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9
  • 쓰기
  • 검색

공포영화보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엄청난 몰입감의 블록버스터 영화, [ 모가디슈 ]

붕붕카 붕붕카
3083 11 9

익무에서 주신 좋은 기회로 한번, 지인들과 어쩌다 세번 관람해 총 4번 관람을 달성한(?) 모가디슈입니다.

 

휴가 시즌이라 그런지, 모처럼의 한국 블록버스터 대작이라 입소문이 나서 그런지 갈때마다 다양한 연령대의 관람객들이

 

극장을 가득 메우고 있는걸 볼때마다 흐뭇하더군요. 그만큼 관크에 가까운 리액션도 많았지만, 그것마저도 

 

사람 사는 느낌이 나서 예전 천만영화들을 가족들과 함께 보러온 느낌이 나서 무척 좋았습니다. ^^

 

 

 

 

 

* '모가디슈' 라는 생소한 지역을 무대로 한 특유의 오묘한 분위기, 참신한 오프닝

 

왠지 모르게 옛날 영화스러운 큼지막한 폰트, 8-90년대의 한국패션, 사막의 뜨거운 느낌나는 배경, 아랍 분위기의 오묘한 배경음악까지...!!

 

아무런 사전지식없이 보러온 저 같은 관객은 속수무책으로 영화속으로 빨려들어갔습니다. 너무 좋아요 이런 분위기ㅠㅠ

 

괴한의 습격으로 대통령과의 면담 실패 후, 걸려온 장관의 전화에 모르쇠(?)로 일관한 다음에

 

"오지라서 이런 장점도 있네~" 고 능글맞게 대사를 치는 김윤석씨의 모습에서 다들 빵터졌네요ㅋㅋ

 

수시로 지지직거리는 전기도 그렇고 그만큼 모가디슈의 전반적인 통신 시설이나 환경이 열악하다는 걸 잘 보여주는 좋은 장치였습니다.

 

극중 배경이 1991년도 인만큼, 우리나라 또한 국제적 위상을 업그레이드 시키기 위해 여러 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던 시기였죠.

 

UN 가입을 위해 소말리아의 지지를 받아야하는 상황에 북한 대사관 측과 갈등을 빚는 모습,

 

잠깐 88올림픽 마스코트인 호돌이의 모습도 스쳐지나가듯 등장합니다.

 

 

그 이후, 소말리아 정부세력을 점령해버린 반정부군과의 충돌로 분위기는 급반전되고 등장인물들은 오로지 생존을 위해 탈출해야만 하는 심각한 상황이 됩니다.

 

 

 

* 조용한 순간부터 총격씬까지, 감독의 몰입감을 위한 치밀하고 꼼꼼한 빌드업

 

모가디슈의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주요 인물들은 남측 그리고 북측의 대사관 직원들이죠. (실화 바탕이라고 해서 소름이 돋았습니다.) 

 

소말리아의 UN 지지선언을 위해, 각자의 이권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남측은 절대로  섞일 수 없는 존재처럼 으르렁대기 바쁩니다.

 

그러다 폭도들에 의해 대사관까지 점령당하는 심각한 상황에 이르자, 목숨을 걸고 탈출한 북측 대사관 일행은 남측 대사관에 자존심(?)을 무릅쓰고 위탁을 해오게 됩니다. 여기서 꽤 오랫동안 팽팽한 대치를 보여주는데요.

 

 

간혹 다른 영화들을 보면 이런 상황에서 그동안의 갈등은 다 잊었는지 관대한 처사를 보여주는 면모가 많아 비현실적이라는 느낌을 받을때가 있는데

 

북한 대사가 받아달라고 부탁하는 말에 남측 대사관 측은 바로 받아치죠. "목적이 뭔데?" "우리가 그쪽을 왜 받아줘야 하는데?"

 

 

 

그 대사에서 속으로 오? 했던 것 같습니다. 현실적이라서요. 한신성 대사(김윤석)가 그동안 괴롭힐 때 언제고 지금 와서 이러냐고 하죠.

 

외교도 그렇고 세상만사 똑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기브앤테이크. 상호주의 원칙.

 

평소 그런 현실적 갈등들이 영화적 전개를 위해 급격히 풀어지는 게 어쩔수 없다고 생각하면서도 아쉬움을 가질 떄가 있었는데,

 

북한 대사관 측을 받아주는 심리적 묘사를 (과도한 부분없이) 깔끔하게 묘사함으로서 추후에 이어지는 총격씬, 카체이서 씬까지 현실감과 몰입감을 더해줄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탈출 씬과 더불어 제일 긴장되는 씬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아이들을 내세워서 동정심에 호소하면서도 여차하면 공관을 점령해버릴 속셈을 하는 북측 묘사도 현실적이어서 좋았습니다.

 

거기서 과도한 갈등이 있었다면 극의 흐름을 깰 수도 있었으나 감독님은 긴장감을 주는 용도로만 딱! 사용해버리는 것으로

 

관객들을 낚아버립니다 ㅋㅋㅋㅋ 속된 말로 '언제 통수를 칠까?' 하며 보게 되니 그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더라구요 ㅎㅎ

 

 

* '한민족' 만이 공감하는 여러가지 포인트들 ( 깻잎반찬, 씨가레/또-)

 

조인성님이 말하는 씨가레또는 몇번을 봐도 찰졌습니다ㅎㅎ 저도 따라해봤는데 절대로 못따라하겠더라는ㅋㅋㅋㅋㅋ

 

관객들이 제일 빵터졌던 부분인 깻잎반찬 씬을 생각해보니, 한국 사람들이 유독 좋아라하는 반찬이 깻잎이더라구요.

 

( 특히 제 부모님 또래 나잇대분들이 박장대소 하셨었..ㅋㅋㅋㅋ)

 

젓가락으로 깻잎을 잡아주는 그 감성을 그 타이밍에 보여주다니... ㅎㅎㅎㅎㅎ 우리가 같은 민족임을 보여주는, 기억에 남는 장면중 하나였습니다. 영화가 끝나고 나니 라면이랑 깻잎반찬이 땡기더라구요 ^^

 

 

* "내가 왜 남의 나라에서 죽어야 하냐구요!" 라는 절규가 보여주는 절망감, 그로 인한 탈출에 대한 간절한 열망.

 

우리나라 또한 전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린 역사가 있고 그리 오래되지 않았지만, 이제는 그 역사를 기억하는 세대가 거의 남지 않은듯 합니다.

 

해외 뉴스나 토픽들을 보면 아직까지도 내전이나 크고 작은 전쟁들이 끊임없이 나오죠. 하지만 전쟁을 겪어보지 않은 세대로서 크게 와닿지 않는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저 또한 그렇구요. 

 

그런 입장에서 내가 왜 남의 나라에서 죽어야만 하냐고 외치는 여직원의 절규는 충격으로 다가왔습니다.

 

위에서 말한 여러가지 빌드업과(?) 더불어 관객들이 주인공들의 무사안전을 간절히 바라게 되는 좋은 대사였던 것 같습니다.

 

 

* 그 외 기억에 남는 엔딩 외 여러가지 것들

 

우여곡절끝에 비행기는 무사히 탈출에 성공하고, 공항에 도착했을 때 다들 환호성을 지르며 기쁨을 감추지 못하죠. 반면에 주인공들은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습니다. 내리는 순간 서로 아는척을 절대 해서는 안된다며, 신신당부를 하고 간단한 인사를 재빨리 마친 뒤 비행기에서 내립니다.

 

그때 저도 모르게 향하는 북측 아이들의 시선을 어른들이 손으로 가려주는 모습이 처음 남측 대사관으로 입성했을 때의 모습과 오버랩이 되는게 좋았습니다. 

 

영화 내내 펼쳐지는 소말리아 사람들의 아무렇게나 널부러진 시신들은 지옥을 방불케 했구요. 현지 배우들의 열연이 매우 돋보이는 장면들이었습니다. 

 


 

 

오랜만에 손에 땀을 쥐는 한국식 블록버스터를 제대로 느꼈습니다...!! 시기만 좋았다면, 천만 영화도 충분히 가능하지 않았을까 하고 감히 추측해보는 그 정도의 깔끔한 대작이네요. 가족들끼리 보기에도 무리 없을 듯합니다. 강강강강강추하네요!!

 

+ 시간이 난다면 조만간 스크린X관에도 방문할지 모르겠단 생각이 드네요 ㅎㅎ 여유가 되신다면 특별관 꼭 가보시길! 

 

 

 

 

 

KakaoTalk_20210805_152454642.jpg

붕붕카 붕붕카
20 Lv. 39251/39690P

인생영화 즐기기 무리하지않는선에서..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1

  • and0813
    and0813

  • 빛나
  • 스코티
    스코티
  • 토레타냠
    토레타냠
  • Nashira
    Nashira
  • sonso1112
    sonso1112
  • french
    french
  • 놀스
    놀스
  • 롱테이크
    롱테이크
  • golgo
    golgo
  • 우유과자
    우유과자

댓글 9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올여름 가족 영화로 모가디슈만한 게 별로 없네요.^^

댓글
붕붕카글쓴이 추천
19:08
21.08.05.
profile image
붕붕카 작성자
golgo
왜 여름 시즌에 이런 블록버스터 류의 영화를 선호하는지 알겠더라구요! 너무너무 재밌었어요 ㅠㅠ 또보고싶네요
댓글
19:10
21.08.05.
profile image 2등
모가디슈 정말 재밌었습니다 ㅎㅎㅎ 아트카드도 정말 잘나왔죠 ㅎㅎㅎ
댓글
붕붕카글쓴이 추천
20:59
21.08.05.
profile image
붕붕카 작성자
sonso1112
영화를 끝까지 다보고나니, 메인 포스터의 두 배우가 손을 치켜들고 있는 장면이 얼마나 중요한 장면인지 다시 깨닫게되더라구요ㅎㅎ 그것도 아트카드로 좋았을듯하네요 ! 필름마크도 한번 음미해봐야겠어요 ㅋ
댓글
23:33
21.08.05.
profile image 3등

깻잎씬은 정말 신의 한수였던 거 같습니다. ㅎㅎㅎ
담백하고 깔끔하니 온가족이 보기에 괜찮은 블록버스터가 나왔네요. ^^

댓글
붕붕카글쓴이 추천
00:40
21.08.06.
profile image
붕붕카 작성자
Nashira
처음 봤을때는 재밌어서 마냥 웃었는데 두세번째 볼땐 가슴 한켠이 찡해오더라구요. ㅠㅠ
말씀하신 것처럼 모처럼 가족들과 극장 나들이하기 좋은 영화였네요ㅎㅎ
댓글
00:53
21.08.0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90살 넘도록 일하는 이유 2 goforto23 1분 전17:57 64
HOT 시무 리우의 어린 시절…jpg 4 WandaVision WandaVision 25분 전17:33 697
HOT [용과 주근깨 공주] 일본 흥행 수익 61억엔 돌파 8 호다루카 호다루카 59분 전16:59 525
HOT [모가디슈] 350만 돌파 23 ipanema ipanema 1시간 전16:38 1714
HOT 반지의 제왕 발록이 깨어난 이유.jpg 14 Jyung Jyung 1시간 전16:19 2036
HOT 대학생들 PTSD 자극하는 SNL 인턴기자 하이라이트 16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2시간 전15:24 2875
HOT 이번주 이벤트 정리 (9월 22일 ~ 26일) 5 qga8060 qga8060 1시간 전16:12 2478
HOT 26일 OCN에서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 방송해주네요 6 팬도리 3시간 전14:04 2125
HOT 제임스 건 - '가오갤 3' 에 맨티스, 네뷸라 역할 크다 6 goforto23 3시간 전14:58 1907
HOT <오징어 게임> - 충분히 괜찮았네요 저는 (약스포) 6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4시간 전13:57 1050
HOT 히가시노 게이고 원작 [매스커레이드 나이트] 이번주 일본 박스오피스 1위 7 호다루카 호다루카 4시간 전13:55 1476
HOT 정용진 이마트 부회장의 '오징어 게임' 감상평 20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4시간 전13:19 6600
HOT 수상할 정도로 영생에 집착하는 배우 6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4시간 전13:50 3680
HOT (강스포) 양들의 침묵(1991) 리뷰 10 셰리 셰리 4시간 전13:16 755
HOT [보이스] 50만 돌파 인증샷 5 라온제나 라온제나 4시간 전13:07 1403
HOT 배우 허성태 측 이정재 연출작 영화 <헌트> 출연 확정 5 friend93 friend93 4시간 전13:01 2117
HOT [이터널스] 코스튬 디테일 샷 2 마블유니버스 마블유니버스 5시간 전12:36 1514
HOT <코다>에 대한 리뷰 9 베란다 베란다 6시간 전11:13 836
HOT 친구분이 내일 영화 같이 보자고 하는데... 36 loneranger loneranger 5시간 전12:08 3875
HOT 심심해서 정리해본 2020년 추석 vs 2021년 추석 박스오피스 중간결산 2 nekotoro nekotoro 5시간 전12:20 1188
HOT 이승기 팬분들 때문에 한때 이승기님 안티가 되었던 썰 30 사슴눈망울 사슴눈망울 4시간 전13:02 3265
HOT 배우 정호연, 이유미가 공개한 <오징어 게임> 촬영 현장 사진 3 friend93 friend93 5시간 전12:24 2540
HOT 생각해보면 진짜 신기한 영화 11 sirscott sirscott 6시간 전11:48 3671
HOT 윤아 추석 인사 메세지 7 반찬가게 6시간 전11:35 1712
HOT 샹치 150만 돌파했네요~ 13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6시간 전11:06 1961
30559
image
한여름밤엔 한여름밤엔 47분 전17:11 573
30558
normal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2시간 전15:08 1378
30557
normal
Mike 4시간 전13:41 1264
30556
normal
Swift Swift 7시간 전10:52 928
30555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7시간 전10:30 1623
30554
normal
라임52 17시간 전00:25 4393
30553
normal
LFCChampions 18시간 전23:24 3422
30552
normal
Blahblahstranger Blahblahstranger 19시간 전22:09 953
30551
normal
홍상수의난 홍상수의난 20시간 전21:31 881
30550
normal
Legend_621 Legend_621 20시간 전21:21 973
30549
image
sirscott sirscott 21시간 전20:07 2784
30548
image
솔의눈물 21시간 전20:02 712
30547
normal
읶뮤 22시간 전19:44 3372
30546
image
랜쉬 22시간 전19:25 967
30545
image
목표는형부다 22시간 전19:20 1299
30544
image
Mike 22시간 전19:16 1682
30543
image
Mike 23시간 전18:37 5621
30542
normal
스마트 1일 전17:02 5402
30541
image
너의이름은12 1일 전14:54 1576
30540
image
목표는형부다 1일 전14:38 2110
30539
normal
필승조 필승조 1일 전13:34 650
30538
normal
랜쉬 1일 전12:49 999
30537
image
빙티 빙티 1일 전12:08 1923
30536
normal
설초 설초 1일 전12:07 1268
30535
normal
Mike 1일 전23:14 3339
30534
image
OVO2 OVO2 1일 전20:35 2271
30533
normal
하하하맨 하하하맨 2일 전11:57 650
30532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일 전10:13 746
30531
normal
Mike 2일 전08:38 809
30530
image
Again 2일 전23:59 4116
30529
normal
Again 2일 전22:00 874
30528
image
이신헌 이신헌 2일 전20:00 396
30527
image
이신헌 이신헌 2일 전19:49 367
30526
normal
sirscott sirscott 2일 전19:02 1231
30525
normal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일 전19:01 1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