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7
  • 쓰기
  • 검색

방송국은 언제까지 특권의식을 가질 것인가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5007 60 17

00fa39e3-3958-4b6a-96ea-3d3322080c23.png.jpg

 

지역 공중파 방송국 FD도 해보고 외주제작사 방송작가도 해봤지만 방송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자신들이 절대적 '갑(甲)'의 위치에 있다고 믿는 편이다. 프로그램 촬영을 위해 사전 허가없이 거리에서 사람들의 보행이나 차량의 운행을 방해한다. 색다른 이야기를 전달하기 위해 예민한 역사적 주제를 건드려 빌미를 제공하기도 한다. 색다른 재미를 주기 위해 올림픽 개막식 자막에 이상한 장난을 치기도 한다. 지상파가 케이블, 종편, OTT와의 경쟁에서 자리를 내주기 시작한 후 이 같은 조급함은 더 심해졌다. 

 

KBS, MBC, SBS 등 지상파 3사는 분명 이전과 달리 조급해졌다. 여전히 자신들을 '갑'이라고 믿지만 그 영향력은 영 시들하다. 한때 20%는 쉽게 넘기던 드라마 시청률은 이제 8% 넘기기도 버거울 지경이다. 올림픽이라는 특수를 맞았지만 예전처럼 큰 반향을 불러 일으키기 어렵다. 그래서 그 어마어마한 '갑'들은 새로운 아이디어를 낸다. 그러나 기껏 낸 아이디어가 조선의 왕을 악령에 씌어서 백성을 학살하는 망나니로 만들었고 올림픽 자막으로 다른 나라를 모욕하는 수준이다. 그들은 자신들을 '갑'이라고 믿는다. '시청자들을 위한다'라는 명목으로 뭐든지 해도 용서받을 수 있는 위치. 지상파는 더 이상 시청자들을 위하지 않고 있다. 

 

넷플릭스와 유튜브의 등장으로 시작된 미디어 시장의 재편에서 가장 크게 흔들리는 곳은 지상파 방송국이다. 미디어 시장에서 그들은 절대적 '갑'의 위치에 있었다. 국민의 수신료와 광고수익이 더해져 거대한 자본을 자랑했고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했다. TV가 콘텐츠를 접할 유일한 플랫폼이었고 방송시장에서 오직 그들 셋만이 전국구 방송사로 존재했을 때, 그들은 풍요로웠다. 그러나 종편채널이 등장하고 케이블 방송사의 역량이 커지면서 무게중심은 서서히 지상파 방송사에서 옮겨가기 시작했다. 종편과 케이블은 지상파 방송사의 고립된 자체심의와 고질적인 제작환경에서 벗어나 새로운 시도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4442_3025_2659.jpg

 

이런 변화는 전혀 새로운 미디어 플랫폼인 넷플릭스와 유튜브의 등장으로 완전 뒤집어졌다. 더 이상 전파로 프로그램을 받아서 시청하던 시대는 끝났다. 콘텐츠의 길이부터 시작해 시청자의 기호, 콘텐츠를 보는 플랫폼까지, 모든 것이 변했다. 지상파에서 종편·케이블로, 유선방송에서 IPTV로, 텔레비전에서 스마트폰으로, 90분짜리 예능 프로그램에서 10여분짜리 숏폼 콘텐츠로, 모든 것이 변했다. 그럼에도 지상파는 여전히 자신들이 절대적 우위에 있다고 믿는다. 

 

공영방송은 반드시 필요하다. 국가기간망으로써 방송은 재난정보나 국민생활에 필요한 공익정보를 전달해야 한다. 즉 공영방송의 콘텐츠는 그 어느 콘텐츠보다 공정하고 합리적이어야 한다. MBC의 올림픽 개막식 자막논란에 SBS '조선구마사' 논란이 오버랩된다(SBS는 민영방송이다. 그러나 그들은 공영방송에 준하는 역할을 한다). 이는 방송인으로서 직업윤리가 얼마나 땅에 떨어져 있고 특권의식이 여전히 하늘을 찌르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다. 나는 한때 지상파 방송인들에 대해 "너희들이 뭐 얼마나 대단한 거 만든다고 특권의식을 가지냐"라고 비난한 적이 있다. 기껏 만드는 게 '조선구마사'나 다른 나라 조롱하는 자막이라면 특권의식은 커녕 부끄러움을 가져야 한다. 남들 다 하는 관찰예능이나 트롯 프로그램 베끼기 수준이라면 역시 부끄러움을 가져야 한다. 공영방송의 핵심이 돼야 할 뉴스를 보도하면서 공정하지 못한 소식을 전한다면 부끄러움을 가져야 한다. 지금 지상파 3사는 아무리 뒤져봐도 특권의식을 가져야 할 부분이 없다. 

 

지상파 방송국은 혁신해야 한다. 찌들어버린 특권의식과 낡은 시선으로 방송을 만들고 뉴스를 보도한다면 그들은 더 이상 존재해야 할 이유가 없어진다. '시청자를 위한다'라는 말이 정말 시청자를 위하는 것인지 광고주를 위한 것인지 고민하게 된다. 군인이나 의사처럼 타인의 생명이나 재산을 지키고 다루는 일에는 직업윤리가 특권의식보다 절대적으로 앞서야 한다. 방송의 영향력은 타인의 생명이나 재산에 지대한 영향을 준다. 방송인(언론인)들에게 필요한 것은 하찮은 특권의식이 아니라 직업윤리다. 올림픽 개막식 자막논란을 보고 나니 새삼 궁금해진다. MBC는 직원들에게 직업윤리 교육을 시키기는 하는지.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0

  • 아루마루
    아루마루
  • 마법구름
    마법구름
  • 등불
    등불
  • 레히
    레히
  • bonvoyage
    bonvoyage
  • 스타니~^^v
    스타니~^^v
  •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 니코라니
  • raSpberRy
    raSpberRy

  • 메니페스토
  • 타미노커
    타미노커
  • SPP
    SPP

  • 영화는기세

  • TLGD
  • ProMovie7
    ProMovie7

  • myskylo10
  • Mod
    Mod

  • 이성과감성
  • 무비김
    무비김
  • 개굴스톤
    개굴스톤

  • 메박처돌이
  • ReMemBerMe
    ReMemBerMe
  • Soma
    Soma
  • A열중앙관객
    A열중앙관객
  • 송씨네
    송씨네
  • 조상무
    조상무
  • 한량요원
    한량요원
  • 정체불명
    정체불명

  • 성공한인생
  • 브래드수트
    브래드수트
  • Story
    Story
  •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 온새미로
    온새미로
  • RoM
    RoM

  • 맹린이
  • 퓨리
    퓨리
  • 음악28
    음악28
  • 영화인김형서
    영화인김형서
  • 귀장
    귀장
  •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 golgo
    golgo
  • 이팔청춘
    이팔청춘
  • 바이코딘
    바이코딘
  • 포커페이스
    포커페이스
  •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 알수없다
    알수없다
  •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 코코로드
  • 믹스커피
    믹스커피
  • 솔로
    솔로
  • kalhun
    kalhun
  • 롱테이크
    롱테이크

  • aniamo
  • 셋져
    셋져
  • 뇽구리
    뇽구리
  • 고일라
    고일라
  • Zeratulish
    Zeratulish
  • Nashira
    Nashira
  • DBadvocate
    DBadvocate

댓글 17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1등
국민의 분노가
ㄱㅂㅅ, ㅇㅂㅅ, ㅆㅂㅅ
같은 별명을 만들어냈죠.

그래도 여전히 지들이 갑인줄..
댓글
14:31
21.07.25.
profile image
고물쥬노봉
다음 올림픽때 어느나라가 우리선수들 입장할때 세월호 참사 집어넣고 띄우는거나 마찬가지인 짓들을...
댓글
15:03
21.07.25.
profile image
고물쥬노봉
사진이 아이티 폭동에 관한 사진이고, 소개 자막으로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 이라 적혀서 그렇습니다 그 외에도 우크라이나 사진은 체르노빌, 마셜제도 소개 자막은 '한때 미국의 핵실험장' 등 언급하기 예민한 타국의 사건사고를 가볍게 다룬게 문제였네요
댓글
15:34
21.07.25.
고물쥬노봉
아이티도 심각하고, 핵심은 우크라이나 입장시 체르노빌 원전 사진이 올라온 것이죠.
타국 방송에서 한국 입장하는데 세월호 참사, 삼풍백화점 붕괴, 대구 지하철 참사 등이 설명사진으로 올라오면
기분 엄청 나쁘겠죠... ㅠㅠ
댓글
15:34
21.07.26.
profile image

공감 능력이 결여된 사람이 MBC 올림픽 개막식 맡은 것 같더라고요.

댓글
15:44
21.07.25.
직원을 잘못뽑아서 그래요. 보다 더 광범위한 이들에게 방송직이 열려야 하는데 말이죠.
댓글
17:28
21.07.25.
profile image
진짜 이번 mbc 삽입이미지, 자막 참사는 누가 일부러 한번 엿먹어보라고 한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어처구니가 없는 일 같았어요ㅠㅠ
댓글
17:39
21.07.25.
profile image
그 자막 만들고 낄낄거리며 재밌고 참신하다고 서로 칭찬했을듯…
댓글
17:44
21.07.25.
profile image
모든것애는 정도가 있고 타인의 입장에서 생각할줄 아는 배려가 있어야 하는 법이 거늘 저건 누구 한테도 동의받기 힘들어요.
댓글
17:54
21.07.25.
profile image

dead.jpg

 

형식적인 사과를 해놓고

어젠 한국 vs. 루마니아 축구 경기 중 또 병크를...

대표가 나와서 사죄해야할 수준같던데 

댓글
10:45
21.07.26.
드라큐라와 연어까지는 웃어넘겨줄수도 있는데
나머지는 선 넘었죠... 그것도 많이...
댓글
15:06
21.07.2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보이스 관람 후 화장실에서 실관객의 후기를 들었습니다. 23 키라라 45분 전23:01 1416
HOT [오징어게임] 한국 드라마 최초 넷플릭스 월드랭킹 2위 (TV쇼 부문) 9 종착역 23분 전23:23 668
HOT 기억에 남는 자전적 영화 4 셋져 셋져 29분 전23:17 411
HOT 개인적인 역대 최고 일본 만화가 10 10 풍류도인 44분 전23:02 696
HOT '베놈 2' 공식 캐릭터 포스터 4종 공개 5 goforto23 45분 전23:01 1106
HOT 아니… 2년만에 KBS 오리지널 자체 더빙인데… 성우진도 명품으로 좋은데… 23 마그누센 마그누센 1시간 전22:43 2318
HOT 명씨네 채플린 AGAIN 4작품 후기(스포있음) 6 지그재구리 지그재구리 1시간 전22:36 337
HOT <열망>, <바바라> 후기 (스포 X) 16 영원 영원 1시간 전22:32 530
HOT [CGV]추석 연휴 스마일페이로 2D영화 5천원에 관람하기! 23 문학동네 1시간 전22:30 2237
HOT 대기업 출신 연예인.jpg 15 모코코 모코코 1시간 전22:24 2643
HOT '베놈2' 렌티큘러 굿즈 실물 12 ipanema ipanema 1시간 전21:51 2530
HOT 작품의 재미나 자신의 취향을 떠나서 정말 자주 보신 영화있나요?? 50 인생띵작 2시간 전21:37 1309
HOT 여러분은 '우와! 이건 띵작이다!!' 하시는 기준이 있으신가요? 23 브래드디카프리오 2시간 전21:30 1329
HOT 올해 남은 개봉작 라인업 17 loneranger loneranger 2시간 전20:59 2414
HOT 조지 맥케이 '울프' 새 스틸 1 goforto23 2시간 전20:54 1091
HOT [성적표의 김민영] 엣나인 배급, 2022년 개봉 1 ipanema ipanema 3시간 전20:32 1198
HOT 현재 CGV 관객수 7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3시간 전20:31 1768
HOT 이제 4곳만 채우면 IMAX travel 완성이네요 22 DBadvocate DBadvocate 3시간 전20:23 1835
HOT 블룸하우스 작품들중 좋아하는 작품들 어떻게 되시나요? 32 Leedong 3시간 전20:13 912
HOT 코로나 끝나고 극장 정상화 되도 티켓값은 안내리겠죠? 50 읶뮤 4시간 전19:44 2933
HOT 극장 텅텅비는거 자업자득이라 봅니다. 139 내꼬답 내꼬답 4시간 전19:30 7080
HOT [장난]듄 새 팬 포스터 9 진격의유령 진격의유령 3시간 전19:53 1271
HOT 각 플래그십 스토어의 장단점에 대한 익무인들의 생각은? 16 Dongry Dongry 5시간 전18:44 1452
HOT 지금 극장상황 이대로 계속이라면... 16 물개 물개 4시간 전19:00 3410
HOT [세키가하라]일본의 265년을 건 전쟁🔪 14 닭한마리 닭한마리 4시간 전18:56 1294
998859
image
한스딤머 한스딤머 4분 전23:42 107
998858
normal
Mike 7분 전23:39 153
998857
normal
랄랄 랄랄 9분 전23:37 138
998856
normal
랄랄 랄랄 11분 전23:35 141
998855
normal
고양이다 12분 전23:34 150
998854
normal
해가뜬다용가리 해가뜬다용가리 17분 전23:29 242
998853
image
kimyoung 18분 전23:28 227
998852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19분 전23:27 99
998851
normal
뀨꺄21 뀨꺄21 20분 전23:26 330
998850
normal
너그나 21분 전23:25 193
998849
normal
LFCChampions 22분 전23:24 969
998848
image
종착역 23분 전23:23 668
998847
normal
희열 희열 24분 전23:22 441
998846
image
셋져 셋져 29분 전23:17 411
998845
normal
Legend_621 Legend_621 29분 전23:17 265
998844
image
이란성쌍둥이자리 34분 전23:12 601
998843
image
풍류도인 44분 전23:02 696
998842
image
과장 과장 45분 전23:01 985
998841
image
goforto23 45분 전23:01 1106
998840
normal
키라라 45분 전23:01 1416
998839
image
마그누센 마그누센 1시간 전22:43 2318
998838
normal
카르 카르 1시간 전22:41 684
998837
normal
브래드디카프리오 1시간 전22:37 717
998836
normal
지그재구리 지그재구리 1시간 전22:36 337
998835
image
영원 영원 1시간 전22:32 530
998834
image
문학동네 1시간 전22:30 2237
998833
image
irkalla203 irkalla203 1시간 전22:26 1192
998832
normal
Mike 1시간 전22:25 876
998831
image
모코코 모코코 1시간 전22:24 2643
998830
image
goforto23 1시간 전22:24 380
998829
image
spooky0fox 1시간 전22:23 1505
998828
normal
이카로스 이카로스 1시간 전22:15 538
998827
image
내알콩 1시간 전22:14 166
998826
normal
Blahblahstranger Blahblahstranger 1시간 전22:09 731
998825
normal
영화덕후진행중 영화덕후진행중 1시간 전22:08 9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