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7
  • 쓰기
  • 검색

[BIFF] 감상평 위주 관람영화 순위 + 자랑글

하디 하디
4988 15 27

10. 애프터 블루 (더티 파라다이스) (3/5)

베르트랑 만디코 감독의 [와일드 보이즈]를 처음 만났을 때 그 느낌 감히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를 뛰어넘었다는 말로도 다 설명할 수 없는 압도적 감흥이였습니다. 두 편의 중편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애프터 블루]는 인상적인 오프닝이 지나가고 제목처럼 더티하게 느껴지는 불쾌한 관람만이 남았습니다. [프랑스]를 봤어야 했는데 가장 후회되는 선택입니다.

 

9. 브리짓 바르도 포에버 (3/5)

처음 본 레흐 마예브스키 감독의 영화입니다. 초반 초현실적인 회화적 영상미에 감탄했고, 장 뤽 고다르 감독의 [경멸]이 음악과 함께 스크린에 펼쳐질때 까지는 매우 좋았습니다. 그러나 판타지가 시작된 이후 발칙함을 넘어 피곤하게 느껴지는 상상력과 과할정도로 짙게 깔린 정치적, 역사적인 내용들을 2시간 동안 보는 것은 쉽지 않았습니다.

 

8. 일 부코 (3.5/5)

영화는 탐험이라는 감독의 철학처럼 이미지를 탐구하는 독특한 영화입니다. 스타리움에서 펼쳐지는 자연과 어둠은 매우인상적으로 다가옵니다. 다만 너무 아름답게만 느껴지는 촬영과 느리게 흘러가는 영화는 조금 진부하게 느껴졌습니다.

 

7. 아헤드의 무릎 (3.5/5)

올해 부산에서의 첫 영화. 전작 [시너님스]를 너무 좋게 봤기에 가장 기대했고 [아헤드의 무릎] 역시 폭발적인 연출이 빛나는 작품이었습니다. 하지만 대사를 통해 쉴 새 없이 나오는 정치적 비판은 영화의 매력을 반감시켰습니다. 소화하기 쉽지 않은 영화지만 몇몇 장면들은 잊혀지지 않습니다. 똑같이 비판적이지만 강약 조절이 적절하다고 느껴지는 [시너님스]에 비해 아쉬웠습니다.

 

6. 일층 이층 삼층 (4.5/5)

칸에서 최악의 반응을 얻은 영화이지만 난니 모레티 감독의 영화를 보고 실망한적은 없기에 고민없이 선택한 영화입니다. 왜 반응이 좋지 않았을까요. 이야기의 구성으로 풀어가는 사람 사이의 관계, 거장의 손길로 만들어낸 묘한 감정 묘사가 너무 좋았습니다. 관조적이면서 또 감동적이고 아름답기도 한 이 영화의 엔딩은 현재까지 올해의 엔딩입니다. 

 

5. 6번 칸 (4.5/5)

칸에서 반응이 좋아서 선택했습니다. 어떤 내용인지 전혀 알지 못한채 포스터만 봐서 무거운 영화라고 예상했는데 전혀아니네요. 영화 너무 사랑스럽습니다. 좁은 열차 안을 떠돌며 일어나는 싱숭생숭한 소동들과 후반부 광할하고 차가운 롱숏들의 대비가 인상적입니다. 문과 창을 넘어서지 않는 감독의 카메라를 다루는 태도 또한 인상적입니다. 많은 분들이 좋아할 영화처럼 보여서 수입이 되기를 기다립니다! 

 

4. 더 트스거오 다이어리 (5/5)

미겔 고미쉬 감독이 초심으로 돌아왔네요. [더 트스거오 다이어리]는 현실과 영화의 경계를 무시한채 가장 단순한 촬영, 역순이라는 가장 단순한 편집으로 미니멀함을 추구하는 아름다운 영화입니다. 영화 속 썩은채 처음 등장하는 과일은 엔딩에 가까워 질수록 본 모습을 되찾아갑니다. 카메라의 힘이 느껴지는 CG가 필요없는 마법입니다. 애정하게 될 영화입니다. 

 

3. 배드 럭 뱅잉 (5/5)

겨우 취소표 잡아서 본 영화인데 최고네요. 매우 적나라한 오프닝을 시작으로 감독의 안내처럼 1부는 인물보다는 부쿠레슈티의 도시를 유려하게 보여줍니다. 2부는 당혹스러울 정도로 급격하게 방향을 틀어 단어의 해채를 보여줍니다. 감독의 재치가 느껴지고 비판의 목소리도 깊게 박혀있습니다. 3부는 1부에서 들어난 비디오 유출에 관한 토론의 장으로 2부에서의 단어의 해채를 다시금 되새기게 하며 영화의 절정을 만들어냅니다. 뒤에 이어지는 엔딩들을 최고의 코미디이자 비판입니다. 영화 미쳐요. 100% 개봉하지 못할 영화이니 기회가 되실때 꼭 보세요!

 

2. 메모리아 (5/5)

태국을 떠나 콜롬비아에서 만든 영화이지만 여전히 태국에 대한 감독의 시선이 작품의 주를 이루고 있다고 봤습니다. 색을 통한 상징들이 이를 증명합니다. 사운드 디자인이 탁월합니다. 이 영화에 대해 불호거나 영화를 보다가 정신을 잃었어도 사운드에 있어서는 누구나 놀라운 경험을 할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이 듭니다. 가장 정적인 카메라와 배우들의 모션이지만 엔딩 크레딧까지 큰 울림을 받았습니다. 난해하다고 느껴질 엔딩에 대한 관객들의 반응이 궁금한 영화라서 많은 상영이 이루어지면 좋겠네요. 

 

1. 아네트 (5/5)

시간이 지나면 어떨지 모르겠지만 아직 여운이 남아있는 지금 [아네트]는 극장에서 느낀 최고의 감흥이었습니다. 감독이직접 숨도 쉬지 말라는 말로 영화를 시작할때 [홀리 모터스]를 만든 감독만이 가질 수 있는 자신감인가..?라는 생각으로시작했는데 역시 레오스 까락스! 최고의 연출로 웅장한 오페라를 만드셨네요. 꽤나 대중적으로 흘러가면서 감독의 개인적인 이야기, 예술에 관한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녹여낸 아네트는 제 2021 BIFF의 최고작이고, 2021 올해의 최고작이며, 21세기 최고의 영화 중 한편입니다. 개봉하면 꼭 보세요!! 

 

아쉬운 작품도 적지 않지만 올해 부국제 라인업은 그 어느때보다 좋았습니다!  

 

+(길에서 만난 레오스 까락스 감독님 싸인입니다ㅎㅎ) 

DD00913B-8391-4D52-B8C0-38F8F2690E09.jpeg.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5


  • XFJin08
  • 퓨리
    퓨리
  • 오키의영화
    오키의영화
  • MegaBox
    MegaBox
  • 진영인
    진영인

  • 노스탤지아

  • 빛나
  • Nashira
    Nashira
  • 솔로
    솔로
  • 다크맨
    다크맨
  • 가미
    가미
  • 닭한마리
    닭한마리
  • 안혐오스런마츠코
    안혐오스런마츠코
  • SuGiHaRa
    SuGiHaRa

댓글 27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하디 작성자
안혐오스런마츠코
오프닝부터 너무 좋아서 눈물났어요ㅜ
댓글
23:41
21.10.14.
profile image
하디 작성자
닭한마리
너무 행복했어요ㅜㅜㅜㅜ
댓글
23:57
21.10.14.
profile image 3등
<아네트> 꼭 봐야겠네요!!(저희 동네에서 개봉한다면...)
댓글
23:55
21.10.14.
profile image
하디 작성자
가미

심의도 좋게 나왔으니 상영관도 많기를 빕니다!!!

댓글
23:58
21.10.14.
profile image
하디 작성자
팬텀스레드
전 마스터클래스 상영 전 근처에서 받았는데 가까이 계셨군요!
댓글
00:12
21.10.15.
profile image
하디 작성자
팬텀스레드

감독님이 거리에 자주 출몰(?)하셔서 싸인 받으신 분들이 적지 않을 거예요ㅎㅎ

댓글
00:15
21.10.15.
하디
아아 전 마지막날 주차장에서 큰 그림에 받았는데 제 뒷분이 저 미니포스터에 받으셔서 오해한거 같습니당😅
댓글
하디글쓴이 추천
00:18
21.10.15.
profile image
하디 작성자
팬텀스레드
마땅하게 받을 곳이 없어서 급하게 상영 후 증정한 저 엽서에 받았어요! 미리 준비했으면 더 좋았을텐데 팬텀스레드님 부럽습니다ㅎㅎ
댓글
00:21
21.10.15.
하디
가장 존경하는 분이 부산 오신다고 들어서 몇주전부터 공들여서 준비했네요😭 잊지못할 부산영화제였습니다. 하디님도 축하드려용
댓글
00:26
21.10.15.

저도 무심코 본 <더 트스거오 다이어리>가 인상깊었습니다
코로나19 시대에 영화 만들기를 저런 예술적인 아이디어로 승화하는 게 놀라웠어요 ㅎㅎ

저는 올해의 영화에 <드라이브 마이 카><메모리아><배드 럭 뱅잉>은 꼭 들어갈 것 같아요(<아네트>는 아직 못 봐서ㅎㅎ)

댓글
00:37
21.10.15.
profile image
하디 작성자
율은사랑
전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님 두 신작을 아직 못봤네요! 기대됩니다!
댓글
00:49
21.10.15.
배드럭 100% 개봉하지 못할 영화 동의합니다 ㅜㅜ 좋은 영화지만..
댓글
10:07
21.10.15.
profile image
하디 작성자
XFJin08
수위가 약해도 개봉은 안했겠죠..ㅜ
댓글
12:13
21.10.15.
하디
헐.. 수위가 약했어도 못하려나요 ㅜㅜ
댓글
19:45
21.10.15.
profile image
하디 작성자
XFJin08
대중성이 전혀 없고 흥행을 기대할 영화도 아니라 굳이 모험을 시도할 수입사는 없었을 거 같네요ㅜ
댓글
20:04
21.10.15.
하디
음.. 확실히 그렇긴하네요 ㅜㅜ 다음에 영화제나 기획전에서 봐야겠어요
댓글
07:53
21.10.1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무는 '취향존중'이 중요한 커뮤니티입니다 131 다크맨 다크맨 6일 전13:23 63086
HOT 듄 마그넷 뽑기 도전! 63 영웅맘 34분 전22:40 1370
HOT 21세기 최고의 영화 100편 28 하디 하디 37분 전22:37 979
HOT 월버그가 후회하는 출연작들 22 닭한마리 닭한마리 47분 전22:27 1413
HOT 안양역 롯데시네마 아트카드가 많아요🌝 +야광🌟 15 나초 나초 1시간 전22:08 1492
HOT 이터널스 개인별 전단지 4종(세르시, 마카리, 길가메시, 파스토스) 10 아이언하이드 아이언하이드 52분 전22:22 1737
HOT 잠시 고향 아이맥스 자랑이 있겠습니다. 28 텐더로인 텐더로인 55분 전22:19 2065
HOT 롤랜드 에머리히 ‘문폴’ 새 공식 스틸 10종 3 goforto23 57분 전22:17 675
HOT (스포)[라스트 듀얼:최후의 결투] - 진실이 중요하지 않았던 현장 2 영사남 영사남 1시간 전22:02 342
HOT <듄> 포스터를 새로 디자인해봤어요 14 JayOh JayOh 1시간 전21:47 1855
HOT 고장난 론 호불호 후기(장문, 스포있음) 6 TH0RMAS TH0RMAS 1시간 전21:45 837
HOT 2021년 개봉 한국 영화 관객수 순위 TOP 5 5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1시간 전21:36 1293
HOT (스포) [스티브 맥퀸: 더 맨 앤 르망] 후기 - 엔진이란 심장을 가진 남자 7 박엔스터 박엔스터 1시간 전21:31 571
HOT 저가 코스플레이 최신작.jpg 12 무비런 무비런 1시간 전21:33 1917
HOT 우린 (똑똑한) 헐크가 있지 핫토이 엔드게임 헐크 피규어입니다 13 yssds 2시간 전20:51 1160
HOT 용아맥의 수난 17 과장 과장 2시간 전20:45 3813
HOT 최근 몇달전부터 산 블루레이 9 켄시로 켄시로 2시간 전20:21 1575
HOT 라스 폰 트리에 감독 신작 촬영현장 사진 (2022년 칸 영화제 초청 예상) 4 로보캅 로보캅 2시간 전20:17 1811
HOT 또 일낸 '오스카' 윤여정…대중문화 역사상 '최초의 상'... 6 온새미로 온새미로 3시간 전20:10 3138
HOT '이터널스' 보기 전 알면 좋은 노래, 배경 지식 5 golgo golgo 3시간 전19:37 2314
HOT 어느 가족 한/일 각본집 실물 공개 1 kimyoung 3시간 전19:28 1497
HOT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오티 만들어봤어요! 14 꾸이mk02 꾸이mk02 3시간 전19:25 1610
HOT 비고 모텐슨, 칼렙 랜드리 존스 주연 베트남 스릴러 제작 발표 3 goforto23 3시간 전19:16 962
HOT cgv 용산아이파크몰 굿즈 현황(고장난 론 필름마크 소진) 11 김지우 4시간 전19:09 1990
HOT 현 시대를 가장 날카롭게 풍자한 작품 <고장난 론> 6 제리d 4시간 전19:04 1264
HOT [할로윈 킬즈] 한글 포스터 만들었어요 8 만쥬쓰 만쥬쓰 4시간 전18:43 1148
52305
image
곰보 곰보 1시간 전21:54 443
52304
image
등불 등불 1시간 전21:38 497
52303
image
자구자구 2시간 전21:03 604
52302
normal
쿨스 쿨스 2시간 전20:56 1259
52301
image
영화초보12 3시간 전19:53 159
52300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3시간 전19:52 299
52299
normal
제리d 4시간 전19:04 1264
52298
image
클라우드 클라우드 5시간 전17:47 477
52297
image
츄야 츄야 5시간 전17:19 335
52296
normal
yvonnemarmelle yvonnemarmelle 8시간 전14:25 221
52295
normal
도우너월드 도우너월드 9시간 전13:55 632
52294
image
키라라 9시간 전13:30 360
52293
image
쿨스 쿨스 9시간 전13:21 1571
52292
image
KimMin KimMin 10시간 전12:15 804
52291
image
토니A 11시간 전11:26 1859
52290
normal
목캔디와복합기 11시간 전11:15 486
52289
normal
코이비토 코이비토 12시간 전11:04 832
52288
normal
코이비토 코이비토 12시간 전10:54 520
52287
image
Deeeeead 13시간 전09:46 668
52286
normal
영화로운세상 13시간 전09:40 377
52285
normal
밈블토니아 14시간 전08:27 854
52284
image
네모바보 네모바보 18시간 전04:26 494
52283
image
네모바보 네모바보 19시간 전03:52 788
52282
normal
자르무빈 21시간 전01:55 752
52281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21시간 전01:39 252
52280
image
참나무방패소린 참나무방패소린 22시간 전00:53 1506
52279
normal
댭 23시간 전23:23 1795
52278
normal
ReMemBerMe ReMemBerMe 23시간 전23:18 1797
52277
normal
설초 설초 23시간 전23:15 2394
52276
image
sinclair sinclair 1일 전23:03 293
52275
normal
에몽돌899 1일 전22:57 309
52274
image
멍냥멍 멍냥멍 1일 전22:53 1004
52273
image
sinclair sinclair 1일 전22:38 671
52272
image
텐더로인 텐더로인 1일 전22:35 863
52271
image
자연형인간 자연형인간 1일 전22:18 7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