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7
  • 쓰기
  • 검색

<푸른 호수> 장단점 후기 + 주인공 이름의 의미 등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1442 11 7

 

1.jpg

한국계 미국인 배우 저스틴 전이 각본, 연출, 주연까지 맡은 <푸른 호수>를 방금 감상했습니다. 

 

우선 단점부터 조금 짚어보면, 한국 관객들에게 굉장히 익숙하며 올드하게 느껴지는 K-신파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장면들이 꽤 있습니다. 후반부 가면 상황이나 연기나 음악까지 모두 감정을 강요한다는 느낌을 받을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조금만 연출의 강도를 절제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을 여러번 했어요. 


내용 전개 면에서도 다소 작위적인 구석이 있는데, 극중 악역이라고 할 만한 캐릭터를 참 얄팍하고 편의적으로 활용하는 부분이 대표적이죠. 

 

 

2.jpg

하지만 이 영화에는 분명한 존재 가치가 있습니다. 

 

우리 같은 외국인들은 물론이고 많은 미국인들에게도 아마 생소하지 않을까 싶은 미국의 사회 문제를 소재로 선택했다는 게 첫번째가 되겠고, 주제적-정서적으로 중심이 단단히 잡혀 있는 영화라는 게 두번째입니다. 

 

극중 '수련'이란 꽃에 비유한, 뿌리 없는 이방인의 설움과 고독이 영화 전반에 짙게 깔려 있습니다. 이 정서 자체가 다소 두서없게 느껴질 수도 있을 주인공의 플롯을 한데 묶어 통일된 이야기로 완성시키며, 또한 후반부 신파를 위한 빌드업이 되기도 합니다. 

 

주연 저스틴 전과 알리시아 비칸데르는 날벼락 같은 상황에 맞서 가족을 지키려는 부부의 간절함과 절박한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 탁월하게 연기했습니다. 특히 알리시아 비칸데르는 놀라운 가창력을 선보이기도 했네요ㅋㅋ 

 

 

종종 투박하게 느껴지는 구석은 아쉬웠던 반면, 그 이상으로 큰 감정적인 울림을 얻어갈 수 있었던 영화였습니다. 내일까지만 상영하는 극장이 많을 것 같은데, 볼까말까 망설이시는 분들은 한번 도전해보시길 권합니다. 

 

 

3.jpg

관람 후 찾아본 제 나름의 트리비아?를 짤막하게 덧붙여 보자면 

 

- 영화의 원제인 'Blue Bayou'는 60년대에 발표된 팝송이며, 극중 알리시아 비칸데르가 맛깔나게 불러제끼는 노래입니다.

 

- 개인적으로 영어를 웬만큼은 안다고 자부하는 편인데, 'Bayou'란 단어는 살면서 처음 봤습니다. 찾아보니 영화의 배경인 뉴올리언스를 포함한 미국 남부의 특징적인 지형으로, 강의 지류가 고여서 늪지처럼 되어버린 연못을 일컫는 말이라고 합니다. 

 

- 주인공의 이름은 안토니오 르블랑(Antonio Leblanc)입니다. Antonio는 스페인어권이나 이탈리아에서 주로 쓰이는 남자 이름인데, Leblanc은 프랑스어로 'The white'라는 뜻입니다. 

외모는 동양인인데 프랑스계와 스페인/이탈리아계가 기묘하게 섞인 이름을 달고 있는 거고, 도입부에서 주인공도 이름에 대해서 약간 자조적으로 웃음 삼기도 했죠. 미국을 제외한 그 어떤 나라에도 감정적인 연고가 없어 방황하는 주인공의 처지를 모순적으로 내비치는 이름이라고 생각합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1

  • zin
    zin

  • 맹린이
  • 스타니~^^v
    스타니~^^v
  • 베란다
    베란다
  • 솔로
    솔로
  • 송씨네
    송씨네
  • 다마가
    다마가

  • 랜쉬
  • 홀리저스
    홀리저스
  • 박엔스터
    박엔스터
  • golgo
    golgo

댓글 7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블루 바이유.. 비칸데르가 부른 버전 음원 들어봤는데 허스키 보이스로 꽤 잘 부르더라고요. 고음 처리 필요한 어려운 곡 같은데 말입니다.^^

댓글
20:09
21.10.18.
profile image
golgo
초반에는 오 분위기 괜찮다 정도였는데, 갑자기 확 높이면서 치고나올 때 노래 잘 부른다 느꼈어요ㅋㅋ
댓글
20:12
21.10.18.
profile image 2등
입양된 이민자에 대한 비합리적인 현실을 잘 고발했다는 점에서 좋았습니다. 크레딧에 보니 2000년대 이후 입양자라도 가차없이 추방당할 위험에 놓였던데.. 몰랐던 걸 알게 해 줬어요
댓글
20:16
21.10.18.
profile image
박엔스터
저도 저런 문제가 광범위하게 발생하는 줄은 전혀 몰랐어요. 영화 내용이 좀 극적이라고만 생각하다가 크레딧 보며 놀랐습니다.
댓글
20:17
21.10.18.
3등
이영화보고
검색했는데 실제로 미국에서 추방당한
'아담 크랩서' 라는 분의
약간 실화바탕으로 제작한 영화 같더라고요
그리고 이렇게 한국으로 추방된분이 6명이고

몇년전에는 한분은 자살 하셨다고 하네요 ㅠㅠ
이영화보고 입양아에 대해서
다시 생각하게 되더라고요
댓글
20:32
21.10.18.
profile image
영화가 훌륭한 영화는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충분히 필요한 영화라고 생각이 들었어요.
댓글
20:32
21.10.1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사자 가족의 다큐멘터리... (강추) 7 다크맨 다크맨 16분 전22:14 439
HOT 일상생활에 영향이 갈 정도로 무서운 공포영화 추천 받고 싶어요! 16 삼삼 삼삼 22분 전22:08 628
HOT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에서 우리가 볼 한국 자동차 3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52분 전21:38 1115
HOT 으아.... cgv 라방 채팅판 난리 났네요 27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56분 전21:34 4691
HOT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사전예매량 근황 7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59분 전21:31 1883
HOT 사람들 특별관 1+1 늘려달라고 하니깐... 24 데헤아 데헤아 1시간 전21:24 3559
HOT 골든 티켓 이번이 처음인 분을 위한 팁(특전 관련) 12 당직사관 당직사관 1시간 전21:12 2495
HOT [위쳐] 덕질에 진심인 슈퍼맨의 취미.jpg (스압) 4 fynn fynn 1시간 전21:01 850
HOT 이번 달에 스트리밍 될 10편의 크리스마스 호러 영화! 5 hera7067 hera7067 1시간 전20:42 826
HOT 넷플릭스 <파워 오브 도그>, <신의 손> 포토북 출시 8 ItalianaMobstar ItalianaMobstar 1시간 전20:32 1263
HOT 그 어머니에 그 딸 10 sirscott sirscott 2시간 전20:30 2329
HOT OTT 계정 공유 근황 13 PS4™ 2시간 전20:20 3513
HOT 디즈니 플러스 소소한 불만사항 11 kwanini kwanini 2시간 전20:10 1749
HOT 요즘 필름마크가 좀 늦게 소진되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22 거미남자집에못가 2시간 전20:02 3236
HOT 여타짜 절대 관람하지 마세요! 무료라도요! 시간 낭비 맞아요! 21 시인 2시간 전20:00 4527
HOT 혹시 모르니 쿠브앱을 설치해두세요 37 셋져 셋져 2시간 전19:57 3739
HOT 호주 아카데미 시상결과 - 저스틴 커젤 '니트람' 작품상등 8관왕 3 goforto23 2시간 전19:34 1026
HOT 생일이지만 언제나처럼 49 목마른철새 목마른철새 2시간 전19:31 1683
HOT 귀멸의칼날 극장판 3편 포스터 모두 모았습니다 13 영화인김형서 영화인김형서 3시간 전19:16 976
HOT [돈 룩 업] 시종일관 쿡쿡 거리다 나왔네요. (약스포) 8 쿨스 쿨스 3시간 전19:05 1072
HOT 봤던 관객도 스포 자체가 아예 불가능했던 영화 28 Leedong 3시간 전19:03 4248
HOT 알고보니 실제 의사가 했던 말을 가져온 슬의생 대사.jpg 5 랑싀 3시간 전18:48 2109
HOT CGV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4DX·ScreenX 포스터 증정 이벤트 57 빙티 빙티 3시간 전18:32 7367
HOT "웃어, 친한 척 해. 친구인 척 해" 12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3시간 전18:32 3934
HOT '여타짜' - 인내심을 갖고 끝까지 본 관객들에게 빅엿을 (스포) 18 무비런 무비런 4시간 전18:27 2605
HOT 뉴욕 타임즈 선정 2021 최고 영화 Top 10 8 goforto23 4시간 전18:14 2052
HOT 메가박스 2022 다이어리 77 라온제나 라온제나 4시간 전17:58 4983
1044045
normal
마스터피스 마스터피스 1분 전22:29 38
1044044
image
바닐라빈. 바닐라빈. 5분 전22:25 137
1044043
image
songforu songforu 8분 전22:22 82
1044042
image
내꼬답 내꼬답 8분 전22:22 520
1044041
normal
TL TL 9분 전22:21 326
1044040
normal
넥슬라이스 넥슬라이스 9분 전22:21 395
1044039
normal
하루새 하루새 12분 전22:18 558
1044038
normal
호미s 호미s 15분 전22:15 121
1044037
normal
macguffin macguffin 15분 전22:15 538
1044036
normal
라따뚜이 라따뚜이 16분 전22:14 341
1044035
image
진샤오미 진샤오미 16분 전22:14 440
1044034
image
다크맨 다크맨 16분 전22:14 439
1044033
normal
그래동싱아 19분 전22:11 598
1044032
normal
삼삼 삼삼 22분 전22:08 628
1044031
image
kimyoung12 26분 전22:04 567
1044030
image
e260 e260 27분 전22:03 342
1044029
file
kimyoung12 28분 전22:02 431
1044028
normal
Lastmovie 30분 전22:00 2243
1044027
normal
waterfall waterfall 31분 전21:59 385
1044026
normal
스카이구름 스카이구름 32분 전21:58 474
1044025
normal
니나노노 32분 전21:58 825
1044024
normal
이카로스 이카로스 36분 전21:54 314
1044023
image
사슴눈망울 사슴눈망울 36분 전21:54 1975
1044022
normal
불면증잠만보 38분 전21:52 960
1044021
image
영사남 영사남 38분 전21:52 206
1044020
image
케이트블란쳇 케이트블란쳇 38분 전21:52 1647
1044019
image
어둠의다크 어둠의다크 38분 전21:52 1131
1044018
normal
스티비원더걸스 39분 전21:51 528
1044017
normal
어린쥐 어린쥐 40분 전21:50 323
1044016
normal
뿡야뿡요 44분 전21:46 653
1044015
normal
파란새싹 파란새싹 47분 전21:43 1675
1044014
normal
jjong 47분 전21:43 233
1044013
normal
nin 48분 전21:42 708
1044012
normal
거미남자집에못가 49분 전21:41 1608
1044011
image
성은 49분 전21:41 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