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63
  • 쓰기
  • 검색

오징어게임은 세계1위로 재미가 있는 작품이라는 것을 증명했습니다

안녕하새요
4126 4 63

완성도와 재미는 다릅니다.

 

분명히 오징어게임이 재미가 없는 드라마가 아닙니다.

 

저는 아주 재미있게 봤구요.

 

오징어게임은 아카데미 시상식이나 예술영화 영화제에 출품하는 영화가 아닙니다.

 

그냥 가볍게 지루하지 않게

 

배틀로얄류 장르물 중에 뛰어난 완성도를 보여주었다면 된 겁니다.

 

너무 작품성을 바라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장르적 특수성이 있는 경우에는

 

오히려 작품성을 넣다보면 진지해져서 대중성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넷플릭스 영화 제작자의 판단으로 지금 오징어게임의 작품을 출시한 것은 적절하였습니다.

 

괜히 작품성 따지고 신파 따지고 늘어지는 거 따지고 이거저거 따지다 보면 작품이 산으로 갔을 것이라고 봅니다.

 

오히려 익숙한 대중적 공식에 따랐기에 이런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합니다.

 

세계에서 다 열광하는데 본인만 재미없다면 본인이 재미없는 것이지 이 작품 자체가 재미없는 것은 아닙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의현이형
    의현이형
  • 죽이고싶은크롱님과의11선
    죽이고싶은크롱님과의11선
  • 밍구리
    밍구리

  • peacherry

댓글 63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대중뿐만 아니라 평론가들 평가도 좋네요. 적절히 타협하면서 상업적으로 잘 만든거 같습니다.

댓글
17:27
21.09.22.
profile image 2등
역시나 저번 글에 이어서 또 취향존중 안하시네요ㅋㅋ 작품성을 바라지 않았으면 좋겠다니 진.심.이.세.요.? 재미가 있는지 없는지는 사람마다 다른데 강요 작작하세요^^ 본인이 재밌다고 그 작품이 재밌는게 아니랍니다,사람마다 달라요..
댓글
17:29
21.09.22.
닭한마리

장르적 특수성을 감안해야죠. 배틀로얄 장르 중에 오징어게임보다 작품성이 뛰어난 것이 있으면 예시를 들어주십시오.

댓글
17:33
21.09.22.
profile image
안녕하새요
배틀로얄은 imdb 17만명 평가에도 7.6점이에요..ㅋㅋㅋㅋ 오징어게임은 아직 7천명 평가고요..과연 17만명이나 평가를 할지도 모르겠지만^^17만명 표본이 쌓여도 7점대는 잘 나오지 않는답니다
댓글
17:36
21.09.22.
닭한마리

배틀로얄은 레전드죠. 저도 인정합니다. 우리나라는 이제 배틀로얄류 드라마 처음입니다. 그런데 초명작 그것도 오래전에 나온 배틀로얄과 비교하면서 내려치기하는건 아니죠.

댓글
17:40
21.09.22.
profile image
안녕하새요
그러면 배틀로얄 전에 그런 장르가 많았다고 생각하세요?ㅋㅋㅋ 처음하는 장르여도 잘할수 있어야 하고 창작자는 당연히 보여줘야 해요. 우리는 업계 사람이 아니라서 그딴거 따지지 않아요.
댓글
17:42
21.09.22.
profile image
펄프무비
같은 소리하지 마시고요😄 17만명 평가부터 넘사니까요
댓글
19:00
21.09.22.
profile image 3등
"세계에서 다 열광하는데 본인만 재미없다면 본인이 재미없는 것이지 이 작품 자체가 재미없는 것은 아닙니다."

🤮
댓글
17:29
21.09.22.
profile image
닭한마리
차라리 글이라도 교묘하게 잘쓰지..
댓글
17:34
21.09.22.
profile image
영원
교묘하게 잘 쓰지도 못하니까 맨날 댓글이 이 모양이 아닐까요?ㅋㅋㅋ
댓글
17:48
21.09.22.
profile image
이 드라마를 재미있게 본 사람이지만 ‘배틀로얄류 장르물 중에 뛰어난 완성도’의 작품이라는 점은 동의하기 힘드네요.
이 작품은 장르물보다 `장르로서 드라마’에 더 가깝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호불호가 명확히 갈리는 편이구요.
장르물이었다면 케릭터별 설정과 설명을 좀 더 간결하게 하고 게임의 진행에 집중한 스피디한 연출이 더 좋았을 거라 생각합니다.
이 작품은 나쁘지 않은 드라마 물이지만 잘 만든 장르물은 아니라고 생각되네요.
댓글
17:33
21.09.22.
SuGiHaRa
배틀로얄류 장르가 그 정도로 작품성이 높은 작픔이 거의 없습니다. 혹시 있다면 추천해주십시오. 저는 이 장르 중에 오징어게임을 꽤 흥미롭게 보았습니다.
댓글
17:34
21.09.22.
profile image
평가가 좋던 말던 본인이 재미없으면 그만이지 왜 재미없어하는 사람이 문제가 있는 것 마냥 몰아가시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되네요. 오징어게임 싫어하면 죄인입니까?
댓글
17:36
21.09.22.
이한스
저는 장르적 특수성을 고려하는 것입니다. 배틀로얄류 장르 중에 오징어게임보다 압도적으로 재미있는 작품있으면 추천해주십시오. 최근의 아리스인보더랜드의 경우 오징어게임보다 부족한 경우가 많지만 이렇게 까이지는 않았습니다. 제가 볼때는 국산작품이라 더 과도하게 까이는 것 같습니다. 저는 오히려 국산작품이라 더 애정을 가지면서 장점을 찾으려고 하면서 감상하였습니다.
댓글
17:38
21.09.22.
profile image

작품성이 없으면 재미라도 있어야 하잖아요> 근데 왜 재밌다고 단정하세요?? 사람마다 재미는 다른데요? 해외 평가만 이야기 하시는거 보니까 국내 반응이 대부분 불호인거 아시는거 같은데 왜 국내에서 대부분 불호가 많겠어요?

 

넷플 작품이 뭐라고 국내에서 혹평 알바를 사용하겠어요?그죠?

댓글
17:39
21.09.22.
profile image

이런글은 오히려 더 작품에 도움이 안됩니다...😢

댓글
17:39
21.09.22.
profile image

"세계에서 다 열광하는데 본인만 재미없다면 본인이 재미없는 것이지 이 작품 자체가 재미없는 것은 아닙니다."

 

모든 작품이 재미없다 / 있다 로만 구분하신다면 얼마든지 그렇게 생각하셔도 상관없습니다.

재미있어도 아쉬운 부분이 있고, 재미없어도 의미가 있는 작품들도 많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비평이라는 것이 존재합니다. 그걸 통해서 작품을 다른 측면으로 바라보거나

쉽게 놓칠 수 있는 부분들을 되짚기도 하고 더 깊은 사색과 다른 시각에서의 심미적 인식을 하기도 하죠. 

그건 영화 뿐 아니라 음악이나 미술 다른 장르에서도 통용되는 이야기니까요. 

 

물론 좋으면 장땡이긴 해요. 저도 1차적으로는 그것이 대중에게 사랑받는 상업작품으로서의 덕목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단순히 '흥행'했기 때문에 '모든 네거티브한 평가와 의견은 무의미하다' 라는 식의 논리는 잘못되었습니다.

그 논리대로라면 조회수가 많은 유튜브 동영상은 내용과 그 표현 혹은 내용이 범죄라도 재미있으니 된 거고

수 백명 정도의 관람객 수를 채운 독립영화들은 흥행에 성공하지 못했으니 의미가 없는 것이겠지만, ㅎㅎ 그렇지 않듯이요.

댓글
17:39
21.09.22.
DeeKay
흥행하는 작품을 좋게보는 관객이 9이고 흥행하는 작픔을 망작으로 평가하는 관객이 1이면 9의 관객이 작품을 제대로 못보는 것은 아니죠. 일단 노잼이면 작품이 흥행을 할 수가 없습니다. 전세계적으로 기존의 한국 넷플릭스 드라마보다 재미있기 때문에 북미에서까지 1위한 겁니다. 그것까지 부정하면 안됩니다. 마이너한 감성을 가지고 대중적인 요소를 싫어하는 성향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그게 마치 정답인 것처럼 하는 것도 틀린겁니다. 본인이 대중적인 코드를 싫어하는 것이죠. 아이러니 한 것은 작품을 볼 때 아무 생각없이 신파가 있건 없건 몰입도가 높은 작품을 좋아하는 관객이 대부분입니다. 사람들 생각보다 그렇게 이거저거 따지면서 안봐요.
댓글
17:45
21.09.22.
profile image
안녕하새요

저는 작품을 즐기는 정답이 없다고 생각하는데요. 해답이 있을 뿐이죠.
그런데 본인께서는 '흥행이 정답' 이라고 생각하시는 것 같습니다.

저도 첫 날 간단한 소감을 적어놓긴 했습니다만, 저에겐 몰입도가 없었어요.
신파같은 건 중요하지 않았고요. 각자 즐기는 방식과 기준이 있는 거에요.

그리고 각자 의견을 내놓을 수 있는 것이고요. 제가 댓글을 남겼던 이유는

'이제 흥행했으니 나머지 부정적인 의견 같은 건 꺼내지마' 라는 위압처럼 들렸기 때문입니다.

흥행과 별도로 얼마든지 누구나 마음껏 자기 소감을 얘기할 수 있어요. 

신파라고 느끼는 사람은 그렇게 얘기할 수 있고, 다른 소감을 얘기할 수도 있고요.


다시 말씀드리지만,
모든 작품이 재미없다 / 있다 로만 구분하신다면 얼마든지 그렇게 생각하셔도 상관없습니다.
제 의견을 얘기하는 거고, 저는 제 의견으로 안녕하세요 님을 이겨야겠다고 생각하지도 않거든요.

댓글
17:51
21.09.22.
DeeKay

디케이님의 의견 존중합니다. 제가 의견을 내세운 이유는 여기에서 너무 오징어게임의 작품성이 폄하되는 느낌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그 정도는 절대 아닙니다. 대중도 바보가 아니기 때문에 세계적으로 한국 포함하여 재미가 없는 작품을 1위에 올릴 정도로 열심히 보지는 않습니다.

댓글
18:05
21.09.22.
죽이고싶은크롱님과의11선
삭제된 댓글입니다.
17:44
21.09.22.
profile image

부끄러운줄 아세요ㅎㅎ 넷플한테 제작비 지원 빵빵하게 받았고 영화보다 드라마는 더 창작의 표현이 넓은데도 작품성을 바라지 말라고요?ㅋㅋㅋ 드라마에요 드라마....영화면 몰라도...하....

댓글
17:46
21.09.22.
profile image
펄프무비
오징어게임 옹호는 다0레벨 잘 알.고.가.요🙃 익무는 반말 금지니까 지키고요^^
댓글
19:02
21.09.22.
제가 이런 글을 쓰는 이유는 오징어게임 감상평에서 단점을 지적하는 글이 너무 많아서 입니다. 오징어게임으로 키워드 검색해보세요. 오징어게임 칭찬하는 글이 얼마나 되는지요. 저는 이해가 안되더라고요. 그렇게까지 망작은 절대 아니거든요. 누차 얘기했지만 장르적 특수성을 고려해야 합니다. 이런 배틀로얄류 장르에서는 그냥 쌈마이 스타일로 가는게 대다수입니다. 오징어게임 정도의 기승전결만 해도 많이 발전한 겁니다.
댓글
17:48
21.09.22.
profile image
안녕하새요
그렇게까지 망작이 아니라는건 본인 생각이죠ㅋㅋㅋ 답답하네요..취향을 존중하시라고요...그건 혹평도 포함된다고요 저기요..칭찬하는 글은 재밌게 봐야 있는거죠 재미가 없다는데 어쩌라고요????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
17:49
21.09.22.
닭한마리
장르적 특수성이 있습니다ㅠㅠㅠㅠㅠ 원래 이 장르자체가 기승전결에 근본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ㅠㅠㅠㅠㅠ
댓글
17:54
21.09.22.
profile image
안녕하새요
몇십년전에 나온 영화 배틀로얄은 기승전결이 있던데요? 어떻게 창작시간이 많은 드라마가 기승전결이 근본이 없어요?? 장르적 특수성인 재미도 못챙기니까 익무에서 칭찬하는 글이 거의 없는거 아닐까요?
댓글
17:56
21.09.22.
닭한마리

장르적 특수성의 재미는 분명히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매니아들이 좋아합니다. 그만큼 이 분야에서 지금까지 괜찮은 작품이 드물었습니다ㅠㅠㅠㅠㅠㅠ 오징어게임이 한마리 말씀대로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이 장르에서는 꽤나 괜찮은 작품입니다ㅠㅠㅠㅠㅠ

댓글
18:03
21.09.22.
profile image
안녕하새요
분명히 있는건 없다고요🤣 다 취향이라고요ㅋㅋ
댓글
18:05
21.09.22.
profile image
펄프무비
0랩달고 옹호하는게 더 초딩같은데요? 말투부터 나이가 보여요🤭
댓글
19:02
21.09.22.
완성도가 구리다고 하는 것도 자유, 생각보다 재밌다고 하는 것도 자유인 것을... 본인의 평가를 남에게 강요하지 마세요 ㅎㅎ
댓글
17:49
21.09.22.
죽이고싶은크롱님과의11선

다 작품에 대해서 칭찬하는 글이죠. 모든 작품을 볼 때 장점부터 봅니다. 그래서 여간해서는 어떤 영화를 보든 재미있게 봅니다. 영화평론가처럼 부족한 점을 발견하려고 하고 이거 문제네 저거 문제많네 하지 않습니다.

댓글
17:56
21.09.22.
profile image
그렇게 따지면 흥행 폭망한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 작품 들은 개노잼이겠네요?? 작품성과 흥행성은 비례하지 않습니다... 제발....
댓글
17:56
21.09.22.
환풍기
아 무슨 넷플릭스 한국드라마에 큰 작품성을 바라나요. 대중성조차도 가져오지 못하는 넷플릭스 해외작품이 대부분입니다. 이런 와중에 이 정도 화제가 되고 이 정도 작품성만 해도 칭찬할 점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18:01
21.09.22.
profile image
안녕하새요
아니 본인이 말하는건 이만큼 흥행했으니 작품성은 보장된거라는 뜻 아닌가요?

흥행=작품성 이라는 공식을 대입하고 글을 작성하신게 뻔히 보이는데 무슨 작품성을 바라냐느니 이정도 화제만 봐도 칭찬할만 하냐느니...

한국 드라마에 큰 작품성 바라면 안되나요? 언제까지 한국에서 이정도면, 한국에서 이만하면 이라는 프레임 씌우면서 작품들 치켜 올릴건지 전 도저히 가늠이 안되네요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한국 영화 역사도 백년이 넘었고, 한국 작품들이 해외 작품들에 꿇리지 않는 퀄리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제발 작품을 평가할거면 모두 동등한 시선에서 평가하세요
댓글
18:08
21.09.22.
환풍기

장르적 특수성을 고려해야 합니다. 우리나라에서 배틀로얄류 장르는 처음인데 작품의 노잼유잼을 떠나서 처음 시도하자마자 북미 1위까지 할 정도면 칭찬해야 마땅합니다. 나는 재미없더라도 다른 사람은 폭발적으로 재미있게 볼만한 대중적인 작품이구나 라고 하면서 말이죠. 재미없네! 노잼! 이럴게 아니구요. 적어도 영화매니아라면 말이죠. 이 오징어게임의 시작을 바탕으로 저는 일본영화 배틀로얄을 뛰어넘는 국산 작품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저는 그 가능성을 보았습니다. 그렇게 일본에서 수많은 배틀로얄 아류 작품을 만들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에 한국에서 단숨에 그것을 뛰어넘는 작품을 만들었습니다. 저는 기대가 됩니다.

댓글
18:13
21.09.22.
profile image
전 주관적으로 완성도에 의의를 두는 게 아니라 오락성마저 최악이었다고 생각하지만 다양한 감상평이 존재하니까요 ^^
댓글
17:57
21.09.22.
profile image
오징어게임 고도의 지능형 안티인듯. 이렇게 글 써서 외려 거부감을 주는걸 보면 그걸 노리고 쓰시는 분 같습니다.
댓글
18:09
21.09.22.
profile image
에스텔라

단순 칭찬글인가 싶었는데 자세히 보니 이거 같네요.
댓글로 되려 망작 망작 하면서 낮잡아 보고 일부러 까이게끔 유도하려는 저의가 있어 보입니다. 

본래 이런 장르의 작품을 좋아하시는건지 뭔가 악에 받치셨는지 간만에 잘나가는 한국 작품에 부정적인 프레임을 씌우려고 무지 애를 쓰시네요 ㅎㅎ

댓글
18:21
21.09.22.
profile image
에스텔라
몇일전처럼 운영진들 조치가 필요해 보여요. 보려고 하면 계속 이런글이 올라와서 굉장히 거부감이 드는거 보면 노린게 분명해요....
댓글
19:25
21.09.22.
profile image

이 글을 읽고나니 승리호 재밌었다고 옹호했던 게 후회되네요ㅎㅎ

앞으로는 한국에서 시도한거라고 해서 애써 좋게 봐주지는 말자고 마음먹고 갑니다.

댓글
18:18
21.09.22.
inflames

저는 한국 최초의 배틀로얄류 작품으로서 수작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단 세트와 미술에서 칭찬할 부분이 아주 많습니다. 이번 할로윈에 세계적으로 오징어게임 코스튬 많이 할겁니다. 이미 언론에서도 오징어게임 기사 많이 내고 있죠. 오징어게임이 노잼! 노잼! 아주 노잼! 너무 재미없어! 라고 하든 말든 대다수의 사람들은 오징어게임의 컨텐츠를 즐길겁니다. 제발 영화평론가의 마인드가 아니고 이런 장르의 작품은 비급정서로 가볍게 즐겼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18:31
21.09.22.
profile image
안녕하새요
아니 소재는 좋아하는데 드라마가 지루해서...
님은 많이 보세요. 재밌어하는 사람들이 많이 보면 됐죠.
댓글
19:52
21.09.22.
profile image

몇개 쓰시지 않은 글들이 한개 빼고는 다 넷플릭스 드라마, 영화 옹호글이시네요. 작품들도 호평보다 호불호 많이 갈렸던 작품들이구요. ^^  저는 오징어게임은 아직 안봤는데 이글을 보니 더더욱 볼 마음이 안 생기네요.

댓글
18:32
21.09.22.
제가 알기로 오징어게임은 넷플 세계 2위까지 했어요.
1위는 아직인데...
글쓴이님의 마음 속에서 세계1위라는 거겠죠?
댓글
18:36
21.09.22.

비급정서가 요구되는 장르는 그냥 그러한 비급정서를 즐기면서 봤으면 좋겠습니다. 배틀로얄류 장르는 기승전결보다 확실한 캐릭터 구축과 게임의 현실성과 비현실성의 적절한 조화가 중요합니다. 일본의 작품에서는 설정과 게임의 비현실성이 심하였으나 오징어게임에서는 현실성이 있어서 더욱 좋았습니다. 기존의 공식을 깨는 전개도 다수 있었어요. 이런 류의 작품에서 기승전결과 결말의 깔끔함은 과한 요구입니다. 지루해질 수 있거든요. 서사를 중요시 하다보면 지루해진다구요. 단순하게 캐릭터를 형성하고 신파적으로 가야 관객이 직관적으로 몰입할 수도 있어요. 누구나 반지의 제왕처럼 길게 서사하면서 완성도 높은 영화를 좋아하는 것이 아닙니다. 대다수는 그냥 단 시간 몰입해서 울고 웃고 긴장하는 작품을 바랍니다. 그런 작품에 왜 이렇게 영화제 출품작 급으로 이래야 된다 저래야 된다 요구사항이 그렇게 많나요. 제작진은 그런 것을 다 알면서 과감히 대중성을 반영하여 전형적인 요소가 다소 있더라도 지금의 작품을 만들어냈고 폭발적인 흥행을 해냈죠. 작위적인 설정을 다 들어내면 다큐멘터리가 될 수도 있습니다. 대중성이 없어진다구요. 그렇게 작품성을 따지면 대중성이 떨어지기 쉽기 때문에 여간해서는 흥행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래서 세계 영화제 작품상 중에서 대중성이 있는 경우가 많지 않죠. 애초에 넷플릭스 드라마 중에 작품성이 그렇게 뛰어나서 흥행한 작품이 많나요? 그런데 왜 한국 작품에 그런 것을 강요하나요. 넷플릭스 드라마 제작에 무슨 영화제 출품작을 요구하지는 말아야죠. 해외 넷플릭스 드라마를 보세요. 얼마나 뛰어난지를요. 그렇게 욕을 먹더라도 우리나라 작품이 훨씬 괜찮은 경우가 많습니다.

댓글
18:38
21.09.22.
profile image
왜 다들 이렇게 싸우시죠? 그냥 재미있으면 있는 거구, 없으면 없는 거지요.
댓글
18:45
21.09.22.
어둠의다크
삭제된 댓글입니다.
19:05
21.09.22.
profile image
재미랑 작품성은 별개라면서요

흥행도와 재미 역시 별개아닌가요?
댓글
19:06
21.09.22.

위에서도 말씀드렸지만 이 사이트에서 오징어게임이 너무 과도하게 비난을 받아서 글을 쓴 것입니다. 적어도 익무 정도의 영화매니아 사이트이면 오징어게임 정도의 관심작이 나오면 단순히 노잼! 노잼! 아주 노잼! 할 것이 아니고, 이 작품에서의 장르적 성취를 주의깊게 관찰하는 분위기가 어느 정도는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일부터 백까지 단점만 있는 작품은 절대 아니거든요. 일부 오징어게임에 대한 비난층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전세계 관객들이 흥미롭게 이 장르물을 시청하였죠. 각종 영화사이트에서 다수의 평론가들과 관객들로부터 한국 작품이 이 장르에서 큰 성취를 거두었다고 칭찬받았구요. 저도 칭찬합니다. 이렇게 아무리봐도 재미있게 보았다는 관객들이 다수인데 이 사이트에서는 오징어게임 비난글에 댓글이 수두룩 달리면서 너도나도 노잼으로 봤다는 분위기가 너무 많아서 제가 과감하게 그 정도의 망작은 아니라고 쓴 것입니다. 그렇게 망작이었으면 이 오징어게임을 재미있게 본 전세계의 수많은 관객들이 작품을 보는 시각이 부족한 것이겠지만, 오징어게임이 넷플릭스의 순위 최상위 권에 들 정도이면 우리나라에서나 해외에서나 명백히 노잼인 작품은 아닌겁니다. 이 작품이 너무 재미없다면 본인이 대중적인 작품을 싫어하는 경향이 있는거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징어게임에 대해서 개인의 취향에 의존하여 마치 작품 자체가 객관적으로 별로라느니의 혹평 일색인 분위기가 저로서는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마치 혹평이 심해서 재미있게 본분들도 글을 잘 쓰지 못하는 분위기인 것 같았습니다. 오징어게임 정도면 분명히 장점도 많은 작품이에요. 그래서 제가 다소 강한 어조로 오징어게임이 그렇게 욕만 먹을 작품은 아니라고 하였습니다. 지금 제가 쓴 글에 댓글을 다시는 분들도 거의 오징어게임을 재미없게 본 분들이 대부분이네요. 무슨 이 드라마를 극찬하면 큰일납니까? 오징어게임 혹평하는 글들에는 댓글 분위기까지 마치 오징어게임 칭찬하면 안될 정도로 까는 분위기가 심하던데요. 오징어게임을 재미있게 본 분들은 재미있게 보았다고 말씀해주셔도 됩니다.

댓글
19:31
21.09.22.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무는 '취향존중'이 중요한 커뮤니티입니다 131 다크맨 다크맨 6일 전13:23 62404
HOT cgv 용산아이파크몰 굿즈 현황(고장난 론 필름마크 소진) 9 김지우 54분 전19:09 993
HOT 현시대를 가장 날카로운 풍자한 작품 <고장난 론> 3 제리d 59분 전19:04 428
HOT [할로윈 킬즈] 한글 포스터 만들었어요 6 만쥬쓰 만쥬쓰 1시간 전18:43 761
HOT 이터널스 전단 심의 10종이라더니.. 새로운 전단지 펼쳐봤습니다 21 아이셔 아이셔 1시간 전18:40 2552
HOT 이터널스 새로운 전단지 떴네요 85 짱구1324 짱구1324 1시간 전18:34 3238
HOT 여러분!! 티모시 샬라메가 고등학생 때 어땠는지 아십니까? 11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1시간 전18:33 2025
HOT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오티 만들어봤어요! 9 꾸이mk02 꾸이mk02 38분 전19:25 563
HOT '이터널스' 초간단 리뷰 15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1시간 전18:25 3892
HOT (스포) 스파이더맨을 구출하는 인물 9 이청훈 이청훈 1시간 전18:24 1615
HOT [엔칸토: 마법의 세계] 국내 메인 예고편 7 호다루카 호다루카 1시간 전18:16 758
HOT 이유미 배우님 싸인 받았어요! 16 천우희 천우희 2시간 전17:49 2533
HOT '할로윈 킬즈' 의 밥 오덴커크 이스터 에그 카메오 (약스포) 1 goforto23 2시간 전17:57 704
HOT 용아맥 밝기 진짜 갈때마다 확확 심각해져있는게 와닿을정도네요 12 윈터1314 윈터1314 2시간 전17:54 2439
HOT 이터널스 국내평은 꽤 괜찮은데요!!(이터널스 최초 반응 모음) 10 영미용 영미용 2시간 전17:33 3949
HOT [BIAF] 만화박물관 외부 풍경1 6 쥬쥬짱 쥬쥬짱 2시간 전17:32 537
HOT 용산 아이맥스 절전모드 언제까지 할건지... 22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2시간 전17:19 3313
HOT CGV '귀멸의 칼날' 스페셜 시리즈 특전 증정 예고 48 무비런 무비런 2시간 전17:19 3578
HOT 어제 오늘 받은 아네트 포스터 2장 18 내꼬답 내꼬답 2시간 전17:09 1711
HOT '이터널스'.. 색다른 마블영화네요. 68 golgo golgo 2시간 전17:08 6728
HOT 이터널스 봤어요 34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3시간 전16:55 5895
HOT [이터널스] 단평입니다 (스포 x) 88 Zeratulish Zeratulish 3시간 전16:46 6362
HOT 전종서, 손석구 [연애 빠진 로맨스] 시놉시스 2 ipanema ipanema 3시간 전16:10 1015
HOT [블루레이] <중경삼림 : 리마스터링> 렌티큘러 풀슬립 스틸북 3 qga8060 qga8060 4시간 전15:49 878
HOT 올해 베스트10 사이에서 아네트가 계속 생각나네요 3 인조이 4시간 전15:24 829
HOT [라스트 듀얼: 최후의 결투 The Last Duel, 2021] IMDB 트리비아 2 바이코딘 바이코딘 4시간 전15:15 698
1018478
normal
아즈카반 아즈카반 5분 전19:58 273
1018477
image
kimyoung 5분 전19:58 337
1018476
image
군고구몽 5분 전19:58 105
1018475
normal
soonda 6분 전19:57 103
1018474
image
핀란 핀란 8분 전19:55 289
1018473
normal
golgo golgo 9분 전19:54 417
1018472
normal
우유과자 우유과자 9분 전19:54 150
1018471
image
영화초보12 10분 전19:53 36
1018470
normal
FilmWhatElse FilmWhatElse 11분 전19:52 281
1018469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11분 전19:52 67
1018468
image
내꼬답 내꼬답 13분 전19:50 204
1018467
image
쥬쥬짱 쥬쥬짱 18분 전19:45 132
1018466
image
쿨쿨쿨 20분 전19:43 527
1018465
normal
TENET TENET 22분 전19:41 378
1018464
image
무비런 무비런 22분 전19:41 1609
1018463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23분 전19:40 196
1018462
image
선우 선우 24분 전19:39 396
1018461
normal
목마른철새 목마른철새 24분 전19:39 485
1018460
normal
내꼬답 내꼬답 26분 전19:37 336
1018459
image
golgo golgo 26분 전19:37 454
1018458
normal
아이언하이드 아이언하이드 27분 전19:36 1288
1018457
normal
N3trunn3r_14 N3trunn3r_14 30분 전19:33 649
1018456
normal
ufo생각 30분 전19:33 216
1018455
image
kimyoung 35분 전19:28 417
1018454
image
꾸이mk02 꾸이mk02 38분 전19:25 563
1018453
image
호다루카 호다루카 41분 전19:22 614
1018452
image
로보캅 로보캅 46분 전19:17 1304
1018451
image
goforto23 47분 전19:16 321
1018450
normal
발자국 발자국 49분 전19:14 364
1018449
image
밍구리 밍구리 52분 전19:11 1279
1018448
normal
불면증잠만보 53분 전19:10 1034
1018447
normal
Batmania Batmania 53분 전19:10 1382
1018446
image
김지우 54분 전19:09 993
1018445
normal
큰레드 55분 전19:08 1028
1018444
image
좋다영화가 56분 전19:07 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