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여왕벌 (1978)

BillEvans
940 2 4

MV5BZDhiZTFkZmYtM2I5OS00YWE1LWEyMzYtMWEzNjY3YzgzYWE2L2ltYWdlL2ltYWdlXkEyXkFqcGdeQXVyMjUyNDk2ODc@._V1_.jpg

 

두명의 절세가인에 대한 이야기다. 

그 아름다움을 세상사람들이 놓아두지 않아 비극적인 최후를 맞는 절세가인에 대한 이야기는 참으로 고전적인 것이다. 

 

영화는 어느 한적한 산길을 두 대학생과 한 여자가 노래 부르며 걷는 장면에서 시작한더. 평범한 장면 같지만 고화질로 보면 부드러운 능선, 반짝이는 잎들, 입자가 고운 흙들, 투명한 산바람같은 것들이 참 싱그럽다. 두명의 잘 생긴 청년들과 한명의 절세가인이 즐겁게 노래 부르며 그 길을 걸어 어디로 가는가? 이 빛나는 순간에 살인사건이니 불행이니 하는 것이 끼어들 여지나 있는가? 두 대학생은 리서치를 하러 오지에 찾아왔다가 거기에서 산유화처럼 아름다운 고토에라는 처녀를 만난다. 

산유화처럼 아무도 보아주지 않고 산간오지에서 피었다가 시들어버렸을 고토에는 두 청년들 사이에 놓인다. 

이후 벌어질 사건 전개를 생각하면, 차라리 혼자 산간오지에서 피었다가 시들어버리는 편이 고토에게는 더 나았을 것이다. 

 

고토에는 두 대학생들 가운데 다쓰야라는 청년을 선택한다. 그리고 아름답던 세 사람 간 관계에 금이 가기 시작한다. 

하지만 고토에는 경악하게 된다. 다쓰야는 신분이 이만저만 높은 것이 아니라, 황실의 일원이었던 것이다. 산 하나를 소유한 가문이라 하지만 기껏해야 시골 토호다. 다쓰야는 어머니를 거역할 수 없어 시간을 일단 벌어두고 차근차근 어머니를 설득해보자고 한다. 

대신, 이전에 자기가 선물로 주었던 반지를 올려달라고 고토에에게 부탁한다. 황실의 보물인 반지라서 함부로 남에게 줄 수 없다고 어머니의 질책이 있었던 것이다. 절망 겸 분노한 고토에는 다쓰야를 비난하고 잠시 후 다쓰야는 머리가 깨진 시체로 발견된다. 그와 단둘이 방안에 있던 고토에는 충격 때문에 무엇이 어떻게 된 것인지 기억도 못한다. 그런데 다쓰야가 살해당할 당시, 그 방은 안에서 잠긴 밀실이었고 고토에와 다쓰야 밖에 그 방안에 없었다. 자기가 다쓰야를 죽였다고 믿은 고토에는 다쓰야의 딸인 도모코를 낳고 시름시름 앓다가 일찍 죽는다. 미인박명이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전개다. 도모코도 어머니 고토에의 아름다움을 물려받아 

절세가인으로 자라난다. 도모코가 혼기에 접어들자 그녀 주변에 남자들이 모여든다. 그런데, 그 남자들을 참혹한 죽음을 당하는 연쇄살인이 벌어지기 시작한다. 긴다이치 코스케가 초빙되어 사건을 파헤치며 과거로 과거로 파고든다. 

 

여왕벌이라는 제목은, 너무나 아름다운 두 여인이 자기 주변에 모여드는 남자들을 죽일 수밖에 없다는 뜻에서 붙은 것이다. 

사실 말하자면, 고토에나 도모코나 여왕벌같은 것은 아니고, 그냥 순수한 여자들이다. 그녀들을 여왕벌로 보고 라벨을 붙이는 것은

남자들의 욕망이다. 고토에만 해도 옛날 사람이라 남자들의 이런 시선과 욕망에 그냥 수줍게 흔들려버렸고, 그 결과 비극의 주인공이 되었다. 

딸인 도모코는 좀 더 적극적인 사람이다. 고토에에게는 없던, 생명력과 활력, 의지가 넘치는 여자다. 이것이 그녀를 구원하고 그녀 주변 사람들을 구원하게 된다. 이 엔딩장면이 자못 감동적이었다. 

 

이 영화는 금색야차같은 이수일-심순애 이야기에다가, 연인들의 동반자살 이야기를 합친 것이다. 사실 매끄럽다는 이야기는 못하겠다. 좀 뽕끼도 느껴진다. 하지만 그 대신, 깊이도 얻었다. 오랜기간 축적된 신파조 문학의 깊이와 저력을 능숙한 작가 요코미조 세이지가 가져온 것이다.

줄여서 이야기하면 평생 심순애만 바라본 이수일과, 그런 이수일만 바라본 다른 여자가 동반자살하는 이야기다. 서로 다른 연인들의 순애보가 세 번 겹친 삼중 순애보다. 약간 과해서 좀 쳐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 이런 자리에, 명탐정 긴다이치 코스케라 하더라도 나설 자리가 없다.  어느쪽이냐 하면, 나는 아주 좋게 이 영화를 보았다. 

 

산간오지로 대표되는 고토에와 도모코의 순수성에 대비되는 것이, 교토의 궁궐로 대표되는 다쓰야 어머니와 황실 일원이다.

자기가 결혼을 반대해서, 아들도 죽이고 며느리도 비참하게 죽인 어머니는 늘 회한 속에서 산다. 심지어 아들의 무덤조차 고토에의 집 부근에 있어서, 자기 아들 무덤조차도 몰래 숨어서 다녀와야 하니, 살아도 산 것이 아니다. 

 

이런 많은 사람들을 한꺼번에 구원하는 것이 도모코다. 이수일도 심순애도 아버지, 어머니, 할머니까지 다 품는 정신적 포용력을 발휘해서 모두 구원하는 도모코의 모습이 이 이야기를 해피엔딩으로 만든다. 진실을 알면 그 어린 도모코가 견디지 못하고 깨져버릴 것이라 긴다이치 코스케나 할머니나 걱정했으나, 의외로 어린 도모코는 긴다이치 코스케도 할머니도 다 압도한다. 

 

사실 이런 종류의 섬세한 고전적 멜로드라마는 거장감독 이치가와 곤이 장중하게 영화화할 수도 있었을 것이다. 얼마전 보았던 눈물의 호수라는 좀 전형적인 1960년대 멜로드라마도 특별한 감정적 위력을 발휘할 정도였으니까. 하지만 1976년 이누가미 가 사람들의 성공 이후 매년 두편씩 공장에서 찍어내듯 긴다이치 코스케 영화를 만들었던 이치가와 곤 감독은 이 영화를 범작으로 만들고 만 듯하다. 

가끔씩 눈부시게 번뜩이는 감성과 명장면이 보이기는 하지만, 영화는 전반적으로 범작에 속하는 듯하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

  • 정체불명
    정체불명
  • golgo
    golgo

댓글 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본지 좀 돼서 기억은 안 나는데 도모코 캐릭터가 좋았던 건 생각 납니다. DVD 꺼내서 다시 봐야겠네요.^^
댓글
15:07
21.07.30.
BillEvans 작성자
golgo
처음 본 것보다 두번째 볼 때 인상이 확 달라졌습니다. 이야기가 너무 밀도 높고 복잡해서, 처음 보았을 때 인상은 별로였습니다. 하지만 두번째 보니 장점도 아주 많더군요.
댓글
15:10
21.07.30.
profile image 2등
개인적으로 원작을 더 선호하는 작품입니다. 영화판은 좀 아쉽더라구요. ^^;;
댓글
15:43
21.07.30.
BillEvans 작성자
정체불명
공장에서 막 찍어낸 감이 있는 영화죠. 이치가와 곤 감독의 역량을 생각했을 때 좀 아쉽습니다.
댓글
16:32
21.07.3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코카콜라 007 에디션 8 놀고먹는너구리 놀고먹는너구리 3시간 전00:50 2186
HOT [오늘의 발리우드-For Your Consideration] DAY8: 발리우드의 숨은 귀재가 ... 1 raSpberRy raSpberRy 3시간 전00:49 195
HOT [야차연못] 배우와 4K 리마스터링에 대한 이야기 13 셋져 셋져 4시간 전23:55 607
HOT 9월 28일 박스오피스 11 paulhan paulhan 4시간 전00:00 1896
HOT 007 현재 사전예매량.jpg 24 과장 과장 4시간 전23:49 3895
HOT 크리스틴 스튜어트 [스펜서] 예고편 (자막) 8 이돌이 이돌이 4시간 전23:41 979
HOT 넷플릭스 인스타보고 순간 섬찟... 10 OVO2 OVO2 5시간 전22:52 3422
HOT [디즈니] 엔칸토 11월 24일 20 나초 나초 7시간 전20:46 2341
HOT '베놈 2' 추가 북미 언론 매체 평 8 goforto23 5시간 전22:43 3159
HOT [BIFF]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 영화 이름 변경해야 될 것 같습니다. 15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5시간 전22:22 2507
HOT <스틸워터> 시사 후기입니다 (스포x) 2 천우희 천우희 5시간 전22:30 519
HOT 레전드 찍고있는 윌스미스 가정사 32 stanly stanly 6시간 전22:12 3927
HOT [제로 다크 서티]를 봤다면 매우 흥미로울 다큐 7 텐더로인 텐더로인 6시간 전21:32 1117
HOT 핫토이 마크85 피규어 소장했습니다. 마지막 아이언맨이라 영롱... 18 yssds 7시간 전20:57 1463
HOT 일본 가수 마츠다 세이코의 호러 드라마 감독 데뷔작 예고편 공개 11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7시간 전20:44 1477
HOT (기사) [오마주] 도쿄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 1 Roopretelcham Roopretelcham 7시간 전20:42 566
HOT 브로드웨이에서 히트했지만 뮤지컬 영화로 실패한 영화 10편  19 goforto23 7시간 전20:27 2094
HOT 어제자 미국, 캐나다, 영국, 멕시코, 브라질, 인도, 독일 넷플릭스 TOP 10 차트 6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7시간 전20:25 1865
HOT 스페셜 다큐<007 제임스 본드 스토리>OCN 편성 9 내꼬답 내꼬답 8시간 전20:08 1311
HOT 007 오티 실물샷과 영상(메박 강.센.이) 15 내꼬답 내꼬답 8시간 전19:46 4385
HOT 배틀로얄은 다시봐도 걸작이네요ㅎㅎ 16 아인EIN 아인EIN 8시간 전19:41 2112
HOT 칭찬받으면 땅보는 티모시 샬라메 10 NeoSun NeoSun 8시간 전19:39 2403
HOT (유머) 오리지널티켓의 향후 미래 15 물개 물개 9시간 전18:59 3016
HOT 한국 & 미국 박스오피스 (9/24~26) 보이스 / Shang-Chi 5 피프 피프 9시간 전18:55 542
HOT [10월 EBS 영화] 11 흐린날씨 흐린날씨 10시간 전18:01 1387
51554
image
하카펠 하카펠 4시간 전23:45 236
51553
normal
스윗홈 스윗홈 4시간 전23:22 243
51552
image
솔의눈물 5시간 전22:59 238
51551
image
BELLE BELLE 5시간 전22:28 835
51550
normal
댭 6시간 전22:01 259
51549
normal
시네마파라디소 시네마파라디소 6시간 전21:57 354
51548
normal
목마른철새 목마른철새 6시간 전21:50 236
51547
normal
R.. R.. 7시간 전20:51 872
51546
image
곰보 곰보 10시간 전18:03 355
51545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2시간 전15:36 266
51544
image
내알콩 15시간 전12:26 244
51543
image
호미s 호미s 17시간 전10:43 232
51542
image
셰리 셰리 19시간 전08:53 295
51541
image
샤오진 19시간 전08:42 373
51540
image
츄야 츄야 20시간 전08:00 205
51539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20시간 전07:55 521
51538
image
키읔키읔 22시간 전05:45 1120
51537
image
Josée☘️ Josée☘️ 1일 전00:35 1163
51536
image
등불 등불 1일 전00:14 1464
51535
normal
RoM RoM 1일 전23:41 274
51534
image
멍냥멍 멍냥멍 1일 전23:29 211
51533
normal
소라 소라 1일 전23:21 210
51532
normal
뱐 1일 전23:17 243
51531
normal
목마른철새 목마른철새 1일 전23:14 386
51530
normal
ishere ishere 1일 전23:05 213
51529
normal
영화취미 영화취미 1일 전22:56 787
51528
image
멍냥멍 멍냥멍 1일 전22:52 707
51527
normal
jjh0711 jjh0711 1일 전22:49 492
51526
image
KimMin KimMin 1일 전22:20 391
51525
image
leodip19 leodip19 1일 전22:12 1601
51524
image
라차가 1일 전22:02 486
51523
normal
Hua Hua 1일 전22:00 593
51522
normal
댭 1일 전21:56 330
51521
normal
레미제라드 1일 전21:41 424
51520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1일 전20:21 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