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0
  • 쓰기
  • 검색

최선의 삶 관람인증 당첨됐어요ㅠㅠ(스포주의)

SWBH
983 5 10

Screenshot_20210917-183032_Instagram.jpg

물론 포스터와 뱃지를 받고 싶었지만 이거라도 어딥니까ㅎㅎㅎ

다음은 제가 쓴 관람평입니다.

 

더 나아지기 위해서 우리는 기꺼이 더 나빠졌다. 그게 우리의 최선이었다.

.

.

.

최선의 선택이란 무엇인가. 우리는 그 선택을 함으로써 최상의 결과를 불러올 수 있는가? 영화는 이러한 물음을 계속하여 극에 포함시킨다. 하지만 극에서 등장인물들이 생각하고 생각하여 낸 최선의 선택은 결국 최악의 결과를 가져온다.

 

영화는 생각보다 의도적인 생략과 은폐, 감정의 절제가 많이 드러난다. 그러나 우리는 그러한 "공란"속에서 오히려 캐릭터들의 수많은 감정을 찾아낼 수가 있다. 내가 찾아낸 감정은 이하와 같다. 

 

나는 이 영화를 진지하게 소수자의 영화라고 생각한다. 방민아 배우가 연기한 이강이라는 캐릭터는 매우 수동적이며 소극적인 인물이다. 웃긴하지만 자신의 감정 표현은 거의 하지않으며 능동적인 친구들의 행동을 뒤쫒기에 바쁘다. 가난하고 비좁은 집이 불만이여서 친구의 문자 한 통에 가출을 결심한 그녀는 열악하고 불편한 생활에도 큰 불평없이 무덤덤하게 살아간다. 어느날 밤, 잠을 방해하는 무더위에 그녀는 참지 못하고 냉장고에서 아이스크림을 꺼내 먹는다. 소영은 여전히 등을 돌린 채 자고있다. 계속 아이스크림을 먹던 그녀는 다시 한 번 소영을 쳐다본다. 그런데 그녀는 금새 윗옷을 벗고 자고 있었다. 그런 소영에게 강이는 아이스크림을 먹여주고 소영의 말에 따라 옷을 벗고 옆에 누운다. 바로 소영은 몸을 돌려 강이를 쳐다보고 섬세한 손길로 강이를 쓰다듬는다. 이 장면 이후 강이는 처음으로 능동적인 행동을 한다. 그 다음은 강이가 소영에게 입술을 포개는 장면으로 이어짐과 동시에 녹고있는 아이스크림을 보여준다. 항상 소영의 말에 따라 행동하던 강이가 처음으로 자신의 의지를 담고 행동을 한 것 인데, 이 후 친구 관계는 박살난다. 소영은 자신의 행동을 후회한다는 듯이 헛구역질을 하고 휴지로 입술을 박박 닦는다. 그러나 강이는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이 소영을 대한다. 수동적인 그녀가 처음으로 한 능동적인 그 순간의 최선의 선택이 최악의 행동을 불러온 것이다. 가출이 끝난 후, 소영은 강이를 괴롭히고 왕따시킨다.

 

생각 이상으로 퀴어적인 요소를 담고 있어서 놀랐다. 그러나 이 퀴어가 영화의 후반부를 관통한다고 생각한다. 소영은 자신의 행동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부정한다. 그러한 부정은 결국 강이를 괴롭히는 행동으로 이어진다. 그러나 강이는 부정하지 않는다. 그녀는 계속하여 소영과의 관계회복을 위해 노력한다. 그러기 위해서 순간순간의 선택을 하는데 이 선택은 계속하여 소영과의 관계를 악화시키는 최악의 결과를 불러온다. 사랑에서 증오로, 결국 강이는 마지막에 한번 더 자신의 의지로 선택을 하고 최악의 결과를 불러올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을 한다.

 

그러면 아람이는 극중에서 어떠한 역할일까. 누구보다 밝고 씩씩하게 보이는 그녀는 사실은 셋 중에서 가장 불행하다. 그녀는 가정폭력의 피해자이다. 그녀가 작고 소중한 것들을 가져오는 이유도 비루한 자신의 처지를 투영했기 때문이다. 끊임없는 폭력의 연쇄에서 벗어나고자 그녀도 가출을 택했다. 가출을 통해 한단계 성장한 그녀를 우리는 영화내에서 볼 수 있다. 두번째의 가출에서 그녀는 아무 연락도 없이 돈을 챙겨 사라져버린다. 그리고 시간이 지난 후에야 강이는 아람이가 자신을 버린 이유를 알게 되는데 길에서 죽어가고 있던 고양이를 살리기 위해서였다. 그것이 그녀의 그 순간의 최선의 선택이었던 것이다. 이 선택으로 강이는 다시 한 번 나락으로 빠진다. 아람이의 최선의 선택 또한 최악의 결과를 불러왔던 것이다.

 

영화는 위태로운 청춘을 보여준다. 그러나 그 위태로움은 생각보다 차분하고 일관성있다. 이 차분하고 일관성있는 위태로움은 사실 정의할 수 없다. 나는 이것을 퀴어와 가정폭력으로 정의했지만 사람에게 따라 다르게 해석될 여지는 있다. 그러기 위해 감독님은 영화 내에 "공란"을 넣은 것이며 다양한 해석을 의도한 것이다. 또한 강이와 소영이 친구 이상의 감정을 품을 때 대신 나왔던 녹는 아이스크림, 모든 것을 잃고 길가의 쓰레기에게 말을 거는 아람, 강이의 집에 있는 개미들, 꽃을 따면서 줄지 않는다고 우는 강이의 엄마 등 여러 미장센을 넣어서 해석을 풍부하게 한다. 

 

모든이들의 10대를 한번 더 돌아보게 하는 <최선의 삶>. 시간이 난다면

한번 씩 꼭 봤으면 좋겠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5

  • DBadvocate
    DBadvocate
  • 조상무
    조상무

  • peacherry
  • 뱐
  • 무비의요정
    무비의요정

댓글 10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2등
저도 저거 당첨 됐어욬ㅋㅋㅋㅋㅋ꼬깔 뱃지를 노렸는데🤣🤣
댓글
글쓴이 추천
18:38
21.09.17.
SWBH 작성자
전 특별포스터요..ㅎㅎ 교환을 찾아봐야겠어요
댓글
18:39
21.09.17.
profile image

오! 잘 쓰셨네요. 전 배라 아이스크림 많이 남았는데 냉동실에 안 넣길래 마음 속으로 안돼... 했는데... ㅠㅠ

댓글
글쓴이 추천
18:51
21.09.17.
SWBH 작성자
오잉오잉
ㅋㅋㅋㅋㅋㅋ 저도 아...저 아까운거....이러긴했어요ㅎㅎ
댓글
18:59
21.09.17.
profile image
좋은 후기네요 볼까말까 했는데 기회 있음 봐야겟어요 :)
댓글
글쓴이 추천
19:02
21.09.17.
SWBH 작성자
DBadvocate
담주 목요일날 메박에소 빵원티켓 진행합니다ㅎㅎ
댓글
19:05
21.09.17.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10월 19일 박스오피스 19 이댕하 이댕하 7시간 전00:00 2490
HOT 아네트 헌사를 보고 가슴이 뭉클해졌습니다 (아네트 홀리모터스 헌사 스포) 10 무형사 8시간 전23:03 1294
HOT 《듄》개봉 기념 꺼내보는 드니 빌뇌브 감독에 진심인 컬랙션 18 아지뱀 아지뱀 8시간 전23:12 2653
HOT 블시에 대한 작은 이야기들. 20 영원 영원 8시간 전23:01 1456
HOT 손예진 배우 강아지 근황 10 leodip19 leodip19 8시간 전22:47 3807
HOT 블시에 대한 이런저런 잡담들 21 ipanema ipanema 8시간 전22:40 1448
HOT [아네트] 돌비 시네마 시사 - 적어도 올해 세손가락. 다섯손가락 2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8시간 전22:35 1303
HOT 듄 보고 나왔습니다. (불호) 9 토니A 8시간 전22:34 4595
HOT 방금 본 <아네트> 리액션 후기 - 미.쳤.다 8 songforu songforu 8시간 전22:20 1954
HOT 아네트 시사 후기 -익무덕에 황홀한 시간 7 우유과자 우유과자 9시간 전22:10 771
HOT 듄 용포디 전야상영회 후기! + 용아맥 포멧 비교 26 맘마미아 맘마미아 9시간 전21:59 2408
HOT 아네트 돌비 초간단 후기 기립박수 칠뻔 (소설가 님 나눔!) 10 DBadvocate DBadvocate 9시간 전21:55 1625
HOT [아네트] 안타깝네요 12 무형사 9시간 전21:55 3016
HOT 메가박스 삼천포 18 처음처럼 처음처럼 9시간 전21:43 1717
HOT 저도 한번 써보는 블시 가서 이런 적 있다. 15 sonso1112 sonso1112 10시간 전21:18 1090
HOT 검은 조직이 스카웃 제의한 연예인 썰 4 kimyoung 10시간 전21:13 3007
HOT 지금 하고있는 FESPACO 아프리카 영화제의 추억 6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0시간 전20:56 355
HOT 영화 가슴이 떨리는 건 너 때문 블루레이 개봉기 1 에몽돌899 10시간 전20:43 512
HOT 제임스 건 - ‘가오갤 3’ 연기없다..촬영 곧 착수 예정 7 goforto23 10시간 전20:49 1739
HOT 못 풀 수가 없는 영화 퀴즈 22 텐더로인 텐더로인 11시간 전20:18 2669
HOT 현재 cgv 관객수 4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10시간 전20:32 1402
HOT M 나이트 샤말란 - 2022 베를린 국제 영화제 심사 위원장 발표 7 goforto23 11시간 전19:53 1674
HOT 인디아나 존스 5 안토니오 반데라스 해리슨 포드 촬영 사진 3 kimyoung 11시간 전19:35 1571
HOT 일본 온천에 있는 무서운 네즈코... 17 과장 과장 11시간 전19:27 3957
HOT 블시 보다가 이런 적 있다. 12 sirscott sirscott 12시간 전19:00 1605
1013319
normal
사슴눈망울 사슴눈망울 1분 전07:17 30
1013318
image
이쑤신장군 5분 전07:13 176
1013317
image
KENDRICK30 KENDRICK30 7분 전07:11 119
1013316
normal
goforto23 11분 전07:07 120
1013315
image
유닉아이 유닉아이 23분 전06:55 389
1013314
image
kimyoung 24분 전06:54 88
1013313
image
kimyoung 26분 전06:52 124
1013312
image
None None 27분 전06:51 261
1013311
image
goforto23 28분 전06:50 113
1013310
image
goforto23 29분 전06:49 345
1013309
image
goforto23 32분 전06:46 110
1013308
image
goforto23 39분 전06:39 278
1013307
image
내꼬답 내꼬답 42분 전06:36 457
1013306
image
프림로즈힐 프림로즈힐 46분 전06:32 546
1013305
image
엘지트윈스1990 엘지트윈스1990 55분 전06:23 274
1013304
normal
HAPPY.. HAPPY.. 58분 전06:20 498
1013303
normal
라플란드 1시간 전06:06 677
1013302
normal
천상코니 천상코니 1시간 전06:05 859
1013301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1시간 전05:59 59
1013300
image
Hua Hua 1시간 전05:39 258
1013299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1시간 전05:37 104
1013298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2시간 전05:17 96
1013297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2시간 전04:28 221
1013296
normal
츄야 츄야 3시간 전03:59 544
1013295
image
집에서만보다가 집에서만보다가 3시간 전03:22 951
1013294
image
영화광학비 영화광학비 3시간 전03:19 1462
1013293
image
goforto23 4시간 전02:36 1061
1013292
normal
오늘도최선을 4시간 전02:35 1494
1013291
image
LU-LA LU-LA 4시간 전02:29 207
1013290
image
Hua Hua 5시간 전02:13 822
1013289
normal
듄보고가입함 5시간 전02:13 318
1013288
normal
댭 5시간 전02:11 403
1013287
normal
Wezard 5시간 전02:08 832
1013286
normal
TraxX 5시간 전02:06 1147
1013285
file
goforto23 5시간 전01:55 5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