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0
  • 쓰기
  • 검색

[굿바이 서울극장] 내 인생을 바꿔놓은 23년전 그 날의 기억을 꺼내 봅니다.

스마트
1441 21 20

KakaoTalk_20200518_104337285_24.jpg

 

가장 최근 서울극장을 방문했을 때 찍은 사진입니다.

익무님들 많이 아시겠지만 한때 서울을 대표했던 최고의 극장이자,

영화의 중심이었던 종로 극장가를 최후까지 지켜왔던 이 서울극장이 이제 약 한달 후면 문을 닫습니다. 

누군가에겐 별다른 추억이 없는 그냥 근처 노인들 많이 오는 오래된 극장으로 생각될 수도 있겠지만 

저에겐 수 많은 추억이 담겨있는 정말 제 20대 시절이 고스란이 녹아있는 소중한 장소입니다. 

 

KakaoTalk_20200518_104337285_23.jpg

 

한때 평일 낮에 가도 북적이던 곳이었는데 토요일 오후인데도

극장 앞도 로비도 사람 하나 없이 조용하더군요[5월이었습니다]

이 극장엔 너무 많은 추억이 있어서 하나만 얘기하긴 어렵지만

제 인생과 청춘을 바꿔놨던 서울극장에서의 에피소드를 꺼내볼까 합니다.

 

사실 제대로 이야기하려면 고등학교 시절 에피소드부터 써야 하는데

커뮤니티 특성상 그러면 아무도 안 봐 주실테니

최대한 압축해서 간략하게 써 보겠습니다.

이야기는 편하게 쓰고 싶어서 문체가 바뀌는 점 감안해 주십시오.

 

1998년 대학 신입생이 되었다.

부푼 기대와 달리 학창 시절에도 경험도, 생각도 해 보지 못했던 '왕따' 를 대학에서 당했다.

특히나 1학년 1학기는 지금도 내 인생에서 지우고 싶은 시간일 뿐이다.

그렇게 한 학기가 지나고 6월 18일 방학을 맞았다.

방학이 시작되고 열흘간 집에만 처박혀 있었다.

괴롭고, 답답하고, 외로운 시간이었다.

아직도 방학은 2달이나 남아 있었다.

 

이렇게 집에만 처박혀 있을 순 없었다.

 

1998년 6월 30일 화요일

 

12일만에 집을 나와 무작정 지하철을 타고 마이마이 카세트로 음악을 들으며 눈을 감았다.

한 면의 음악이 모두 끝났을 때 눈을 뜨고 무작정 내렸다. 종로 3가 역이었다. 뭘 할까? 

 

아는 거라곤 대학 입학 전 한번 와 봤던 서울극장뿐이었다. 무작정 갔다.

지금과 달리 무슨 영화를 하고 있는지 몇시에 하는지는 알 수 없는 시절이었다. 

당시 나는 '고질라' 를 보고 싶었다. 크기가 문제다를 내세운 광고 문구가 기억난다.

 

movie_image (1).jpg

 

그때가 1시쯤이었는데 하필 고질라는 이미 상영중이었고

다음 회차까진 2시간 가까이를 기다려야 했다.

흠..딱히 끌리는 영화가 없는데..하던 차에 눈에 들어온 영화가 있었다.

 

바로 '타이타닉' 이었다.

 

그렇다 98년 2월 20일에 개봉했던 타이타닉이 4달하고 열흘이 더 지난

6월 30일에도 메인 개봉관에서 상영중이었던 것이다.

 

물론 난 타이타닉을 개봉하자마자 신촌에 있는 녹색극장에서 봤다.

하지만 거긴 스크린이 너무 작기도 했고 타이타닉은 또 봐도 좋을 영화고

무엇보다 3시간이나 하니 이거 하나만 봐도 저녁까지 시간 넉넉하게 때워줄 것이고..

 

그래서 타이타닉을 또 한번 극장에서 보기로 결심했다.

이게 내 인생 최초의 극장에서 'N차 관람' 경험을 한 순간이었다.

당시에는 지금과 달리 각 영화별 창구 매표소가 따로 있었다.

각 창구별로 한명의 여직원이 앉아 그 영화 티켓만 발권해 주던 때였다.

 

나는 타이타닉 창구에 가서 말했다.

 

"1시 40분 타이타닉 1명이요"

"1명이요?"

"네 1명이요"

"이걸 혼자 보신다구요?"

"네 혼자 왔어요. 한장만 주세요"

 

지금에야 혼영이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았지만 90년대만 해도 극장에서 혼자 영화를 본다는게 쉽지 않은 일이었다.

특히나 젊은 남자나 여자가 혼자 극장에 오면 불쌍하게 바라보는 사람들도 제법 많았던 시절이었다.

표를 받아 나오는데 그 여직원이 옆의 여자와 나눴던 말이 아직도 생생히 기억난다.

 

"언니, 방금 타이타닉 혼자 보러 온 남자 있었어 ㅋㅋㅋ"

"진짜? 이 시간에 그걸 혼자 보러 와? 불쌍하다" 

 

KakaoTalk_20210722_133119368.jpg

혼자 보는거 들키지 말라고 맨 뒤 제일 사이드 구석 자리로 줬더라 ㅋㅋ

아무튼 그렇게 극장에 들어갔는데 이미 개봉한지 4달도 지난 영화

+ 평일 낮 이라는 조건들이 겹쳐 관객이 나 포함 딱 6명이었다.

 

나, 커플 하나, 나와 같은 나이로 보이는 여대생 3명. 

 

커플은 중앙쪽에 앉아 있었고 친구로 보이는 여대생 셋은 나보다 2줄 앞에 앉아 있었는데

그때 그들의 말이 여전히 생각난다. 이런 기억은 왜 이리 오래 가는건지..

 

"야 저기 봐봐. 맨 뒤에 남자애 혼자 왔어"

"진짜? 에이 같이 온 사람 화장실 갔겠지~"

"아냐 진짜 혼자 왔어. 와 어쩜 좋아 불쌍해라"

"와 어떻게 이걸 혼자 보냐? 같이 봐줄 친구도 없나봐. 나 같으면 그냥 안보구 만다"

 

아무튼 이런 얘기를 영화가 시작되는 그 순간까지 계속했고 영화가 끝나고 나가면서도 나를 

참 불쌍한 애 보듯 쳐다봤던 기억이 난다. 요즘 친구들이야 말도 안된다고 생각하겠지만 그땐 그랬다.

 

영화는 다시 봐도 참 좋았는데 영화 보고 나니 갑자기 화도 나고 속상해졌다. 

내가 왜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에게 애인은 커녕 친구 하나 없는 불쌍한 놈 취급을 받아야 하는건지..

 

그날 서울극장에서 내가 당했던 그 수모는 놀랍게도 나비효과가 되어

그해 여름이 내 인생에 잊지 못할 추억이 되는 계기가 된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1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물공
    물공
  •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 xwe8wj19al
  • 홀리저스
    홀리저스
  • 정체불명
    정체불명

  • 망고최고
  • 복자
    복자
  • 마블유니버스
    마블유니버스
  • golgo
    golgo
  • 무비김
    무비김

  • ezzstn
  • 현성
    현성

  • jane12

  • 소주사장님
  • 완다
    완다
  •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 목표는형부다

  • msz006z

  • 화이트라뗴
  • Supervicon
    Supervicon

댓글 20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1등
많은 이들에게 추억 가득한 서울극장이 저 멀리 추억 속으로 사라진다니 안타까워요;; 영화마다 티켓파는 사람 달랐다는 거 넘 신기해요ㅋ 그 당시엔 혼자가면 다 저런 시선을 받았을까요;;; 분위기 참 다르네요;; 모쪼록 앞으로는 쭈욱 영화와 함께 즐거운 추억만 가득하세요♡
댓글
글쓴이 추천
14:59
2일 전
스마트 작성자
화이트라뗴

극장마다 케바케였을거 같은데 저는 혼자서 고속버스 터미널에 있는 반포 시네마를 종종 갔는데 거긴 그 시절에도 혼자서 영화 보는[사실상 잠 자는] 중년의 아저씨들이 많아서 그런 시선을 받은 기억이 없는데 당시 서울극장은 그야말로 서울 중심가의 대형 극장[98년 당시 7개관으로 기억합니다] 이라 주로 데이트 하러 오거나 하는 곳이어서 그런 것도 있었을 것이고 무엇보다 학생들 여름방학 시점에 영화도 타이타닉인데 혼자 보러 왔더니만 유독 그랬던 거 같긴 합니다 ㅎㅎ 지나고 나니 다 추억이죠

댓글
15:02
2일 전
2등
다음편 결제는 어디서 하면 되죠....??
댓글
글쓴이 추천
15:14
2일 전
스마트 작성자
msz006z
원고료 제시해 주시면 제가 연재를 ㅋㅋㅋ
댓글
15:17
2일 전
3등

인근 명보극장서 주말에 친구들과 매진된 회차 노쇼표 (전화 예매 있던 시절) 줄서서 기다리는데 직윈 분이

 

"혼자 오신 분부터 나오세요~" 크게 외치시더라구요?

 

그래서 수줍게 나오시던 유일한 여성 1분 거기 모든 사람들이 수근거리던 기억나네요~

 

당시엔 영화 혼자 보면 이상하게 봤었죠… 

 

 

댓글
글쓴이 추천
15:14
2일 전
스마트 작성자
목표는형부다
이야..그 여성분도 용기가 대단하네요. 지금도 그렇지만 우리 사회가 남들 눈치 참 많이 보는 사회인데 90년대엔 정말 심했죠. 그 당시에 제가 극장 혼자 가서 영화 본다 그러면 주위에서 다들 좀 이상한 놈 취급했습니다. 지금은 아무렇지도 않은 극장에서 혼자 영화보기, 음식점에서 혼자 식사하기 같은 것이 그 시절에는 정말 눈총을 많이 받는 용기가 필요한 행동이었죠
댓글
15:19
2일 전
profile image
맞아요 당시엔 이상하게도 혼영이 참 상식적이지 않은 분위기였어요 저도 2001년 물랑루즈 때 첨으로 혼영 해보고 그 전엔 혼자 극장 간적이 없네요.. 뭐랄까요 요즘으로 치면 삼겹살집에 혼자 와서 먹는 그런 시선이었달까요.. ㅎ
댓글
글쓴이 추천
15:33
2일 전
스마트 작성자
옵티머스프라임
혼영 뿐만 아니라 혼자서 뭘 한다 그러면

1. 친구도 없는 외톨이
2. 누군가와 함께 뭘 할줄 모르는 사교성도 없는 인간

이 취급을 참 많이 했었죠. 시대가 지나면서 개인의 자유와 행복을 점차 중요시하는 서구적 사상이 점점 강해지면 지금에야 뭐든 나 홀로가 대세가 되었지만 참 오랫동안 대한민국은 나보단 '우리'를 훨씬 중요시하는 사회였기 때문에 그 안에서 나 혼자 뭘 하려는 사람들을 안 좋게 바라보는 시선이 많았지요. 제가 대학교때 왕따 당한 것도 그것과 참 연관이 큰데 군대 갔다 오고 나니까 그제서야 왕따에서 풀린 동기들이 그러더군요. 넌 시대를 참 잘못 만난 케이스라고, 지금 같으면 아무것도 아닌 일인데 그때만 해도 참 그랬다고..
댓글
15:36
2일 전

식당이야 알고 있었지만 불과 1년후부터 cgv 강변에서부터 혼자봤었는데 그 땐 그런것 몰랐습니다. 그 후 1년후 메가박스 코엑스에서도 그런 시선은? 몰랐습니다. ㅋ

댓글
15:35
2일 전
스마트 작성자
ezzstn
위에 댓글에서도 적었지만 가던 극장마다 그런 시선 받은건 아니구요. 유독 저 시점 서울극장에서 그 직원들과 학생들에게 그런 시선을 받은 것이니 케바케인거였죠. 근데 그 시절엔 "넌 왜 혼자 영화 봐?" "넌 왜 혼자 밥 먹어?" "넌 왜 혼자 해?" 등등 '혼자' 뭘 한다는 거에 대해 이상하게 보거나 말하는 사람들이 참 많았습니다.
댓글
15:38
2일 전
profile image
타이타닉 저도 학생때 서울극장에서 친구와 봤습니다. 1,2층으로 된 1관~ 예매된표를 노란봉투에 받고 설레는 맘으로
정말 재밌게 관람하고 처음으로 영화상영 후 기립박수를 경험했던 추억이 있습니다^^
댓글
15:41
2일 전
스마트 작성자
완다
서울극장 1,2 관이 2개층으로 돼 있는 대형 상영관이었죠. 1층에서는 올려다 봐야 하는 구조라서 저는 2층 살짝 앞쪽에서 보던 것을 좋아했었습니다. 특히나 거기가 수용 인원이 많아서 대작들 상영 전문이었죠^^ 저 때는 상영 끝물이라 살짝 작은 5관으로 내려왔었더라구요.
댓글
15:44
2일 전
profile image

뭐 혼자 볼수도 있죠~~예전에 친구넘하고 피카디리( 이때 서울극장 스피드 매진ㅠㅠ)에서 세상밖으로 봤었는데 다들남녀쌍쌍 이였어요 ㅠㅠㅎㅎ

댓글
15:54
2일 전
스마트 작성자
현성
맞아요. 그 시절에는 남자끼리도 극장 잘 안 가던 시절이었죠. 여자들은 끼리끼리 잘 갔는데 남자끼리는 잘 안가려고 하던.. 제가 저 시절 극장 주로 혼자 가던 이유가 제 친구들보고 극장 가자 그러면 항상 하는 얘기가 "무슨 남자끼리 극장을 가" 였거든요. 그때만 해도 극장 = 데이트 하러 가는 곳 인식이 제법 강했던지라 ㅋㅋ 전 뭐 그래도 꿋꿋이 혼자 보러 갔지만요
댓글
16:00
2일 전
스마트 작성자
golgo
참 세월 많이 변했습니다. 요즘은 뭐든 혼자하기가 대세인데다 코로나로 인해 이제 제발 혼자서 좀 있으라고 하는 시대가 됐으니 ㅋㅋㅋ
댓글
11:14
2일 전
profile image

너무 아름다운글입니다~!!
직장이 대한극장 근처라 영화도 가끔보고 시사회도 다녔었는데 역사속으로 사라지는군요....
스마트님에게 추억의 장소로 영원히 남길 바랍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20:45
2일 전
스마트 작성자
마블유니버스
감사합니다. 서울극장은 제 청춘이 녹아있는 공간입니다. 친구와 연인과 동호회 사람들과, 부모님과..무수한 추억이 있는 곳인데 이제 한달후면 사라진다니 내 20대 시절이 송두리째 날아가는 기분이 들어 헛헛합니다. 대한극장도 헐리고 오피스텔로 들어설 거라던데..
댓글
11:16
2일 전
profile image
전 타이타닉 98년 5월 5일에 봤는데, 그때도 좀 끝물이라고 생각했거든요.. 6월 말까지도 상영중이었다는 사실이 놀랍네요~ 더불어 뭔가 옛추억 소환한 기분이 들어 기분이 묘하네요.
댓글
글쓴이 추천
05:49
2일 전
스마트 작성자
아믈랭
오히려 저 시절이 인쇄 기술이 좋았는지 무려 23년 지난 티켓인데도 선명하게 남아 있어 저도 놀랐습니다. 서울극장 하나만 추억을 파내도 장기 연재해도 될 정도로 추억이 많은지라 정말 속상합니다.
댓글
11:17
2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드워드' 회원 강퇴 조치합니다(나눔 하실 때 꼭 참고) 34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시간 전11:24 5899
HOT 아이너스 어워드 수상한 '이토 준지' 1 카란 카란 17분 전13:44 139
HOT 7월 25일 cgv 용산 경품 현황 (13:44) 에펠 에펠 17분 전13:44 267
HOT '에드워드' 회원 관련 후속 조치 18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41분 전13:20 2195
HOT 제이슨 블룸 - '파라노말 액티비티 7' 촬영 종료..완전한 리부트 ... 2 goforto23 1시간 전13:00 506
HOT 2021 시네마콘 소니 픽처스 독점발표예정 7 밍구리 밍구리 1시간 전12:18 971
HOT 《모가디슈》아트카드 상세 실물샷 및 디자인 비하인드 스토리 17 아지뱀 아지뱀 1시간 전12:09 1812
HOT 시리즈 부자인 배우들 10 sirscott sirscott 2시간 전12:00 1341
HOT 영화관 다시봄쿠폰 지원 사업을 위한 예산, 국회 통과 8 PS4™ 2시간 전11:22 1899
HOT 토르3 감독이 관객을 대표해서 집어넣은 장면... 8 온새미로 온새미로 2시간 전11:20 2474
HOT IMAX로 개봉하는 야구치 시노부 영화의 중국판 리메이크 1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2시간 전11:12 732
HOT ‘What If?’ 로 바뀐 영화들의 허무한 결말들 (해외) 8 NeoSun NeoSun 4시간 전09:44 2679
HOT 칸에서 보고 온 비상선언 후기 25 다른 다른 4시간 전09:35 4023
HOT 최근 오픈한 판교 롯시 정말 깔끔하네요 11 인사팀장 인사팀장 4시간 전09:28 1812
HOT 하마베 미나미 아리무라 카스미 JA共済 8 e260 e260 5시간 전08:31 1632
HOT '올드' 보고 환불받은 '닥터 후' 배우의 샤말란 디스 23 goforto23 6시간 전07:48 4400
971077
image
mirine mirine 9분 전13:52 291
971076
image
NeoSun NeoSun 13분 전13:48 334
971075
image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5분 전13:46 438
971074
image
에펠 에펠 17분 전13:44 267
971073
image
카란 카란 17분 전13:44 139
971072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17분 전13:44 144
971071
image
음식이싱거울땐소금을넣으면좋다 음식이싱거울땐소금을넣으면좋다 20분 전13:41 522
971070
image
다솜97 다솜97 24분 전13:37 140
971069
image
maggie 25분 전13:36 96
971068
image
빙티 빙티 26분 전13:35 846
971067
normal
eastwater eastwater 29분 전13:32 380
971066
image
NeoSun NeoSun 31분 전13:30 306
971065
image
NeoSun NeoSun 33분 전13:28 201
971064
normal
녹등이 녹등이 37분 전13:24 428
971063
image
이준아빠 41분 전13:20 339
971062
normal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41분 전13:20 2195
971061
image
goforto23 43분 전13:18 373
971060
normal
차단 49분 전13:12 791
971059
image
까르르마녀 까르르마녀 52분 전13:09 177
971058
image
지그재구리 지그재구리 57분 전13:04 735
971057
image
hera7067 hera7067 57분 전13:04 164
971056
image
goforto23 1시간 전13:00 506
971055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2:59 840
971054
image
e260 e260 1시간 전12:56 291
971053
image
리얼쿄 리얼쿄 1시간 전12:55 577
971052
image
컴포트관대장 1시간 전12:55 381
971051
normal
랄랑 1시간 전12:54 622
971050
file
NeoSun NeoSun 1시간 전12:54 555
971049
normal
Mike 1시간 전12:52 660
971048
image
꼬멧 꼬멧 1시간 전12:49 330
971047
normal
JIANRYU 1시간 전12:40 314
971046
normal
성공한인생 1시간 전12:30 862
971045
normal
홀리저스 홀리저스 1시간 전12:25 1701
971044
normal
500일의윈터 500일의윈터 1시간 전12:23 232
971043
image
흐린날씨 흐린날씨 1시간 전12:21 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