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0
  • 쓰기
  • 검색

(약스포) <푸른 호수> 거친 화면, 깊은 첼로, 그리고 폭풍 눈물

KimMin KimMin
399 2 0

세 살때 미국으로 입양되어 안토니오 르블랑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남자. 비록 여전히 사회 밑바닥을 전전하지만 지금 안토니오는 더 이상 행복할 수 없다. 사랑하는 아내와 의붓딸, 그리고 이제 막 태어날 둘째 딸을 기다리며 벅찬 미래를 꿈꾼다. 하지만 이방인인 그에게도 희망이 있을까.

 

그에게는 희미한 기억이 있어요. 비록 세살이었지만 입양되기 전 엄마와의 시간들, 그리고 엄마와 푸른 호수의 이미지들이 남아있어요. 힘들고 고통스러울 때마다 다시 떠올리는 이 이미지들은 그를 지탱해 줍니다.

 

안토니오가 우연히 만난 베트남 이민자와 수련에 대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있어요. 그가 사는 뉴올리언즈의 문양이 이 수련을 모티프로 했다고 합니다. 수련은 물에 떠있지만 가느다란 뿌리에 매달려있는 거라는군요. 이 뿌리를 잃으면 수련도 살아남지 못합니다. 이방인이 아닌, 평범하게 살아갈 자유가 주어진 자신의 기원에 관한 의미있는 비유인 듯합니다.

 

미국으로 입양된 모든 아이들은 시민권을 부여받아요. 하지만 이 권리를 규정한 법의 시행 전에 해당하는 경우, 그 당시 서류가 미비했던 아이들은 불법체류자로 전락할 수밖에 없다는군요. 그래서 단지 미국에서의 자신의 평범했던 삶을 되찾기 위해 희박한 확률에도 엄청난 비용을 들여 기나 긴 법정 다툼을 벌여야 한답니다.

 

필름으로 찰영한 거친 질감의 화면과 묵직하게 가슴을 울리는 첼로의 음색이 어우러져 잠시의 희망조차 빼앗긴 채 한없이 가라앉는 안토니오를 힘들게 바라보던 중, 아내인 캐시역을 맡은 알리시아 비칸테르의 노래가 스크린에 흐릅니다. 두 시간의 여정에서 가장 아름다운 순간이에요. '블루 바이유', 현재의 불안하고 외로운 나를 위안할 수 있는 마음의 고향. 그녀의 노래가 전해 주는 작은 희망과 행복을 향한 염원은 어느 덧 제 맘을 움직이고 눈물을 흘리게 합니다.

 

그리고 이어지는 안토니오와 캐시의 불안정한 여정은 마지막에 이르러 기어이 폭풍 눈물을 쏟게 합니다. 전반적으로 거칠고 때로 아쉬운 부분들도 있지만, 필름과 첼로, 그리고 고전적인 전개가 한데 어우러져 그야말로 절정의 감정이입으로 온통 마음을 흔들어 놓았어요.

 

안토니오 역의 저스틴 전과 캐시 역의 알리시아 비칸데르는 진심어린 연기를 통해 자연스럽게 몰입을 유도합니다. 저스틴 전의 깊은 눈빛이 주는 연약함과, 알리시아 비칸데르의 손길에 서린 따뜻함도 좋았지만, 특히 알리시아 비칸데르의 노래는 가사와 더불어 가장 잊을 수 없는 장면이 되었어요.

 

암전이 되고, 이 이야기가 소개하는 법의 헛점에 노출되어버린 실제 사례들을 볼 수 있었어요. 단지 이방인이라는 이유로 숱한 고통을 감내하며 겨우 자기의 터전을 일구어왔는데, 이들이 다시 그 모든 것을 잃을 처지가 된다는 사실도 어처구니가 없지만, 해마다 이 허점에 고스란히 노출되는 사례들이 새롭게 보고되는데도 방치되고 있다니 안타까울 뿐입니다.

 

33194B69-8BEC-4280-ADDD-A3B2246D4B59.jpeg.jpg

4DB31A1F-F936-4A1C-BCD4-3C119AE69D96.jpeg.jpg

DEDFA035-A78E-473F-B019-04A5228BC5B1.jpeg.jpg

CCAD531A-DA90-478D-B2C2-36308E78314E.jpeg.jpg

CE169854-DDA1-4084-8FD7-A1F9D7784B27.jpeg.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


  • 랜쉬
  • 비밀이지만
    비밀이지만

댓글 0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무는 '취향존중'이 중요한 커뮤니티입니다 123 다크맨 다크맨 2일 전13:23 36938
HOT 샹치와 시아링 옷이 짧은팔인 이유 2 goforto23 1시간 전08:45 1347
HOT '2046' 스틸북 3종 팩샷 및 프리오더 일정 - 노바 6 NeoSun NeoSun 56분 전09:27 616
HOT 애플 TV+ 인기 드라마 한국 포스터들 8 쿠도군 쿠도군 1시간 전08:27 2985
HOT 애플 TV+, 11월 4일 한국 론칭 12 쿠도군 쿠도군 2시간 전08:13 3218
HOT 애플tv+ Dr.Brain 티저 - 11월 4일 공개 3 nㆍ 2시간 전08:00 1651
HOT ‘존윅 4’ 스턴트배우들에게 키아누 리브스가 선물한 시계 9 NeoSun NeoSun 2시간 전07:56 2045
HOT ‘듄’ 글로벌 2억 2천만$..최종 4억 달러 이상 예상 5 goforto23 4시간 전06:09 1950
HOT 이터널스 로마 국제 영화제 레드카펫 사진 2 kimyoung 4시간 전05:59 1060
HOT ‘이터널스’ 로튼지수 및 주요평 27 goforto23 6시간 전03:38 5543
HOT 지리산 1화 대충 보면서 계속 드는 생각이 4 sppa 7시간 전03:14 1917
HOT 한국에 사는게 다행이라 여기는 점 10 Hua Hua 8시간 전01:41 4104
HOT 서울 원정 마치고 굿즈 때샷(2주에 걸쳐 받은 굿즈들) 22 판다소라 판다소라 9시간 전01:02 3030
HOT 이터널스 3사 예매율 1위 찍었네요 6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9시간 전00:29 5352
HOT '듄' 북미 오프닝 4천만$ 기록..빌네브 감독 역대 최고 10 goforto23 10시간 전00:00 5913
HOT 라스트 듀얼 : 최후의 결투 추천 후기 (스포유) 7 스칼렛죠핸슨 10시간 전00:02 4011
HOT [BIAF] <콘 사토시: 꿈속의 마법사> 11 셋져 셋져 10시간 전00:17 3930
HOT 10월 24일 박스오피스 17 이댕하 이댕하 10시간 전00:00 7293
HOT [라스트듀얼] 1~3장의 소주제와 자기정체감 (강스포 해석리뷰) 15 Nashira Nashira 10시간 전23:36 5266
HOT ‘듄’ 레베카 퍼거슨/장첸 삭제씬 (스포) 23 goforto23 11시간 전23:18 9912
HOT 제가 생각하는 [지리산]의 약점 4 영사남 영사남 11시간 전22:49 6673
HOT 익무인들께서는 올 해 어떤 영화제가 가장 인상적이었나요? 14 songforu songforu 11시간 전22:55 5557
HOT 블레이드 러너 2049보다 듄 감흥이 덜했던 소신적 감상 8 DBadvocate DBadvocate 11시간 전23:01 6370
HOT 풍부한 오페라&뮤지컬 감성 영화 <🎼아네트> 후기 3 뷰리티슈 뷰리티슈 11시간 전23:06 5039
HOT [지리산] 2화 드라마 PPL에 나름 관대한 편인데 7 odorukid odorukid 11시간 전23:17 7519
HOT <아네트> 코엑스 2관에 걸리네요. 20 영원 영원 12시간 전22:14 6329
52202
normal
pptv pptv 43분 전09:40 165
52201
image
수락해 7시간 전02:24 775
52200
image
하카펠 하카펠 10시간 전00:06 897
52199
normal
스칼렛죠핸슨 10시간 전00:02 4011
52198
image
Nashira Nashira 10시간 전23:36 5266
52197
image
안혐오스런마츠코 안혐오스런마츠코 11시간 전23:22 966
52196
image
뷰리티슈 뷰리티슈 11시간 전23:06 5039
52195
normal
하카펠 하카펠 11시간 전23:01 1192
52194
image
R.. R.. 14시간 전19:43 1056
52193
normal
쿨스 쿨스 15시간 전18:33 6249
52192
image
주송치 주송치 16시간 전18:16 1520
52191
image
첨탑 16시간 전18:09 1014
52190
normal
yvonnemarmelle yvonnemarmelle 16시간 전17:36 983
52189
image
BillEvans 20시간 전14:20 6873
52188
normal
Mike 20시간 전13:32 1840
52187
image
리키0717 20시간 전13:24 1274
52186
image
미스터화이트 21시간 전12:28 1365
52185
image
피렌 피렌 23시간 전10:27 2122
52184
image
BillEvans 1일 전07:03 7537
52183
image
퉁그리 퉁그리 1일 전01:50 7702
52182
image
songforu songforu 1일 전00:52 1610
52181
normal
깜지 깜지 1일 전00:51 1617
52180
image
SuGiHaRa SuGiHaRa 1일 전00:31 7091
52179
normal
유닉아이 유닉아이 1일 전00:22 6683
52178
normal
왈도3호 왈도3호 1일 전23:47 1844
52177
image
Nashira Nashira 1일 전23:29 11659
52176
image
가미 가미 1일 전23:09 1611
52175
image
안혐오스런마츠코 안혐오스런마츠코 1일 전22:28 1931
52174
image
멍냥멍 멍냥멍 1일 전22:28 1545
52173
normal
KimMin KimMin 1일 전22:12 8074
52172
image
R.. R.. 1일 전20:02 7030
52171
image
가미 가미 1일 전18:38 1159
52170
image
songforu songforu 1일 전18:29 4320
52169
normal
Mike 1일 전16:53 2077
52168
image
supman supman 1일 전15:38 11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