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6
  • 쓰기
  • 검색

예의의 의미를 모르는 분들이 참 많아요.

sirscott sirscott
6453 33 26

최근에 아트영화볼 때 있었던 일입니다.

 

제가 정중앙 명당을 예매할때는 사람이 없었는데, 막상 입장하니 사람이 많더라고요.

착석하고 익무하고 있는데 영화 시작하기 한 5분전쯤,두 분이 제 앞쪽 자리 중앙 쪽으로 오더니 표와 자리를 번갈아 확인하더군요.

 아... 뭐 그 상황이구나 생각을 하고 있는데 대화가 들렸습니다.

“저...앉으신 자리가 저와 제 일행자리인데요.?”

근데 상대말이...

“아  그래. 옆자리 비었는데 거기로 앉아.”

그 말을 듣고 뭐야 생각하면서 자세히 보니 노인분이시더라고요.

 그 말을 듣고 두 사람이 당황하더니 결국엔 한자리 띄어서 앉더라고요.

 참 나... 저 자리 주인오면 어쩌나 했는데, 다행히 안오더라고요.

 약간 어이 없었지만 제 일이 아니라서 뭐라 하기 그렇더라고요. 그러다 영화가 시작됐습니다.

 

 화면이 밝어지는데 오른쪽에서 뭔가 휙 올라오더라고요.

 뭐야하고 눈을 가늘게 뜨니 발이었어요.

 순간 식겁했습니다.

 발올린자리에서 한 자리 건너에 사람얼굴이 있는데  신발 벗은 채로 다리를 올리더라고요.

 와.... 할말을 잃었습니다.

 제가 일찍 들어와서 거기 앉은 분이 누군지 봤었습니다.

 잘 차려입으신 여사님들이어서 어머니 생각도 살짝 났는데... 좀 황당하더군요.

 

 예의라는게 한쪽만 지키는게 아닌 쌍방이 다 해야 예의인데 참 어이없더라고요.

 아니면 나이가 들어서 그 의미보다 자신이 더 중요해서 막 그런가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 행태를 보니 꾸준히 운동해야겠다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나이가 들어도 극장에 갈 것 같은데 몸이 아프면 나도 모르게 저러지 않을까 무섭더라고요.

 

 아, 그 남의 자리 앉으신 분은 영화중간에 한자리 띄어 앉은 분에게 나가자하고 나가시더라고요. 일행분도 있으시더라고요..

 그것도 정말 황당했습니다.

 

 진짜 반면교사를 제대로 해준 분들이었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3

  • 율독
    율독
  • Cine_Dragon
    Cine_Dragon

  • 화이트라뗴
  • 네오룸펜
    네오룸펜

  • 읶뮤
  • Nashira
    Nashira
  •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북회귀선
    북회귀선

  • 러클
  • ActionsMania
    ActionsMania

  • 빛나
  • 박군93
    박군93
  • 자비스
    자비스
  • 자몽네이블오렌지
    자몽네이블오렌지
  • 말랑주니
    말랑주니
  • Josée☘️
    Josée☘️

  • 맹린이

  • 카마도카나오

  • 레미제라드
  • Matryoshka
    Matryoshka
  • 셋져
    셋져

  • 영화좋아하는곰
  • 이한스
    이한스

  • 푸르메
  • 롱테이크
    롱테이크

  • 당양산
  • 칠성동익스트림
    칠성동익스트림
  • 키팅
    키팅
  • Soma
    Soma
  • mirine
    mirine
  • 지그재구리
    지그재구리
  •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댓글 26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sirscott 작성자
천둥의호흡

사람 얼굴이 근처에 있는데도 그런 행동하시는 분들은 진짜 이해가 안가요.

댓글
23:13
21.10.13.
profile image 2등

그런 분들은 평균적으로 예의의 사전적 개념이 좀 다르더라구요😭 위추 드립니다

댓글
23:11
21.10.13.
profile image
sirscott 작성자
지그재구리

저보다는 그 상황에 처한 분들이 더 안타깝더라고요. 저도 눈살이 찌푸려지는데 그 분들은 참...

댓글
23:13
21.10.13.
profile image
sirscott
분위기라는게 은근히 비중이 있어서 저는 초반에 언쟁이 있으면 집중력이 좀 떨어지더라구요😭 그리고 대체로 아트영화 맞는분은 잘 맞아서 좋아하시는데 아트영화 안맞는분들은 중간에 나가는 경우가 은근히 많던... 듣고있나요 모던타임즈 하품소리 크게 내시던 할아버님...
댓글
23:32
21.10.13.
profile image 3등
전 지난 주말 뒤쪽 앉은 사람이 대각선으로 발을 올리고 있길래 내리라는 뜻으로 일부러 바로 옆으로 옮겨 앉았는데도 안 내리더라구요.
결국 발 내려달라고 얘기했어요.
그러면서 제좌석에도 제가 앉기전에 올렸을수도 있겠다 싶어서 머리 떼고 두시간내내 봤던..ㅠ
댓글
23:20
21.10.13.
profile image
어이가없네요 그분은 저같은 놈 한번 만나셔야 버릇을 고치실텐데요
댓글
23:21
21.10.13.
profile image
맞아요 저두 캔디맨 볼때 갑자기 휙 머가 보이길래 봤는데 아줌마가 다리를 딱.. 바로 옆이 아니라 참 말은 안했지만 은근히 신경쓰이더라구요
저는 유독 뒷사람들이 발을 많이 올리더라구요 ㅠㅠ
할머니는 진짜 내의자에 발올리고.. 내려달라고 했는대도.. 안내리고 전 영화 끝날때까지 의자에 기대지도 않고 봤어요 ㅋㅋ 다른자리 가고 싶어도 매진이라 못가고.. 끝나고 머라고 하니 무릎이 안좋아서 올렸다고 미안하다고.. 어이없던 기억이 나네요 ~
댓글
23:22
21.10.13.
예전에 제 좌석 팔걸이에 뒤에 사람이 발 올리길래, 팔걸이 확 들어 버렸습니다 깜짝 놀라더군요 좀 통쾌하더라는.. 힘든 관람 환경이셨겠습니다.
댓글
23:23
21.10.13.

아마 용산 박찬욱관 스틸워터 상영이었던 것 같아요. 제 자리에 앉으셨길래, 정중하게 말씀드렸으나 말씀하신 것처럼 말씀하셔서 어르신이기도 하고, 일단 우측 좌석들이 비어서 앱을 켜서 빈 좌석을 세보고 만약 영화 시작 전 (대략 3분여) 발권되지 않는다면 큰일은 없을 것 같아서, 어르신께 다시 일단 옆으로 앉지만 저희가 앉은 좌석 주인이 오면 비켜주셔야 한다고 말씀드렸었네요. 원칙상으로는 안 되지만 어르신이라 마음이 모질지 못해서….

그리고 이후에 답답하시다는 말씀을 하신 것 같은데, 기침 소리가 들려서 보니 마스크를 벗고 계셔서 한 차례 다시 주의를 드렸습니다. 재차 문제가 있으면 어차피 저야 3번째 관람이라서 다른 분들께 폐가 되지 않도록 직원분께 부탁드릴 예정이었고요. 그분 왼쪽 한 칸 띄어 앉으신 분도 일행이셨는데, 앞 좌석에 발도 올리시고.. 어쨌든 결과는 두 분이 두 차례 정도 나가자고 대화하시고 나가셨네요.
(저희 오른쪽에 앉으신 어머님들도 그... 발을 올리셨죠.. 아하하...)


영화는 좋았는데, 관객은 좋지 않았습니다. 여러 관크에 시달리곤 하는데, 너무 많이 시달리다보니 저 말고도 주변분께 크게 폐가 되지 않는다면 넘어가는 편이긴해요...

댓글
23:37
21.10.13.
빌런들이 간혹 등장하지만, 간혹 익무분들처럼 영화에 다같이 집중하고 즐겁게 관람하는 분들만 모여서 관람하는 경우는 정말 즐겁더라구요. 즐거운 영화 생활해요 ㅎ
댓글
23:41
21.10.13.
profile image

제 관절이 문제가 있는지 다리 올리는게 불편하고 괴로워서 그 자세를 유지못하는데 영화보는 내내 다리 올리는 사람들을 볼 때마다 신기해요.😥

댓글
23:47
21.10.13.
profile image

사람답지 않은 몰상식한 행동을 하면 성별,나이 관계 없이 인격체로 존중받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요

댓글
23:49
21.10.13.

사실 아무렇지 않은 것처럼 행동했지만 기분이 상했었는데, 글 올려주셔서 깜짝 놀라고, 공감해주셔서 감사했어요. 스틸워터 좋은 영화인데, 영화 보신 분들께 노래 한 곡 남기고 가요. 가사를 음미해보면 더 와 닿는 부분이 있더라구요.

 

https://www.youtube.com/watch?v=QnHzLlo9pGU

댓글
00:02
21.10.14.
profile image
예의밥말아 드신 분들에겐 똑같이 해줘야 합니다 전 누가 뒤에서 발올리면 일어나서 바로 뒤자리 가서 바로 발올립니다
댓글
00:56
21.10.14.
profile image
제 근처로 발이 올라온다면 두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1. 정중하게 발은 좀 아닌 것 같다며 치워달라고 말하지
2. 인지한 순간 벌레나 뱀이라도 본 것처럼 소름돋는 비명 지르기

1번은 효과가 반반이라는 단점이
2번은 효과만점이지만 나 역시 관크러가 된다는 단점이...
댓글
04:07
21.10.14.

발 올리고 그러는 건 나이랑은 아무 상관없더군요.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그냥 이상한 인간들이 너무 많아요.

댓글
04:48
21.10.14.
profile image

전 관크 보기 싫어서 c,d열 앉는데...
최근에 발올리는 관크가 부쩍 많아졌는지 앞에서도 점점 자주 보고있어요. ㅜ
앞열 좋아하는 저는 머리쪽에 발있는지 잘 살펴야겠습니다. 흑...ㅜㅜ

댓글
04:56
21.10.14.
profile image
팔걸이 정도쯤 높이에 발을 올리는건 집에서 편히 볼때 하는 습관을 여기서도 하고 자빠졌네 하는 생각이 드는데 머리부근에 발 올리는건 본인 허리에도 무리가 갈테고 '그 짧은 다리를 왜 저리 불편한 자세로...'하며 절레절레 하게 됩니다
댓글
08:19
21.10.14.
나이 상관없이 관크들 참 많아요ㅠㅠ
기본 에티켓 조금만 신경써주시면 모두가
행복한 관람을 할 수 있을텐데요
댓글
09:08
21.10.14.
profile image
영화보다가 고개 돌렸는데 발 보이면 깜짝 놀랄 거 같아요,,, 어휴
댓글
11:37
21.10.14.
profile image
조조나 늦은밤엔 저런경우가 거의없어서
주로 그런사람들 안움직이는 시간대로 예매합니다.
댓글
14:31
21.10.14.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무는 '취향존중'이 중요한 커뮤니티입니다 123 다크맨 다크맨 2일 전13:23 36949
HOT '앤트맨 3' 새 로고 공개 8 goforto23 1시간 전09:20 1528
HOT 애플 TV, 국내서 웨이브/왓챠 및 개별구매 VOD 이용 가능 4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시간 전09:14 1035
HOT 샹치와 시아링 옷이 짧은팔인 이유 4 goforto23 1시간 전08:45 1422
HOT '2046' 스틸북 3종 팩샷 및 프리오더 일정 - 노바 6 NeoSun NeoSun 59분 전09:27 635
HOT 애플 TV+ 인기 드라마 한국 포스터들 8 쿠도군 쿠도군 1시간 전08:27 3019
HOT 애플 TV+, 11월 4일 한국 론칭 12 쿠도군 쿠도군 2시간 전08:13 3261
HOT 애플tv+ Dr.Brain 티저 - 11월 4일 공개 3 nㆍ 2시간 전08:00 1670
HOT ‘존윅 4’ 스턴트배우들에게 키아누 리브스가 선물한 시계 9 NeoSun NeoSun 2시간 전07:56 2076
HOT ‘듄’ 글로벌 2억 2천만$..최종 4억 달러 이상 예상 5 goforto23 4시간 전06:09 1959
HOT 이터널스 로마 국제 영화제 레드카펫 사진 2 kimyoung 4시간 전05:59 1066
HOT ‘이터널스’ 로튼지수 및 주요평 27 goforto23 6시간 전03:38 5570
HOT 지리산 1화 대충 보면서 계속 드는 생각이 4 sppa 7시간 전03:14 1933
HOT 한국에 사는게 다행이라 여기는 점 10 Hua Hua 8시간 전01:41 4134
HOT 서울 원정 마치고 굿즈 때샷(2주에 걸쳐 받은 굿즈들) 22 판다소라 판다소라 9시간 전01:02 3048
HOT 이터널스 3사 예매율 1위 찍었네요 6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9시간 전00:29 5363
HOT '듄' 북미 오프닝 4천만$ 기록..빌네브 감독 역대 최고 10 goforto23 10시간 전00:00 5924
HOT 라스트 듀얼 : 최후의 결투 추천 후기 (스포유) 7 스칼렛죠핸슨 10시간 전00:02 4015
HOT [BIAF] <콘 사토시: 꿈속의 마법사> 11 셋져 셋져 10시간 전00:17 3940
HOT 10월 24일 박스오피스 17 이댕하 이댕하 10시간 전00:00 7308
HOT [라스트듀얼] 1~3장의 소주제와 자기정체감 (강스포 해석리뷰) 15 Nashira Nashira 10시간 전23:36 5270
HOT ‘듄’ 레베카 퍼거슨/장첸 삭제씬 (스포) 23 goforto23 11시간 전23:18 9941
HOT 제가 생각하는 [지리산]의 약점 4 영사남 영사남 11시간 전22:49 6682
HOT 익무인들께서는 올 해 어떤 영화제가 가장 인상적이었나요? 14 songforu songforu 11시간 전22:55 5572
HOT 블레이드 러너 2049보다 듄 감흥이 덜했던 소신적 감상 8 DBadvocate DBadvocate 11시간 전23:01 6385
HOT 풍부한 오페라&뮤지컬 감성 영화 <🎼아네트> 후기 3 뷰리티슈 뷰리티슈 11시간 전23:06 5050
31211
image
빙티 빙티 26분 전10:00 835
31210
image
zin zin 27분 전09:59 756
31209
normal
Amjjj Amjjj 6시간 전04:11 2361
31208
image
이신헌 이신헌 8시간 전01:40 1655
31207
normal
pss3003 9시간 전00:55 1853
31206
normal
반쯤삶은고등어 반쯤삶은고등어 11시간 전22:48 1450
31205
normal
usnavi 11시간 전22:38 1125
31204
normal
xemo xemo 12시간 전22:15 2743
31203
normal
inflames inflames 12시간 전22:05 9363
31202
image
반쯤삶은고등어 반쯤삶은고등어 12시간 전21:54 1887
31201
normal
error error 12시간 전21:31 2158
31200
normal
이신헌 이신헌 14시간 전19:44 1980
31199
normal
바너드 15시간 전18:59 1760
31198
image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16시간 전17:56 2268
31197
normal
피콜로더듬이 피콜로더듬이 16시간 전17:37 2076
31196
normal
바너드 17시간 전17:24 1793
31195
normal
광녀광녀 광녀광녀 18시간 전15:39 2237
31194
normal
슉샥 슉샥 19시간 전15:00 10218
31193
normal
너의이름은12 20시간 전14:18 2285
31192
image
웅장한지돌 21시간 전12:59 2243
31191
normal
월계수 월계수 21시간 전12:49 1416
31190
image
Max_00 Max_00 22시간 전12:04 1864
31189
image
코큰이최고 코큰이최고 22시간 전11:59 8748
31188
normal
Again 1일 전07:43 11685
31187
image
송씨네 송씨네 1일 전07:28 8205
31186
image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1일 전02:18 3876
31185
normal
김두한 김두한 1일 전22:30 2713
31184
normal
전지구적난민 전지구적난민 1일 전21:45 1581
31183
normal
pss3003 1일 전21:05 1811
31182
normal
바너드 1일 전20:55 2455
31181
normal
소울 소울 1일 전20:49 2289
31180
normal
데헤아 데헤아 1일 전20:41 2432
31179
normal
Supervicon Supervicon 1일 전19:56 3003
31178
normal
광녀광녀 광녀광녀 1일 전19:47 2067
31177
normal
스마트 1일 전19:45 3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