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6
  • 쓰기
  • 검색

(강스포) 양들의 침묵(1991) 리뷰

셰리 셰리
1477 10 16

안녕하세요, 셰리입니다.

빌런(villain), 악당은 주인공을 막아서는 벽처럼 보입니다.

그런데 여기 주인공보다 빌런이 더 매력적인 영화가 있습니다.

뛰어나지만 교활하고, 주인공과 대척점에 서면서 교감도 합니다, 독특하죠?

이러한 이유로 16분 출연하지만 극장을 나서면 가장 기억에 남는 인물이 되지요.

한니발 시리즈 중 가장 먼저 영화로 나온 양들의 침묵을 리뷰하는 시간을 갖겠습니다.

 

포스터.jpg

 

영화 정보

 

양들의 침묵(The Silence of the Lambs, 1991)

장르: 범죄, 공포, 드라마, 서스펜스

감독: 조나단 드미

원작: 토머스 해리스 “한니발 렉터 시리즈”

출연: 조디 포스터, 안소니 홉킨스, 스콧 글렌 등

배급사: 오라이언 픽처스

 

줄거리

 

FBI 수습요원 클라리스 스탈링은 어느 날 국장인 잭 크로포드로부터 연쇄살인사건 수사에 참여하라는 통보를 받습니다. 희생자들은 모두 체구가 크고 피부가 도려내어진 채로 발견되는 공통점이 있는 여성들이었죠. 잭은 사건해결에 도움이 될 만한 인물인 한니발 렉터를 만나보라고 합니다. 렉터는 뛰어난 정신과 의사였지만 희생자의 인육을 먹는 잔인한 수법으로 9명을 살해한 엽기적인 살인자로 특별 수감소에 수감되어 있었습니다. 렉터는 스탈링과 만나자마자 스탈링의 체취, 옷차림, 간단한 대화 몇 마디로 그녀가 어디 출신인지를 파악하여 그녀를 놀라게 합니다. 렉터는 예상 외의 호의를 보이며 수사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데요, 스탈링 역시 대화를 나누면서 정보를 얻는 한편 그 대가로 자신의 내면에 대한 단서를 제공합니다.

1.jpg

 

그러던 중 테네시 중 연방 상원의원의 딸이 연쇄살인사건에 휘말리게 되고, 상원의원은 범인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는 조건으로 렉터를 더 좋은 시설로 수감할 것을 약속하죠. 그러나 약속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자 렉터는 이송과정의 허점을 발견하고 자신을 지키던 경찰을 잔인하게 식인(!)한 다음 탈옥에 성공합니다.

2.jpg

 

한편 스탈링은 렉터박사에게 받은 정보를 바탕으로 범인의 거주지를 방문하고, 범인이 전기를 끊어 어두워진 건물에서 온 힘을 다해 마지막 결전을 벌입니다. 결국 범인을 사살하고 상원의원의 딸을 구출하죠. 그 공로가 인정되어 스탈링은 정식 요원이 되고 탈출에 성공한 렉터의 축하 전화를 받으며 영화가 끝납니다.

3.jpg

 

 

리뷰

  • 그림자 빌런: 빌런은 주인공을 투영한다

제가 이 영화를 본 이유는 『스토리 창작자를 위한 빌런 작법서』(차무진 저, 2020)에서 언급되었기 때문인데요, 이 책에서는 렉터를 그림자 빌런으로 명명합니다. 그림자 빌런은 주인공을 투영하지요, 말 그대로 주인공의 그림자니까요. 이 이야기를 하기 위해서는 렉터와 스탈링의 과거사를 잠시 말씀드려야 하겠습니다.

 

4.jpg

2차 세계 대전 당시 리투아니아에서 어린 렉터와 여동생 미샤는 독일군 부역자들을 피해 농지의 허름한 창고에 숨습니다. 그러나 곧 들키게 되고, 식량을 구하지 못한 독일군 부역자들은 미샤를 잡아먹습니다. 그 와중에 배고팠던 렉터도 그들이 건넨 접시를 받게 되지요. 그 후 렉터는 평생 동생을 먹었다는 죄책감과 생존을 위해서였다는 자기 위로 사이에서 갈등합니다.

한편, 스탈링은 어릴 적 아버지를 잃고 삼촌이 운영하는 농장에서 살게 됩니다. 어느 날 밤 중 양들이 도살되는 것을 목격하고 충격에 빠져, 어린 양을 한 마리 빼돌립니다. 양과 함께 도망치다가 동네 보안관에게 잡히고, 그 양의 죽기 직전까지 내뱉은 울음소리가 준 충격은 스탈링의 트라우마로 남게 되죠.

렉터는 스탈링에게서 미샤를 투영합니다. 어린 스탈링과 어린 여동생 미샤, 둘은 지켜질 수 없었던 존재들이죠. 아마 둘은 강자에게서 소중한 것(어린 스탈링은 양을, 미샤는 자신의 목숨을)을 강제로 빼앗길 때 울음소리를 내고 있었을 것입니다. 그것이 렉터와 성인 스탈링에게는 정신적 트라우마로 남았지만 아무에게 말할 수 없는 침묵으로 성인시절까지 이르게 된 걸지도 모릅니다. 서류철을 주고받으며 이루어지는 작은 스킨십도 주인공과 절대 떨어질 수 없다는 그림자적 면모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 두 사람은 어두운 곳에서 빛으로 향한다

스탈링은 범인이 고의로 전기를 끊은 어두운 곳에서 범인을 사살하고 밝은 빛이 있는 밖으로 나오게 됩니다. 그리고 불안한 수습요원에서 어엿한 정식 요원으로 거듭나지요. 렉터는 어두운 지하감옥에서 지상감옥으로 수감되며 종반부에는 탈옥에 성공합니다. 후속편을 보면 스탈링의 어둠이 다시 언급됩니다만, 양들의 침묵만 놓고 볼 때 두 사람은 어두운 곳에서 빛이 있는 곳으로 향하게 됩니다.

5.jpg

저는 이 부분이 사람의 트라우마를 극복해내는 과정을 빛과 어둠으로 표현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문제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둘은 어둠 속에서 혼신을 다합니다. 스탈링은 범인을 잡으려고 어두운 곳에서 온 신경을 집중하여 한 발을 쏘고, 렉터는 식인을 통해 탈옥을 감행하죠. 둘은 약했던 자신을 털어버리는 강한 공격을 택합니다. 다만 그 방법이 주인공과 빌런이라는 점에서 대조적이긴 하지만요. 그런 강한 공격으로 둘은 비로소 어둠에서 벗어나게 되고 빛에 도달하게 되는 것이죠. 렉터가 마지막에 했던 “클라리스, 양들은 이제 울음을 멈추었는가?”라는 대사가 의미심장하네요.

 

한 줄 평 “양의 울음소리가 들리지 않을 때 두려움은 사라지고 사건은 해결되리라”

              별점 4.0/5.0

 

사진 출처: 네이버영화 https://movie.naver.com/movie/bi/mi/photoView.naver?code=10504

              다음영화 https://movie.daum.net/moviedb/contents?movieId=2670#photoId=130007

 

도움이 되었던 책

스토리 창작자를 위한 빌런 작법서, 차무진 저, 요다, 2020년

트라우마 사전, 안젤라 애커만 공저, 윌북, 2020년

셰리 셰리
9 Lv. 8063/9000P

스토리작가를 꿈꾸는 중...

주로 집에서 영화를 봅니다.

왓챠를 즐기고 있어요

영화 마구마구 추천해주세요!

여러분과 영화의 감동을 함께 느끼고 싶어요~

heerahome@naver.com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0

  • 그래용
    그래용
  • 닭한마리
    닭한마리
  • Nashira
    Nashira
  • 샤하랑
    샤하랑
  • river60
    river60
  • 클라리스스탈링
    클라리스스탈링
  • 녹등이
    녹등이
  • 모코코
    모코코
  • golgo
    golgo
  • 하디
    하디

댓글 16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2등
빛과 어둠에 대한 해석 흥미롭네요! 글 잘 읽었습니다!!
댓글
셰리글쓴이 추천
14:51
21.09.21.
profile image
셰리 작성자
하디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 열심히 할게요 ♡
댓글
14:56
21.09.21.
profile image 3등

글 잘 읽었어요! 후속작들은 아직 안봤는데 봐야할지 고민이네요

댓글
셰리글쓴이 추천
15:39
21.09.21.
profile image
셰리 작성자
녹등이
저는 볼 영화들 다 보고 난 후에 보려고요 ㅠ 쌓여있어서. 렉터에 흥미가 생기셨으면 보셔도 좋으실 것 같아요 ㅎㅎ
댓글
15:41
21.09.21.
profile image
별 다섯개짜리 영화
후기 잘봤습니다
이 영화 보고 책도 영화도 많이 찾아봤던 기억이 나네요ㅎ
댓글
셰리글쓴이 추천
16:24
21.09.21.
profile image
셰리 작성자
클라리스스탈링
토마스 해리스의 소설도 재밌다고 들었습니다. 영화하고 원작하고 다른 점이 있다죠?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댓글
16:33
21.09.21.
profile image
글 잘쓰시네요
잘 읽었습니다.
적어도 10번이상 봤는데 글읽고나니 또 보고 싶네요.
댓글
셰리글쓴이 추천
16:31
21.09.21.
profile image
셰리 작성자
river60
잘 쓴다고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여운이 있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댓글
16:34
21.09.21.
profile image
잘 읽었습니다! 저도 양들의 침묵 외에는 한니발 관련한 소살이나 영화, 드라마 등 어떤 것도 본 적이 없는데 나중에 꼭 보고 싶어요.
댓글
셰리글쓴이 추천
19:54
21.09.21.
profile image
셰리 작성자
샤하랑
파헤칠수록 재밌는 시리즈라고 하죠. 같이 리스트업해두고 나중에 봐요 ㅎㅎ
댓글
19:55
21.09.21.
profile image

멋진 리뷰네요!! 새삼 다시 한번 챙겨보고 싶은...ㅎㅎ

댓글
20:34
21.09.21.
profile image
셰리 작성자
Nashira
감사합니다! 저는 영화장면들이 스쳐지나가네요 이것은 재관람의 복선 ㅎㅎ
댓글
20:35
21.09.21.
profile image
한니발 렉터의 과거 첨 알았는데 충격이에요ㅠㅠ 너무 좋은 리뷰에요!
댓글
셰리글쓴이 추천
20:59
21.09.21.
profile image
셰리 작성자
닭한마리
좋은 리뷰라고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렉터의 과거는 충격적이죠 ㅠ
댓글
21:01
21.09.21.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무는 '취향존중'이 중요한 커뮤니티입니다 128 다크맨 다크맨 3일 전13:23 40838
HOT 10월 25일 박스오피스 17 이댕하 이댕하 1시간 전00:00 2639
HOT <당신얼굴 앞에서> 후기 - “아, 나 홍상수 감독 영화보고 있네, 그런... 12 songforu songforu 1시간 전23:51 1732
HOT 영화 러닝타임, 어느정도가 적당하다 보시나요 51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3시간 전22:21 3495
HOT 넷플릭스로 몰리는 시나리오, 배우들 16 PS4™ 3시간 전22:36 4550
HOT 볼드윈 쏜 총탄에 제작진 사망‥"CG로 충분, 총 퇴출해야" 16 빛나 2시간 전22:50 4191
HOT ‘컬트 영화’하면 생각나는 영화는? 29 그나 그나 2시간 전22:45 2306
HOT 레고 71031 '마블 스튜디오 미니피겨' 外... 6 플라시보 플라시보 3시간 전22:32 2589
HOT 톰 홀랜드 - '노웨이홈'에 메이 숙모/해피 호건/피터와 비밀 캐릭... 6 goforto23 3시간 전22:11 3300
HOT 지금까지 인상적이었던 올해 영화 주제곡들 8 호다루카 호다루카 3시간 전22:07 1934
HOT 영화 디재스터 아티스트 진짜 재밌네요 12 모르페코 모르페코 4시간 전21:41 2472
HOT 日 톱 아이돌..."팬들 등 돌려도 난 친한파" 25 온새미로 온새미로 4시간 전21:23 5964
HOT [랑종] 태국판 캐릭터 포스터 4종 10 호다루카 호다루카 4시간 전21:19 2836
HOT 이번 듄은 풀 아이맥스 화면비를 위한 카메라 워크를 많이 신경쓴 것 같아요. 10 프림로즈힐 프림로즈힐 4시간 전21:01 2672
HOT 이터널스 피규어 실물 처음봤네요 6 계란여왕쥬리 계란여왕쥬리 4시간 전20:48 3360
HOT [간단 설문][고장난 론]어느 극장의 넘버링 굿즈가 더 맘에 드시나요? 17 라차가 5시간 전20:40 3294
HOT 이제 듄은 제 껍니다 48 커피해골 커피해골 5시간 전20:36 6001
HOT 코로나 동안... 극장이 무사한가요? 8 dkxixid 5시간 전20:34 3513
HOT 해외 60센티 ‘오징어게임’ 영희 피규어 5 NeoSun NeoSun 5시간 전20:33 3029
HOT 아담 웨스트 《배트맨》의 빌런들 모음 4 spacekitty spacekitty 5시간 전20:01 2413
HOT 21년 알차게 열일한 배우 9 sirscott sirscott 5시간 전20:01 3279
HOT 익무 여러분들의 애플 TV 플러스 첫 입문작이 될 영화 9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5시간 전19:58 2933
HOT 이번주 이벤트 정리 (10월 25~ 31일) 22 qga8060 qga8060 5시간 전19:45 4834
HOT 배우 서현진을 말하다!!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서현진 하면 떠오르는 작품은? 45 pptv pptv 4시간 전20:50 2859
HOT [BIAF] 아무정보 없이 본 귀멸의칼날 무한열차 4DX 12 마블유니버스 마블유니버스 5시간 전20:31 2317
HOT 이터널스 롯데시네마 이벤트 제가 이해한게 맞는 건가요? 5 시인 5시간 전20:30 5203
79924
image
goforto23 26분 전01:15 116
79923
image
goforto23 57분 전00:44 1802
79922
image
goforto23 1시간 전00:35 1243
79921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23:59 913
79920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23:19 982
79919
image
goforto23 2시간 전23:15 1204
79918
image
goforto23 3시간 전22:11 3300
79917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21:32 1124
79916
image
goforto23 4시간 전20:51 728
79915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20:36 919
79914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20:33 3029
79913
image
이신헌 이신헌 5시간 전20:13 686
79912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20:03 774
79911
image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7시간 전18:16 4032
79910
image
goforto23 7시간 전17:47 3834
79909
image
ipanema ipanema 8시간 전17:14 4148
79908
image
ipanema ipanema 8시간 전17:10 4168
79907
normal
BELLE BELLE 9시간 전15:49 1786
79906
image
golgo golgo 9시간 전15:48 1688
79905
image
NeoSun NeoSun 9시간 전15:42 838
79904
normal
leviathan 10시간 전15:25 3555
79903
image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10시간 전14:46 1517
79902
image
Chelsea 12시간 전13:32 6514
79901
image
NeoSun NeoSun 12시간 전13:29 2158
79900
image
goforto23 12시간 전12:59 1930
79899
image
NeoSun NeoSun 12시간 전12:54 1582
79898
image
goforto23 12시간 전12:43 5832
79897
image
golgo golgo 13시간 전11:54 2278
79896
image
NeoSun NeoSun 13시간 전11:52 2347
79895
image
개코다 14시간 전11:10 1470
79894
image
goforto23 15시간 전10:02 2762
79893
image
NeoSun NeoSun 15시간 전09:59 2092
79892
image
NeoSun NeoSun 15시간 전09:53 1166
79891
file
NeoSun NeoSun 15시간 전09:51 1697
79890
image
NeoSun NeoSun 16시간 전09:25 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