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4
  • 쓰기
  • 검색

살인의 낙인 (1967)

BillEvans
3461 7 14

다운로드 (2).jpg

 

살인의 낙인을 벼르다 보았다. 이 영화는 줄거리를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별 의미 없을 정도로 나레이션이 파괴되어 있다. 주인공이 이리 갔다가 갑자기 저기에서 나오고, 막 무슨 일을 하다가 갑자기 다음 장면에서 여자를 만나고 있다. 세이준 감독의 치밀한 계산에서 이런 장면 전환이 있었던 것 같지는 않고 그냥 즉흥성의 결과랄까. 

김기영 감독의 영화를 많이 연상시킨다. 이 영화에서 나비 학자인 미사코는 충녀의 주인공을 연상시킨다. 범죄영화에서 갑자기 나비 표본이 가득한 방으로 들어간다던가, 킬러가 바닥에 쌓인 나비 시체들을 움켜쥐고 허공으로 던지는 장면이라든가, 주인공의 얼굴이 크게 클로즈업되고 그 위를 거대한 나비들이 날아다닌다든가 하는 장면들은 충녀를 연상시킨다. 아마 일본어를 우리나라 말로 번역한다면 "...했다"같은 김기영 식 딱딱한 어투가 나올 지 모른다.  

 

image.jpg

 

줄거리는 대충 넘버3 킬러 하나다가 이런 사건도 맡았다가 저런 사건도 맡았다가 하면서 아내도 두들겨 패고 두들겨 맞고 나비학자 미사코도 만나고 넘버 1 킬러와 대결을 하다가 모두 죽는다 하는 내용이다. 이야기가 산으로 갔다가 들로 갔다가 바다로 갔다가 종횡무진한다.

줄거리를 개연성 있게 전개하려는 생각도 없고, 아귀가 맞게 에피소드들을 조합하려는 생각도 없다.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이런 영화를 만들었는지 궁금해진다. 

 

branded-to-kill-4.jpg

다운로드 (1).jpg

다운로드.jpg

 

여류나비학자 미사코는 신비의 여인이었다가 나비학자였다가 하나다에게 살인청부를 맡기는 의뢰인이었다가 하나다를 죽이려 하는 킬러였다가 조직에게 잡혀가 하나다의 구원을 기다리는 가련한 여인이 되었다가 사실은 킬러 넘버원이었다는 설정이다. 뭔가 종잡을 수 없이 횡설수설하는 캐릭터처럼 보이는가? 영화가 그렇기 때문이다. 

김기영 감독 식의, 기괴하면서도 사실은 그 안에 차가운 인간에 대한 통찰력이 숨어있고, 비약적이고 말이 안되는 듯하면서도 그안에 사실은 놀라운 상상력이 숨어있는 그런 영화도 아니다. 잘 모르겠다.    

 

576id_66_114_w1600.jpg

Branded_to_Kill_Zorn.jpg

2dbccf30922af470506e67a39fc9a4c1.jpg

 

이 장면은 웃겼다. 비 오는데 오픈카 타기. 비 오는데 오픈카 타고 지나가는 여자 차를 탄 하나다. 둘은 차 안에서 비를 맞으며 서로 뜬금없는 대화를 한다. 

겉멋 부리는 대사다. 의미 없는 공허한 대사. 이것도 감독이 의도한 것인가? 

 

Branded-to-Kill-075.jpg

f60b4d50875ea2c2b2574e4ba01e727c.jpg

current_brandedfg_medium.jpg

 

images.jpg

 

같은 업종 (?)에서 일하는 아내와 갈등을 겪다가 아내도 쏘아죽이는 하나다는 별로 신경도 안쓴다.

 

그는 전설적인 넘버 1 킬러와 대결한다. 그는 잠을 자도 눈을 뜨고 자고, 앉은 채로 옷 속에다가 용변을 본다. 깔깔 웃는 하나다에게 

"아니, 넌 그럼 이렇게 하지 않는단 말이야? 아직 훈련이 부족하군." 하고 정색을 하는 넘버 원 킬러. 

하나다는 스트레스에 수면 부족으로 싸우기도 전에 넘버 원 킬러에게 압도된다. 하나다는 넘버 원 킬러가 주는 위압감을 극복해야 한다. 

 

그리고 결국은 다 죽는다. 이 영화 마지막 장면은 오슨 웰즈의 걸작 상하이에서 온 여인을 많이 연상시킨다. 

 

이 영화가 범죄영화의 기존문법을 비꼬고 전복시킨 데 가치가 있다고 하는데, 별로 동의하지 않는다. 

전복시킨 데 그치지 않고 새로운 문법이나 스타일을 제시해야 하지 않을까? 전복시키는 그 자체에 가치가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전복과 반항을 에너지로 하여 새로운 힘찬 스타일이나 주제를 창조해야 하는 것 아닐까? 살인의 낙인에서 그런 요소를 볼 수 없었음은 안타깝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7

  • 하이그래비티
    하이그래비티

  • thefirstman

  • xwe8wj19al
  • 스타니~^^v
    스타니~^^v
  • 놀스
    놀스
  • 오키의영화
    오키의영화
  • sirscott
    sirscott

댓글 1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스즈키 세이준 감독의 걸작이죠. 본인이 이 작품을 또 리메이크 하신 피스톨 오페라도 나쁘진 않았지만 이작품이 훨씬 더 좋았습니다.
댓글
15:12
21.08.03.
BillEvans 작성자
sirscott
흠, 저는 잘 이해가 가지 않더군요. 명성이 자자한 영화이니 분명 뭔가가 있겠지만, 저는 잘 모르겠더군요.
댓글
16:25
21.08.03.
profile image 2등
영화 자체는 엄청 좋아하지는 않지만 흥미롭고 재밌는 장면들이 아직도 기억에 남네요
댓글
15:35
21.08.03.
BillEvans 작성자
오키의영화
몇장면 빵 터지는 장면이 있었지만 전체적으로 잘 모르겠습니다.
댓글
16:25
21.08.03.
profile image 3등
스즈키 세이준이 영화사에서 해고 당한 계기가 된 전설의 영화로군요.. 짐 자무쉬가 오마주한 세면대 저격 장면도 참 😂 여러모로 괴이한 작품은 확실한 것 같습니다 ㅎㅎ
댓글
16:20
21.08.03.
BillEvans 작성자
놀스
괴작은 분명합니다만...... 이 영화를 그렇게 싫어하였다는 영화사 중역들이 이해가 가더군요.
댓글
16:26
21.08.03.
BillEvans 작성자
키노야놀자
저하고는 상극인 영화군요. 나사 풀린 영화는 맞는 것 같습니다.
댓글
16:27
21.08.03.
BillEvans 작성자
golgo
김기영 감독의 충녀를 보는 느낌? 거기에서 격렬함을 빼고 기괴함을 좀 줄이고 나사 풀린 느낌을 좀 더 넣으면 이 영화입니다.
댓글
17:48
21.08.03.
전반부는 별로였는데 넘버원 나온 부분은 너무 웃겼던.. ㅋㅋ
댓글
18:17
21.08.03.
BillEvans 작성자
하이그래비티
명성이 자자한 영화이니 한번 보시는 것도 가치 있는 일일 것 같습니다.
댓글
19:10
21.08.03.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007 노 타임 투 다이... 인터뷰 질문 받습니다 42 다크맨 다크맨 1일 전13:01 6985
HOT '샹치' 북미 2100만$ 기록으로 3주 연속 1위 예상 15 goforto23 5시간 전00:17 1727
HOT 9월 18일 박스오피스 36 paulhan paulhan 5시간 전00:00 3178
HOT 이하늬가 올린 '원더우먼'드라마 비하인드샷 - 김남길, 진선규 6 NeoSun NeoSun 6시간 전23:36 1682
HOT [크리스티안 페촐트 감독]포스터 모음... 5 오후의죽음 오후의죽음 6시간 전22:52 1091
HOT 윤아 코엑스 기적 무대인사 19 e260 e260 7시간 전22:04 3396
HOT [모가디슈]와 [기적] 코엑스 무대인사 영상입니다. 8 이오호라 이오호라 8시간 전21:36 1034
HOT 인생 최고의 만화책 10! 26 녹등이 녹등이 8시간 전21:36 2565
HOT 악평을 하면 공작,작업질?(기분 나빠요) 36 닭한마리 닭한마리 8시간 전21:26 3232
HOT '기적' 흥행 추이가 좋지 않군요 66 ipanema ipanema 7시간 전21:53 5283
HOT 김혜수 배우님 <모가디슈>무대인사 인증👍 24 내꼬답 내꼬답 8시간 전21:38 3527
HOT [로건] 몬도 포스터 3 Roopretelcham Roopretelcham 8시간 전21:03 1322
HOT 현재 CGV 관객수 15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9시간 전20:26 2381
HOT '오징어 게임' 해외는 평 정말좋습니다 21 영화좋아7980 9시간 전19:58 5239
HOT 코메박 <모가디슈>종영시 무대인사 영상 30 내꼬답 내꼬답 10시간 전19:18 3119
HOT 마틴 스콜세지 신작 촬영 종료 6 goforto23 10시간 전18:55 2056
HOT 멜버른 IMAX관 앞으로의 계획.. 45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11시간 전18:40 2696
HOT [더 배트맨] 캣우먼 새로운 이미지 23 밍구리 밍구리 11시간 전18:41 3495
HOT 영화 '기적'을 보고 다시 그 길을 걸어볼까 합니다. 29 꿈극장 꿈극장 11시간 전18:36 2273
HOT [오징어 게임] 못 견디고 하차 (스포없음) 16 ipanema ipanema 12시간 전17:36 4044
HOT 알려지지 않은 범죄스릴러 영화 5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11시간 전17:54 1753
HOT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 굿즈 현황표입니다 9/18 17:00 기준 7 웅냥 웅냥 12시간 전17:38 1483
HOT <보이스> 리뷰 2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12시간 전16:53 910
HOT <기적> 리뷰 6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12시간 전16:51 1003
HOT [007 노 타임 투 다이] 포토 이미지 (스압) 23 JAY19 JAY19 13시간 전16:37 1773
998217
normal
대자유인 11분 전05:33 63
998216
normal
고양이다 1시간 전04:40 117
998215
normal
탕탕구리 탕탕구리 1시간 전03:55 368
998214
image
무직이즈 무직이즈 2시간 전03:41 298
998213
image
나초 나초 2시간 전03:35 229
998212
normal
한글 2시간 전03:04 607
998211
normal
당태산마귀할멈 당태산마귀할멈 2시간 전03:03 445
998210
image
영화초보12 2시간 전03:00 298
998209
normal
차밈 차밈 2시간 전02:49 578
998208
normal
아슈르™ 2시간 전02:47 191
998207
image
spacekitty spacekitty 3시간 전02:44 322
998206
normal
엣센스불한사전 3시간 전02:15 249
998205
image
djha 3시간 전01:58 651
998204
image
쏬쏬 쏬쏬 3시간 전01:54 178
998203
normal
코오알라 4시간 전01:42 1181
998202
normal
hush hush 4시간 전01:38 458
998201
normal
수락해 4시간 전01:38 335
998200
normal
뀨꺄21 뀨꺄21 4시간 전01:37 808
998199
normal
고도리 고도리 4시간 전01:34 365
998198
normal
곰세마리 4시간 전01:31 706
998197
normal
이란성쌍둥이자리 4시간 전01:30 436
998196
normal
Nashira Nashira 4시간 전01:24 330
998195
image
스윗홈 4시간 전01:04 398
998194
image
leviathan 4시간 전01:00 820
998193
normal
리유 리유 4시간 전00:51 833
998192
normal
ProMovie7 ProMovie7 4시간 전00:45 1466
998191
image
내알콩 4시간 전00:45 116
998190
image
율은사랑 5시간 전00:39 405
998189
file
kimyoung 5시간 전00:38 1025
998188
image
kimyoung 5시간 전00:29 809
998187
image
환풍기 환풍기 5시간 전00:26 1359
998186
image
goforto23 5시간 전00:23 834
998185
image
Leedong 5시간 전00:22 487
998184
image
goforto23 5시간 전00:17 1727
998183
image
WandaVision WandaVision 5시간 전00:15 26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