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8
  • 쓰기
  • 검색

(강스포) 모가디슈(2021)리뷰

셰리 셰리
782 6 8

안녕하세요, 셰리입니다

어려운 코로나 시기에도 훌륭한 성적을 거둔 영화, 모가디슈!

집순이인 저도 극장으로 달려가게 한 영화인데요

남북이 힘을 합쳐 어려움을 극복해내는 줄거리를 가진 영화

모가디슈를 만나보시죠.

 

포스터.jpg

영화 정보

모가디슈(Escape From Mogadishu, 2021)

장르: 드라마, 액션

감독: 류승완

출연: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구교환 외

제작사: 덱스터 스튜디오, 외유내강, 필름케이

러닝타임: 121분

 

줄거리

국립 소말리아 대학교에서 소말리아 사람들과 기념 촬영을 한 후, 한신성 대사와 공수철 서기관은 강대진 참사관을 만나러 국제공항으로 이동하는 것으로 영화가 시작됩니다. 한참 기다려도 한 대사 일행이 오지 않자 택시를 타려 하는 순간, 일행이 도착하고 강 참사관은 들고 있던 외교행낭을 건넵니다. 그리고 한 대사일행은 대통령궁으로, 강 참사관은 대한민국 외교부로 향하죠.

1.jpg

한 대사 일행은 소말리아 대통령을 만나 대한민국의 UN가입을 성사시킬 생각에 좋아합니다. 그것도 잠시, 강도들이 차에 총알을 퍼붓고 대통령에게 줄 선물을 가져가버리죠. 어쩔 수 없이 한 대사 일행은 도로에서 직접 뛰어가 15분 지각해버리고… 대통령은 다른 일정이 있다며 가버립니다. 한 대사는 항의하고 북한의 림용수 대사가 대통령 집무실에서 나오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그리고 북한이 대한민국의 UN가입을 방해했다고 짐작하죠. 이는 틀리지 않았는데요, 강도의 정체는 태준기 북한 대사관 참사관이 보낸 정보원들이었기 때문입니다.

2.jpg

마침내 모가디슈에 반군들이 들어옵니다. 북한 대사관에서는 모가디슈 탈출 작전을 계획 중이었는데요, 태준기 참사관은 자신의 정보원들이 통행증을 확보했으니 걱정말라고 합니다. 그런데 이 정보원들도 반군이었죠! 반군들은 북한 대사관에 쳐들어와 값나가는 것과 식량을 싹쓸이해갑니다. 북한 대사관 사람들은 중국 대사관으로 가기로 결정하지만 그곳은 불타고 있고 비워진 지 오래였죠. 결국 북한 대사관 사람들은 대한민국 대사관에 가서 구호를 요청합니다.

3.jpg

 

처음엔 서로를 경계하지만 배고프고 위험한 상황에서 남북을 따질 처지가 아니었습니다. 대한민국 대사관 발코니에서 따로 대면한 한 대사와 림 대사는 위기 속에서 서로의 외교적 역량을 동원하여 협력하기로 결정합니다. 남한은 이탈리아, 북한은 이집트 대사관과 연락하기로 하죠. 다행히 이탈리아 대사는 적십자 구조기를 확보했다는 소식을 전합니다. 대한민국 대사관으로 돌아온 뒤. 한 대사가 이탈리아 대사관에서 빌려온 차까지 합쳐 4대를 헌책, 모래주머니 등을 붙여 임시 장갑차로 개조해냅니다.

 

4.jpg

남북한 일행은 이탈리아 구조기가 오는 오후 4시까지 약 30분 남은 상황에서 이슬람 오후 기도 방송이 흘러나올 때 4대의 차를 몰고 대사관을 출발합니다. 정부군이 통제하는 바리케이트에 당도했을 때 공수철 서기관이 백기를 꺼내다가 실수로 나무깃대만 꺼내어 총구로 오인받게 되고요! 태준기가 몰던 차량만 따로 빠져나가 정부군을 유도한 채 남은 3대는 이탈리아 대사관 앞에 무사히 도착합니다. 태준기의 차는 가까스로 이탈리아 대사관 앞에 도착하며 이탈리아 대사관은 이탈리아 영토를 침입하지 말라며 소말리아 정부군에게 경고합니다. 그런데 총을 맞은 상태에서도 차를 몰고 온 태준기가 끝내 숨을 거두고… 이탈리아 대사관에서 그의 장례를 치뤄줍니다.

5.jpg

 

남북한 일행은 구조기를 타고 케냐 몸바사 공항에 도착합니다. 그들은 서로에게 감사 인사를 하죠. 그리고 같이 내렸다간 무슨 일이 일어날 지 뻔했기 때문에 남한 측이 먼저 내리고 다른 사람들이 내린 다음 북한 측이 내려 협력한 사실을 감추기로 합니다. 비행기에서 작별인사를 나누고 두 일행은 내린 다음 눈도 못 마주친 채 영화는 끝이 납니다.

 

리뷰

  • 군더더기 없는 탈출 과정이 현실성을 만들다

영화는 탈출과정에 역량을 집중합니다. 먼저 액션씬이 많지 않습니다. 강 참사관과 태준기 참사관의 싸움, 차량 추격씬 정도를 액션씬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찾아보니 제작진의 의도였다고 합니다. 신체적으로 일반인에 불과한(당뇨병 환자도 있죠)대사관 식구들이 군인을 상대로 날렵하게 싸우는 모습은 상상이 가지 않으니까요.

다음으로 남북한을 소재로 한 영화라면 나올 법한 신파는 등장하지 않습니다. 저도 영화를 보면서 아이들과 여자들도 있는데 뭔가 우리 다시 만나자 류의 대사나 사건이 일어나지 않을까 하는 의심(?)을 끊임없이 했습니다. 그런데 전혀 아니었죠. 남북 식구들은 탈출에 충실할 뿐 누구도 통일을 외치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군더더기 없는 탈출 과정이 현실성을 만드는 것 아닐까요?

6.jpg

 

  • 덱스터 스튜디오와의 협업

저는 영화정보를 살펴보면서 류승완 감독님과 협업한 덱스터 스튜디오에 눈길이 갔는데요. 덱스터 스튜디오는 국내 VFX 업계 1위입니다. 영화 미스터 고(2013)를 시작으로 신과함께 시리즈, 백두산(2020)을 제작했죠. 다섯 번째 작품인 모가디슈의 공동제작 및 VFX(visual effects), 사운드, 색 보정 등 후반 공정 전반에 참여했습니다. 영화 제작과 더불어 넷플릭스와의 2년간에 걸친 파트너십도 체결했다고 하니 콘텐츠 풀이 더욱 넓어질 수 있다는 예상도 드네요. 이 기업, 앞으로 종종 찾아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한 줄 평 “포화 속에서 피어난 휴머니즘, 그렇다고 진부하지 않은”

 

별점 4.0/5.0

 

사진출처: 네이버 영화

 

도움이 되었던 자료

‘모가디슈’는 왜 북한 사람들의 대사에 자막을 달았을까

https://movie.v.daum.net/v/20210815113900708

김욱 덱스터 대표 “모가디슈 흥행, 넷플릭스와의 협업…” (이하 생략)

https://www.hankyung.com/life/article/2021080389271

셰리 셰리
9 Lv. 7720/9000P

스토리작가를 꿈꾸는 중...

주로 집에서 영화를 봅니다.

왓챠를 즐기고 있어요

영화 마구마구 추천해주세요!

여러분과 영화의 감동을 함께 느끼고 싶어요~

heerahome@naver.com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

  • 스윗홈
    스윗홈
  • 스타니~^^v
    스타니~^^v
  • Nashira
    Nashira
  • golgo
    golgo
  • 롱테이크
    롱테이크
  • 달빛주스
    달빛주스

댓글 8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셰리 작성자
달빛주스
코로나 시국에도 350만 쾌거를 이루어냈죠! n차관람 멋져요 🥰
댓글
21:47
21.09.25.
profile image
셰리 작성자
달빛주스
달빛주스님도 좋은 밤 되세요 😀
댓글
21:57
21.09.25.
profile image 2등

근데 실제주인공 인터뷰를 보면.. 남북이 헤어지면서 통일되면 다시만나자 이웃이되자 그런 얘기를 나눴다고 합니다. 리얼리티를 살려도 신파라고 까일게 분명하니 의도적으로 뺀거죠;;

댓글
21:57
21.09.25.
profile image
셰리 작성자
핀란
그렇군요. 실제와 영화 사이에 차이가 있었군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좋은 밤 되세요 😀
댓글
21:59
21.09.25.
profile image 3등
정성스러운 리뷰 감사합니다. 잘 읽고 가요. 스토리 자체는 흔한데 잘 살린 점이 인상깊었어요~
댓글
00:16
21.09.26.
profile image
셰리 작성자
서나과
저야말로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댓글
00:17
21.09.2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무 PC 모드 폰트 설정하기 40 다크맨 다크맨 5일 전23:35 5784
HOT 10월 18일 박스오피스 14 이댕하 이댕하 6시간 전00:00 2409
HOT 김옥빈 배우의 다이어트 후유증... ㅋㅋ 19 leodip19 leodip19 7시간 전23:33 4364
HOT [듄] 용아맥 장단점 26 셋져 셋져 8시간 전22:41 4549
HOT 최근에 봤던 영화들 한줄평 & 별점 (약 스포?) 4 Zeratulish Zeratulish 7시간 전22:43 1149
HOT [고스트 버스터즈 라이즈] 새 포스터와 인터내셔널 예고편 10 모킹버드 모킹버드 7시간 전23:19 1683
HOT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라스트듀얼-최후의결투] 늦은 익무시사 후기 2 alohaa alohaa 7시간 전22:54 700
HOT dc여 영원하라! dc팬돔 기념으로 핫토이 피규어 dc 대표 히어로 슈퍼맨과 배... 31 yssds 8시간 전22:41 1280
HOT 듄 보신 분들, 대부분 만족하신 거 같은데 흥행도 기대할만한가요? 47 유닉아이 유닉아이 8시간 전22:11 4040
HOT 한중일 3국중 영화포스터 가장 잘 만드는 나라는??? 13 sayhoya sayhoya 8시간 전22:07 2408
HOT 듄 IMAX LASER 2D 후기 65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8시간 전22:04 5171
HOT 갤 가돗 제니퍼 허드슨 조디 코머 엘르 잡지 커버 사진 4 kimyoung 8시간 전21:46 1418
HOT [듄] 용아맥 초간단 후기 [주쓰님 나눔표] 23 라차가 9시간 전21:35 3000
HOT 영화속 최악의 학교는? 24 hera7067 hera7067 10시간 전20:12 2188
HOT 영화보고 만드는 '영테일' <최선의 삶> 8 DBadvocate DBadvocate 10시간 전20:26 793
HOT 21세기 슬래셔 호러영화중 잊을수 없는 오프닝 13 R.. R.. 10시간 전20:30 2179
HOT <푸른 호수> 장단점 후기 + 주인공 이름의 의미 등 7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10시간 전20:07 884
HOT 치킨광고 거절에 대해 다시 설명하는 오영수 배우 (오징어게임 스포) 7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11시간 전19:28 2937
HOT 뜬금없지만 제가 애정하는 자막폰트는 17 계란여왕쥬리 계란여왕쥬리 12시간 전18:36 2294
HOT 이번주 이벤트 정리 (10월 18 ~ 24일) 15 qga8060 qga8060 12시간 전18:29 3641
HOT 정호연 보그 11월호 6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12시간 전18:21 2351
HOT 뮤지컬 '클림트' - 내 생애 최악의 공연 3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12시간 전18:09 1929
7693
image
NeoSun NeoSun 12시간 전18:08 953
7692
image
NeoSun NeoSun 14시간 전15:55 650
7691
image
NeoSun NeoSun 16시간 전14:30 404
7690
image
도리 도리 16시간 전14:24 782
7689
normal
데헤아 데헤아 18시간 전12:05 665
7688
image
KYND KYND 19시간 전10:52 208
7687
image
KYND KYND 20시간 전10:39 177
7686
image
NeoSun NeoSun 21시간 전09:38 640
7685
image
KYND KYND 1일 전00:09 362
7684
image
KYND KYND 1일 전23:59 283
7683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일 전19:32 1164
7682
image
처니리 처니리 1일 전17:37 388
7681
image
johjima johjima 1일 전15:31 382
7680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2일 전23:02 1062
7679
image
hera7067 hera7067 2일 전11:05 302
7678
image
NeoSun NeoSun 3일 전22:36 718
7677
image
NeoSun NeoSun 3일 전20:11 725
7676
image
정체불명 정체불명 3일 전19:38 2267
7675
normal
에펠 에펠 3일 전17:07 1859
7674
image
웅냥 웅냥 3일 전14:46 2048
7673
normal
복자 복자 3일 전14:16 952
7672
normal
시노 3일 전14:14 536
7671
normal
윈터1314 윈터1314 3일 전14:12 1263
7670
normal
DBadvocate DBadvocate 3일 전14:09 689
7669
normal
KYND KYND 3일 전14:09 799
7668
normal
bangtong36 bangtong36 3일 전14:09 669
7667
normal
윈터1314 윈터1314 3일 전14:05 630
7666
image
NeoSun NeoSun 3일 전14:03 1640
7665
normal
데헤아 데헤아 3일 전13:57 1574
7664
image
NeoSun NeoSun 3일 전12:24 408
7663
image
hera7067 hera7067 4일 전19:14 516
7662
image
hera7067 hera7067 4일 전19:01 359
7661
image
hera7067 hera7067 4일 전18:53 336
7660
image
hera7067 hera7067 4일 전18:48 364
7659
normal
웅냥 웅냥 4일 전16:00 7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