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54
  • 쓰기
  • 검색

극장 관객들의 반응이 최악이었던 영화는?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5201 28 54

그러니까 영화를 볼 때 관 안에 같이 영화를 본 다른 관객들의 반응이 안 좋았던 영화를 말하는 거에요 그런 경험 있으신가요? 예를 들어 영화 욕을 했다거나, 이게 대체 무슨 영화냐 이런 반응 있잖아요

 

전 굳이 하나 따지자면 시동이었어요. 최악까진 아닌데 반응이 별로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한 사람이 아닌 여러 사람이 그랬던 사례를 적어주세요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35 Lv. 213735/215000P

닉네임 변천사

2017.8.24~2019.2.11 영화FA

2019.2.11~2020.3.15 nono

2020.3.15~ 장만월사장님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8


  • 도곡리
  •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 크루엘라
    크루엘라
  • TheFilm
    TheFilm
  •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 뇨로롱
  • 솔로
    솔로
  • Dtak
    Dtak
  • 깐난
    깐난

  • phenomenon
  • 민초민초
    민초민초
  • 강꼬
    강꼬
  • 라일라커
    라일라커
  • 영사남
    영사남
  • raSpberRy
    raSpberRy
  • Sai
    Sai
  • 윤딩
    윤딩
  • 뽀뇽뽀뇽
    뽀뇽뽀뇽
  • 알수없다
    알수없다
  • mood
    mood
  • 녹등이
    녹등이
  •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 롱테이크
    롱테이크
  • 하이데
    하이데
  • 레모네이드라면
    레모네이드라면
  • Landa
    Landa

  • 아이아이아이아이이이이
  • 복학배추
    복학배추

댓글 5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2등
#살아있다 보고 나올 때, 관객들이 하나 같이 '뭐 이렇게 만들었냐' 하더라구요
댓글
23:55
21.09.20.
profile image
<헤길랍>... 영화 끝나고 '엔딩 왜 이래?' 이 소리가 이곳저곳에서 터져나오더군요 ㅋㅋ
댓글
23:57
21.09.20.
profile image
레모네이드라면
2222222 저두요.
심지어 팬분들도 와서 '끝이야?'
하고 어이없어하면서 자리뜨신기억이..😅
댓글
23:58
21.09.20.
profile image
레모네이드라면
그거 익무에서 후기 많이 봤었는데 하나같이 다 결말이 이상하다는 얘기 많더라고요
댓글
23:59
21.09.20.
요 근래에 럭키몬스터, 배드 헤어, 사운드 오브 데스, 건파우더 밀크셰이크 반응이 다들 영...아니었죠.
댓글
00:01
21.09.21.
profile image
이란성쌍둥이자리
그렇군요 건파우더 밀크셰이크 보려다가 평 보고 그냥 안 보려고 했는데 잘한거 같네요
댓글
00:02
21.09.21.
profile image
신의 한수2ㅋㅋㅋㅋ... 다들 나오면서 허접하다고 욕하더라구요
댓글
00:03
21.09.21.
profile image
해길랍이요...
이런 영화를 봤다는게 부끄러워서 바로 도망쳤습니다.
댓글
00:04
21.09.21.
profile image
장만월사장님
눈치 빠르신 분들은 이미 영화 중반부에서부터 도망치셨어요...
댓글
00:29
21.09.21.
profile image

엑스맨 불닭복동이랑 스타워즈9이요.
시리즈 마지막인만큼 배신감에 퇴장로가 시끌시끌...
저도 바로 친구한테 전화걸어서 마상입으니 보지말고 로건을 끝으로 간직하라며 말렸습니다.

댓글
00:09
21.09.21.
profile image
클라이밍 개봉당일 롯시 월타에서 봤는데 끝나니까 관객들 몇몇이 같이 온 사람이랑 욕하던 게 기억나네요
댓글
00:12
21.09.21.
profile image
정진영 배우의 감독작인 사라진 시간이요.
전 나름 괜찮게 봤는데 반응이 다들 이게 끝이야? 아 이런 영화 싫다고! 등등 살벌했습니다ㅠ
댓글
00:12
21.09.21.
profile image
뽀뇽뽀뇽
저도 글에 대한 답변은 랑종인데.. 옆에 커플들이...
공포라고해서 보러왔더니 갑자기 하는거 나와서 깜짝놀랐다고 ㅋㅋㅋㅋ
댓글
18:29
21.09.21.
profile image
하이-라이즈 엘레베이터 내려오면서 다들 무슨 내용인지 모르겠다고 웅성웅성 ㅋㅋ 하더군요
댓글
00:13
21.09.21.
profile image
바벨이요~
중간중간 뭐라고 하면서 나가던 사람들 생각나네요 ㅎㅎ
댓글
00:26
21.09.21.
profile image

캣츠요.. 적막만이 감돌던 극장 안과 싸늘하던 관람객들 반응이 아직도 생각나네요.. 연말이라 커플도 많고 가족들도 많았는데ㅠ

댓글
00:32
21.09.21.
섭은낭00
삭제된 댓글입니다.
00:42
21.09.21.
profile image

전 나름 괜찮게 봤으나 다른 관객들은 환불을 요구한 사태가 벌어졌던 영화도 있었드랬습니다요 ㅋㅋ

https://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61687.html

댓글
00:46
21.09.21.
profile image

<인랑>:<골든 슬럼버>가 더 낫다는 이야기를 들음

<7년의 밤>:뒤에 학생들이 이게 뭐냐고 토로함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지루했던 영화 역대 TOP 5는 든다고 엘리베이터 같이 타던 관객이 말함

댓글
01:06
21.09.21.
profile image
영화보다가 나간 사람이 제일 많았던 영화는 <다세포 소녀> 극장에 20명이 채 안되게 있었는데 절반이 영화 끝나기 전에 나갔었어요… 주로 커플들만 나갔던 기억이 납니다. 통로에서 만난 모든 관객들이 이게 뭐냐고 불평불만 해댄 가장 최근작은 <디바>였어요..
댓글
01:10
21.09.21.
profile image
최근엔 그린 나이트. 저는 워낙 기사도 문학을 좋아했고, 친구도 중세 배경을 좋아해서 둘이 재미있게 봤는데 나오는 길에 다른 관객들은 도대체 무슨 내용이냐고 하시길래 좀 의아했던 기억이 나네요 ㅋㅋ
댓글
01:21
21.09.21.
profile image
염력 보는데 전혀 의도치 않은 장면에서 관객들 실소가 계속 터지는데 망했구나 싶었죠.
댓글
01:22
21.09.21.
profile image
고질라 2014 보고 어느 커플이 "고질라가 너무 착한데?" 하면서 나왔죠

선역 아니라고....!! 인간이 이해하지 못하는 범주의 사고라고....!! 라고 외쳐봐야 뭐 오딱꾸 또 뭐라한다 소리나 돌아올테니 참았던....
댓글
01:35
21.09.21.
profile image
랑종 부천 영화제서 봤을 때 전 되게 재밌게 봤는데 다들 하나도 안 무섭다면서 망작이라고 그러시더군요 ㅋㅋㅋㅋㅋ
댓글
01:37
21.09.21.

엇 의외로 미드소마가 없군요. 저는 정말 재밌게 봤지만 관객 절반 이상이 절벽씬 끝나고 퇴장하셨어요...

댓글
01:55
21.09.21.
profile image
긴급조치 19호... 이미 적으신 분 있네요.
영화 끝나기 전에 관객 절반이 나가버리는 경험은 그때 처음이자 마지막이었습니다.
(해당회차에 사람이 적었던 탓에 얼마 나가지 않아도 절반이 되어버린 덕도 있지만)
그리고 저는 너무 황망해서 엔딩크레딧까지 다 보며 공황상태에 빠져들었죠.
댓글
03:42
21.09.21.
profile image
영화에 관심 갖기 시작한지 별로 안 됐을때 여배우들이 마음에 들어서 보게 된 조선미녀삼총사라는 영화가 기억이 나네요.
전 당시에 여배우들만 보느라 그럭저럭 볼만했는데 어떤 분이 보시다 아 ㅆㅂ 재미 ㅈㄴ 없네 라고 하시면서 나가신게 아직까지도 머리에 선해요
댓글
07:47
21.09.21.
그나마 뽑아보자면 세 작품이 생각나는데,

‘도가니’ 중간쯤에 공무원들이 서로 책임 소재를 떠넘길려고 하는 부분에서 객석에서 분노 섞인 한숨 소리가 나왔어요. 영화가 나빠서 그렇다기 보다는, 워낙 소재가 무겁다 보니 탄식에 가까운 그런 반응이죠.

나머지는 ‘돈 크라이 마마’랑 스필버그의 ‘링컨’이 생각납니다.
‘돈 크라이 마미’는 최후반부에 구 유키스 멤버 동호의 연기력에 감탄(?)하는 헛웃음이 나왔었고, ‘링컨’은 안 그래도 관객 별로 안 들어왔는데 비교적 긴 상영시간(150분)에 미국 역사에 별로 관심 없으셨는지 많이들 퇴장하던 기억이 납니다.
댓글
07:50
21.09.21.
profile image

저는 포화속으로를 하필 시험 끝난 여고생들 단체 관람때 섞여 봤습니다.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때는 감상하시는 분들 극장 에티켓 자체가 전혀 없으시더군요

하지만 좋았던 기억이 안좋은 기억보다는 더 오래가네요

댓글
08:29
21.09.21.
염력... 관객들이 내내 어처구니없는 헛웃음만 터뜨리다가 못참고 중도퇴장하는 분 속출했었습니다.

감독 말로는 부산행으로 여유가 생긴 지금이 본인이 이것저것 실험해볼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했다는데 그런걸 왜 관객들이 돈써가며 봐야했던건지...
댓글
10:28
21.09.21.
profile image

건파우더 밀크쉐이크 최근에 봤는데
저는 그냥 킬링타임으로 괜찮았던것 같은데
나갈때 노잼이다, 시간날렸다 수근수근ㅋㅋ

댓글
12:32
21.09.21.
profile image

<리얼>에서 김수현이 춤추고 액션할 때 갑자기 동시퇴장하는 간객분들이 많았어요~

댓글
12:38
21.09.21.
profile image

오시이 마모루 감독의 아바론이요.

10분후부터 절반이상 우루루 나가더니 끝날 때까지 계속 관객들이 나갔어요.

그 이유가 아마 어떤 20자평 때문이었을걸요. 10분까지만 볼만하다였나? 정확하진 않아요.

전 나름 볼만했고, OST가 좋았는데 말이죠.

댓글
23:35
21.09.21.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무 PC 모드 폰트 설정하기 39 다크맨 다크맨 3일 전23:35 5180
HOT 이제 한국에서 배트맨 찍을 때가 됐네요 7 xwe8wj19al 29분 전19:14 788
HOT (약 스포) 익무 시사 "라스트 듀얼" 초간단 후기 1 박감독 박감독 39분 전19:04 219
HOT 홍대 메박 구교환 기획전 안내 12 내꼬답 내꼬답 1시간 전18:38 1788
HOT 제이미 리 커티스 - ‘할로윈 킬즈’ 흥행 감사..우리는 망하지 않았어 1 goforto23 1시간 전18:11 714
HOT 드라마 '오징어 게임'(2021) 리뷰-벼랑 끝까지 몰린 이들의 ‘핏빛... 1 bjh1030 1시간 전18:10 408
HOT [익스트림 무비 X 오징어 게임] 인트로 만들어 봤어요! 62 파텍 파텍 1시간 전18:00 1670
HOT 가오갤 시리즈 최고의 명장면 14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2시간 전16:57 1617
HOT 10월 본 영화중 가장 좋았던 영화 3 테리어 테리어 1시간 전17:54 1113
HOT 베놈2 후기 - 몇가지 정리해 본 아쉬운 점과 좋았던 점 (스포 유) 3 현71 현71 1시간 전17:59 471
HOT 마블 [이터널스]... 러시아서 공식으로 청소년 관람불가 판정 받았네요. 15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2시간 전17:30 3120
HOT 글로벌 OTT의 최고 강점은.. 6 sirscott sirscott 2시간 전17:18 2026
HOT 미드로 나온 [처키] 꽤 재밌네요 5 만쥬쓰 만쥬쓰 3시간 전16:23 1215
HOT 러사아, 세계최초 우주배경 영화 촬영완료..지구 무사 귀환 9 PS4™ 3시간 전16:40 1726
HOT 제가 mcu 에서 가장 재미없게 본 전투씬 25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3시간 전16:37 3271
HOT [듄] 예매율 1위 3 영사남 영사남 3시간 전16:32 1621
HOT '베놈 2' 관객수 100만 돌파 25 PS4™ 3시간 전16:26 2197
HOT UPI 코리아 못지않게 신작 스케줄이 빡빡한 곳 4 박엔스터 박엔스터 3시간 전16:16 1615
HOT 일본 아이돌 애니 [좀비랜드 사가] 실사 영화로 제작 (그런데...) 4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3시간 전15:59 1176
HOT 라스트듀얼 관 진짜 없네요ㄷㄷㄷ 17 아인EIN 아인EIN 4시간 전15:21 2987
HOT 듣자마자 전율돋는 영화 OST 9 7 kimyoung 4시간 전15:38 1773
HOT <이민자> 짧은 후기 4 가미 가미 4시간 전14:58 554
79426
image
NeoSun NeoSun 23분 전19:20 152
79425
image
goforto23 1시간 전18:11 714
79424
image
ipanema ipanema 1시간 전18:00 408
79423
image
현성 현성 5시간 전14:40 685
79422
image
goforto23 6시간 전13:37 7663
79421
image
goforto23 6시간 전13:29 3691
79420
image
이신헌 이신헌 7시간 전12:17 345
79419
image
이신헌 이신헌 7시간 전12:13 499
79418
image
이신헌 이신헌 7시간 전12:11 207
79417
image
goforto23 8시간 전11:36 1580
79416
image
goforto23 8시간 전11:21 1225
79415
image
NeoSun NeoSun 9시간 전10:19 665
79414
image
NeoSun NeoSun 9시간 전10:03 2793
79413
image
NeoSun NeoSun 9시간 전10:01 1157
79412
image
NeoSun NeoSun 9시간 전09:59 765
79411
image
goforto23 11시간 전08:25 1932
79410
image
goforto23 11시간 전08:11 2490
79409
image
goforto23 11시간 전07:53 2626
79408
image
goforto23 13시간 전06:40 1360
79407
image
goforto23 13시간 전06:39 1740
79406
normal
이돌이 이돌이 13시간 전06:22 2614
79405
normal
goforto23 13시간 전05:56 526
79404
normal
goforto23 14시간 전05:35 823
79403
normal
이돌이 이돌이 14시간 전05:16 2616
79402
image
goforto23 14시간 전05:15 4038
79401
image
goforto23 14시간 전05:04 2330
79400
image
goforto23 14시간 전04:58 1604
79399
image
현성 현성 16시간 전02:59 840
79398
normal
kimyoung 16시간 전02:58 2266
79397
image
곰보 곰보 16시간 전02:56 1969
79396
image
goforto23 17시간 전02:21 2252
79395
image
NeoSun NeoSun 17시간 전02:13 778
79394
image
goforto23 17시간 전02:13 1419
79393
image
NeoSun NeoSun 17시간 전02:05 631
79392
image
NeoSun NeoSun 17시간 전01:55 6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