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2
  • 쓰기
  • 검색

[수위아저씨 선정] 2000년 이후 한국 공포영화 TOP 13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2600 16 12

그냥 빠르게 달려봅니다.

 

 

 

 

 

 

 

 

 

 

 

다운로드 (4).jpg

 

13. '스승의 은혜'(2006)

- 다소 뻔한 이야기긴 합니다만 고어무비의 상상력은 기발했습니다. 당시 '쏘우'가 4편까지 나오면서 유행한 고문포르노를 갖다 쓰긴 했습니다만 "이야, 이제 우리나라에서 이런 것도 되네"라며 본 기억이 나네요.

 

 

 

 

 

 

 

 

 

 

 

28619435_1717743264969443_2155564483317748017_o.jpg

 

12. '곤지암'(2018)

- 페이크 다큐를 좋아하는 입장에서는 "어, 이 정도면 기발하다"라며 재밌게 봤네요. 특히 그 "스브스브스브스브" 나올때는 혼자 빵 터져가지고 ㅋㅋㅋㅋ

- 에피소드라면 이거 아마 익무시사인가 언론시사에서 봤는데 제 바로 앞에 정범식 감독님 앉아계셨고 그 옆자리에 정 감독님 지인이 앉아계시더군요. 영화 중반에 지인분 졸기 시작하시니 깨우시는 정 감독님 ㅋㅋㅋㅋ

 

 

 

 

 

 

 

 

 

 

 

article.jpg

 

11. '손님'(2015)

- 동화적이면서도 으스스한 분위기를 잘 살렸습니다. 피리부는 사나이의 공포이야기가 꽤 오싹하게 다가오더군요. 

 

 

 

 

 

 

 

 

 

 

 

common-18.jpg

 

10. '남극일기'(2005)

- 색다른 공간에서 색다른 공포를 만드는게 인상적이었습니다. 남극을 구현하기 위한 제작진의 '처절한' 노력이 느껴졌고 거기에 배우들의 호연도 아주 좋았죠.

 

 

 

 

 

 

 

 

 

 

 

tumblr_ofviuy2c7d1qmemvwo1_640.jpg

 

9. '여고괴담4: 목소리'(2005)

- 시리즈 중 최고인 '여고괴담 두 번째 이야기'가 1999년 영화라 그 다음으로 좋아하는 4편을 올려봅니다. 전통적인 공포의 분위기를 살리면서도 '사라지는 것에 대한 공포'를 원론적으로 다룬 게 인상적이었죠.

 

 

 

 

 

 

 

 

 

 

 

266a7c9cf40875e0f391ea9c10c23682.jpg

 

8. '곡성'(2016)

- 나홍진 감독의 말대로 코미디였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무서운 장면도 많긴 한데...생략이 워낙 많은 영화라 해석하며 쫓아가야 합니다. 그래서 무서울 여지가 없죠. 

 

 

 

 

 

 

 

 

 

 

 

107969162.1.jpg

 

7. '랑종'(2021)

- 페이크 다큐를 좋아해서 꽤 무섭게 봤습니다. 물론 페이크 다큐의 한계를 있는 그대로 드러내는 장면이 좀 거슬리긴 했는데 '날 것의 공포'가 고갈된 요즘에는 있는 그대로 '날 것의 공포'를 구현한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diodjdoidj.jpg

 

6. '기담'(2007)

- 무서운 장면이 없진 않았지만, 이 영화가 온전히 "무서웠는가"라고 묻는다면 쉽게 대답하긴 어렵네요. 아름답고 슬프고 처연한 감정이 들긴 했습니다. 그 여러 감정이 취하다 보면 '기담'은 무서운 영화라기 보다는 슬픈 영화라고 기억되는 편이죠. 이 점은 '여고괴담 두 번째 이야기'와 맥락을 같이 합니다만, 저는 좀 더 인물에게 몰입하면서 본 '여고괴담2'를 좋아합니다.

 

 

 

 

 

 

 

 

 

 

 

Điểm-Chết-R-Point-2004-poster.jpg

 

5. '알포인트'(2004)

- 이게 귀신의 공포도 공포지만 '전쟁의 공포'를 전통적인 방식으로 잘 구현했습니다. 그리고 깊게 들어가면 베트남전에 대한 이해도 하게 만들죠. 적당히 해석할 여지를 주고 적당히 무섭게 몰아붙이는, 정석적인 공포영화입니다.

 

 

 

 

 

 

 

 

 

 

 

cfile10.uf.1253BA284AA489850B319B.jpg

 

4. '불신지옥'(2009)

- 이 영화의 가장 큰 매력은 일상적인 공간에서 공포를 구현한다는 점이죠. '불신지옥'의 매력은 공간과 빛의 활용에 있습니다. 그냥 시간을 밤으로 몰아넣는 것도 아니고 낮이지만 밤처럼 스산하게 만들고 관객에게 그 시간을 설득시키죠. 여기에 연기까지 더해지면서 엄청난 영화로 만들어졌습니다.

 

 

 

 

 

 

 

 

 

 

 

44e872657add7d42420b9d03f9a30cba.jpg

 

3. '거울속으로'(2003)

- 저는 요즘도 가끔 거울이 무서울 때가 있습니다. 거울 속의 제 모습에서 기척이 느껴지거나 하거든요. 그런 공포를 만든게 어릴때 봤던 '공포특급'같은 책도 있지만 이 영화가 기여한 게 제일 크죠. 아이디어가 워낙 기발했고 연출도 좋았던 영화였습니다.

 

 

 

 

 

 

 

 

 

 

 

다운로드.png.jpg

 

2. '검은 사제들'(2015)

- 박소담

 

 

 

 

 

 

 

 

 

 

 

다운로드 (6).jpg

 

1. '장화, 홍련'(2003)

- 아름답고 슬프고 무섭고, 한국형 공포영화가 가져야 할 모든 걸 다 가진 영화죠. 이 영화의 모든 장면과 연기를 좋아합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6


  • 유타카밀
  • wity
    wity
  • DeeKay
    DeeKay

  • 엄마손
  • Pomelo
    Pomelo
  • 한솔2
    한솔2
  • 솔로
    솔로
  • J.Cole
    J.Cole
  • golgo
    golgo
  • Zeratulish
    Zeratulish
  • 모코코
    모코코
  • 창이
    창이
  • 음악28
    음악28
  • 서양배추
    서양배추
  • Nashira
    Nashira

  • peacherry

댓글 1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2등
거울속으로 포스터만 봐도 화장실가서 거울보기 무섭네요..
댓글
02:38
21.07.25.
profile image 3등
여고괴담 4편이랑 남극일기가 순위에 든 게 반갑네요 ㅎㅎ 둘 다 개인적으로 좋게 본 영화입니다
댓글
02:42
21.07.25.
profile image

전 왜 '검은 사제들'을 오컬트 액션물로 기억하고 있는 걸까요 ㅋㅋㅋㅋ

댓글
03:01
21.07.25.
profile image
검은사제들=박소담 ㅋㅋㅋ 공감합니다.
특히 손님이 있어서 반갑네요. 저도 좋아하는 영화에요 🤗
댓글
08:37
21.07.25.
profile image
무서워서 집에선 못보겠네요 ㅋㅋ
장화홍련 가능하면 극장에서 봐야겠어요
댓글
10:45
21.07.25.
profile image

 

- "부탁인데, 우리 일에 상관하지 말아줘"

- "너 지금 이 순간을 후회하게 될지도 몰라... 명심해"

- "당신이랑 이렇게 마주보고 있는 것보다 후회할 일이 있겠어?"

댓글
14:25
21.07.2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익무 여러분들의 올해 최고의 영화는? 66 Nobori 3시간 전00:29 1952
HOT 폴 토마스 앤더슨 신작 'Licorice Pizza' 공식 예고편/포스터 14 goforto23 4시간 전00:01 2866
HOT 9월 27일 박스오피스 14 이댕하 이댕하 4시간 전00:00 2108
HOT ‘오징어게임’ 박해수 차기작 OCN ‘키마이라’ - 수현, 이희준 3 NeoSun NeoSun 4시간 전23:08 1522
HOT 윌 스미스 GQ 매거진 화보 사진 3 kimyoung 4시간 전23:45 736
HOT 영화판의 드라마행 러쉬에서 우려되는 점 20 구왕 5시간 전22:55 2376
HOT 헤어스타일의 중요성 11 ???????????????? ???????????????? 5시간 전22:48 3294
HOT [스틸워터] 배우들 연기 참 좋네요(약스포) 2 이팔청춘 이팔청춘 6시간 전21:59 555
HOT 한국의 스파이더맨은 박보검이 되어야합니다 50 셋져 셋져 5시간 전22:11 4041
HOT (약스포)<007 : 스카이폴>리뷰, 우리들이 열광하는 영화 스타일을 알... 16 leodip19 leodip19 5시간 전22:12 1305
HOT 체코에서 2주만에 도착한 오즈의 마법사입니다 2 특별한럭비 7시간 전20:48 1061
HOT 스틸워터 후기-딸을 위해 무엇이든 하는 아버지 2 이카로스 이카로스 6시간 전21:50 622
HOT 폴 버호벤 감독과 [로보캅] 8 Roopretelcham Roopretelcham 6시간 전21:43 1175
HOT 날씨의 아이 재개봉 겸 날씨의 아이 오리지널 티켓 만들어봤습니다 14 Thrill_ride 6시간 전22:00 1702
HOT 스틸워터 시사회 관람 리뷰입니다 1 Hua Hua 6시간 전22:00 525
HOT [스틸워터] 호 후기 (스포 약간) 3 마블유니버스 마블유니버스 6시간 전21:43 530
HOT 《용과 주근깨 공주》플레인 아트카드 후가공 디테일 11 아지뱀 아지뱀 7시간 전20:42 2871
HOT 제가 가지고 있는 호러 영화 피규어 9 hera7067 hera7067 7시간 전20:32 1041
HOT '스틸워터' 시사 참석자분들 필독 4 익무노예 익무노예 9시간 전18:54 1552
HOT 한국계 미국인 배우가 개명을 하지 않는 이유 22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8시간 전19:09 5103
HOT 마구잡이로 뽑아본 21세기 best10입니다! 7 인조이 8시간 전19:41 1209
HOT 그제 이어 쓰는 2021아이맥스 포스터 컬랙션북 정리 사진 및 여러 잡담입니... 9 룰루리요 룰루리요 7시간 전20:08 1035
HOT [007 노 타임 투 다이] 스크린X 3면 스틸컷 공개 8 호다루카 호다루카 8시간 전19:57 2310
HOT 이번주 이벤트 정리 (9월 29일 ~ 10월 2일) 20 qga8060 qga8060 8시간 전19:48 3787
HOT 드라마에 도전하는 한국 감독들 11 ipanema ipanema 8시간 전19:45 3302
30651
normal
솔의눈물 2시간 전01:16 591
30650
image
파울베어 파울베어 4시간 전23:15 931
30649
normal
써어늬 6시간 전22:01 308
30648
normal
Mike 7시간 전20:52 1692
30647
normal
슉샥 슉샥 7시간 전20:39 269
30646
normal
soonda 7시간 전20:05 1241
30645
image
뱐 9시간 전18:17 1091
30644
image
빙티 빙티 9시간 전18:16 654
30643
normal
데헤아 데헤아 11시간 전16:37 542
30642
image
솔의눈물 11시간 전16:31 641
30641
image
댭 13시간 전14:44 1814
30640
normal
영화담다 영화담다 14시간 전13:54 649
30639
image
빙티 빙티 14시간 전13:11 1720
30638
image
빙티 빙티 16시간 전11:53 2798
30637
image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1일 전22:07 842
30636
normal
우수한 1일 전20:55 891
30635
normal
김두한 김두한 1일 전17:02 793
30634
normal
이신헌 이신헌 1일 전14:56 514
30633
image
WinnieThePooh WinnieThePooh 1일 전14:44 3416
30632
normal
테리어 테리어 1일 전13:40 2119
30631
image
뇽구리 뇽구리 1일 전13:38 1599
30630
normal
꾸이mk02 꾸이mk02 1일 전13:15 1572
30629
image
Mike 1일 전10:07 4605
30628
normal
데헤아 데헤아 1일 전08:34 659
30627
normal
고양이다 2일 전01:09 536
30626
image
릴리블루 2일 전20:33 1614
30625
normal
데헤아 데헤아 2일 전17:53 1497
30624
normal
하카펠 하카펠 2일 전17:39 854
30623
image
영화취미 영화취미 2일 전13:19 1310
30622
image
영화취미 영화취미 2일 전13:14 1753
30621
normal
또코니 2일 전13:13 2102
30620
normal
데헤아 데헤아 2일 전09:26 318
30619
normal
데헤아 데헤아 3일 전00:39 1339
30618
normal
Blahblahstranger Blahblahstranger 3일 전00:33 2077
30617
image
자몽네이블오렌지 자몽네이블오렌지 3일 전00:23 1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