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0
  • 쓰기
  • 검색

[굿바이 서울극장] 내 인생을 바꿔놓은 23년전 그 날의 기억을 꺼내 봅니다.

스마트
1564 21 20

KakaoTalk_20200518_104337285_24.jpg

 

가장 최근 서울극장을 방문했을 때 찍은 사진입니다.

익무님들 많이 아시겠지만 한때 서울을 대표했던 최고의 극장이자,

영화의 중심이었던 종로 극장가를 최후까지 지켜왔던 이 서울극장이 이제 약 한달 후면 문을 닫습니다. 

누군가에겐 별다른 추억이 없는 그냥 근처 노인들 많이 오는 오래된 극장으로 생각될 수도 있겠지만 

저에겐 수 많은 추억이 담겨있는 정말 제 20대 시절이 고스란이 녹아있는 소중한 장소입니다. 

 

KakaoTalk_20200518_104337285_23.jpg

 

한때 평일 낮에 가도 북적이던 곳이었는데 토요일 오후인데도

극장 앞도 로비도 사람 하나 없이 조용하더군요[5월이었습니다]

이 극장엔 너무 많은 추억이 있어서 하나만 얘기하긴 어렵지만

제 인생과 청춘을 바꿔놨던 서울극장에서의 에피소드를 꺼내볼까 합니다.

 

사실 제대로 이야기하려면 고등학교 시절 에피소드부터 써야 하는데

커뮤니티 특성상 그러면 아무도 안 봐 주실테니

최대한 압축해서 간략하게 써 보겠습니다.

이야기는 편하게 쓰고 싶어서 문체가 바뀌는 점 감안해 주십시오.

 

1998년 대학 신입생이 되었다.

부푼 기대와 달리 학창 시절에도 경험도, 생각도 해 보지 못했던 '왕따' 를 대학에서 당했다.

특히나 1학년 1학기는 지금도 내 인생에서 지우고 싶은 시간일 뿐이다.

그렇게 한 학기가 지나고 6월 18일 방학을 맞았다.

방학이 시작되고 열흘간 집에만 처박혀 있었다.

괴롭고, 답답하고, 외로운 시간이었다.

아직도 방학은 2달이나 남아 있었다.

 

이렇게 집에만 처박혀 있을 순 없었다.

 

1998년 6월 30일 화요일

 

12일만에 집을 나와 무작정 지하철을 타고 마이마이 카세트로 음악을 들으며 눈을 감았다.

한 면의 음악이 모두 끝났을 때 눈을 뜨고 무작정 내렸다. 종로 3가 역이었다. 뭘 할까? 

 

아는 거라곤 대학 입학 전 한번 와 봤던 서울극장뿐이었다. 무작정 갔다.

지금과 달리 무슨 영화를 하고 있는지 몇시에 하는지는 알 수 없는 시절이었다. 

당시 나는 '고질라' 를 보고 싶었다. 크기가 문제다를 내세운 광고 문구가 기억난다.

 

movie_image (1).jpg

 

그때가 1시쯤이었는데 하필 고질라는 이미 상영중이었고

다음 회차까진 2시간 가까이를 기다려야 했다.

흠..딱히 끌리는 영화가 없는데..하던 차에 눈에 들어온 영화가 있었다.

 

바로 '타이타닉' 이었다.

 

그렇다 98년 2월 20일에 개봉했던 타이타닉이 4달하고 열흘이 더 지난

6월 30일에도 메인 개봉관에서 상영중이었던 것이다.

 

물론 난 타이타닉을 개봉하자마자 신촌에 있는 녹색극장에서 봤다.

하지만 거긴 스크린이 너무 작기도 했고 타이타닉은 또 봐도 좋을 영화고

무엇보다 3시간이나 하니 이거 하나만 봐도 저녁까지 시간 넉넉하게 때워줄 것이고..

 

그래서 타이타닉을 또 한번 극장에서 보기로 결심했다.

이게 내 인생 최초의 극장에서 'N차 관람' 경험을 한 순간이었다.

당시에는 지금과 달리 각 영화별 창구 매표소가 따로 있었다.

각 창구별로 한명의 여직원이 앉아 그 영화 티켓만 발권해 주던 때였다.

 

나는 타이타닉 창구에 가서 말했다.

 

"1시 40분 타이타닉 1명이요"

"1명이요?"

"네 1명이요"

"이걸 혼자 보신다구요?"

"네 혼자 왔어요. 한장만 주세요"

 

지금에야 혼영이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았지만 90년대만 해도 극장에서 혼자 영화를 본다는게 쉽지 않은 일이었다.

특히나 젊은 남자나 여자가 혼자 극장에 오면 불쌍하게 바라보는 사람들도 제법 많았던 시절이었다.

표를 받아 나오는데 그 여직원이 옆의 여자와 나눴던 말이 아직도 생생히 기억난다.

 

"언니, 방금 타이타닉 혼자 보러 온 남자 있었어 ㅋㅋㅋ"

"진짜? 이 시간에 그걸 혼자 보러 와? 불쌍하다" 

 

KakaoTalk_20210722_133119368.jpg

혼자 보는거 들키지 말라고 맨 뒤 제일 사이드 구석 자리로 줬더라 ㅋㅋ

아무튼 그렇게 극장에 들어갔는데 이미 개봉한지 4달도 지난 영화

+ 평일 낮 이라는 조건들이 겹쳐 관객이 나 포함 딱 6명이었다.

 

나, 커플 하나, 나와 같은 나이로 보이는 여대생 3명. 

 

커플은 중앙쪽에 앉아 있었고 친구로 보이는 여대생 셋은 나보다 2줄 앞에 앉아 있었는데

그때 그들의 말이 여전히 생각난다. 이런 기억은 왜 이리 오래 가는건지..

 

"야 저기 봐봐. 맨 뒤에 남자애 혼자 왔어"

"진짜? 에이 같이 온 사람 화장실 갔겠지~"

"아냐 진짜 혼자 왔어. 와 어쩜 좋아 불쌍해라"

"와 어떻게 이걸 혼자 보냐? 같이 봐줄 친구도 없나봐. 나 같으면 그냥 안보구 만다"

 

아무튼 이런 얘기를 영화가 시작되는 그 순간까지 계속했고 영화가 끝나고 나가면서도 나를 

참 불쌍한 애 보듯 쳐다봤던 기억이 난다. 요즘 친구들이야 말도 안된다고 생각하겠지만 그땐 그랬다.

 

영화는 다시 봐도 참 좋았는데 영화 보고 나니 갑자기 화도 나고 속상해졌다. 

내가 왜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에게 애인은 커녕 친구 하나 없는 불쌍한 놈 취급을 받아야 하는건지..

 

그날 서울극장에서 내가 당했던 그 수모는 놀랍게도 나비효과가 되어

그해 여름이 내 인생에 잊지 못할 추억이 되는 계기가 된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1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물공
    물공
  •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 xwe8wj19al
  • 홀리저스
    홀리저스
  • 정체불명
    정체불명

  • 망고최고
  • 복자
    복자
  • 마블유니버스
    마블유니버스
  • golgo
    golgo
  • 무비김
    무비김

  • ezzstn
  • 현성
    현성

  • jane12

  • 소주사장님
  • 완다
    완다
  •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 목표는형부다

  • msz006z

  • 화이트라뗴
  • Supervicon
    Supervicon

댓글 20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1등
많은 이들에게 추억 가득한 서울극장이 저 멀리 추억 속으로 사라진다니 안타까워요;; 영화마다 티켓파는 사람 달랐다는 거 넘 신기해요ㅋ 그 당시엔 혼자가면 다 저런 시선을 받았을까요;;; 분위기 참 다르네요;; 모쪼록 앞으로는 쭈욱 영화와 함께 즐거운 추억만 가득하세요♡
댓글
글쓴이 추천
14:59
21.07.22.
스마트 작성자
화이트라뗴

극장마다 케바케였을거 같은데 저는 혼자서 고속버스 터미널에 있는 반포 시네마를 종종 갔는데 거긴 그 시절에도 혼자서 영화 보는[사실상 잠 자는] 중년의 아저씨들이 많아서 그런 시선을 받은 기억이 없는데 당시 서울극장은 그야말로 서울 중심가의 대형 극장[98년 당시 7개관으로 기억합니다] 이라 주로 데이트 하러 오거나 하는 곳이어서 그런 것도 있었을 것이고 무엇보다 학생들 여름방학 시점에 영화도 타이타닉인데 혼자 보러 왔더니만 유독 그랬던 거 같긴 합니다 ㅎㅎ 지나고 나니 다 추억이죠

댓글
15:02
21.07.22.
2등
다음편 결제는 어디서 하면 되죠....??
댓글
글쓴이 추천
15:14
21.07.22.
스마트 작성자
msz006z
원고료 제시해 주시면 제가 연재를 ㅋㅋㅋ
댓글
15:17
21.07.22.
3등

인근 명보극장서 주말에 친구들과 매진된 회차 노쇼표 (전화 예매 있던 시절) 줄서서 기다리는데 직윈 분이

 

"혼자 오신 분부터 나오세요~" 크게 외치시더라구요?

 

그래서 수줍게 나오시던 유일한 여성 1분 거기 모든 사람들이 수근거리던 기억나네요~

 

당시엔 영화 혼자 보면 이상하게 봤었죠… 

 

 

댓글
글쓴이 추천
15:14
21.07.22.
스마트 작성자
목표는형부다
이야..그 여성분도 용기가 대단하네요. 지금도 그렇지만 우리 사회가 남들 눈치 참 많이 보는 사회인데 90년대엔 정말 심했죠. 그 당시에 제가 극장 혼자 가서 영화 본다 그러면 주위에서 다들 좀 이상한 놈 취급했습니다. 지금은 아무렇지도 않은 극장에서 혼자 영화보기, 음식점에서 혼자 식사하기 같은 것이 그 시절에는 정말 눈총을 많이 받는 용기가 필요한 행동이었죠
댓글
15:19
21.07.22.
profile image
맞아요 당시엔 이상하게도 혼영이 참 상식적이지 않은 분위기였어요 저도 2001년 물랑루즈 때 첨으로 혼영 해보고 그 전엔 혼자 극장 간적이 없네요.. 뭐랄까요 요즘으로 치면 삼겹살집에 혼자 와서 먹는 그런 시선이었달까요.. ㅎ
댓글
글쓴이 추천
15:33
21.07.22.
스마트 작성자
옵티머스프라임
혼영 뿐만 아니라 혼자서 뭘 한다 그러면

1. 친구도 없는 외톨이
2. 누군가와 함께 뭘 할줄 모르는 사교성도 없는 인간

이 취급을 참 많이 했었죠. 시대가 지나면서 개인의 자유와 행복을 점차 중요시하는 서구적 사상이 점점 강해지면 지금에야 뭐든 나 홀로가 대세가 되었지만 참 오랫동안 대한민국은 나보단 '우리'를 훨씬 중요시하는 사회였기 때문에 그 안에서 나 혼자 뭘 하려는 사람들을 안 좋게 바라보는 시선이 많았지요. 제가 대학교때 왕따 당한 것도 그것과 참 연관이 큰데 군대 갔다 오고 나니까 그제서야 왕따에서 풀린 동기들이 그러더군요. 넌 시대를 참 잘못 만난 케이스라고, 지금 같으면 아무것도 아닌 일인데 그때만 해도 참 그랬다고..
댓글
15:36
21.07.22.

식당이야 알고 있었지만 불과 1년후부터 cgv 강변에서부터 혼자봤었는데 그 땐 그런것 몰랐습니다. 그 후 1년후 메가박스 코엑스에서도 그런 시선은? 몰랐습니다. ㅋ

댓글
15:35
21.07.22.
스마트 작성자
ezzstn
위에 댓글에서도 적었지만 가던 극장마다 그런 시선 받은건 아니구요. 유독 저 시점 서울극장에서 그 직원들과 학생들에게 그런 시선을 받은 것이니 케바케인거였죠. 근데 그 시절엔 "넌 왜 혼자 영화 봐?" "넌 왜 혼자 밥 먹어?" "넌 왜 혼자 해?" 등등 '혼자' 뭘 한다는 거에 대해 이상하게 보거나 말하는 사람들이 참 많았습니다.
댓글
15:38
21.07.22.
profile image
타이타닉 저도 학생때 서울극장에서 친구와 봤습니다. 1,2층으로 된 1관~ 예매된표를 노란봉투에 받고 설레는 맘으로
정말 재밌게 관람하고 처음으로 영화상영 후 기립박수를 경험했던 추억이 있습니다^^
댓글
15:41
21.07.22.
스마트 작성자
완다
서울극장 1,2 관이 2개층으로 돼 있는 대형 상영관이었죠. 1층에서는 올려다 봐야 하는 구조라서 저는 2층 살짝 앞쪽에서 보던 것을 좋아했었습니다. 특히나 거기가 수용 인원이 많아서 대작들 상영 전문이었죠^^ 저 때는 상영 끝물이라 살짝 작은 5관으로 내려왔었더라구요.
댓글
15:44
21.07.22.
profile image

뭐 혼자 볼수도 있죠~~예전에 친구넘하고 피카디리( 이때 서울극장 스피드 매진ㅠㅠ)에서 세상밖으로 봤었는데 다들남녀쌍쌍 이였어요 ㅠㅠㅎㅎ

댓글
15:54
21.07.22.
스마트 작성자
현성
맞아요. 그 시절에는 남자끼리도 극장 잘 안 가던 시절이었죠. 여자들은 끼리끼리 잘 갔는데 남자끼리는 잘 안가려고 하던.. 제가 저 시절 극장 주로 혼자 가던 이유가 제 친구들보고 극장 가자 그러면 항상 하는 얘기가 "무슨 남자끼리 극장을 가" 였거든요. 그때만 해도 극장 = 데이트 하러 가는 곳 인식이 제법 강했던지라 ㅋㅋ 전 뭐 그래도 꿋꿋이 혼자 보러 갔지만요
댓글
16:00
21.07.22.
스마트 작성자
golgo
참 세월 많이 변했습니다. 요즘은 뭐든 혼자하기가 대세인데다 코로나로 인해 이제 제발 혼자서 좀 있으라고 하는 시대가 됐으니 ㅋㅋㅋ
댓글
11:14
21.07.23.
profile image

너무 아름다운글입니다~!!
직장이 대한극장 근처라 영화도 가끔보고 시사회도 다녔었는데 역사속으로 사라지는군요....
스마트님에게 추억의 장소로 영원히 남길 바랍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20:45
21.07.22.
스마트 작성자
마블유니버스
감사합니다. 서울극장은 제 청춘이 녹아있는 공간입니다. 친구와 연인과 동호회 사람들과, 부모님과..무수한 추억이 있는 곳인데 이제 한달후면 사라진다니 내 20대 시절이 송두리째 날아가는 기분이 들어 헛헛합니다. 대한극장도 헐리고 오피스텔로 들어설 거라던데..
댓글
11:16
21.07.23.
profile image
전 타이타닉 98년 5월 5일에 봤는데, 그때도 좀 끝물이라고 생각했거든요.. 6월 말까지도 상영중이었다는 사실이 놀랍네요~ 더불어 뭔가 옛추억 소환한 기분이 들어 기분이 묘하네요.
댓글
글쓴이 추천
05:49
21.07.23.
스마트 작성자
아믈랭
오히려 저 시절이 인쇄 기술이 좋았는지 무려 23년 지난 티켓인데도 선명하게 남아 있어 저도 놀랐습니다. 서울극장 하나만 추억을 파내도 장기 연재해도 될 정도로 추억이 많은지라 정말 속상합니다.
댓글
11:17
21.07.23.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블,DC 관련 글을 쓰실때 꼭 포함해주세요! 44 다크맨 다크맨 1일 전23:54 7574
HOT 3시6분 용산 CGV 경품 현황 1 류시 류시 43분 전15:07 311
HOT [투표]넷플릭스 역대 최고의 오리지널 드라마 12 브래드디카프리오 1시간 전14:47 869
HOT cgv용산 김치팝콘 시식 행사 14 쿠딜 쿠딜 1시간 전14:42 1466
HOT ‘정글 크루즈’ ‘그린 나이트’ ‘스틸 워터’ 시네마스코어 2 goforto23 1시간 전14:26 773
HOT ‘익스팬더블 4’ 제작 임박 (스탤론 인스타) 2 goforto23 2시간 전13:49 588
HOT 조인성 1위, 7월 영화배우 브랜드 평판서 압도적 인기... 12 온새미로 온새미로 2시간 전13:40 1192
HOT <그린 나이트> 로튼, 팝콘 지수 근황 14 안혐오스런마츠코 2시간 전12:59 2188
HOT 확실히 성인 되고 나니 티켓값 인상이 확 와닿네요 17 롱테이크 롱테이크 3시간 전12:28 2081
HOT 8월 관람 예정 영화들 9 영원 영원 2시간 전13:15 994
HOT 7월 관람 영화 정산 (7월에 뽑은 포토카드 / 플레이) 4 qga8060 qga8060 3시간 전12:21 625
HOT [용산 cgv] 포토존 이벤트를 다 해보았습니다 ㅋㅋㅋ (제 사진 주의) 36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3시간 전12:19 1893
HOT 12시 용산CGV 경품현황 5 류시 류시 3시간 전12:01 1152
HOT 이쯤에서 정리해보는 한국 공포 영화 베스트 10 16 므찐수 3시간 전12:02 1355
HOT <정글 크루즈> & <방법: 재차의> 짤막한 후기 10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4시간 전11:35 1173
HOT 여러분들의 올해 최고 아이맥스 포스터는 무엇인가요? 49 쫄쫄이 4시간 전11:13 2058
HOT 안젤리나 졸리, 베니스에서 휴양 6 Roopretelcham Roopretelcham 5시간 전10:29 2102
HOT 최연소 미인대회 출신 여배우... 18 온새미로 온새미로 4시간 전11:10 3484
HOT 모가디슈-리뷰 9 소설가 소설가 13시간 전02:26 1491
HOT DC '더 수어 사이드 스쿼드' 로튼 신선마크 획득 2 goforto23 5시간 전10:24 1902
HOT 현재 CGV평촌 상황 19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5시간 전10:09 2874
HOT [DC] 수어사이드 스쿼드 1편에 관해 익무님들 조언 듣고싶습니다 16 쫄보 쫄보 5시간 전09:55 1199
50201
image
백멍황멍 백멍황멍 4분 전15:46 33
50200
image
다온 다온 56분 전14:54 266
50199
image
R.. R.. 3시간 전11:53 376
50198
image
24fps 24fps 8시간 전07:15 1180
50197
normal
stanly stanly 15시간 전00:30 464
50196
normal
이오호라 이오호라 15시간 전00:25 694
50195
normal
이오호라 이오호라 15시간 전00:19 1347
50194
image
Elise Elise 16시간 전23:44 386
50193
normal
쿨스 쿨스 16시간 전23:37 825
50192
normal
웃으면복이온다 웃으면복이온다 16시간 전23:08 314
50191
image
백멍황멍 백멍황멍 16시간 전23:03 1318
50190
image
비밀이지만 비밀이지만 17시간 전22:47 393
50189
normal
도미니카 17시간 전22:23 513
50188
image
mistywoods mistywoods 18시간 전21:45 470
50187
image
BillEvans 1일 전15:01 606
50186
image
츄야 츄야 1일 전13:37 898
50185
normal
RoM RoM 1일 전13:08 708
50184
normal
하히후헤호 1일 전13:05 450
50183
normal
라니라니 라니라니 1일 전12:58 282
50182
image
이란성쌍둥이자리 1일 전12:32 673
50181
image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1일 전12:21 1227
50180
normal
혜송이 1일 전09:49 887
50179
image
songforu songforu 1일 전09:31 1297
50178
normal
poporo poporo 1일 전09:14 458
50177
normal
라인하르트012 라인하르트012 1일 전09:07 370
50176
normal
커피맛나 1일 전08:29 304
50175
image
24fps 24fps 1일 전06:14 1169
50174
normal
겨울톡톡 겨울톡톡 1일 전04:13 627
50173
image
타누키 타누키 1일 전02:01 986
50172
image
이리가수미 이리가수미 1일 전01:10 2009
50171
normal
Yolo Yolo 1일 전01:08 696
50170
normal
카신 1일 전23:45 467
50169
normal
박군93 박군93 1일 전23:41 710
50168
normal
박군93 박군93 1일 전23:37 362
50167
normal
Elise Elise 1일 전22:16 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