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
  • 쓰기
  • 검색

<잘리카투> 스포일러 리뷰

Glenngould Glenngould
675 2 1

영화는 강렬한 사운드로 관객을 휘어잡으며 시작한다. 맹렬한 드럼 소리가 모든 공간을 휘감고 흐르며 박자에 맞게 사람들이 움직인다. 눈을 뜨고 숨을 거칠게 내쉬거나 꺼졌던 불이 켜진다. 이는 종교적 의식을 떠오르게 하거나 이 모든 인물들이 하나의 악기처럼 느껴지게 만든다.

 

줄거리는 한 줄로 요약할 수 있을 정도로 간단하다. 도축하기 위해 잡아 끌고 온 소가 도망침으로써 온 마을 남자들이 동원되어 그 소를 잡는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자세히 살펴보면 영화가 던지는 메시지는 표면적으로 드러나있는 이야기처럼 단순하고 가볍지 않다. '바르키'라는 인물이 있다. 그는 대대로 소를 잡는 일을 해왔다. 그제도 어제도 그리고 오늘도 어김없이 소를 도축하고 발골해 판매하는 그는 함께 일하는 직원들과 또 한 마리의 소를 잡기 위해 인근 산으로 향한다. 그러나 예상치 못하게 소의 도망가면서 마을은 쑥대밭이 되고 온 마을 남자들 전부 소를 잡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바르키는 물소를 잡기 어려워진 상황에 다다랐다는 판단이 서자 예전에 마을에서 쫓겨난 '쿠타찬'이라는 인물을 부른다. 그가 마을에서 추방당한 것은 같이 일하던 동료 '안토니' 때문이다. 바르키의 밑에서 둘은 모두 바르키의 딸 소피를 연모했으나 그녀는 쿠타찬에게 마음을 열었고, 이를 시기한 안토니가 경찰에 밀고를 해 쿠타찬을 쫓아낸 것이다. 이런 상황이니 도움을 요청받아 마을로 돌아온 쿠타찬의 심기는 편할 리 없었고, 자신이 물소를 꼭 잡겠다며 자신의 무리와 함께 힘을 과시한다. 시간은 속절없이 흐르고 밭과 숲은 계속해서 망가진다. 모두가 협심에 물소 포획 작전이 성공하려던 찰나 비가 쏟아지고 바람이 세차게 부는 탓에 실패하고 소는 또 다시 도망친다. 하릴없이 소를 잡기 위한 노력이 이어지는데, 쿠타찬은 안토니를 향해 몸을 던지며 단 둘만 남는 상황이 만들어진다. 서로 갖고 있는 원한과 증오로 혈투를 벌인다. 그러던 와중 물소가 나타난다. 쿠타찬은 공통의 목적인 물소를 잡으려 안토니에게 도움을 청하지만 안토니의 칼은 물소가 아닌 쿠타찬을 향한다. 끝없이 달릴 것만 같았던 소도 수많은 사람들의 공격을 받아낸 탓에 많은 상처를 입고 쓰러지며 영화는 끝에 다다른다.

 

'잘리카투'는 인도 남부 타밀나두주의 수확 축제인 퐁갈에서 진행하는 집단 경기를 뜻한다. 황소를 풀어놓으면 참가자들은 황소의 등에 올라타서 최대한 오래 버티거나 소가 움직이지 못하게 제압한다.

 

잘 알려져있다시피 인도는 힌두교도가 대부분이다. 덕분에 소를 신성시 여기는 문화가 널리 퍼져있다. 그러나 남인도는 가톨릭과 정교회가 강세를 띤다.

때문에 마을의 일상을 살펴보면 성당이 존재하고, 푸줏간에서 산 고기를 나무에 걸고 성호를 그은 뒤 급히 미사에 참여하는 인물이 나온다. 또한 신부로 보이는 인물 마저 소의 좋은 부위를 건네 받고 고마움을 표한다. 인도라는 배경을 두지 않고 보았을 때 소는 돼지나 닭처럼 인간에게 좋은 영양소를 제공하는 영양원으로 보인다. 

 

그러나 다른 측면에서 그들의 삶을 바라보면 매일 죄책감 없이 다른 생명을 빼앗는 자와 자신의 것이 아님에도 탐욕스레 욕심을 내는 사람들, 딸 결혼식을 앞두고 불륜을 저지르는 이, 혹은 확인이 안 된 사실로 타인을 불륜으로 치부해 모욕하고 비난하는 이들 등 인간의 추악한 모습들이 보인다. 옛 친구를 칼로 찌르고 소를 독차지 하기 위해 다른 이들을 칼로 위협하는 안토니가 다른 사람들의 더러운 손에 매몰된 채 끝이 나는 것은 우연이 아닐 것이다. 그리고 잊지 말아야 할 것은 그를 주무르고 뒤덮은 손들 역시 소를 원해 쫓아온 사람들의 것이라는 것이다. <잘리카투>의 포스터 여럿 중 인간들이 쌓여 소의 모양을 이루는 것이 하나 있다. 그것은 마을에서 그저 고기로서 존재하는 동물이 곧 인간과 다를 바가 없다고 말하려고 했던 것은 아니었을까.

 

계속해 거친 숨을 내쉬던 노인이 자리에 일어서서 소를 볼 수 있었던 까닭은 무엇일까. 아무리 가톨릭이 강세라고 한들 소를 신성시 여기는 사람들이 마을에 분명히 존재한다. 그는 그 중 한명으로 보인다. 신성한 소를 보며 무슨 생각을 했을 것이며 어떤 마음을 건넸을까. 아마도 점점 거칠게 망가져 가는 세상과 사람들에 대한 안타까움이나 비통함을 신성한 존재와 함께 나눈 것은 아니었을까.

Glenngould Glenngould
6 Lv. 4034/4410P

One day at a time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

  • Tankshot
    Tankshot
  • golgo
    golgo

댓글 1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리뷰 잘 봤습니다. 거대한 은유 같은 작품이네요.

댓글
Glenngould글쓴이 추천
21:16
21.07.29.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OTT와 극장의 경쟁 26 라임52 2시간 전00:25 1896
HOT 블루레이 수집 8 paulhan paulhan 2시간 전00:20 1082
HOT 뜨자마자 연기활동 중단선언했던 신인배우 12 Leedong 2시간 전00:04 3305
HOT 9월 20일 박스오피스 15 paulhan paulhan 3시간 전00:00 2201
HOT '할로윈 킬스' 파이널 예고편 5 goforto23 3시간 전00:01 786
HOT 극장 관객들의 반응이 최악이었던 영화는? 40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3시간 전23:54 2433
HOT 보이스 관람 후 화장실에서 실관객의 후기를 들었습니다. 35 키라라 4시간 전23:01 3326
HOT [오징어게임] 한국 드라마 최초 넷플릭스 월드랭킹 2위 (TV쇼 부문) 25 종착역 3시간 전23:23 2718
HOT 기억에 남는 자전적 영화 14 셋져 셋져 3시간 전23:17 984
HOT 개인적인 역대 최고 일본 만화가 10 14 풍류도인 3시간 전23:02 1421
HOT '베놈 2' 공식 캐릭터 포스터 4종 공개 6 goforto23 4시간 전23:01 2003
HOT 아니… 2년만에 KBS 오리지널 자체 더빙인데… 성우진도 명품으로 좋은데… 24 마그누센 마그누센 4시간 전22:43 3396
HOT 명씨네 채플린 AGAIN 4작품 후기(스포있음) 6 지그재구리 지그재구리 4시간 전22:36 495
HOT <열망>, <바바라> 후기 (스포 X) 16 영원 영원 4시간 전22:32 705
HOT [CGV]추석 연휴 스마일페이로 2D영화 5천원에 관람하기! 26 문학동네 4시간 전22:30 3044
HOT 대기업 출신 연예인.jpg 16 모코코 모코코 4시간 전22:24 3583
HOT '베놈2' 렌티큘러 굿즈 실물 15 ipanema ipanema 5시간 전21:51 3110
HOT 작품의 재미나 자신의 취향을 떠나서 정말 자주 보신 영화있나요?? 50 인생띵작 5시간 전21:37 1538
HOT 여러분은 '우와! 이건 띵작이다!!' 하시는 기준이 있으신가요? 24 브래드디카프리오 5시간 전21:30 1577
HOT 올해 남은 개봉작 라인업 18 loneranger loneranger 6시간 전20:59 2811
HOT 조지 맥케이 '울프' 새 스틸 1 goforto23 6시간 전20:54 1313
HOT [성적표의 김민영] 엣나인 배급, 2022년 개봉 2 ipanema ipanema 6시간 전20:32 1416
HOT 현재 CGV 관객수 7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6시간 전20:31 1966
HOT 이제 4곳만 채우면 IMAX travel 완성이네요 30 DBadvocate DBadvocate 6시간 전20:23 2116
HOT 블룸하우스 작품들중 좋아하는 작품들 어떻게 되시나요? 33 Leedong 6시간 전20:13 1046
998907
normal
설탕눈 설탕눈 37분 전02:24 281
998906
normal
복학배추 복학배추 42분 전02:19 94
998905
normal
질주의분노 53분 전02:08 373
998904
image
질주의분노 54분 전02:07 302
998903
normal
아르떼하비 아르떼하비 56분 전02:05 121
998902
normal
섭은낭00 57분 전02:04 222
998901
image
내꼬답 내꼬답 1시간 전01:52 260
998900
normal
테사영 테사영 1시간 전01:50 374
998899
image
sonso1112 sonso1112 1시간 전01:47 457
998898
normal
nomad nomad 1시간 전01:43 461
998897
normal
펭귄의오후 펭귄의오후 1시간 전01:43 253
998896
normal
테사영 테사영 1시간 전01:34 574
998895
normal
꿈처럼스필버그 1시간 전01:33 277
998894
image
inflames inflames 1시간 전01:26 493
998893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1시간 전01:23 175
998892
normal
아르떼하비 아르떼하비 1시간 전01:20 211
998891
normal
DBadvocate DBadvocate 1시간 전01:19 220
998890
image
스피또당첨 1시간 전01:15 584
998889
image
ipanema ipanema 2시간 전01:01 434
998888
image
goforto23 2시간 전00:59 587
998887
normal
푸루스 푸루스 2시간 전00:58 508
998886
normal
ipanema ipanema 2시간 전00:58 375
998885
normal
섭은낭00 2시간 전00:56 697
998884
image
파울베어 파울베어 2시간 전00:55 255
998883
normal
아크맨 2시간 전00:53 124
998882
normal
앙리14 2시간 전00:46 353
998881
normal
비밀은없다 2시간 전00:41 347
998880
image
FutureX FutureX 2시간 전00:34 663
998879
image
goforto23 2시간 전00:32 873
998878
image
mojojojo mojojojo 2시간 전00:31 1144
998877
normal
팬도리 2시간 전00:27 623
998876
normal
라임52 2시간 전00:25 1896
998875
normal
거노거노 거노거노 2시간 전00:23 206
998874
normal
영화취미 영화취미 2시간 전00:21 374
998873
image
paulhan paulhan 2시간 전00:20 10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