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4
  • 쓰기
  • 검색

[모가디슈] 간단 후기 - 텐트폴은 괜히 텐트폴이 아니다

WinnieThePooh WinnieThePooh
6111 36 44

[모가디슈]를 보고왔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영화..... 재미있네요. 아니..... 좋네요~!!! ㅎㅎ

 

대충 무슨 내용인지는 알고들 계실거에요.

1991년 내전 발발 직후 소말리아 탈출기에 대한 영화죠.

 

소말리아에 대한 영화가 이제껏 두편 정도가 있었죠?

[블랙 호크 다운]과 [캡틴 필립스]....

그런데 후자는 배경이 소말리아 앞바다일 뿐 딱히 내전 상황과의 매치되는 건 없기에 배제....

 

도리어 저는 같은 탈출기 영화의 레전드 [아르고]랑 자꾸 비교할 준비를 하고있더라구요.

 

이 영화는 두가지 접점을 중심으로 전개됩니다. 탈출 그 자체와 남과 북 분단 국가의 현실.....

그런데 제가 보고 느낀 바로는 전자보다 후자에 더 포커스를 맞춘 영화더군요.

 

제가 역사적 사실.... 특히 현대사를 다룬 울나라 영화에서 살짝 못마땅한 부분이

가끔 불필요한 개그 코드로 영화를 가볍게 만든다는 점이고

그래서 시종일관 진지하다 못해 다크하게까지 느껴진 [아르고]랑 미리 비교하며 걱정했었는데.....

물론 그런 코드가 전혀 없다고 할 수는 없지만 나름 균형을 잘 잡았다고 할 수 있겠네요.

 

탈출의 길을 찾는 부분은 도리어 제가 상상했던 것보다 쉽게(?) 풀리더군요.

물론 그것이 결코 쉽기만 한 것은 절대 아니지만요. ㅎㅎ

 

이 영화를 정말 좋은 영화라고 말할 수 있는 건 탈출 그 자체보다

당장 1초 2초 후의 삶과 죽음을 담보할 수 없는 상황 앞에

부질없는 이데올로기 대립 따위가 얼마나 부질 없는 것인가를 보여주는 것이 아닐까 싶네요.

 

이 지점에서 자칫하면 감정과잉이나 신파로 흐를수도 있는데

이 영화는 도리어 이걸 꾹꾹 눌러줌으로써 그래서 사람을 더 울컥하게 만드네요~!!

 

그렇다고 이 영화가 마냥 드라마 장르냐 하면 그건 또 아니에요.

탈출을 위한 기관총 세례 속 카체이싱(?)이 펼쳐지는데 살짝 오버하면 [블랙 호크 다운]이나

작년 [다만악]에서 황정민과 이정재의 그것과 비교해도 결코 떨어지지 않는다 할까요? ㅎㅎㅎ

그리고 실제 본인 연기인지 대역인지는 몰라도 조인성과 구교환의 결투씬도 꽤나 박진감 넘쳤구요. ㅎㅎ

 

어쨌거나 원래 비교 대상이었던 영화들은 제 머릿속에서 사라지고 [공작]이나 [다만악]을 저는 떠올리더군요.

영화적 상상과 각색이 없을수는 없겠지만 이런 사실이 우리나라에게도 있었다는 사실이 놀랍게만 다가오네요.

 

배우들 하나하나에 대한 평이나 느낌은 따로 언급안할께요.

해봐야 제 입만 아프고 부질없는 짓이니까요. ㅎㅎㅎ

 

그런데 보다가 무척이나 재미있었던게.....

올해 초 tvN에서 [어쩌다 사장]이라는 예능 프로그램이 있었죠?

조인성, 차태현이 강원도 화천 어느 슈퍼 사장이 되어서 벌이는 시골 슈퍼 사장 체험기였는데

여기에 김재화, 박경혜, 윤경호씨 등이 나와서 도데체 저들은 무슨 인연인가 싶었는데

죄다 출연을 하셨더군요. 그걸 보며 아하~~ 하며 혼자 키득거렸다는....ㅋㅋㅋ

 

어쨌거나 [군함도] 이후 떨어졌던 류승완 감독 제자리 제대로 찾아왔네요.

작년 [다만악] 이후 [자산어보]와 함께 가장 만족스러우면서

정말 잘 됐으면 좋겠다 바라며 웃으며 상영관을 나왔습니다.

 

익무 시사는 건너뛰고 개봉일 잡아놓은 표로 다시 재관람 갑니다~

제 별점은 ★★★★☆

 

P. S. 제가 알기로는 베트남 패망의 날 탈출기도 상당히 드라마틱 했다고 알고있는데

        이에 대한 영화도 누군가 한번 만들어주셨음 좋겠네요~~ ^^

WinnieThePooh WinnieThePooh
60 Lv. 666377/680000P

영화..... 이 끊을 수 없는 깊은 중독....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6

  • 윤딩
    윤딩
  • 율독
    율독
  • 마스터D
    마스터D
  • Nashira
    Nashira

  • 최다을
  • 이한스
    이한스
  • 테리어
    테리어
  • 쿠니미히로
    쿠니미히로
  • 소보르
    소보르
  • 치즈롤케익
    치즈롤케익
  • ipanema
    ipanema

  • hwangjaey
  • IMAXscreen
    IMAXscreen
  • 퓨리
    퓨리
  • 핑크팬더
    핑크팬더
  • 뇽구리
    뇽구리
  • 내꼬답
    내꼬답
  • sonso1112
    sonso1112
  •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 wity
    wity
  • 병팔이
    병팔이
  • 온새미로
    온새미로
  • 다크맨
    다크맨
  • kalhun
    kalhun

  • 에헤라디비어
  • french
    french

  • 파란티팟
  • nutbrother
    nutbrother
  • 솔로
    솔로
  • 뽀뇽뽀뇽
    뽀뇽뽀뇽
  • 소설가
    소설가
  • 롱테이크
    롱테이크
  • J.Cole
    J.Cole
  • 카르
    카르

  • 호두스
  • 밍구리
    밍구리

댓글 4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밍구리
공작 재미있게 보셨다면 이 영화도 기대하셔도 됩니다~!! ^^
댓글
17:03
21.07.24.
profile image
호두스
특별히 한국영화를 색안경 끼고 보시는 분들 아니라면
딱히 트집잡을 게 없네요~ ^^
댓글
17:04
21.07.24.
profile image
롱테이크
저도 오래간만에 맘껏 좋은 소리 할 수 있는 우리 영화가 나와서 기분 좋네요~^^
댓글
17:08
21.07.24.
profile image
소설가
제가 쫌 지극히 일반관객 코드이긴 한데....ㅎㅎㅎㅎ
댓글
17:09
21.07.24.
profile image
뽀뇽뽀뇽
본문에도 적었듯 도리어 그걸 꾹꾹 눌러서 더 울컥해집니다~^^
댓글
17:09
21.07.24.
profile image
후기 감사합니다 점점 기대가 커지네요 !!
댓글
17:13
21.07.24.
profile image
french
혹 만족스럽지 않더라도 제 탓은 말아주세요~ㅎㅎㅎ
하지만 분명 만족하실 듯 싶네요~ ^^
댓글
17:16
21.07.24.
profile image
에헤라디비어
많이는 마시고..... 기대는 하셔도 됩니다~ ^^
댓글
17:17
21.07.24.
profile image
예능을 안보는데 어쩌다사장이 그런 인연이군요 ㅎㅎ
댓글
17:16
21.07.24.
profile image
다크맨
그때 [안시성] 때 동료들도 때로 나왔었지요. ㅎㅎㅎ
댓글
17:18
21.07.24.
profile image
병팔이
솔직히 저는 [군함도]도 딱히 크게 불만 없었더랬죠...ㅎㅎㅎ
댓글
17:28
21.07.24.
profile image
sonso1112
부럽네요~ 원래 낼 메박 지점 시사회 갈 수도 있었는데
오늘 CGV 먼저 잡아 취소했는데 그냥 냅두고 갈 걸 싶네요~ ^^
댓글
17:42
21.07.24.
profile image
꼼꼼한 후기 감사합니다 ㅎㅎ 어떤 영화일지 감이 잡힐듯 말듯 하네요 기대됩니다☺️
댓글
18:14
21.07.24.
profile image
치즈롤케익
아씨..... 깻잎..... ㅠㅠ
앞으로 평화의 상징은 깻잎입니다~~ㅎㅎㅎ
댓글
18:53
21.07.24.
profile image

코로나 아니었음 얼마나 흥행했을지 괜히 궁금해지더라고요 ㅋㅋ 원래 여름 대진표대로 개봉했다면 모가디슈가 압승했을거 같아요

댓글
18:52
21.07.24.
profile image
ipanema
에효..... 부질없는 가정은 이제는 안하려구요.
원래대로라면 아마 [모가디슈]는 진작에 개봉했었겠죠. ㅠㅠ
그저 현실적 바램을 해보자면 극장 제작비 보전 안받고도 자력으로 손익분기 넘어서기를~~
댓글
18:56
21.07.24.
profile image
IMAXscreen
이래서 시사회를 끊지 못하는것 같아요.
투썸업이든 꽝이든 먼저 확인하고 느낄 수 있다는 그 뿌듯함? ㅎㅎㅎ
댓글
19:03
21.07.24.
profile image
소보르
저만의 오바인가 싶었는데 다들 만족하시는 듯 싶어서 다행이다 싶네요~ㅎㅎㅎ
댓글
19:04
21.07.24.
profile image
월남 패망하고 대사관 탈출기때 실화는 코로나 전에 우민호감독이 연출하고 송강호씨가 주연을 맡는다고 기사까지 났었는데..
제작 중단 된 모양입니다. 저도 상당히 관심 가는 프로젝트였는데.. 모가디슈에다가.. 조금 다르지만 임순례 감독 인질에.. 김성훈 감독 피랍까지 나오는 이상. 비용 대비 수익을 고려하면.. 베트남 탈출 영화가 나오기는 쉽지 않을 듯 하네요.
댓글
19:02
21.07.24.
profile image
쿠니미히로
찾아보면 남북간이든 정치외교적으로든
울나라도 정말 드라마틱한 소재들이 무궁무진하다는 걸 느끼게되네요.
댓글
19:05
21.07.24.
profile image
후기글 지금 읽었습니다 ㅎㅎ 간단후기가 아니라 엄청 잘 쓰셨네요~
생각해보니 외국에서 찍어서 그런지 말씀하신것처럼 다만악 영화랑 뭔가 분위기가 비슷한것같기도 하네요 ㅋㅋㅋ
댓글
20:10
21.07.24.
profile image
아싸리무비시청
모가디슈 실제 촬영은 아프리카 서쪽 정 반대편 모로코에서 찍었다죠?
블랙 호크 다운도 모로코에서 찍었다는 소말리아 대체지....ㅎㅎ
다만악 속 비쥬얼이 태국에서도 더 이국적으로 찍히긴 했죠? ㄹㄹ
댓글
20:50
21.07.24.
profile image

베트남 패망의 날 탈출기 미국버전은 아카데미 다큐부문 후보작이었던
베트남에서의 마지막날들 (Last Days in Vietnam, 2014)이란 작품이 유명하더라구요.

dc_9.베트남날',.jpg

 우리나라 버전 영화도 나왔음 좋겠는데...ㅜㅜ

댓글
20:23
21.07.24.
profile image
Nashira

소개해주신 다큐는 아니지만 예전에 TV에서 몇부작으로 보여준
패망의 날 미국 사이공 대사관 철수작전 다큐는 본 적이 있어요.
한국 외교관들과 교민들은 미국 믿고 버티다 뒷통수 얻어맞고
각자 탈출하거나 상당수는 잡혀서 옥살이했다죠...ㅠㅠ

댓글
21:05
21.07.24.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보이스 관람 후 화장실에서 실관객의 후기를 들었습니다. 25 키라라 48분 전23:01 1483
HOT [오징어게임] 한국 드라마 최초 넷플릭스 월드랭킹 2위 (TV쇼 부문) 9 종착역 26분 전23:23 741
HOT 기억에 남는 자전적 영화 4 셋져 셋져 32분 전23:17 429
HOT 개인적인 역대 최고 일본 만화가 10 11 풍류도인 47분 전23:02 729
HOT '베놈 2' 공식 캐릭터 포스터 4종 공개 5 goforto23 48분 전23:01 1141
HOT 아니… 2년만에 KBS 오리지널 자체 더빙인데… 성우진도 명품으로 좋은데… 24 마그누센 마그누센 1시간 전22:43 2365
HOT 명씨네 채플린 AGAIN 4작품 후기(스포있음) 6 지그재구리 지그재구리 1시간 전22:36 346
HOT <열망>, <바바라> 후기 (스포 X) 16 영원 영원 1시간 전22:32 545
HOT [CGV]추석 연휴 스마일페이로 2D영화 5천원에 관람하기! 23 문학동네 1시간 전22:30 2268
HOT 대기업 출신 연예인.jpg 15 모코코 모코코 1시간 전22:24 2663
HOT '베놈2' 렌티큘러 굿즈 실물 12 ipanema ipanema 1시간 전21:51 2540
HOT 작품의 재미나 자신의 취향을 떠나서 정말 자주 보신 영화있나요?? 50 인생띵작 2시간 전21:37 1317
HOT 여러분은 '우와! 이건 띵작이다!!' 하시는 기준이 있으신가요? 23 브래드디카프리오 2시간 전21:30 1336
HOT 올해 남은 개봉작 라인업 17 loneranger loneranger 2시간 전20:59 2423
HOT 조지 맥케이 '울프' 새 스틸 1 goforto23 2시간 전20:54 1100
HOT [성적표의 김민영] 엣나인 배급, 2022년 개봉 1 ipanema ipanema 3시간 전20:32 1198
HOT 현재 CGV 관객수 7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3시간 전20:31 1775
HOT 이제 4곳만 채우면 IMAX travel 완성이네요 22 DBadvocate DBadvocate 3시간 전20:23 1842
HOT 블룸하우스 작품들중 좋아하는 작품들 어떻게 되시나요? 32 Leedong 3시간 전20:13 914
HOT 코로나 끝나고 극장 정상화 되도 티켓값은 안내리겠죠? 50 읶뮤 4시간 전19:44 2941
HOT 극장 텅텅비는거 자업자득이라 봅니다. 139 내꼬답 내꼬답 4시간 전19:30 7110
HOT [장난]듄 새 팬 포스터 9 진격의유령 진격의유령 3시간 전19:53 1273
HOT 각 플래그십 스토어의 장단점에 대한 익무인들의 생각은? 16 Dongry Dongry 5시간 전18:44 1456
HOT 지금 극장상황 이대로 계속이라면... 16 물개 물개 4시간 전19:00 3414
HOT [세키가하라]일본의 265년을 건 전쟁🔪 14 닭한마리 닭한마리 4시간 전18:56 1300
998859
image
한스딤머 한스딤머 7분 전23:42 201
998858
normal
Mike 10분 전23:39 197
998857
normal
랄랄 랄랄 12분 전23:37 157
998856
normal
랄랄 랄랄 14분 전23:35 154
998855
normal
고양이다 15분 전23:34 167
998854
normal
해가뜬다용가리 해가뜬다용가리 20분 전23:29 264
998853
image
kimyoung 21분 전23:28 245
998852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22분 전23:27 100
998851
normal
뀨꺄21 뀨꺄21 23분 전23:26 353
998850
normal
너그나 24분 전23:25 212
998849
normal
LFCChampions 25분 전23:24 1040
998848
image
종착역 26분 전23:23 741
998847
normal
희열 희열 27분 전23:22 462
998846
image
셋져 셋져 32분 전23:17 429
998845
normal
Legend_621 Legend_621 32분 전23:17 275
998844
image
이란성쌍둥이자리 37분 전23:12 627
998843
image
풍류도인 47분 전23:02 729
998842
image
과장 과장 48분 전23:01 994
998841
image
goforto23 48분 전23:01 1141
998840
normal
키라라 48분 전23:01 1483
998839
image
마그누센 마그누센 1시간 전22:43 2365
998838
normal
카르 카르 1시간 전22:41 692
998837
normal
브래드디카프리오 1시간 전22:37 721
998836
normal
지그재구리 지그재구리 1시간 전22:36 346
998835
image
영원 영원 1시간 전22:32 545
998834
image
문학동네 1시간 전22:30 2268
998833
image
irkalla203 irkalla203 1시간 전22:26 1202
998832
normal
Mike 1시간 전22:25 880
998831
image
모코코 모코코 1시간 전22:24 2663
998830
image
goforto23 1시간 전22:24 380
998829
image
spooky0fox 1시간 전22:23 1536
998828
normal
이카로스 이카로스 1시간 전22:15 547
998827
image
내알콩 1시간 전22:14 166
998826
normal
Blahblahstranger Blahblahstranger 1시간 전22:09 733
998825
normal
영화덕후진행중 영화덕후진행중 1시간 전22:08 9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