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7
  • 쓰기
  • 검색

<말리그넌트>에 대해 제임스 완 감독님의 팬으로서 한 생각

loneranger loneranger
783 6 7

 제임스 완 감독님이 지금까지 만든 모든 작품은, 제가 한편도 빠짐없이 챙겨봤다. 그러나 그 모든 영화는 등급이나 개인사정 때문에, 대부분 작품은 극장에서 관람하는 대신, 집에서만 관람했다. 

 

 <컨저링>은 극장에서 관람했지만, 이미 백번 넘게 본 후에 극장에 간 거라서 경험은 딱하 엄청 좋다고 할 수 없었다. 그래서 5년만에 나오는 제임스 완 감독의 호러 신작 <말리그넌트>, 정말 목 빠지듯이 기다리고 또 기다렸다. 

 

 개봉 첫 날에 MX관에서 대관하고 봤다. 그리고 일단 결론부터 말하자면, 역시 믿고보는 제임스 완이었다.

 

 우선 제 생각에 이 작품은 호러 대신 추리 / 서스펜스 / 스릴러 장르로 분류해야 더 맞을 겁니다. 공표 영화로 생각하면 감독 전작인 <컨저링> <인시디오스>를 쉽게 떠오를 수 있고, 그 작품들과 비교하면 이 작품에 대해 실망하게 느껴질 겁니다.

 

 그리고 이 작품은 제임스 완 감독님의 작품 중에 가장 고어장면이 많은 영화였다. 감독님의 작품들 보시면 알 수 있듯이, <쏘우> 1편 마지막에 발을 잘라내는 화면 말고, 그의 작품 속에 자극적인 화면을 거의 없습니다. 그런데 이번은 관람하면서 제임스 완도 이 정도 잔인한 고어물을 만들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정말 그야말로 상상초월한 작품이었다. 비록 쏘우 시리즈만큼 잔인하지 않지만, 어느 정도 수위가 좀 있어서, 고어물 못 보신 분들은 신중히 고려하고 관람하세요. 

 

 그리고 스토리는 또한 상상초월한 정도로 재밌었다. 왜 보신 분들이 스포 보지 말고 이 작품 보는 것을 추천하는 이유를 제대로 알아냈다. 심각하게 말하자면, 스포는 이 작품의 재미를 수십배 깍아내는 존재입니다. 그리고 좀 더 심각하게 말하면, 탕수육에 소스 없는 것, 김치찌개에 김치 없는 것, 피자에 토핑 없는 것과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관람하고 싶으면 스포를 절대 보지 마세요.

 

 그리고 정보 찾아보니, 어느 역할의 행동은 CG로 만든 것이 아니라, 유명한 댄서를 섭외하고 실제로 그 행동들을 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관람 도중 더 실감 나고 더 섬뜩하게 느껴집니다. 

 

 물론 이번 작품은 단점 없는 것이 아닙니다. 그리고 단점들을 따지자면, 이 작품은 제임스 완 감독님의 작품 중 실수가 가장 많은 작품이었다.

 

 우선 첫번째 단점은 무섭지 않은 점입니다. <컨저링>를 예시로 두자면, 관객은 이미 위기가 찾아왔다는 것을 느꼈지만, 언제 터지지도 모르고 주인공들도 조심하고 다니는 반면에, 이번 작품 속 점프 스케어는 음악으로 한참동안 힌트 주다가 터지고, 주인공들은 또한 겁도 없었다. 사실 이 또한 제가 이 영화 장르가 수정하고 싶은 이유였다. 이런 부분은 공포 영화에 있으면 관객은 주인공 너무 멍청하다는 생각 밖에 안 들고, 주인공이 위기에 처하면 공감하기도 힘든 장면이었다. 하지만 이 작품은 추리극으로 생각했으면, 그런 부분은 진실을 파악하기 위한 노력으로 생각할 수 있고, 작품 또한 심각할 정도로 문제가 많다는 작품이 아니었다. 

 

 두번째는 진실에 대한 설명이었다. 물론 진실은 너무 소름 돋고 무섭지만, 자세히 생각하면 의문이 들 수 밖에 없었다. 뭐가 의학 지식을 기반으로 잘 설명하다가, 초능력 영역으로 방향을 확 바꿔버린 느낌이 들어서, 아무리 이전에 힌트를 줬더라도 적응할 시간이 필요했다. 

 

 이번 작품은 제임스 완 감독님의 새로운 도전이자, 제임스 완 감독님의 스타일을 확실히 감지할 수 있는 작품이다.

 

 물론 이번 작품은 아쉬움이 남았지만, 전작들이 너무 잘 만들어서 비교한 상태에서만 말입니다. 다른 비슷한 장르의 영화와 비교하면, 여전 웰메이드 작품이었다. 

 

 충격적인 화면, 그리고 좋은 스토리까지, 스포 없는 상태에서 이 영화를 너무 재밌게 만들고, 또한 관객으로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현재 입소문과 다음 주 개봉한 <캔디맨>을 생각하면, 아마 이 작품은 1주일만 상영하고 종영할 것 같다. 그 전에 시간 있으면 꼭 한번 보시길 바랍니다. 저 또한 이번 주말에 2차할 생각입니다. 

 

127335991.jpg

loneranger loneranger
18 Lv. 30626/32490P

영화 관람 후에 해석 듣는 것 보다 자신이 생각하고 자신의 관점을 갖는 것이 더 중요한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이 생각은 문자로 표현할 수 있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

  • KYND
    KYND

  • 미대미대
  • 죽이고싶은크롱님과의11선
    죽이고싶은크롱님과의11선

  • 맹린이

  • 존사라코너
  • golgo
    golgo

댓글 7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loneranger 작성자
죽이고싶은크롱님과의11선
되긴 하지만, 제가 언급한 것처럼, 이번 작품은 스포 보면 재미가 많이 줄어들 거에요. 이 점 감안하시고 쪽지 보내주세요.
댓글
21:30
1일 전
profile image 3등
방금 봤는데 세상에 그 인물의 행동이 CG가 아니라니... 어쩐지 정말 실감났던 거 같은데 놀랍네요 ㄷㄷ
댓글
22:15
1일 전
어쩐지 리얼 느낌 나는 이뉴가 있었군요…
댓글
22:42
3시간 전
als
삭제된 댓글입니다.
22:42
3시간 전
als
삭제된 댓글입니다.
22:42
3시간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작품 추가) 호소다 마모루 감독 8작품 무료 공개 (네이버, 시리즈온) 20 PS4™ 1시간 전00:11 1960
HOT 신규오픈한 CGV 기흥 적당한 동네극장이네요 7 Again 1시간 전23:54 1371
HOT 에드가 라이트 [라스트 나잇 인 소호] 공식 포스터 14 ipanema ipanema 1시간 전00:01 1816
HOT 9월 16일 박스오피스 19 paulhan paulhan 1시간 전00:00 2142
HOT 화양연화 다음으로 왕가위 감독의 베스트 작품은?!? 25 이한스 이한스 2시간 전23:47 863
HOT <공작조:현애지상>을 보고(스포) 1 스콜세지 스콜세지 2시간 전23:29 405
HOT 마블 디스한 드니 빌네브에게 욕하는 닐 블룸캠프 34 goforto23 2시간 전23:31 3090
HOT 니콜라스 케이지 - 연기 은퇴 절대 안한다 6 goforto23 2시간 전23:24 1090
HOT [2046]기무라 타쿠야 나오네요?🤣 18 닭한마리 닭한마리 2시간 전23:14 1381
HOT '캔디맨' 보기 전 꼭 알아야할 배우 토니 토드... 8 golgo golgo 2시간 전23:06 1328
HOT 세계 최대 Traumpalast 레온베르크 IMAX관 좌석도, 가격 공개 22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2시간 전23:01 1527
HOT 토브 후퍼의 공포 영화 순위 16위 4 hera7067 hera7067 3시간 전22:40 618
HOT 사운드 음향 활용 잘한다고 생각하는 감독들 16 Leedong 3시간 전22:46 1209
HOT 가장 인상깊었던 한국영화 악역 연기 10 12 송2017 3시간 전22:33 1378
HOT 아저씨 근황 21 Awesome Awesome 3시간 전22:26 2786
HOT <스쿨 아웃 포에버> 후기 - 의외로 긴장감이 쫄깃쫄깃! 4 songforu songforu 3시간 전22:11 308
HOT 해외 트윗러 : 톰 홀랜드가 우리 마을에 나타났어요 6 Roopretelcham Roopretelcham 3시간 전22:04 1579
HOT 제가 요즘 궁금한 작품들 14 텐더로인 텐더로인 4시간 전21:06 1493
HOT [최선의 삶] 꼬깔 뱃지+강소아 뱃지 4 바라바라밤 바라바라밤 4시간 전20:57 966
HOT 역대 공중파 만화 시청률 TOP 20 37 모코코 모코코 5시간 전20:31 2485
HOT 현재 CGV 관객수 4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5시간 전20:27 1726
HOT USJ x 귀멸의 칼날 콜라보 이벤트 시작 8 Akaring 5시간 전20:16 1749
HOT 역시 천만배우야~~ 극장을 장악한 브라더! 18 HarrySon HarrySon 5시간 전20:08 2705
HOT CGV 용산 경품 현재상황 (오후 7시 56분에 찍은 사진) 13 HarrySon HarrySon 5시간 전20:01 2114
HOT 추석특집. 현실감 100%. 가족 관련 영화 준비했습니다. (명절엔 발암이지) 7 므찐수 5시간 전19:59 1612
997187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4분 전01:46 13
997186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31분 전01:19 152
997185
normal
박군93 박군93 32분 전01:18 83
997184
image
커피해골 커피해골 33분 전01:17 605
997183
normal
수락해 34분 전01:16 580
997182
normal
스피예트 스피예트 38분 전01:12 155
997181
image
모킹버드 모킹버드 48분 전01:02 735
997180
image
goforto23 49분 전01:01 786
997179
normal
정레오폴드 정레오폴드 57분 전00:53 819
997178
normal
뷰리티슈 뷰리티슈 1시간 전00:36 776
997177
image
선우 선우 1시간 전00:26 1077
997176
image
라이온 라이온 1시간 전00:24 345
997175
image
시샘달 1시간 전00:22 261
997174
image
PS4™ 1시간 전00:11 1960
997173
image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00:09 987
997172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시간 전00:09 433
997171
image
시샘달 1시간 전00:05 445
997170
image
ipanema ipanema 1시간 전00:01 1816
997169
image
paulhan paulhan 1시간 전00:00 2142
997168
image
kimyoung 1시간 전23:58 1060
997167
image
Again 1시간 전23:54 1371
997166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시간 전23:53 853
997165
normal
물개 물개 1시간 전23:52 2112
997164
normal
맘마미아 1시간 전23:51 578
997163
normal
멍냥멍 멍냥멍 1시간 전23:51 444
997162
normal
PH 2시간 전23:49 1833
997161
normal
이한스 이한스 2시간 전23:47 863
997160
image
sirscott sirscott 2시간 전23:46 546
997159
normal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2시간 전23:44 1097
997158
image
kimyoung 2시간 전23:43 468
997157
image
미스 2시간 전23:40 672
997156
normal
loneranger loneranger 2시간 전23:40 336
997155
image
아침꼭챙겨먹어요 아침꼭챙겨먹어요 2시간 전23:39 939
997154
normal
너의이름은12 2시간 전23:38 378
997153
normal
SWBH 2시간 전23:37 1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