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3
  • 쓰기
  • 검색

[넷플릭스 - 피어 스트리트 3부작] 간략후기

jimmani jimmani
1860 9 13

248106.jpeg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인 <피어 스트리트> 3부작 - <피어 스트리트 1994>, <피어 스트리트 1978>, <피어 스트리트 1666>을 보았습니다.

'구스범스' 시리즈로 잘 알려진 작가 R. L. 스타인의 동명 호러 소설 시리즈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이 호러 영화 3부작은

한꺼번에 제작을 마친 후 넷플릭스를 통해 일주일 간격으로 공개되는 독특한 릴리즈 형태를 취해 관심을 끌었습니다.

그만큼 각각의 영화들이 독립된 완성도를 확보하면서도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기에 세 편의 영화를 모두 다 봐야만

비로소 이야기가 완성된다고 할 수 있는데, 이러한 도전의 가치가 충분할 만큼 영화는 기대 이상의 재미와 울림을 선사합니다.

선배 호러 영화들에 대한 경의와 적절한 변주, 야심찬 세계관과 시의성 있는 주제 의식이 모두 들어있기 때문입니다.

 

1994년, 나란히 있지만 평판이 완전히 다른 미국의 두 마을 '서니베일'과 '셰이디사이드'가 있습니다.

'서니베일'은 살기 좋은 동네로 오랜 시간동안 정평이 난 반면, 바로 옆에 위치한 '셰이디사이드'는 음침하고 험악하기로 유명합니다.

여러 세대를 걸쳐 잊을 만하면 연쇄살인사건이 일어나기 때문인데, 그래서 심지어는 '미국 살인마의 수도'라고 불리기까지 합니다.

그런 셰이디사이드에서 또 다시 끔찍한 살인사건이 일어나니, 마을 최대 규모의 쇼핑몰에서 알바생이 살인을 저지른 것입니다.

사건이 발생하자 셰이디사이드에는 또 다시 '마녀의 저주'가 회자되기 시작합니다.

1666년에 죽은 '세라 피어'라는 '마녀'가 이 마을에 저주를 내렸으며 그로 인해 살인사건이 끊이지 않는다는 겁니다.

이 사건을 두고 또 다시 서니베일과 셰이디사이드 사이의 갈등이 촉발되는 가운데, 셰이디사이드의 10대 소년소녀들이

우연찮게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는 데 뛰어들면서 이 마을의 살인사건에 얽힌 오랜 역사가 비로소 베일을 벗기 시작합니다.

3부작은 극중 현재라고 할 수 있는 1994년을 배경으로 한 1편에 출발해, 또 다른 충격적 살인사건이 있었던

1978년을 배경으로 한 2편을 거쳐, 세라 피어가 있었던 시대인 1666년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3편으로 마무리합니다.

 

이 영화를 연출한 리 자니악 감독부터 주연 배우들까지, 영화 초반에 등장하는 (에단 호크와 우마 서먼의 딸로 알려진)

마야 호크가 가장 알려진 얼굴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이 프로젝트에는 신선한 얼굴들로 가득합니다.

감독이나 배우들의 네임 밸류보다도 3부작짜리 영화로까지 자신하는 완성도로 승부하는 듯 합니다.

<스크림> 등으로 대표되는 20세기 말 하이틴 호러의 컨셉을 표방하는 1편 <피어 스트리트 1994>,

<13일의 금요일> 등으로 대표되는 70~80년대 슬래셔 호러의 컨셉을 표방하는 2편 <피어 스트리트 1978>,

'마녀 사냥'이 횡행하던 중세 시대 배경의 오컬트 호러 컨셉을 표방하는 3편 <피어 스트리트 1666>까지

3부작(트릴로지)의 형태를 띠고 있지만 각각의 편을 따로 보아도 온전한 재미를 느낄 수 있을 만큼의 완성도를 지녔습니다.

공동적으로 꽤 수위 높은 호러 시퀀스와 빠르고 감각적인 편집 덕에 강도 높은 성인용 호러물로서의 박력도 충분하고요.

그러나 역시 세 편의 영화를 모두 다 보아야 이야기는 비로소 완성되고 흩뿌려져 있던 떡밥과 맥락을 모두 파악할 수 있습니다.

 

수백년 전부터 전해 내려온 '마녀의 저주'에 얽힌 음산한 전설, 대비되는 분위기의 두 마을 사이에서 계속된 갈등,

그런 가운데 일어난 각양각색(?) 살인마의 역사 등 3부작의 시작부터 흥미로운 떡밥들이 양껏 쏟아집니다.

끔찍한 살인사건이 일어나지만 이러한 미스터리적인 요소 또한 충만하기 때문에 1편만 보고 난 뒤에는

호러물이라기보다는 호러 코드가 곁들여진 10대 미스터리 어드벤처물에 가깝게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예상했던 것보다 더 멀리, 더 깊게, 더 넓게 나아가는 이야기는 긴 세월을 넘나든 끝에

세대를 초월한 차별과 격차, 편견과 폭력에 관한 이야기로 발전하고, 흥미진진 정도로 단순했던 감흥은

안타까움과 분노, 의문스러움과 짜릿함 등이 뒤엉킨 복잡한 감정으로 나아가게 됩니다.

'마녀의 저주'에서 촉발되었다는 현대의 연쇄살인사건에서 출발해, 그 전설의 시작인 시점까지 거슬러 올라가다 보면

'마녀의 저주'만큼 강력하고 어두컴컴한 인간의 심연을 만나게 됩니다. 우리가 진정 두려워 해야 하는 것은,

무언가 또는 누군가를 희생양으로 삼기를 갈망하기 마련인 존재가 꼭 마녀만은 아닐 수도 있다는 사실임을 꺠달으면서 말이죠.

 

한 이야기를 3부작짜리 영화, 5시간이 넘는 시간동안 따라가기 위해서는 강력한 감정적 동력이 있어야 합니다.

호러 영화라고 해서 자극적인 폭력, 개성 있는 살인마 캐릭터만 전시한다고 3부작을 버틸 수 있을 거라고 장담할 수 없는 것이죠.

<피어 스트리트> 3부작은 다양한 시간대와 다양한 컨셉, 다양한 살인마 캐릭터와 시퀀스 연출들로 흥미를 자아내지만,

그 바탕에는 캐릭터들에 대한 인간적인 애정, 부조리한 역사를 돌파하고자 하는 그들의 의지가 보는 이로 하여금

어떤 끓어오르는 감정을 일으키기에 3부작을 지치지 않고 힘차게 따라갈 수 있게 됩니다.

그런 만큼 극장과 안방을 막론하고 올 여름을 함께 보낼 대표 호러 콘텐츠로 손색이 없겠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9

  • 퓨리
    퓨리
  • ishere
    ishere
  • 이팔청춘
    이팔청춘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무비김
    무비김
  • 놀스
    놀스
  •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 sonso1112
    sonso1112
  • golgo
    golgo

댓글 13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후기 잘 봤습니다. 입소문날만 하네요.

댓글
23:33
21.07.25.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golgo
극장 개봉 예정했었다는데 그랬다면 어땠을지 궁금하네요.^^
댓글
23:39
21.07.25.
profile image 2등
개인적으로 1편은 그냥 볼만한 정도였는데, 가면 갈수록 참 흥미진진해지더라고요 ㅎㅎㅎ
3편을 모두 봐야 비로소 이야기가 완성된다!! 아주 격하게 공감합니다 ㅎㅎ
댓글
23:35
21.07.25.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sonso1112
떡밥을 차곡차곡 쌓다가 결국에 터뜨리는 기술이 상당하죠 ㅎㅎ
댓글
23:39
21.07.25.
profile image
jimmani
맞아요 ㅎㅎㅎ 뭔가 호러버젼 백 투 더 퓨쳐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ㅎㅎㅎ
세 편이 사실상 하나의 영화 같은 느낌이더라고요 ㅎㅎ
댓글
jimmani글쓴이 추천
23:42
21.07.25.
profile image 3등
시리즈를 아우르는 세계관이나 개별적인 1편.2편.3편 영화 모두 좋아보입니다. 챙겨봐야겠네요
댓글
23:51
21.07.25.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리얼리스트
여름내 꼭 챙겨보시면 좋을 것 같네요.^^
댓글
23:56
21.07.25.
profile image
오 글을 읽으니 흥미로워 보여요! 포스터도 레트로틱하고 멋지네요 ㅎㅎ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댓글
00:48
21.07.26.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놀스
감사합니다! 레트로 감성 충만한 것이 좋았네요.^^
댓글
08:17
21.07.26.
profile image
오오 휴가때 각잡고 봐야겠네요!!
흥미로운 후기 감사합니다!!
댓글
06:46
21.07.26.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이팔청춘
5시간 정도만 투자하시면 즐거운 시간이 되실 겁니다.^^
댓글
08:18
21.07.26.
저도 정말 즐겁게 봤습니다. 미국 슬래셔 영화 장르의 재해석을 정말 잘해낸것 같아요 저에겐 스크림만큼 좋네용~
댓글
08:38
21.07.26.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호머제이심슨
3부작의 완결성이 기대 이상으로 탄탄했죠.^^
댓글
22:23
21.07.2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익무 여러분들의 올해 최고의 영화는? 66 Nobori 2시간 전00:29 1867
HOT 폴 토마스 앤더슨 신작 'Licorice Pizza' 공식 예고편/포스터 14 goforto23 3시간 전00:01 2762
HOT 9월 27일 박스오피스 14 이댕하 이댕하 3시간 전00:00 2011
HOT ‘오징어게임’ 박해수 차기작 OCN ‘키마이라’ - 수현, 이희준 3 NeoSun NeoSun 4시간 전23:08 1445
HOT 윌 스미스 GQ 매거진 화보 사진 3 kimyoung 3시간 전23:45 712
HOT 영화판의 드라마행 러쉬에서 우려되는 점 16 구왕 4시간 전22:55 2234
HOT 헤어스타일의 중요성 11 ???????????????? ???????????????? 4시간 전22:48 3216
HOT [스틸워터] 배우들 연기 참 좋네요(약스포) 2 이팔청춘 이팔청춘 5시간 전21:59 548
HOT 한국의 스파이더맨은 박보검이 되어야합니다 49 셋져 셋져 5시간 전22:11 3994
HOT (약스포)<007 : 스카이폴>리뷰, 우리들이 열광하는 영화 스타일을 알... 16 leodip19 leodip19 5시간 전22:12 1294
HOT 체코에서 2주만에 도착한 오즈의 마법사입니다 2 특별한럭비 6시간 전20:48 1056
HOT 스틸워터 후기-딸을 위해 무엇이든 하는 아버지 2 이카로스 이카로스 5시간 전21:50 618
HOT 폴 버호벤 감독과 [로보캅] 8 Roopretelcham Roopretelcham 5시간 전21:43 1139
HOT 날씨의 아이 재개봉 겸 날씨의 아이 오리지널 티켓 만들어봤습니다 14 Thrill_ride 5시간 전22:00 1680
HOT 스틸워터 시사회 관람 리뷰입니다 1 Hua Hua 5시간 전22:00 523
HOT [스틸워터] 호 후기 (스포 약간) 3 마블유니버스 마블유니버스 5시간 전21:43 521
HOT 《용과 주근깨 공주》플레인 아트카드 후가공 디테일 11 아지뱀 아지뱀 6시간 전20:42 2858
HOT 제가 가지고 있는 호러 영화 피규어 9 hera7067 hera7067 6시간 전20:32 1018
HOT '스틸워터' 시사 참석자분들 필독 4 익무노예 익무노예 8시간 전18:54 1541
HOT 한국계 미국인 배우가 개명을 하지 않는 이유 22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8시간 전19:09 5056
HOT 마구잡이로 뽑아본 21세기 best10입니다! 7 인조이 7시간 전19:41 1196
HOT 그제 이어 쓰는 2021아이맥스 포스터 컬랙션북 정리 사진 및 여러 잡담입니... 9 룰루리요 룰루리요 7시간 전20:08 1027
HOT [007 노 타임 투 다이] 스크린X 3면 스틸컷 공개 8 호다루카 호다루카 7시간 전19:57 2308
HOT 이번주 이벤트 정리 (9월 29일 ~ 10월 2일) 20 qga8060 qga8060 7시간 전19:48 3755
HOT 드라마에 도전하는 한국 감독들 11 ipanema ipanema 7시간 전19:45 3270
30650
normal
솔의눈물 2시간 전01:16 558
30649
image
파울베어 파울베어 4시간 전23:15 905
30648
normal
써어늬 5시간 전22:01 299
30647
normal
Mike 6시간 전20:52 1687
30646
normal
슉샥 슉샥 6시간 전20:39 266
30645
normal
soonda 7시간 전20:05 1237
30644
image
뱐 9시간 전18:17 1088
30643
image
빙티 빙티 9시간 전18:16 651
30642
normal
데헤아 데헤아 10시간 전16:37 538
30641
image
솔의눈물 10시간 전16:31 641
30640
image
댭 12시간 전14:44 1811
30639
normal
영화담다 영화담다 13시간 전13:54 649
30638
image
빙티 빙티 14시간 전13:11 1713
30637
image
빙티 빙티 15시간 전11:53 2798
30636
image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1일 전22:07 842
30635
normal
우수한 1일 전20:55 891
30634
normal
김두한 김두한 1일 전17:02 790
30633
normal
이신헌 이신헌 1일 전14:56 514
30632
image
WinnieThePooh WinnieThePooh 1일 전14:44 3411
30631
normal
테리어 테리어 1일 전13:40 2119
30630
image
뇽구리 뇽구리 1일 전13:38 1599
30629
normal
꾸이mk02 꾸이mk02 1일 전13:15 1572
30628
image
Mike 1일 전10:07 4605
30627
normal
데헤아 데헤아 1일 전08:34 659
30626
normal
고양이다 2일 전01:09 536
30625
image
릴리블루 2일 전20:33 1614
30624
normal
데헤아 데헤아 2일 전17:53 1497
30623
normal
하카펠 하카펠 2일 전17:39 854
30622
image
영화취미 영화취미 2일 전13:19 1307
30621
image
영화취미 영화취미 2일 전13:14 1753
30620
normal
또코니 2일 전13:13 2102
30619
normal
데헤아 데헤아 2일 전09:26 318
30618
normal
데헤아 데헤아 3일 전00:39 1339
30617
normal
Blahblahstranger Blahblahstranger 3일 전00:33 2077
30616
image
자몽네이블오렌지 자몽네이블오렌지 3일 전00:23 1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