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리큐 (1989)

BillEvans
1675 1 4

137060_front.jpg

MV5BMTM1YmFmMjctY2QzNC00YzVjLWEzNjItNTZhNzU5MjBlNzI0XkEyXkFqcGdeQXVyNzc5MjA3OA@@._V1_UY1200_CR109,0,630,1200_AL_.jpg

 

테시하가라 히로시 감독의 역작 리큐다. 글자 그대로 일본 다도의 창조자라는 리큐의 말년, 특히 토요토미 히데요시와의 관계를 그린 것이다.

그 자신 소게츠류 3대 계승자로서 꽃꽂이의 명인이기도 한 히로시 감독만큼 리큐에 대해 그려내기 적합한 인물도 없을 것이다. 

리큐가 어떻게 그의 다도를 발전시켜나갔느냐 하는 내용에 대해서는 다루지 않는다.

리큐에 반대되는 사람이 토요토미 히데요시다. 싸구려 극장에서 만담 공연하는데 일해주고, 공연이 끝나면 다 같이 앉아서 밥 먹으며 떠들고 웃고 이런 촐랑이 소년이 장군이 되고 일본을 통일하였다. 나중에 만인을 지배하는 위압적인 지배자가 된 이후에도, 그는 걷는 법 없이 촐싹촐싹 달린다. 

낄낄 웃고 어쩔 때는 소탈하게 농담도 걸고 하다가 느닷없이 돌변해서 잔혹한 지배자의 모습을 보인다. 히데요시는 강인한 생명력과 활력의 화신이다.    

리큐와 히데요시 간 갈등이 이 영화의 주제다. 

 

일개 다도선생과 절대권력자가 애초에 상대가 되지 않는다고? 리큐는 일개 다도선생 정도가 아니라 일본 전체의 숭배를 받는 정신적 지도자다. 

사람들은 리큐의 목상을 만들어서, 히데요시의 사자가 드나드는 문 위에다가 갖다놓는다. 히데요시를 리큐 발밑에다가 놓은 것이다. 

아무리 절대권력자라지만 히데요시도 싸구려 만담 예술가 집안 출신이다. 리큐를 존경할 줄 안다. 하지만 엄숙하고 형식적이기만 한 리큐의 다도에 반감을 갖는다.

그는 자기 차실을 황금으로 온통 치장한 황금다실을 만들기도 하고, 동백꽃이 활짝 피면 이를 보며 즐거워한다.

리큐는 소박 단순이 다도의 본질이라면서, 이를 추구하기 위한 방법으로 여분의 것을 깎아내고 깎아내고 하는 힘겹고 인위적인 과정을 거친다. 그런데 히데요시는 소박 단순 그 자체다. 히데요시와 리큐가 영화 마지막에 만나는 장면도 그렇다. 히데요시는 오는 길에 꺾어왔다면서 벚꽃이 잔뜩 핀 가지를 내민다. 

리큐는 이 꽃뜰을 다 뜯어서 물 위에 띄운다. 이렇게 함으로써 찰나의 순간에 존재하는 꽃의 아름다움에 대해 보여주는 것이다. 사람과 사람은 찰나에만 만날 수 있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 치열하게 대접해야 한다 하는 철학이 여기에서 나온다. 꽃을 보면 그 활짝 피어있음을 아름답게 보고, 사람을 만나면 그냥 즐겁게 웃고 떠드는 히데요시에게는 멀게만 느껴진다. 처음에는 존경하다가 나중에는 반감을 가지고 적대시하게 된다. 이것은 히데요시와 리큐 간 예술적 갈등이다. 

 

images (1).jpg

unnamed.jpg

 

이 영화 내내 둘 간 갈등이 보여진다. 히데요시는 리큐에게 자신의 절대권력화를 도우라고 명령한다. 황금차실을 만들고 천황과 다도모임을 갖도록 하고 자신을 대신해 부하장군들에게 차를 대접하고 등등. 리큐는 어떻게 해야하는가? 그는 히데요시를 돕지만 동시에 그의 천박함에 대해 비난하기도 한다. 

히데요시는 검은색 찻잔을 싫어하고 화려한 찻잔과 황금장식을 좋아하는데, 리큐는 검은색이야말로 아름다운 색이라고 하면서 히데요시를 얕잡아본다.

아래는 이를 보여주는 명장면이다. 빛나고 화려한 색을 가진 아래 찻잔은 점차 식어가면서 검은빛을 띄어간다. 

 

images.jpg

 

저러다가 큰일 나겠다고 친구들이 달려와 뜯어말리지만 리큐는 자기 태도를 고치지 않는다. 

그런데 잠깐. 평담함과 단순함이 다도의 본질이라 하지 않았나? 그런데 리큐의 철학은 평담함과 단순함을 내세우면서 사실은 가장 형식적인 엄숙주의에 빠진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화려한 것을 싫어하는 정도를 넘어서서 가장 단순한 검은색이야말로 아름다운 것이라는 식으로 배타적인 태도를 가지는 리큐가 정치 사회에 대해서도 같은 태도를 취할 것이라는 사실은 짐작할 수 있다.

히데요시는 결국 폭발한다. 

 

히데요시와 리큐가 최후로 만나는 장면은 명장면이라 아니할 수 없다. 

히데요시는 혼자서 리큐의 다실로 찾아간다. 방안에 둘만 앉는다. 

히데요시: "이 사람아, 이 방에 우리 둘만 있고 둘 사이에 벽도 없는데 왜 그렇게 멀리 앉는가? 제발 가까이 좀 와보게."

리큐: 다가오지만 외면하고 앉는다.

히데요시: "날 비난해도 좋으니 침묵하지 말고 아무말이나 해보게. 무슨말을 해도 좋아."

리큐: (차갑게) "전 할 말이 없습니다."

히데요시는 필사적으로 리큐의 견고한 껍질을 깨버리고 그의 엄숙주의를 걷어내고 인간 리큐를 드러내게 하려고 노력한다. 둘 간 대화는 엄청 격렬하고 폭력적이다. 

리큐는 결국 그의 속마음을 히데요시에게 말해버린다. 조선 침략은 멍청한 짓이고 히데요시는 괴물이 되었다고. 

하데요시는 리큐에게 할복자살을 명하고, 리큐가 빌러오기를 기다린다. 

 

사실 잘 만든 영화이기는 하지만, 테시하가라 히로시 감독이 아니었어도 만들 수 있었을 영화인 듯하다. 리큐와 히데요시 간 갈등에 대한 주제나 이야기 전개도 사람들의 예상을 벗어나지 못한 듯하다. 좋은 영화는 사람들의 예상을 벗어나 사람들을 놀라게 하고 무언가 배우게 하는 그런것이 있어야한다고 생각하는데, 이 영화는 너무 사람들의 예상 그대로였던 듯하다. 그가 만든 속편에 나오지만 리큐의 제자가 실은 그의 내연녀였다든지, 히데요시에게 대항했다가 처형당한 제자와의 일화 등 리큐에 대해 입체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소재들은 많았다. 그러나, 그런 장면들은 빼버리든지 아니면 사람들의 몰이해와 비난에 묵묵부답으로 그냥 좌선만 하고 있는 리큐를 보여준다든지 해서 영화를 틀에 박힌 리큐 전기처럼 만들어버린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

  • spacekitty
    spacekitty

댓글 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이 소재 영화들이 좀 있던데 80년대 판도 있었네요. 그 시절 영화들이 한국에 소개가 잘 안돼서 아쉽습니다.
댓글
12:20
21.08.01.
BillEvans 작성자
golgo
진짜 다도의 명인이자 명감독인 히로시감독이라면 뭔가 비범한 역작을 내놓으리라 기대했는데, 제게는 좀 아쉽더군요. 엄청난 통찰력을 가진 영화가 나올 수도 있었을 텐데요......
댓글
12:58
21.08.01.
profile image 2등
아주 오래전 그러니까 1990년인가 현대백화점 영화제에서 상영한 적이 있었죠 아득하게 느껴지네요 ㅎ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댓글
16:09
21.08.01.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007의 역사 스압있는 간단 정리 (스포X) 21 24fps 24fps 8시간 전18:05 2853
HOT 정보추가) 귀멸의 칼날 새로 풀린 정보 총정리 10 회회 회회 1시간 전00:45 1358
HOT 렌고쿠 장면 추가되는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 TV 시리즈 설명 10 golgo golgo 2시간 전00:07 1826
HOT “한국을 인정할 수밖에 없다”는 중국 네티즌 16 sirscott sirscott 2시간 전00:06 3519
HOT 9월 25일 박스오피스 20 paulhan paulhan 2시간 전00:00 1903
HOT 귀멸의 칼날 2기 유곽편 신규 PV (자막 버전 추가) 11 류시 류시 2시간 전23:58 1540
HOT 오늘 구글 사이트 오프닝 이미지 2 goforto23 2시간 전23:52 1297
HOT '샹치' 금주 북미 1위로 올해 첫 4주연속 1위 예상..누적 2억$ 임박 5 goforto23 2시간 전23:48 762
HOT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 TV 애니메이션 시리즈로 재공개 6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2시간 전23:42 1378
HOT 극장에서 졸지 않는 꿀팁 43 텐더로인 텐더로인 2시간 전23:31 3141
HOT 매즈 미켈슨 덴마크에서 팬과 사진 2 kimyoung 2시간 전23:30 816
HOT 오징어 게임 유투브로 심심해서 해외 리액션 찾아보고 있는데요 ㅋㅋ 7 냥풀뜯기 냥풀뜯기 3시간 전23:24 1745
HOT ‘메종 드 히미코’ 관객모더레이터를 무사히 마쳤습니다. 6 송씨네 송씨네 3시간 전23:09 473
HOT 일본에서 벌써부터 말 나오고 있는 무한열차편 방송 논란 19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3시간 전23:00 2905
HOT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오늘 1위로 올라선 국가들 5 엘지트윈스1990 엘지트윈스1990 3시간 전22:54 2108
HOT [오징어 게임] 2위와 격차를 벌리며 1위 수성 ( 한국 드라마 최초로 800점대... 9 무형사 3시간 전22:38 1974
HOT 넷플릭스 [마이 네임] 한소희 액션 클립 영상 14 ipanema ipanema 3시간 전22:35 1286
HOT 넷플릭스 [지옥] 11월, [고요의 바다] 12월 공개 6 ipanema ipanema 4시간 전22:07 2094
HOT 캔디맨 관람평(스포) 9 reckoner reckoner 4시간 전21:43 546
HOT 담달에 개봉하는 듄 2021 스토리 이해하기 최소기본 배경들 9 홀-맨 홀-맨 4시간 전21:36 1450
HOT (강스포) 모가디슈(2021)리뷰 8 셰리 셰리 4시간 전21:35 518
HOT Dune 2021 IMAX Version (Digital) Opening and Closing Logos 13 박감독 박감독 5시간 전21:18 1543
HOT 제 인생 드라마 몇편 골라봤습니다 4 Hua Hua 5시간 전21:03 864
HOT 듄 현재 IMDB 역대 평점 순위.. 7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5시간 전20:52 2402
HOT [스웨덴영화제] 영화공간주안에서 [미나의선택],[베리만 아일랜드] 보고 왔어요 1 alohaa alohaa 5시간 전20:50 266
30628
normal
고양이다 1시간 전01:09 307
30627
image
릴리블루 5시간 전20:33 1428
30626
normal
데헤아 데헤아 8시간 전17:53 1358
30625
normal
하카펠 하카펠 8시간 전17:39 675
30624
image
영화취미 영화취미 13시간 전13:19 1184
30623
image
영화취미 영화취미 13시간 전13:14 1649
30622
normal
또코니 13시간 전13:13 1815
30621
normal
데헤아 데헤아 17시간 전09:26 302
30620
normal
데헤아 데헤아 1일 전00:39 1222
30619
normal
Blahblahstranger Blahblahstranger 1일 전00:33 1996
30618
image
자몽네이블오렌지 자몽네이블오렌지 1일 전00:23 1013
30617
image
AbsoluteCarnage AbsoluteCarnage 1일 전00:12 1410
30616
normal
아이언하이드 아이언하이드 1일 전22:39 869
30615
image
비둘기구구년생 1일 전19:21 815
30614
image
djs4800 djs4800 1일 전18:23 2355
30613
image
1일 전18:22 1396
30612
normal
MysticRiver 1일 전16:57 1558
30611
image
스칼렛 스칼렛 1일 전16:24 3502
30610
normal
아침꼭챙겨먹어요 아침꼭챙겨먹어요 1일 전16:24 481
30609
normal
솔의눈물 1일 전15:03 1346
30608
normal
슉샥 슉샥 1일 전15:02 1372
30607
normal
Elise Elise 1일 전15:00 573
30606
normal
쿨스 쿨스 1일 전14:01 1263
30605
image
SuGiHaRa SuGiHaRa 1일 전13:43 499
30604
image
박엔스터 박엔스터 1일 전12:51 703
30603
image
빙티 빙티 1일 전12:15 943
30602
image
빙티 빙티 1일 전12:14 1175
30601
image
빙티 빙티 1일 전12:04 720
30600
normal
창이 창이 1일 전10:43 2020
30599
image
카마도네즈코 카마도네즈코 1일 전10:36 1499
30598
normal
월계수 월계수 1일 전09:49 578
30597
normal
1일 전08:41 869
30596
image
데헤아 데헤아 2일 전23:19 1222
30595
normal
rshuk 2일 전23:12 1137
30594
normal
거노거노 거노거노 2일 전23:00 1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