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7
  • 쓰기
  • 검색

<푸른 호수> 장단점 후기 + 주인공 이름의 의미 등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1395 11 7

 

1.jpg

한국계 미국인 배우 저스틴 전이 각본, 연출, 주연까지 맡은 <푸른 호수>를 방금 감상했습니다. 

 

우선 단점부터 조금 짚어보면, 한국 관객들에게 굉장히 익숙하며 올드하게 느껴지는 K-신파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장면들이 꽤 있습니다. 후반부 가면 상황이나 연기나 음악까지 모두 감정을 강요한다는 느낌을 받을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조금만 연출의 강도를 절제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을 여러번 했어요. 


내용 전개 면에서도 다소 작위적인 구석이 있는데, 극중 악역이라고 할 만한 캐릭터를 참 얄팍하고 편의적으로 활용하는 부분이 대표적이죠. 

 

 

2.jpg

하지만 이 영화에는 분명한 존재 가치가 있습니다. 

 

우리 같은 외국인들은 물론이고 많은 미국인들에게도 아마 생소하지 않을까 싶은 미국의 사회 문제를 소재로 선택했다는 게 첫번째가 되겠고, 주제적-정서적으로 중심이 단단히 잡혀 있는 영화라는 게 두번째입니다. 

 

극중 '수련'이란 꽃에 비유한, 뿌리 없는 이방인의 설움과 고독이 영화 전반에 짙게 깔려 있습니다. 이 정서 자체가 다소 두서없게 느껴질 수도 있을 주인공의 플롯을 한데 묶어 통일된 이야기로 완성시키며, 또한 후반부 신파를 위한 빌드업이 되기도 합니다. 

 

주연 저스틴 전과 알리시아 비칸데르는 날벼락 같은 상황에 맞서 가족을 지키려는 부부의 간절함과 절박한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 탁월하게 연기했습니다. 특히 알리시아 비칸데르는 놀라운 가창력을 선보이기도 했네요ㅋㅋ 

 

 

종종 투박하게 느껴지는 구석은 아쉬웠던 반면, 그 이상으로 큰 감정적인 울림을 얻어갈 수 있었던 영화였습니다. 내일까지만 상영하는 극장이 많을 것 같은데, 볼까말까 망설이시는 분들은 한번 도전해보시길 권합니다. 

 

 

3.jpg

관람 후 찾아본 제 나름의 트리비아?를 짤막하게 덧붙여 보자면 

 

- 영화의 원제인 'Blue Bayou'는 60년대에 발표된 팝송이며, 극중 알리시아 비칸데르가 맛깔나게 불러제끼는 노래입니다.

 

- 개인적으로 영어를 웬만큼은 안다고 자부하는 편인데, 'Bayou'란 단어는 살면서 처음 봤습니다. 찾아보니 영화의 배경인 뉴올리언스를 포함한 미국 남부의 특징적인 지형으로, 강의 지류가 고여서 늪지처럼 되어버린 연못을 일컫는 말이라고 합니다. 

 

- 주인공의 이름은 안토니오 르블랑(Antonio Leblanc)입니다. Antonio는 스페인어권이나 이탈리아에서 주로 쓰이는 남자 이름인데, Leblanc은 프랑스어로 'The white'라는 뜻입니다. 

외모는 동양인인데 프랑스계와 스페인/이탈리아계가 기묘하게 섞인 이름을 달고 있는 거고, 도입부에서 주인공도 이름에 대해서 약간 자조적으로 웃음 삼기도 했죠. 미국을 제외한 그 어떤 나라에도 감정적인 연고가 없어 방황하는 주인공의 처지를 모순적으로 내비치는 이름이라고 생각합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1

  • zin
    zin

  • 맹린이
  • 스타니~^^v
    스타니~^^v
  • 베란다
    베란다
  • 솔로
    솔로
  • 송씨네
    송씨네
  • 다마가
    다마가

  • 랜쉬
  • 홀리저스
    홀리저스
  • 박엔스터
    박엔스터
  • golgo
    golgo

댓글 7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블루 바이유.. 비칸데르가 부른 버전 음원 들어봤는데 허스키 보이스로 꽤 잘 부르더라고요. 고음 처리 필요한 어려운 곡 같은데 말입니다.^^

댓글
20:09
21.10.18.
profile image
golgo
초반에는 오 분위기 괜찮다 정도였는데, 갑자기 확 높이면서 치고나올 때 노래 잘 부른다 느꼈어요ㅋㅋ
댓글
20:12
21.10.18.
profile image 2등
입양된 이민자에 대한 비합리적인 현실을 잘 고발했다는 점에서 좋았습니다. 크레딧에 보니 2000년대 이후 입양자라도 가차없이 추방당할 위험에 놓였던데.. 몰랐던 걸 알게 해 줬어요
댓글
20:16
21.10.18.
profile image
박엔스터
저도 저런 문제가 광범위하게 발생하는 줄은 전혀 몰랐어요. 영화 내용이 좀 극적이라고만 생각하다가 크레딧 보며 놀랐습니다.
댓글
20:17
21.10.18.
3등
이영화보고
검색했는데 실제로 미국에서 추방당한
'아담 크랩서' 라는 분의
약간 실화바탕으로 제작한 영화 같더라고요
그리고 이렇게 한국으로 추방된분이 6명이고

몇년전에는 한분은 자살 하셨다고 하네요 ㅠㅠ
이영화보고 입양아에 대해서
다시 생각하게 되더라고요
댓글
20:32
21.10.18.
profile image
영화가 훌륭한 영화는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충분히 필요한 영화라고 생각이 들었어요.
댓글
20:32
21.10.1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청춘적니] 1차 시사회 실관람객 극찬 리뷰 (익무분것도 있어요) 3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18분 전12:22 310
HOT 씨네큐 [라스트 나잇 인 소호] 스페셜 티켓 실물 6 라온제나 라온제나 36분 전12:04 1458
HOT 2021 고담 어워즈, 부문별 수상자(작) - 업데이트, [오징어 게임] 최우... 8 Roopretelcham Roopretelcham 42분 전11:58 1076
HOT 스다 마사키 - 고마츠 나나 결혼 후일담.. 7 golgo golgo 46분 전11:54 1923
HOT 김은숙 작가 신작 [더 글로리] 넷플릭스 오리지널 확정 14 ipanema ipanema 46분 전11:54 1827
HOT '스파이더맨' 새 3부작에 대한 톰 홀랜드 반응 5 goforto23 52분 전11:48 2481
HOT CGV 원데이 프리패스 고객센터 답변 19 빨간머리앤 빨간머리앤 1시간 전11:35 2279
HOT 돌프 룬트그렌 - ‘아쿠아맨 2’ 1편보다 낫다..각본 훌륭 12 goforto23 1시간 전11:31 1178
HOT [메가박스] 12월 1일 특별방역대책 실시에 따른 [백신패스관] 변경 안내 19 빙티 빙티 1시간 전11:24 3423
HOT [태일이]옛 서울거리의 작화가 너무 좋았어요 5 백멍황멍 백멍황멍 1시간 전11:17 598
HOT 시간의 수레바퀴... 위쳐와 비슷하거나 하위 호환 느낌이네요 3 퀘사스 1시간 전10:47 562
HOT 이벤트 시작 며칠 후에 공지하는 CGV 10 꼬리동 꼬리동 1시간 전10:47 3229
HOT (스포) [이터널스] 캐릭터별 MBTI 13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시간 전10:42 1143
HOT 디즈니+ [올라프가 전해요] 다음달 1일 공개 16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2시간 전10:37 1622
HOT 송강호, 이병헌 주연 ‘비상선언’ 등급 심의 완료 24 무비런 무비런 2시간 전10:31 2796
HOT '라스트 나잇 인 소호' 찍은 정정훈 촬영감독 에피소드, 차기... 4 golgo golgo 2시간 전10:30 1128
HOT CGV가 이번 아맥 스엑 사태를 통해서... 25 냥바냥 냥바냥 2시간 전10:25 3379
HOT '고스트버스터즈 라이즈' 관람 포인트 3가지 7 golgo golgo 2시간 전10:21 971
HOT 마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IMAX, Dolby Cinema, 4D, ScreenX 코드 ... 24 ipanema ipanema 2시간 전10:09 3415
HOT 넷플릭스 '지옥' 화살촉 BJ와 박정자의 멀끔한 모습 15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2시간 전10:03 3197
HOT 박소담의 '특송' 영화 속 캐릭터 소개 5 golgo golgo 2시간 전09:59 919
HOT '라스트 나잇 인 소호' 엽서 실물샷 17 빙티 빙티 2시간 전09:47 2844
HOT 김남길, 김소진, 진선규 주연 SBS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1월 ... 3 ipanema ipanema 3시간 전09:17 2035
HOT [경관의 피] 1차 보도스틸 1 라온제나 라온제나 3시간 전09:06 885
HOT 넷플릭스 시리즈 [신문기자] 첫 스틸컷 2 호다루카 호다루카 4시간 전08:37 1841
HOT 에드가 라이트 - '라스트 나잇 인 소호' 박찬욱 호평 감사 4 goforto23 4시간 전08:30 1730
HOT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북미 첫 시사 반응  12 goforto23 4시간 전08:21 3052
53261
image
백멍황멍 백멍황멍 1시간 전11:17 598
53260
image
Yolo Yolo 7시간 전05:26 797
53259
image
Nashira Nashira 12시간 전23:41 1466
53258
image
허키 16시간 전20:17 696
53257
image
뱐 16시간 전20:02 1025
53256
image
reckoner reckoner 17시간 전18:49 451
53255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8시간 전18:07 233
53254
normal
그냥뭐 그냥뭐 18시간 전17:45 224
53253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9시간 전17:31 178
53252
normal
포행 포행 19시간 전17:28 529
53251
image
바닐라빈. 바닐라빈. 19시간 전16:44 553
53250
normal
Likeit Likeit 20시간 전16:40 472
53249
image
그냥뭐 그냥뭐 22시간 전14:25 315
53248
image
바닐라빈. 바닐라빈. 22시간 전13:43 754
53247
image
할수있다면할수있다 할수있다면할수있다 1일 전02:31 1021
53246
image
영화초보12 1일 전01:14 664
53245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1일 전01:12 363
53244
normal
백멍황멍 백멍황멍 1일 전00:55 352
53243
image
바다로 바다로 1일 전00:26 356
53242
image
나는야 나는야 1일 전23:57 256
53241
normal
유닉아이 유닉아이 1일 전23:55 198
53240
normal
목마른철새 목마른철새 1일 전23:35 1706
53239
normal
Arthero 1일 전23:09 574
53238
normal
그냥뭐 그냥뭐 1일 전22:57 355
53237
image
창이 창이 1일 전22:02 1003
53236
image
Deeeeead 1일 전21:04 326
53235
image
영화초보12 1일 전20:23 780
53234
image
츄야 츄야 1일 전20:04 2215
53233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1일 전19:40 184
53232
image
거노거노 거노거노 1일 전19:37 747
53231
image
와이올라 1일 전18:49 539
53230
image
24fps 24fps 1일 전18:46 1036
53229
image
네모바보 네모바보 1일 전17:40 289
53228
image
leodip19 leodip19 1일 전16:32 2076
53227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1일 전15:56 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