이 추천
09:33
21.10.24.
profile image
AyuLove
페이스는 괜찮았다고 봐요. 사실 블레이드러너, 컨택트랑 비교하면 이 영화는 딱히 느린 것도 아니죠ㅋㅋ
문제는 그런 페이스로 가다가... 화장실에서 똥싸다 끊고 나오는 그런 느낌을 주는게...
댓글
09:45
21.10.24.
profile image 3등
저도 최고의영화로 꼽지만 불호이신분들도 충분히 이해가 가더라구요.
단 2편에서 모든걸 보여줄거같아서 저는 서사만 다룬 1편으로도 충분히 만족이되네요.
얼른 2편을!!!!
댓글
09:42
21.10.24.
profile image
저도 이해는 되지만 오히려 기존 시리즈물의 클리셰를 굳이 따라가야하나 싶나란 생각에 전 좋았어요!! 이 시리즈는 2편을 모아볼때 비로소 1편의 영화가 된다란 느낌
댓글
09:45
21.10.24.
profile image
옹성우월해

대자본 블록버스터에 걸맞는 클라이막스를 기대하는 것도 클리셰가 되나요?

예전에 매트릭스처럼 후속작이 같이 제작되어 같은 해에 연달아 개봉하는 것도 아니고, 기약없이 몇년이나 속편을 기다려야 할지 모르는 입장에서는 이럴 수밖에 없었나 싶네요 ㅠ

댓글
09:50
21.10.24.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관객입장과 감독입장은 다를수가 있겠죠 다른 시리즈들처럼 그렇게 하겠다가 아닌. 감독입장에서 말씀드린겁니다ㅎㅎ
댓글
11:55
21.10.24.
profile image
저는 호 였지만 불호인 분들의 생각도 충분히 이해가 가는 그런 영화 인거 같아요.
댓글
09:56
21.10.24.
내용은 그렇다쳐도, 드네 빌네브의 드라마 연출은 조지 루카스가 생각날 정도로 너무 어처구니가 없었습니다. 원작이 있다곤 하나 대사빨도 좀 그랬구요.

게다가 캐릭터 소모가 너무 심하고, 그 개성있는 캐릭터들을 기괴하거나 비호감으로 보이게만 할 뿐 끝이 뻔히 보이는 구덩이에 무지성으로 빠져드는 무매력으로 만들어 버리니 상당히 안타까웠습니다. 듄 1984버젼의 캐릭터들이 훨씬 더 매력적이었어요.

레베카 페르구손은 정말 역대급 미모를 뽐내는데, 레이디 제시카 캐릭터는 결코 매력적이지 않았거든요. 티모시 살라메의 비율은 정말 끝내줬지만, 폴은 대체 꿈만 꾸고 뭘 하는지 모르겠구요. 그리고 우리의 아쿠아맨을 데리고 그렇게 쓸데없이 소모해버리는게 용할 정도였습니다.

배경이나, 촬영이나, 혹은 세계관 구축을 위해서 정말 애쓴건 보이고, 그게 맞는 분들에게는 호감이겠지만, 기본적인 인물간의 긴장관계가 전혀 없었다는 것이 너무 안타까웠습니다. 대부분은 이걸 '1편이니까'라고 생각하시는거 같던데, 2편이라고 그 방향이 달라질거 같지도 않구요.
댓글
10:21
21.10.24.
각색은 예상보다 훨씬 잘했는데 너무 늘어지게 만들었더군요.
1시간은 줄일수 있었다고 봅니다.
댓글
10:28
21.10.24.
profile image
적어도 오프닝에서 나오는거처럼 '듄 파트1'으로 표기해서 개봉했어야 한다고 봅니다.
1편이라는걸 적어도 알고 봤다면 그래도 덜했을텐데, 사전 정보 없이 보는 일반적인 관객들은 결말에 어리둥절할 수 밖에 없고 당연히 그러면 평도 안좋아질 수 밖에 없을거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시리즈물의 1편이 무조건 이번 '듄'같이 TV 드라마 1부 끝나듯이 끝나는건 아니지만 그래도 사전에 알고 봤다면 반응이 좀 달랐을거라고 생각하거든요.
간혹 흥행이 잘 안됐던 시리즈의 속편이 나올 경우 2편, 3편인걸 숨기는 제목을 쓰기도 하는데, '듄'의 경우 애시당초 1편인데 굳이 파트1 표기를 안한 이유를 잘 모르겠습니다.
댓글
알폰소쿠아론글쓴이 추천
10:58
21.10.24.
profile image
숨결군

전세계적으로 공통적인 현상인 듯 싶어요.
이 영화가 1부라는 걸 홍보하는 걸 본 적이 없습니다.
그냥 'Dune'이라는 제목으로만 홍보를 하고 있거든요.

댓글
12:20
21.10.24.
profile image
BeamKnight
네, 그건 저도 알고 있는데요. 그러니까 애시당초 워너의 문제라고 봅니다.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파트 1이라는걸 공개하고 개봉시키는게 나았을거라고 생각합니다.
그걸 숨기고 싶은 거였다면 애시당초 본편 시작되는 타이틀에서는 파트 1 표기를 안하고,
마지막 엔딩크레딧에서 다시 타이틀이 뜰 때 파트 1 표기를 뜨게 하는게 맞았다고 보구요.
댓글
12:59
21.10.24.
전 딱 두개의 영화만 생각났어요
지옥의 묵시록
스타워즈4편

영화는 생각보단 나쁘지않았어요
댓글
11:00
21.10.24.
profile image
아라키스 침공까지 재밌었고 이후 한시간 가량은 지루했어요.. 앞에 절반 재밌고 뒤에 절반 지루했던 게 갠적으론 007 노타임 같았어요.. (이 영화도 딱 쿠바까지만..) 물론 007은 클라이막스가 확실히 있긴 했지만요..
댓글
11:12
21.10.24.
profile image
옵티머스프라임
영화의 재미를 위해서라면 아라키스 침공에서 끝내도 되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스케일도 있고 비장미도 있다보니...
댓글
12:19
21.10.24.
profile image
전 이미 대정정의 서두라고 생각하고 봐서 아무렇지도 않았습니다. 더 설레던데요 ^^
댓글
11:41
21.10.24.
profile image

얼마 전에 마법사의 돌을 재개봉으로 봤는데 보면서 감탄한 점이 단순히 세계관을 보여주기만 하지않고 관객도 그 세계에 빠져들게 만듭니다. 아침 일찍 보다보니 잠이 쏟아질려는 찰나에 호그와트의 환상적인 모습을 보고서는 잠이 달아났습니다. 반지의 제왕도 그런 공통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만 듄은 상대적으로 세계관과 설정을 알려주기만 한다는 인상이 강한지라 앞서 언급한 해리포터나 반지의 제왕에 비해서 관객들에게 지루하게 다가오지 않았나싶습니다.

댓글
알폰소쿠아론글쓴이 추천
12:11
21.10.24.
셋져
앞의 두 영화의 공통점이 있죠. 캐릭터의 매력을 너무나 잘 살렸다는 거죠. 저는 마법사의 돌에서 론이 그렇게 멋있게 될 줄 몰랐습니다. 원작에서는 그정도는 아니거든요. 반지의 제왕도 어쨌든 인물 하나하나가 완전히 살았죠.
댓글
12:16
21.10.24.
profile image

오히려 기억에 남는 장면은 많았는데 세계관 설명만 하고 캐릭터 설명은 상대로 뒷전인 느낌이라
굳이 150분이나 할 이야기인가...... 싶은 생각이 들더라고요
한 20분은 잘라도 되지 않았나 싶었어요

댓글
13:54
21.10.24.
profile image

전 매우 좋게봤음에도 이 리뷰에 공감이 많이 되네요.
세계관 셋팅하느라 감정적 빌드업이 전혀 안되어서 아트레이드 가문이 초전박살 나도 슬프기보단 연출이 클라이막스스럽지 않음에만 실망했거든요.
또 인물들에 정이 잘 안붙으니 아버지 죽음엔 그나마 쫌 슬펐지만 던컨 죽을땐 갑자기? 여기서?! 싶었지요.

그때 아아... 이 한편으로서의 빌드업이 안되어있긴 하구나...라고 확 체감되었습니다.
때문에 걸어서 사막속으로에선 급격히 집중력 저하가...^^;

댓글
15:15
21.10.24.

잘 정리하셨네요.

2시간 반이나 봤는데 이제 시작이라며 끝나는 영화에 황당한 관객들 많았겠죠 ㅎㅎ

 

저는 그럴 걸 알고봐서 그런 건 별 상관이 없더라구요.

빌뇌브 감독이 화면에 표현하는 방식도 마음에 들었구요.

 

댓글
16:14
21.10.24.
part one 이 뜰 때 알아봤어야 하죠.
끝이 시작이니 기운 빠질 순 있으나 비쥬얼 사운드 캐릭터 등 볼거리라 넘쳐 2시간반이 순삭이었네요.
댓글
02:44
21.10.25.
profile image
거대한 스케일과 압도적인 분위기를 지닌 영화를 좋아하는데 그런 측면에서 듄, 추천하시나요?
댓글
13:43
21.10.25.
profile image
압도적인 분위기를 참 좋아하는데
제 기준으로 너무 남발하는것 같아서 후반으로 갈수록 별로였어요
처음에야 좋았지만
엄청난 분위기...!
굉장한 분위기...!
이게 자주나오니까 그 분위기에 대한 감흥도 떨어지고
그게 그만큼 중요한 장면인지도 모르겠고...

무엇보다 눈 약하신 분들은 조금 조심하세요
눈뽕을 자주 당할수도 있습니다.
댓글
16:19
21.10.25.
profile image
기대요소가 대작이라는 소문만 듣고 본 사람들은 실망 많을 것 같아요. 근데 전 전부 다 너무 좋더라고요. ㅠㅠ
댓글
20:00
21.10.2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램' 주연배우 월드스타 누미 라파스에게 질문하세요. 25 익무노예 익무노예 3시간 전21:23 1830
HOT '도쿄 리벤저스' 기대평/추천평 이벤트 9 익무노예 익무노예 5시간 전20:11 970
공지 영화수다 게시판의 북적임에 대해서. 92 다크맨 다크맨 10시간 전15:11 7834
HOT [호빗] 확장판을 보면 더욱 재밌는 장면들 <3> (스포주의) 25 KiaOra KiaOra 1시간 전00:19 854
HOT 12월 7일 박스오피스 9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00:02 1492
HOT 2021년 최고의 영화 10(재개봉 포함) 9 Legend_621 Legend_621 1시간 전00:01 846
HOT 또 한번의 굿즈 정리를 했습니다 (스압) 4 eastwater eastwater 1시간 전23:58 1193
HOT 스압)히로세 스즈가 인생의 은인으로 생각하는 감독님 15 mcu91 1시간 전23:54 1306
HOT 영화 속 그림과 사진. 5 Parkta1958 1시간 전23:42 573
HOT 독립영화들에 왜 인생노답 막장캐릭터들이 많을까요? 28 파트라슈1 파트라슈1 1시간 전23:37 1505
HOT [드라이브 마이 카] 진짜 강추. 올해의 베스트 50 sonso1112 sonso1112 1시간 전23:33 1663
HOT 바이어컴 CBS/CJ ENM 글로벌 계약..파라마운트+ 내년 한국 론칭 9 goforto23 1시간 전23:30 1076
HOT 올해 좋았던 일본영화 8편 24 헨집 헨집 1시간 전23:28 888
HOT (스포있음) 라스트 나잇 인 소호, 이거 너무 극장용 영화네요! 5 유닉아이 유닉아이 2시간 전23:14 680
HOT <도쿄 리벤저스> 오타쿠의 눈으로 본 후기!! 4 웅냥 웅냥 2시간 전23:13 603
HOT <귀멸의 칼날> 우즈이 텐겐은 술을 마시면 안됩니다. 22 과장 과장 2시간 전23:11 1617
HOT [도쿄 리벤저스] 12년 말고 10년 전으로 바꾸기 잘 했다 4 RoM RoM 2시간 전23:10 457
HOT 와 중블!!! 36 STMY 2시간 전23:09 2281
HOT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예매 기념으로 핫토이 스파이더 그웬 개봉했습... 10 bangtong36 bangtong36 2시간 전22:49 1408
HOT 올 연말에 가장 바쁜 배우 17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2시간 전22:45 2336
HOT 어째 언시 일정을 잘못 잡은 거 같은 영화 27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2시간 전22:32 3156
HOT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현재 사전예매 현황 6 과장 과장 2시간 전22:26 2941
HOT 용산CGV 매트릭스 티켓 공지 봤는데 걱정되네요.. 17 하늘별에 하늘별에 2시간 전22:24 4172
HOT [도쿄 리벤저스] 성공한 애니실사 - 익무시사후기 6 jjh0711 jjh0711 3시간 전22:22 1118
HOT 하비에르 바르뎀 - '인어공주' 실사 보면 깜짝 놀랄것이다 13 goforto23 3시간 전22:17 2512
HOT 익무님들 노웨이홈 개봉날 일정이 다들 어떻게되시나요? 37 성은 3시간 전22:06 1850
HOT AI로 현실화 된 <귀멸의 칼날> 26 귀장 귀장 3시간 전21:56 2327
HOT 특이하고 특별한 굿즈자랑대회!!! 20 굿즈없으면섭섭행 굿즈없으면섭섭행 3시간 전21:52 2482
1043399
normal
프라모니 2분 전01:20 66
1043398
image
윈터1314 윈터1314 12분 전01:10 556
1043397
image
납복사대 납복사대 16분 전01:06 103
1043396
normal
Saitama 17분 전01:05 187
1043395
image
goforto23 21분 전01:01 600
1043394
image
밓냐옿 27분 전00:55 689
1043393
image
헤픈 28분 전00:54 485
1043392
normal
밓냐옿 37분 전00:45 549
1043391
image
불리맥과이어 불리맥과이어 41분 전00:41 545
1043390
image
이노베이터 이노베이터 43분 전00:39 612
1043389
normal
동동자 43분 전00:39 1323
1043388
image
모코코 모코코 51분 전00:31 858
1043387
image
OVㅁ2 OVㅁ2 52분 전00:30 1195
1043386
normal
똥강아즤 52분 전00:30 665
1043385
normal
sirscott sirscott 56분 전00:26 1073
1043384
normal
박사장장 56분 전00:26 837
1043383
image
hing_00 56분 전00:26 512
1043382
normal
내꿈은오뎅 1시간 전00:22 871
1043381
image
KiaOra KiaOra 1시간 전00:19 854
1043380
normal
자비스 자비스 1시간 전00:15 1445
1043379
normal
gnt3 1시간 전00:14 130
1043378
image
kimyoung12 1시간 전00:13 687
1043377
normal
UK.Kim 1시간 전00:10 269
1043376
normal
파란새싹 파란새싹 1시간 전00:10 449
1043375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0:08 722
1043374
normal
랄랄 랄랄 1시간 전00:05 790
1043373
normal
박감독 박감독 1시간 전00:05 207
1043372
image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00:02 1492
1043371
normal
니모닌 니모닌 1시간 전00:02 1031
1043370
image
Legend_621 Legend_621 1시간 전00:01 846
1043369
normal
아침산책 1시간 전00:01 101
1043368
normal
최희망 1시간 전00:00 993
1043367
image
yyipp 1시간 전00:00 234
1043366
image
eastwater eastwater 1시간 전23:58 1193
1043365
image
꿈꾸는청춘 1시간 전23:56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