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
  • 쓰기
  • 검색

하울의 움직이는 성 추억

설탕눈 설탕눈
616 4 2

20210725_133052.jpg

 

 

초등학교 4학년 봄 마지막 때인가 초 여름인가.. 

제 옆 집으로 이사온 남자애가 있었어요.

그 집 어머니가 저랑 남자애 손 잡게 해주시면서 등교 첫날이라 애 학교 좀 데리고 가 달라고 하시더라고요 ㅋㅋㅋ

전 그 당시 저희 어머니가 매번 2살 터울 남동생 밥 좀 챙기라 하셔서

이런 일만 있으면 나이가 몇인데 혼자 못하지..? 싶은 생각이 들더라고요 ㅋㅋ

성인이 되고 나서 생각해보니 그 나이때 아이들 그냥 두기에는 불안하다 생각하실만 하더라고요.

여튼 저는 그 아주머니가 저희를 못 보실 때 잡았던 손을 빼고 뒤쫓아오라고 ㅋㅋㅋ 하면서 그렇게 학교 갔던 기억이 있네요.

 

제가 남동생 잘 안 놀아주니 남동생이 매번 옆 집 남자애 집에 가서 놀았어요.

그 남자애도 언니 오빠랑 20살 정도 터울이 너무 많이 차이나는 막둥이라 저희 남동생이랑 잘  놀더라고요.

저도 남동생 데리러 그 집 가다가 같이 놀기도 했고 같은 반이라 어느 정도 그 남자애랑 안면 트고 말하고 지냈어요.

 

초등학교 4학년 겨울인가 5학년 겨울인가 눈이 오려고 많이 흐린 날에

하교하고 집에 오는데 제 집 앞에 그 남자애랑 남자애 친구가 있었어요.

그 남자애 친구가 "야 얘가 짝꿍 정할때 네 이름 세번째로 적었다" 이러더라고요.

초등학교 선생님이 짝꿍 정해줄 때 원하는 이성 이름 1,2,3순위 적으라고 했거든요.

그때 당시 뭔가 민망해서 애들 대부분 1,2,3순위를 반장, 부반장, 학급위원 이렇게 적었어요.

저는 1순위도 아니고 3순위 적어서 어쩌라는거야 어이가 없어서 "어. 그래" 이러고 집에 왔어요 ㅋㅋㅋㅋ

 

애랑 같이 옆집에 지냈던 만큼 추억이 꽤 있는데 길어지니 저 영화표에 대한 것만 말해보자면...

저희 어머니가 털 있는 짐승 집에서 키우는거 아니다! 라는 시골적 마인드가 강하세요.

애완동물 좋아하시지만 무조건 마당에서 키워야 한다는 주의시거든요.

저희 집은 주택이긴 했으나 그 당시 마당이 없었어요.

그래서 아침 6시에 매번 나가서 동네 강아지들 한 번 씩 들여다보는게 제 일과였어요 ㅋㅋㅋㅋ

 

중학교 1학년때, 하교하고 집에 오는데

저희 집 근처에 있는 고등학교 길목에 흰색 백구가 목 줄이 메여져 있었어요.

강아지가 웃으면서 꼬리를 흔들더라고요.

아.. 애도 내가 반갑구나...! 싶어서 백구야~ 이러면서 다가가는 순간!!

백구가 제 무릎을 ^^... 아주 맛나게 씹었어요.

그 때 당시 저는 교복 치마를 입고 있어서 훤히 들어난 무릎은 무방비하게 백구 이빨에 뜯겼고

저는 당황스럽고 무서워서 백구한테 빠져나오지를 못하겠는거에요.

너무 겁에 질릴 때는 목소리도 잘 나오지 않더라고요.

물릴 당시 악! 소리 한 번 냈을 뿐 그 다음에는 도와달라 말이 안 나왔어요.

2시? 3시? 정도 되는 시간이었고, 작은 공원이 있는 길목이라 사람이 있지도 않았어요.

 

그런데 아무도 없을거라 생각했는데 어디서 그 남자애가 튀어나와서 그 강아지한테서 제 무릎을 빼주더라고요.

저는 다쳤다는 사실보다 '이 걸 엄마가 알면 난 죽는다..!' 라는 공포감에

걔한테 너 절대 우리 엄마한테 이거 말하지 말아라! 신신당부를 했죠. ㅋㅋㅋㅋㅋㅋ

걔가 자기 집에서 소독약, 연고, 붕대를 가지고 나와줘서 제가 제 나름 응급처치를 했어요.

저는 어떻게 하면 다 나을 때까지 어머니에게 이 사실을 숨길 수 있을까 엄청 짱구를 굴렸죠 ㅋㅋㅋ....

옆에서 그 남자애가 너희 엄마에게 사실대로 말하자 안 혼내실거야 계속 저를 설득시키는거에요.

저는 절대 안 된다 넌 우리 엄마를 모른다 ㅋㅋㅋㅋ 이러고 ㅋㅋㅋㅋ

저도 그때 진짜 어렸던 거 같아요. 

그 남자애가 도저히 안 되겠는지 벌떡 일어나서 '내가 너희 엄마에게 잘 말할게!' 이러면서 제 집으로 척척 가더라고요.

전 야!!! 안돼!!!! 이러면서 막으려고 했는데 다리가 아파서 일어서지 못하고 손만 버둥버둥 ㅋㅋㅋㅋ

진짜 고마운 애인데 그때 당시 저 놈 때문에 나 죽겠구나 ㅋㅋㅋㅋㅋ 싶었어요.

 

결국 엄마랑 택시 타고 병원 가서 노랑색 액체의 광견병 주사 맞고 ㅋㅋㅋ...

걔가 뭐라고 했는지 엄마는 생각보다(?) 절 많이 혼내지 않고(등짝은 맞았습니다...) 잘 넘어갔어요.

아직도 백구가 문 상처가 있긴 한데 많이 아물어서 가까이 봐야지만 보이긴 해요.

 

저 때 저 남자애의 공(?)을 부모님이 높게 치하하여 ㅋㅋㅋㅋ...

걔네 부모님 집에 감사 인사도 드리고, 저, 남동생, 남자애 같이 영화도 보라고 예매도 해주시더라고요.

저는 옆 집 남자애랑 영화를 봐야 된다는 상황이 너무 오그라들어서 안 보겠다 했는데

굳이... 크리스마스에 ㅋㅋㅋ.... 아버지가 그 친구를 데리고 영화를 보여 주셨습니다.

그 때 당시 기억이 잘 나지는 않는데 남동생이 같이 가려다가 못 간다 해서 다른 어른이 함께 가려고 어른 표 끊었는데

다시 남동생이 같이 가게 된 거 같아요.

그 때 당시 영화 보면서 걔가 우리 가족 사이에 끼는게 안 불편할까 싶어서 슬쩍 옆을 봤는데 다행이도 영화에 잘 집중하더라고요.

그 애가 딱 이런 장르를 좋아해서 좋아할 거 같긴 했어요.

 

중3때 다른 곳으로 이사와서 걔 소식은 잘 모르지만 역사 관련 일 했으면 좋겠더라고요. 그 때 당시 걔가 어마어마한 역사 덕후였습니다 ㅋㅋ

브로드웨이 시네마는 찾아보니 롯데시네마에게 인수 된 거 같더라고요.

영화 추억 이벤트 참여할 게 없다 생각했는데 오늘 업무하다가 걔랑 이름 비슷한 사람을 봐서 이 추억이 급 떠올랐네요. ㅋㅋㅋ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reckoner
    reckoner
  • 옥수수쨩
    옥수수쨩
  • golgo
    golgo
  • 박하사탕아
    박하사탕아

댓글 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어렸을 때 처음 극장 가서 재밌게 본 영화는 평생 기억에 남더라고요.

댓글
15:47
21.07.25.
profile image
설탕눈 작성자
golgo
처음 본 영화가 타이타닉이고
영화관에서 처음 본 영화가 반지의 제왕2에요.
그때 영화관에서 느낀 스케일은 잊을 수가 없어요 ㅋㅋ
댓글
16:05
21.07.2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007 노 타임 투 다이... 인터뷰 질문 받습니다 40 다크맨 다크맨 1일 전13:01 5924
HOT [용산cgv] 오늘의 경품현황 (12시40분) / 씨네샵 70% 할인 7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45분 전12:45 934
HOT <007노 타임 투 다이>코돌비 시그니처 통로 영상!! 14 내꼬답 내꼬답 1시간 전12:27 1250
HOT 팝콘 하나 살려고 5시간이나 줄서는 일본사람들.jpg 27 모코코 모코코 1시간 전12:15 2952
HOT [인질] 속 영화 [냉혈한] 포스터 3종 공개 8 호다루카 호다루카 1시간 전12:11 854
HOT 러시아, 톰 크루즈보다 먼저 우주에서 첫 영화촬영..10/5 출발 6 goforto23 1시간 전11:55 1204
HOT 베니스 영화제 심사위원대상 <신의 손> 한글 자막 티저 예고 3 ItalianaMobstar ItalianaMobstar 2시간 전11:28 773
HOT [오징어게임] 넷플릭스 후기. 노스포 2 쥐제 2시간 전11:06 958
HOT <기적> 오리지널 티켓 만들어 봤습니다 19 롱테이크 롱테이크 2시간 전10:47 1910
HOT <유미의 세포들>세포들 스틸컷😍 6 내꼬답 내꼬답 2시간 전10:33 1221
HOT [블루레이] <루카> 스틸북 3 qga8060 qga8060 3시간 전10:03 724
HOT [오늘의 발리우드-For Your Consideration] DAY2: 《블랙》, 《청원》 감독... 4 raSpberRy raSpberRy 7시간 전06:18 343
HOT CGV 전화번호 발권은 가히 충격적 49 핀란 핀란 3시간 전10:02 5440
HOT ‘샹치’ 전체 캐릭터 포스터 모음 9 goforto23 3시간 전09:51 1337
HOT 메박 동대문 <여름날 우리> 1타 3피 수령했습니다 15 쿠딜 쿠딜 4시간 전08:59 2114
HOT 해리 포터 오티 수령.. ㅠㅠ 39 loveis203 5시간 전08:16 3493
HOT 용산 경품현황 9 밤바다 5시간 전08:00 1638
HOT '로스트 보이' 리부트 발표..노아 줍, 제이던 마텔 주연 3 goforto23 6시간 전06:33 801
HOT ‘호크아이’ 및 ‘카우보이 비밥’ ‘위쳐 2’ 새 공식 스틸 2 goforto23 7시간 전06:09 1898
HOT [아임 유어 맨] 촬영장소 관련 소소한 정보 (노스포, 글분리) 5 Nashira Nashira 8시간 전04:51 823
HOT [스포] 오징어게임....의 아쉬운점과 칭찬하고 싶은점 3 DeeKay DeeKay 10시간 전03:12 1356
HOT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다 봤습니다. (스포X) 2 paulhan paulhan 10시간 전02:39 1732
HOT 키이라 나이틀리 [사일런트 나이트] 로튼지수 4 teamevans 11시간 전01:56 1438
HOT 크리스티안 페촐트 기획전 11 RoM RoM 12시간 전00:56 1620
HOT 시얼샤 로난 새 화보 사진 2 kimyoung 12시간 전00:43 1445
997953
image
Logan7 Logan7 2분 전13:28 47
997952
image
의현이형 의현이형 3분 전13:27 57
997951
image
안혐오스런마츠코 17분 전13:13 346
997950
image
kimyoung 18분 전13:12 484
997949
image
밤바다 19분 전13:11 292
997948
image
참새방앗간 20분 전13:10 583
997947
image
과장 과장 25분 전13:05 812
997946
file
내꼬답 내꼬답 26분 전13:04 122
997945
normal
쿠딜 쿠딜 32분 전12:58 1154
997944
image
달려라부메랑 달려라부메랑 32분 전12:58 571
997943
image
NeoSun NeoSun 36분 전12:54 578
997942
image
WandaVision WandaVision 37분 전12:53 248
997941
image
로붕 로붕 38분 전12:52 699
997940
image
윤하늘빛 윤하늘빛 42분 전12:48 389
997939
image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45분 전12:45 934
997938
image
락혀니 45분 전12:45 184
997937
normal
스피예트 스피예트 45분 전12:45 393
997936
normal
쿠딜 쿠딜 47분 전12:43 717
997935
image
가넷레드 49분 전12:41 239
997934
normal
Hua Hua 51분 전12:39 547
997933
normal
Astrum 1시간 전12:28 439
997932
file
내꼬답 내꼬답 1시간 전12:27 1250
997931
normal
토니A 1시간 전12:19 322
997930
image
모코코 모코코 1시간 전12:15 2952
997929
normal
제라드버틀러 제라드버틀러 1시간 전12:12 660
997928
image
호다루카 호다루카 1시간 전12:11 854
997927
image
목표는형부다 1시간 전12:10 1258
997926
image
스텔라아루투아 1시간 전12:08 653
997925
image
붉은머리영화소년 붉은머리영화소년 1시간 전12:05 655
997924
normal
chungha chungha 1시간 전12:03 295
997923
image
바이코딘 바이코딘 1시간 전12:01 807
997922
normal
존윅 존윅 1시간 전12:00 537
997921
image
유닉아이 유닉아이 1시간 전11:56 1687
997920
image
goforto23 1시간 전11:55 1204
997919
normal
Mike 1시간 전11:55 1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