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
  • 쓰기
  • 검색

[스웨덴영화제] 영화공간주안에서 [미나의선택],[베리만 아일랜드] 보고 왔어요

alohaa alohaa
424 7 2

20210925_124404.jpg

20210925_124652.jpg

20210925_130224_2.jpg

20210925_191139.jpg

서울 아트하우스모모에서 열렸던 스웨덴 영화제에 이어 인천 영화공간주안도 주말에 다녀왔습니다ㅎㅎ 사실 거리도 꽤 있고 현장예매만  가능해서 망설여지기도 했는데 크리스토퍼놀란 님께서 올려주신 스트랩도 탐나고 평소 즐겨듣는 김혜리의 필름클럽에 자주등장하는 영공주를 이런 기회아님 방문해보기 어려울 것 같아 가보기로 마음먹었어요 그리고 아트하우스 모모에서 봤던 두 작품들이 모두 좋았기도 했구요 다행히 개관이 오후 한시부터라 여유가 있었네요 우선 처음가보는 영화공간 주안은 마치 아트나인처럼 시내한복판에 우뚝솟은 건물 맨 위층에 있어서 놀랐어요 로컬분위기가 물씬나고 아담했지만 다양한 아트영화들이 개봉시기가 한참 지난 이후에도 상영되고 있어서 반가웠네요 직원분들과 자원봉사자?분들의 세대가 다양했던 점도 기억에 남네요 입고계신 노란 스웨덴영화제 티셔츠도 탐났는데 sns인증 이벤트는 진즉에 마감됐다고 해서 아쉬웠습니다ㅠㅠ  대신 예쁜폰스트랩과 스웨덴 사람들의 주식이라는 밀(?)과자, gv에서 질문 후 영공주 텀블러까지 가방무겁게 듬뿍 주셔서 기분이 좋았네요ㅎㅎ  집에와서 과자개봉후 요거트에 찍어먹으니 조합이 아주 좋아요bb

 

본격적으로 영화에 대해 이야기해보자면 먼저 본 영화는 [미나의 선택]이었습니다.

60092ea2bd7216482d34a3e108941626ac0c66ed.jpeg

240D8D3854D3546D23.jpeg

첫 관람과 마찬가지로 사전정보를 아예 찾아보지 않고 본 영화였는데 마치 제목이 한국 로코영화같은 느낌도 들었어요  근데 삭막한 포스터와 청불관람으로 마냥 밝지않은 무거운 영화겠구나 짐작이 들었죠 주인공 미나는 마약딜러로 근근히 살아가는 여성으로 집세를 제때 내지못해 쫓겨나게 된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 사기를 쳐 동료의 돈을 가지고 도망가게 됩니다 돈을 늦게 가져갔지만 이미 거리에 내몰리는 신세가 된 미나는 노숙을 전전하다 보호소를 가게 되고 그곳에서 알콜중독으로 아들과 생이별한 아카티를 만나게 되는데 이 둘은 도시의 부랑자들이 외곽에 모여서 사는 캠프촌으로 떠나게 됩니다 그곳에 정착하여 사고치지않고 새출발을 하려고 해도 결국 실패하고 다시 마약딜러 신세로 전락한 미나는 궁지에 몰렸을 때 감정의 변화를 겪고 어떠한 선택을 하게 됩니다 영화 내내 분위기가 어둡고 삭막한데 주인공분은 정말 화장기1도없이 고된인생에 찌든 미나를 너무나 잘 소화하신 것 같아요 흔히들 선진국,복지국가로 알려진 스웨덴의 소외된 계층들을 묘사했는데 내일없이 오로지 오늘만 생각하고 범죄를 일삼으며 사는 사람들은 어느나라에나 존재하기 마련이네요 검색해보니 17년도에는 직접 주연배우분이 한국에 오셔서 gv도 참여 하셨더라구요 극중 계속 집중하지못하고 산만한 행동을 보이는 미나의 adhd 증상들에 대해 열심히 공부하셔서 연기에 적용시키셧다고 한 인터뷰를 봤는데 확실히 인상적이었네요 또 약중독,알콜중독이라는 빠져나오기 어려운 덫에 빠진 두 여성의 연대가 인상적이기도 했습니다

 

두 번째 작품은 [베리만 아일랜드]였습니다

images (4).jpeg

스웨덴의 전설적인 영화감독 잉마르 베리만 감독의 포뢰섬에서의 여생과 그의 작품세계를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담은 작품이었는데 초반에는 잘 알지 못하는 감독님이고 형식이 티비쇼느낌이라 좀 생경했는데 베리만 감독님의 생애와 어떻게 개인사가 작품에 투영이 되었는지 어떤 관심사와 가치관을 가지고 작품을 만드셨는지 직접적으로 인터뷰와 작품의 일부들이 함께 보여줘서 흥미로웠어요  아카데미 외국어 영화상을 3번이나 수상하신 명감독이셨는데 제가 아는 작품은 페르소나 뿐이라 조금 부끄럽기도 했네요  주로 죽음과 신,예술에 대해 다룬 영화들을 만드셨고 강한 주관과 성격을 바탕으로 60여년간 영화,tv, 연극 등 경계를 허문 다양한 분야에서 여러 명작을 탄생하셨는데 인터뷰 내내 껄끄러운 질문에도 매우 소탈하시고 솔직하셔서 과연 여러번의 결혼과 동거를 반복하신 자유로운 영혼이시구나 싶었네요ㅎㅎ 가족에게 무관심한 남편,아버지였고 여성문제,탈세논란과 같은 과도 여과없이 등장하는데 마지막 배우자를 먼저보내고 포뢰섬의 대궐같은 자신만의 왕국에서 쓸쓸하지만 고요히 여생을 보내시는 모습이 아름답고 부럽게 느껴지기도 했네요 영화 상영후 진행된 gv에서 라이너유투버께서 베리만감독의 대표작  3개 제7의 봉인, 페르소나,화니와 알렉산더를 추천해주셧는데 기회가 된다면 다 챙겨보고 싶어졌네요 

 

이렇게 두번째 스웨덴영화제 일정을 마무리 했습니다ㅎㅎ 다른 못본 작품들은 내년에 볼 수 있기를 기원합니당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7

  • Christopher_Nolan
    Christopher_Nolan
  • golgo
    golgo
  • N차하면비로소보이는것들
    N차하면비로소보이는것들
  • 스코티
    스코티
  • 영원
    영원
  • 달려라부메랑
    달려라부메랑
  • 뽀로뽀로미
    뽀로뽀로미

댓글 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후기 잘 봤습니다.
베리만 감독 일생이 파란만장했네요
댓글
23:19
21.09.25.
profile image 2등
우와 인천까지 원정 와주셨군요?? 감사합니다🤗 텀블러에 스트랩에 과자까지 다 받으셨네요!!!! 제가 다 뿌듯 ㅎㅎ 코로나 전까지는 항상 배우분들 감독님들 한국으로 초청해서 영화제 진행했었는데 요즘 너무 아쉬워요 ㅠㅠ 리뷰 감사하고 내년에도 또 뵐게요^^
댓글
10:19
21.09.2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무 PC 모드 폰트 설정하기 40 다크맨 다크맨 5일 전23:35 5775
HOT 10월 18일 박스오피스 14 이댕하 이댕하 5시간 전00:00 2280
HOT 김옥빈 배우의 다이어트 후유증... ㅋㅋ 19 leodip19 leodip19 5시간 전23:33 3990
HOT [듄] 용아맥 장단점 26 셋져 셋져 6시간 전22:41 4384
HOT 최근에 봤던 영화들 한줄평 & 별점 (약 스포?) 4 Zeratulish Zeratulish 6시간 전22:43 1106
HOT [고스트 버스터즈 라이즈] 새 포스터와 인터내셔널 예고편 10 모킹버드 모킹버드 6시간 전23:19 1567
HOT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라스트듀얼-최후의결투] 늦은 익무시사 후기 2 alohaa alohaa 6시간 전22:54 683
HOT dc여 영원하라! dc팬돔 기념으로 핫토이 피규어 dc 대표 히어로 슈퍼맨과 배... 26 yssds 6시간 전22:41 1220
HOT 듄 보신 분들, 대부분 만족하신 거 같은데 흥행도 기대할만한가요? 47 유닉아이 유닉아이 7시간 전22:11 3957
HOT 한중일 3국중 영화포스터 가장 잘 만드는 나라는??? 13 sayhoya sayhoya 7시간 전22:07 2376
HOT 듄 IMAX LASER 2D 후기 65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7시간 전22:04 5082
HOT 갤 가돗 제니퍼 허드슨 조디 코머 엘르 잡지 커버 사진 4 kimyoung 7시간 전21:46 1387
HOT [듄] 용아맥 초간단 후기 [주쓰님 나눔표] 23 라차가 7시간 전21:35 2986
HOT 영화속 최악의 학교는? 24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20:12 2145
HOT 영화보고 만드는 '영테일' <최선의 삶> 8 DBadvocate DBadvocate 8시간 전20:26 783
HOT 21세기 슬래셔 호러영화중 잊을수 없는 오프닝 13 R.. R.. 8시간 전20:30 2149
HOT <푸른 호수> 장단점 후기 + 주인공 이름의 의미 등 7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9시간 전20:07 871
HOT 치킨광고 거절에 대해 다시 설명하는 오영수 배우 (오징어게임 스포) 7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9시간 전19:28 2898
HOT 뜬금없지만 제가 애정하는 자막폰트는 17 계란여왕쥬리 계란여왕쥬리 10시간 전18:36 2268
HOT 이번주 이벤트 정리 (10월 18 ~ 24일) 15 qga8060 qga8060 10시간 전18:29 3612
HOT 정호연 보그 11월호 6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11시간 전18:21 2331
HOT 뮤지컬 '클림트' - 내 생애 최악의 공연 3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11시간 전18:09 1894
7693
image
NeoSun NeoSun 11시간 전18:08 950
7692
image
NeoSun NeoSun 13시간 전15:55 649
7691
image
NeoSun NeoSun 14시간 전14:30 402
7690
image
도리 도리 15시간 전14:24 772
7689
normal
데헤아 데헤아 17시간 전12:05 665
7688
image
KYND KYND 18시간 전10:52 206
7687
image
KYND KYND 18시간 전10:39 177
7686
image
NeoSun NeoSun 19시간 전09:38 640
7685
image
KYND KYND 1일 전00:09 362
7684
image
KYND KYND 1일 전23:59 281
7683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일 전19:32 1164
7682
image
처니리 처니리 1일 전17:37 388
7681
image
johjima johjima 1일 전15:31 382
7680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2일 전23:02 1062
7679
image
hera7067 hera7067 2일 전11:05 302
7678
image
NeoSun NeoSun 3일 전22:36 718
7677
image
NeoSun NeoSun 3일 전20:11 724
7676
image
정체불명 정체불명 3일 전19:38 2265
7675
normal
에펠 에펠 3일 전17:07 1858
7674
image
웅냥 웅냥 3일 전14:46 2046
7673
normal
복자 복자 3일 전14:16 952
7672
normal
시노 3일 전14:14 534
7671
normal
윈터1314 윈터1314 3일 전14:12 1261
7670
normal
DBadvocate DBadvocate 3일 전14:09 689
7669
normal
KYND KYND 3일 전14:09 799
7668
normal
bangtong36 bangtong36 3일 전14:09 669
7667
normal
윈터1314 윈터1314 3일 전14:05 630
7666
image
NeoSun NeoSun 3일 전14:03 1640
7665
normal
데헤아 데헤아 3일 전13:57 1574
7664
image
NeoSun NeoSun 3일 전12:24 406
7663
image
hera7067 hera7067 4일 전19:14 516
7662
image
hera7067 hera7067 4일 전19:01 359
7661
image
hera7067 hera7067 4일 전18:53 336
7660
image
hera7067 hera7067 4일 전18:48 362
7659
normal
웅냥 웅냥 4일 전16:00 7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