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
  • 쓰기
  • 검색

[본 트릴로지/제이슨 본 시리즈] (스포를 담은) 짧은 후기와 감상/ 잃어버린 나를 찾으러 너에게 향하는 나의 발걸음

아르떼하비 아르떼하비
383 2 2

*

왜 갑자기 제이슨 본이냐고요?

추석에 몰아서 봤습니당

영화를 보니 약간 구식적인 부분도 있고(컴퓨터 모니터가 뚱뚱해요... ㅎㅎ) 시간의 흐름이 느껴지지만

그래도 저에게 제이슨 본은 가장 정감이 가는 스파이라서

다시 보게되었어요

 

1.

사람은 응애! 하고 태어나지요. 그 소리가 비명인지 환희인지는 알 수 없습니다. 그저 이 세상에 왔다는 사실과 그에 따라 필연적으로 떠날 것이라는 진실을 담고 있는 신호라는 것은 확실합니다.

 

2.

자신의 어린 시절을 기억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아마 대부분은 7세 이전의 기억은 희미하거나 몇몇의 에피소드들만이 토막 토막 머리 속에 남아있을 겁니다. 이 현상에 대해 심리학자들은 여러 가설을 내놓고 있지만 아직도 과학이 완벽하게 이해하지 못하는 '뇌'라는 기관에서 담당하는 작용인 '기억'이기 때문에 그 이유는 아무도 잘 알지 못합니다.

 

3.

그러니 어찌보면 우리들은 다 제이슨 본인 셈이지요.

 

4.

'나'를 구성하는 모든 조각이 주어진 것이 아니라 '나'라는 직소퍼즐판은 항상 매꿔지지 못한(그리고 영원히 매꿀 수 없는) 빈 공간이 생기게 됩니다.

 

5.

그리고, 이 사실을 우리는 대부분 무시하면서 하루를(즉, 하루의 반복인 일생을) 보내게 됩니다. 어쩌면, 그 '응애!'는 영원히 완벽해질 수 없는 자기자신을 미리 알아버린 우리의 탄성일지도 모릅니다: '아! 세상에 태어나서 가장 가까운 나조차도 온전히 이해하지 못하고 가는 삶이라니!'

 

6.

트롤로지 마지막 편에서 제이슨 본은 과거의 자기자신의 발자취를 따라서 자기자신의 가장 처음 핸들러에게 도달합니다. 그 사람은 무엇을 상징할까요?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아마 신_아버지_엄마; 이 세 요소를 적절히 섞은 그 무엇일 것 같습니다.

 

7.

나에 대해 나보다 더 잘 아는(안다고 일컬여지는/알아야만 하는) 존재들이지요. 직소퍼즐의 빈 공간이 내는 울음소리가 새벽 3시 15분 쯤에 우리의 심장을 두드릴 때면 우리는 어김없이 태초의 존재에게 물음을 던집니다: "신이시여, 왜 나에게 이런 시련을!', '그 때 아버지가 나를 안아줬더라면.', '엄마는 나를 정말 사랑했을까?'

 

8.

이러한 질문들의 답은 영원히 알 수 없습니다. 답이 없는 물음에 집착하면서 하루를(또, 수없는 하루를 모은 일생을) 보내는게 우리들의 운명일지도 모릅니다.

 

9.

잃어버린 나는 영원히 찾을 수 없습니다. '너'(신_아버지_엄마로 상징되는 초월적인 존재)에게 끊임없이 향하여 가지만 도착한 '그 곳'에 조차 내가 바라는 '나'는 없을 것입니다.

 

10.

결론은 어이없이 단순합니다. '나'는 찾는게 아니라 만드는 거라는 것을. 지나간 어제를 놓아 흘려보내고 미래의 내가 부르는 목소리를 따라서 현재의 나는 다시 일어섭니다.

 

0.

예정된 종말을 마무리짓기 위해서. 태초의 내가 울부짖은 '응애!'가 이미 예고하였듯이.

아르떼하비 아르떼하비
0 Lv. 390/400P

Enjoy in Joy.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

  • 셋져
    셋져
  • 셰리
    셰리

댓글 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인생이군요 제이슨 본 시리즈는 ㅠ 한번 봐야겠습니다
댓글
07:37
21.09.21.
profile image
셰리
그쵸..! 가끔 엔딩 ost Extreme Ways가 기억날 때면 봅니다..!
댓글
11:25
21.09.21.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무 PC 모드 폰트 설정하기 40 다크맨 다크맨 5일 전23:35 5781
HOT 10월 18일 박스오피스 14 이댕하 이댕하 6시간 전00:00 2389
HOT 김옥빈 배우의 다이어트 후유증... ㅋㅋ 19 leodip19 leodip19 7시간 전23:33 4311
HOT [듄] 용아맥 장단점 26 셋져 셋져 7시간 전22:41 4535
HOT 최근에 봤던 영화들 한줄평 & 별점 (약 스포?) 4 Zeratulish Zeratulish 7시간 전22:43 1143
HOT [고스트 버스터즈 라이즈] 새 포스터와 인터내셔널 예고편 10 모킹버드 모킹버드 7시간 전23:19 1676
HOT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라스트듀얼-최후의결투] 늦은 익무시사 후기 2 alohaa alohaa 7시간 전22:54 696
HOT dc여 영원하라! dc팬돔 기념으로 핫토이 피규어 dc 대표 히어로 슈퍼맨과 배... 31 yssds 7시간 전22:41 1276
HOT 듄 보신 분들, 대부분 만족하신 거 같은데 흥행도 기대할만한가요? 47 유닉아이 유닉아이 8시간 전22:11 4032
HOT 한중일 3국중 영화포스터 가장 잘 만드는 나라는??? 13 sayhoya sayhoya 8시간 전22:07 2403
HOT 듄 IMAX LASER 2D 후기 65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8시간 전22:04 5162
HOT 갤 가돗 제니퍼 허드슨 조디 코머 엘르 잡지 커버 사진 4 kimyoung 8시간 전21:46 1413
HOT [듄] 용아맥 초간단 후기 [주쓰님 나눔표] 23 라차가 8시간 전21:35 3000
HOT 영화속 최악의 학교는? 24 hera7067 hera7067 10시간 전20:12 2180
HOT 영화보고 만드는 '영테일' <최선의 삶> 8 DBadvocate DBadvocate 10시간 전20:26 791
HOT 21세기 슬래셔 호러영화중 잊을수 없는 오프닝 13 R.. R.. 10시간 전20:30 2179
HOT <푸른 호수> 장단점 후기 + 주인공 이름의 의미 등 7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10시간 전20:07 883
HOT 치킨광고 거절에 대해 다시 설명하는 오영수 배우 (오징어게임 스포) 7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11시간 전19:28 2931
HOT 뜬금없지만 제가 애정하는 자막폰트는 17 계란여왕쥬리 계란여왕쥬리 11시간 전18:36 2290
HOT 이번주 이벤트 정리 (10월 18 ~ 24일) 15 qga8060 qga8060 12시간 전18:29 3641
HOT 정호연 보그 11월호 6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12시간 전18:21 2349
HOT 뮤지컬 '클림트' - 내 생애 최악의 공연 3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12시간 전18:09 1925
52065
normal
AyuLove AyuLove 7시간 전23:23 2488
52064
normal
WinnieThePooh WinnieThePooh 7시간 전22:38 2240
52063
image
마지못해 마지못해 8시간 전22:25 416
52062
image
멍냥멍 멍냥멍 8시간 전22:22 1839
52061
normal
룰루리요 룰루리요 8시간 전22:00 1024
52060
normal
맘마미아 맘마미아 8시간 전21:40 1473
52059
image
얼렁뚱땅 얼렁뚱땅 10시간 전20:12 466
52058
image
reckoner reckoner 11시간 전19:09 411
52057
image
내알콩 13시간 전17:22 248
52056
normal
밍쓰 밍쓰 22시간 전07:56 1153
52055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1일 전00:04 346
52054
normal
첨탑 1일 전00:02 570
52053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1일 전23:14 1077
52052
image
물공 물공 1일 전22:40 468
52051
image
reckoner reckoner 1일 전22:19 765
52050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1일 전22:12 409
52049
image
Sharkkk 1일 전21:13 476
52048
image
알라폴리 1일 전21:05 313
52047
image
ULLIDEU 1일 전20:53 591
52046
normal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일 전19:43 230
52045
image
bjh1030 1일 전18:10 961
52044
image
현71 현71 1일 전17:59 886
52043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1일 전17:06 1100
52042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1일 전16:55 484
52041
image
가미 가미 1일 전14:58 689
52040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일 전13:46 302
52039
image
이란성쌍둥이자리 1일 전11:23 1805
52038
normal
Mike 1일 전11:12 857
52037
image
24fps 24fps 1일 전07:30 1316
52036
image
내알콩 2일 전23:46 707
52035
image
타누키 타누키 2일 전23:39 776
52034
normal
츄야 츄야 2일 전22:59 755
52033
image
DBadvocate DBadvocate 2일 전22:31 978
52032
normal
DeeKay DeeKay 2일 전21:37 754
52031
normal
이오호라 이오호라 2일 전21:06 4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