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9
  • 쓰기
  • 검색

공포영화보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엄청난 몰입감의 블록버스터 영화, [ 모가디슈 ]

붕붕카 붕붕카
3085 11 9

익무에서 주신 좋은 기회로 한번, 지인들과 어쩌다 세번 관람해 총 4번 관람을 달성한(?) 모가디슈입니다.

 

휴가 시즌이라 그런지, 모처럼의 한국 블록버스터 대작이라 입소문이 나서 그런지 갈때마다 다양한 연령대의 관람객들이

 

극장을 가득 메우고 있는걸 볼때마다 흐뭇하더군요. 그만큼 관크에 가까운 리액션도 많았지만, 그것마저도 

 

사람 사는 느낌이 나서 예전 천만영화들을 가족들과 함께 보러온 느낌이 나서 무척 좋았습니다. ^^

 

 

 

 

 

* '모가디슈' 라는 생소한 지역을 무대로 한 특유의 오묘한 분위기, 참신한 오프닝

 

왠지 모르게 옛날 영화스러운 큼지막한 폰트, 8-90년대의 한국패션, 사막의 뜨거운 느낌나는 배경, 아랍 분위기의 오묘한 배경음악까지...!!

 

아무런 사전지식없이 보러온 저 같은 관객은 속수무책으로 영화속으로 빨려들어갔습니다. 너무 좋아요 이런 분위기ㅠㅠ

 

괴한의 습격으로 대통령과의 면담 실패 후, 걸려온 장관의 전화에 모르쇠(?)로 일관한 다음에

 

"오지라서 이런 장점도 있네~" 고 능글맞게 대사를 치는 김윤석씨의 모습에서 다들 빵터졌네요ㅋㅋ

 

수시로 지지직거리는 전기도 그렇고 그만큼 모가디슈의 전반적인 통신 시설이나 환경이 열악하다는 걸 잘 보여주는 좋은 장치였습니다.

 

극중 배경이 1991년도 인만큼, 우리나라 또한 국제적 위상을 업그레이드 시키기 위해 여러 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던 시기였죠.

 

UN 가입을 위해 소말리아의 지지를 받아야하는 상황에 북한 대사관 측과 갈등을 빚는 모습,

 

잠깐 88올림픽 마스코트인 호돌이의 모습도 스쳐지나가듯 등장합니다.

 

 

그 이후, 소말리아 정부세력을 점령해버린 반정부군과의 충돌로 분위기는 급반전되고 등장인물들은 오로지 생존을 위해 탈출해야만 하는 심각한 상황이 됩니다.

 

 

 

* 조용한 순간부터 총격씬까지, 감독의 몰입감을 위한 치밀하고 꼼꼼한 빌드업

 

모가디슈의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주요 인물들은 남측 그리고 북측의 대사관 직원들이죠. (실화 바탕이라고 해서 소름이 돋았습니다.) 

 

소말리아의 UN 지지선언을 위해, 각자의 이권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남측은 절대로  섞일 수 없는 존재처럼 으르렁대기 바쁩니다.

 

그러다 폭도들에 의해 대사관까지 점령당하는 심각한 상황에 이르자, 목숨을 걸고 탈출한 북측 대사관 일행은 남측 대사관에 자존심(?)을 무릅쓰고 위탁을 해오게 됩니다. 여기서 꽤 오랫동안 팽팽한 대치를 보여주는데요.

 

 

간혹 다른 영화들을 보면 이런 상황에서 그동안의 갈등은 다 잊었는지 관대한 처사를 보여주는 면모가 많아 비현실적이라는 느낌을 받을때가 있는데

 

북한 대사가 받아달라고 부탁하는 말에 남측 대사관 측은 바로 받아치죠. "목적이 뭔데?" "우리가 그쪽을 왜 받아줘야 하는데?"

 

 

 

그 대사에서 속으로 오? 했던 것 같습니다. 현실적이라서요. 한신성 대사(김윤석)가 그동안 괴롭힐 때 언제고 지금 와서 이러냐고 하죠.

 

외교도 그렇고 세상만사 똑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기브앤테이크. 상호주의 원칙.

 

평소 그런 현실적 갈등들이 영화적 전개를 위해 급격히 풀어지는 게 어쩔수 없다고 생각하면서도 아쉬움을 가질 떄가 있었는데,

 

북한 대사관 측을 받아주는 심리적 묘사를 (과도한 부분없이) 깔끔하게 묘사함으로서 추후에 이어지는 총격씬, 카체이서 씬까지 현실감과 몰입감을 더해줄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탈출 씬과 더불어 제일 긴장되는 씬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아이들을 내세워서 동정심에 호소하면서도 여차하면 공관을 점령해버릴 속셈을 하는 북측 묘사도 현실적이어서 좋았습니다.

 

거기서 과도한 갈등이 있었다면 극의 흐름을 깰 수도 있었으나 감독님은 긴장감을 주는 용도로만 딱! 사용해버리는 것으로

 

관객들을 낚아버립니다 ㅋㅋㅋㅋ 속된 말로 '언제 통수를 칠까?' 하며 보게 되니 그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더라구요 ㅎㅎ

 

 

* '한민족' 만이 공감하는 여러가지 포인트들 ( 깻잎반찬, 씨가레/또-)

 

조인성님이 말하는 씨가레또는 몇번을 봐도 찰졌습니다ㅎㅎ 저도 따라해봤는데 절대로 못따라하겠더라는ㅋㅋㅋㅋㅋ

 

관객들이 제일 빵터졌던 부분인 깻잎반찬 씬을 생각해보니, 한국 사람들이 유독 좋아라하는 반찬이 깻잎이더라구요.

 

( 특히 제 부모님 또래 나잇대분들이 박장대소 하셨었..ㅋㅋㅋㅋ)

 

젓가락으로 깻잎을 잡아주는 그 감성을 그 타이밍에 보여주다니... ㅎㅎㅎㅎㅎ 우리가 같은 민족임을 보여주는, 기억에 남는 장면중 하나였습니다. 영화가 끝나고 나니 라면이랑 깻잎반찬이 땡기더라구요 ^^

 

 

* "내가 왜 남의 나라에서 죽어야 하냐구요!" 라는 절규가 보여주는 절망감, 그로 인한 탈출에 대한 간절한 열망.

 

우리나라 또한 전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린 역사가 있고 그리 오래되지 않았지만, 이제는 그 역사를 기억하는 세대가 거의 남지 않은듯 합니다.

 

해외 뉴스나 토픽들을 보면 아직까지도 내전이나 크고 작은 전쟁들이 끊임없이 나오죠. 하지만 전쟁을 겪어보지 않은 세대로서 크게 와닿지 않는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저 또한 그렇구요. 

 

그런 입장에서 내가 왜 남의 나라에서 죽어야만 하냐고 외치는 여직원의 절규는 충격으로 다가왔습니다.

 

위에서 말한 여러가지 빌드업과(?) 더불어 관객들이 주인공들의 무사안전을 간절히 바라게 되는 좋은 대사였던 것 같습니다.

 

 

* 그 외 기억에 남는 엔딩 외 여러가지 것들

 

우여곡절끝에 비행기는 무사히 탈출에 성공하고, 공항에 도착했을 때 다들 환호성을 지르며 기쁨을 감추지 못하죠. 반면에 주인공들은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습니다. 내리는 순간 서로 아는척을 절대 해서는 안된다며, 신신당부를 하고 간단한 인사를 재빨리 마친 뒤 비행기에서 내립니다.

 

그때 저도 모르게 향하는 북측 아이들의 시선을 어른들이 손으로 가려주는 모습이 처음 남측 대사관으로 입성했을 때의 모습과 오버랩이 되는게 좋았습니다. 

 

영화 내내 펼쳐지는 소말리아 사람들의 아무렇게나 널부러진 시신들은 지옥을 방불케 했구요. 현지 배우들의 열연이 매우 돋보이는 장면들이었습니다. 

 


 

 

오랜만에 손에 땀을 쥐는 한국식 블록버스터를 제대로 느꼈습니다...!! 시기만 좋았다면, 천만 영화도 충분히 가능하지 않았을까 하고 감히 추측해보는 그 정도의 깔끔한 대작이네요. 가족들끼리 보기에도 무리 없을 듯합니다. 강강강강강추하네요!!

 

+ 시간이 난다면 조만간 스크린X관에도 방문할지 모르겠단 생각이 드네요 ㅎㅎ 여유가 되신다면 특별관 꼭 가보시길! 

 

 

 

 

 

KakaoTalk_20210805_152454642.jpg

붕붕카 붕붕카
20 Lv. 39253/39690P

인생영화 즐기기 무리하지않는선에서..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1

  • and0813
    and0813

  • 빛나
  • 스코티
    스코티
  • 토레타냠
    토레타냠
  • Nashira
    Nashira
  • sonso1112
    sonso1112
  • french
    french
  • 놀스
    놀스
  • 롱테이크
    롱테이크
  • golgo
    golgo
  • 우유과자
    우유과자

댓글 9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올여름 가족 영화로 모가디슈만한 게 별로 없네요.^^

댓글
붕붕카글쓴이 추천
19:08
21.08.05.
profile image
붕붕카 작성자
golgo
왜 여름 시즌에 이런 블록버스터 류의 영화를 선호하는지 알겠더라구요! 너무너무 재밌었어요 ㅠㅠ 또보고싶네요
댓글
19:10
21.08.05.
profile image 2등
모가디슈 정말 재밌었습니다 ㅎㅎㅎ 아트카드도 정말 잘나왔죠 ㅎㅎㅎ
댓글
붕붕카글쓴이 추천
20:59
21.08.05.
profile image
붕붕카 작성자
sonso1112
영화를 끝까지 다보고나니, 메인 포스터의 두 배우가 손을 치켜들고 있는 장면이 얼마나 중요한 장면인지 다시 깨닫게되더라구요ㅎㅎ 그것도 아트카드로 좋았을듯하네요 ! 필름마크도 한번 음미해봐야겠어요 ㅋ
댓글
23:33
21.08.05.
profile image 3등

깻잎씬은 정말 신의 한수였던 거 같습니다. ㅎㅎㅎ
담백하고 깔끔하니 온가족이 보기에 괜찮은 블록버스터가 나왔네요. ^^

댓글
붕붕카글쓴이 추천
00:40
21.08.06.
profile image
붕붕카 작성자
Nashira
처음 봤을때는 재밌어서 마냥 웃었는데 두세번째 볼땐 가슴 한켠이 찡해오더라구요. ㅠㅠ
말씀하신 것처럼 모처럼 가족들과 극장 나들이하기 좋은 영화였네요ㅎㅎ
댓글
00:53
21.08.0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잊을만 하면 돌아오는 손으로 쓴 리뷰입니다 21 뱐 1시간 전01:27 744
HOT [쁘띠 마망] 간략후기 4 jimmani jimmani 1시간 전00:55 451
HOT '오징어 게임' 미국 1위 소식 다룬 포브스 기사 번역 5 golgo golgo 1시간 전00:55 1440
HOT [그시절 너의 뒤를 쫓았다]펑펑 울었어요😭(일본판) 14 닭한마리 닭한마리 2시간 전23:45 1500
HOT '더 라스트 듀얼' 공식 캐릭터 포스터 4종 6 goforto23 2시간 전00:01 1109
HOT 9월 21일 박스오피스 (샹치 150만, 모가디슈 350만 돌파!) 17 paulhan paulhan 2시간 전00:00 2124
HOT [명절 마무리 특집]성룡영화 Best 9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3시간 전22:57 747
HOT 나의 개인적인 인생드라마 TOP 5 14 송2017 3시간 전22:41 1899
HOT ‘베놈 2’ IMAX 공식 포스터 (무빙 포스터) 7 goforto23 3시간 전22:36 2812
HOT (스포) <모가디슈> 6회차 관람 후기 8 TheFilm TheFilm 4시간 전21:49 660
HOT [페촐트전 - 옐라, 열정, 바바라] 포토 이미지 3 JAY19 JAY19 4시간 전21:46 585
HOT 아임 유 어 맨 간단 후기 2 sirscott sirscott 4시간 전21:35 731
HOT 조엘 코엔 감독 A24 신작 '맥베스의 비극' 첫 공식 예고편 9 goforto23 4시간 전22:00 1947
HOT 무슨 마가 낀 거 같은 베를린 영화제 황금곰상 수상작들... 11 KYND KYND 5시간 전21:08 3361
HOT 오징어게임 미국 넷플 전체1위 찍었네요 48 몽쉘젤리 5시간 전20:57 5988
HOT 넷플릭스에 새로 개봉한다는 웹툰 원작 드라마.jpg 10 모코코 모코코 5시간 전21:22 3700
HOT 포브스지 '오징어 게임' 소개 글 중에... 8 golgo golgo 5시간 전21:05 3360
HOT 현재 CGV 관객수 8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5시간 전20:30 2021
HOT [도쿄의 밤하늘은..]루저들의 사랑❤ 18 닭한마리 닭한마리 5시간 전20:31 1465
HOT [자산어보] 가족에게서 들은 예상외의 이야기😭 33 셋져 셋져 6시간 전20:10 2821
HOT 영사남이 본 한국 드라마 TOP 5 16 영사남 영사남 6시간 전20:05 2339
HOT 멀티플렉스 4사 플래그샵 추석 상황 (feat. 팝콘 수집) 17 송씨네 송씨네 6시간 전20:01 3462
HOT 호소다 마모루 감독과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필모작 흥행성적 비교 8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7시간 전18:44 1440
19158
image
golgo golgo 1시간 전00:55 1440
19157
normal
우유과자 우유과자 2시간 전00:27 1337
19156
normal
우야네 우야네 2시간 전00:16 416
19155
image
애플민트T 애플민트T 2시간 전00:11 500
19154
normal
edan edan 2시간 전00:02 609
19153
image
golgo golgo 2시간 전23:53 830
19152
image
송2017 3시간 전22:41 1899
19151
image
카르마 카르마 4시간 전21:59 1456
19150
image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5시간 전21:11 1273
19149
image
Hua Hua 6시간 전20:06 592
19148
image
영사남 영사남 6시간 전20:05 2339
19147
image
Hua Hua 6시간 전19:44 3144
19146
image
풍류도인 7시간 전18:30 411
19145
normal
하루새 하루새 9시간 전16:46 640
19144
image
과장 과장 12시간 전14:19 555
19143
normal
옹성우월해 옹성우월해 12시간 전13:48 1315
19142
normal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13시간 전12:52 1050
19141
normal
달콤멘토 달콤멘토 15시간 전11:06 2129
19140
image
영사남 영사남 15시간 전10:44 3839
19139
image
goforto23 18시간 전08:04 7441
19138
normal
질주의분노 1일 전02:08 1755
19137
image
질주의분노 1일 전02:07 1380
19136
normal
영화취미 영화취미 1일 전00:21 635
19135
image
종착역 1일 전23:23 4526
19134
normal
마크월버그 마크월버그 1일 전21:24 702
19133
image
종착역 1일 전20:26 2618
19132
normal
우야네 우야네 1일 전20:20 468
19131
normal
달콤멘토 달콤멘토 1일 전19:13 792
19130
image
과장 과장 1일 전18:35 1961
19129
image
모코코 모코코 1일 전16:37 3463
19128
normal
스티븐킴 스티븐킴 1일 전14:38 808
19127
image
온새미로 온새미로 1일 전14:20 3312
19126
image
Leedong 1일 전12:59 1540
19125
image
밍구리 밍구리 1일 전10:45 1178
19124
normal
사슴눈망울 사슴눈망울 1일 전10:27 17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