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2
  • 쓰기
  • 검색

감사하게도 제가 스태프로 참여한 김량 감독의 <바다로 가자>가 6.25 특집으로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돼요! ^^

스코티 스코티
2853 19 12
(이 글이 적절치 않다고 생각하시면 삭제할게요.)
 

BA5A364A-34D1-4333-B08F-DE3CF0E2FF79.jpeg

 

965889F5-E6EA-4743-8E48-A3837F8016FD.png.jpg

D25D4B99-73D9-4F82-B19C-AD6431F4C1A2.png.jpg

32E1B5B4-E566-45A6-9531-F7EBA7C0ABC3.png.jpg

​​

57FCC2F0-DED1-4596-8428-7B0800D62FF9.png.jpg

9B5842E6-FC31-43E8-8714-7A76F690972E.jpeg

40813243-4935-4C98-8DA3-6F6A4EFBB363.jpeg

영화 <바다로 가자>의 장면들

 

4DF41305-AA60-4E17-A49F-F55E72DB3A5F.jpeg

<바다로 가자> 메인 포스터

 

감사하게도 제가 스태프로 참여했던 김량 감독의 실향민에 관한 자전적인 다큐인 <바다로 가자>를 6월 25일 밤 12시 10분에 6.25 특집으로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하게 됐어요. 작년에 제가 단역으로 출연한 이혁의 장편 <연안부두>가 같은 프로에서 방영된 데 이어서 다시 기쁜 일이 생겼네요. 늦은 시간이지만 실향민에게 관심을 갖고 계시거나 그 시간에 주무시지 않고 계신 분들이 있다면 이 영화를 꼭 한번 보시기를 추천드리고 싶어요. 이 영화는 최근에 들꽃영화상 다큐멘터리 부문 감독상 및 대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었죠. 익무에서도 시사회를 진행했던 작품이라서 이 영화의 개봉이 더 뜻깊었어요.

 
이 영화는 실향민 2세인 감독 자신의 아버지의 이야기에서 시작해서 점차 남한에 살고 있는 실향민들의 문제로 주제를 확장해 나가요. 이제껏 국내에 실향민을 다룬 다큐가 별로 없었던 만큼 <바다로 가자>는 귀한 결과물이라고 봐요. 작년이 한국전쟁 70주년이었기 때문에 이 영화의 개봉은 의미가 깊었죠. 다른 건 몰라도 이 영화만큼 실향민에 관한 문제를 접근하기 쉬우면서도 깊이 있게 다루기는 쉽지 않다고 생각해요. 현재 이 영화는 네이버에서 다운로드로도 보실 수 있어요.(다운로드 링크 주소 http://naver.me/IGAYXHtJ) 재연 장면, 애니메이션 기법 등의 다양한 시도들도 흥미로와요. 재연 장면 부분에서 이창동 감독의 <밀양>에서 유괴범 역할로 좋은 연기를 보여주셨던 조영진 배우와 어제 개봉한 이지형, 김솔 감독의 <흩어진 밤>에 출연했던 최준우 배우도 등장해요.
 
이 다큐에 참여하면서 저는 이전에는 알지 못했던 실향민들의 아픔에 대해 많이 알게 되었고 그 이후로 실향민의 문제는 저에게 더 이상 남의 것이 아닌 게 되어 버렸어요. 이 영화를 통해 많은 분들이 분단의 현실을 조금이라도 이해하고 이산가족의 이야기를 곧 우리의 가족 이야기로 공감하실 수 있게 되기를 진심으로 바래요. 감사합니다. ^^
 

*아래는 KBS 독립영화관 <바다로 가자> 소개글 링크입니다.

https://program.kbs.co.kr/1tv/enter/indiefilm/mobile/board.html?smenu=108745&&bbs_loc=T2010-1661-04-718727,read,none,1,1052384

 

<바다로 가자> 김량 감독 연출의도 

<바다로 가자>는 전쟁세대가 겪은 실향의 상처, 그리고 전후세대가 직면한 통일문제를 가족의 시선으로 아우르는 장편 다큐멘터리입니다. 20세기는 한국 현대사에 있어서 가장 격동적이고 가장 비극적인 일들이 일어났습니다. 지난 70년이라는 시간은, 고향을 잃고 가족과 소식이 끊긴 채 이 격동적인 시간을 살아남은 분들에게는 가혹한 시간이었습니다. 그 시간을 거치며 반공보수의 테두리 안에 갇혀 있는 그분들을 향한 전후세대의 시선은 차갑게는 무관심이, 뜨겁게는 분노와 원망을 품고 있습니다. 이제 그분들이 사라지고 있는 시점에서, 다음과 같은 문제의식을 이 다큐멘터리를 통하여 던지고 싶었습니다. 실향민이라는 전쟁세대가 고통스럽게 간직하고 있는 기억과 상실의 상처를 과연 역사 속에서 어떻게 인식하느냐는 문제의식, 민족의 분단은 곧 가족의 분단으로 이어지는 이 현실 속에서 앞으로 어떻게 북한을 인식할 것인가 하는 문제의식을 담고 있습니다.

 

<바다로 가자>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 (글: 김은아)

바다에는 장벽이 없다. 그러나 70년 동안 그 바다를 건너지 못한 이들이 있다. 김량 감독의 아버지 김주영 옹(翁)도 그중 한 사람이다. 한국전쟁 때 남으로 내려와 부산에 자리를 잡고 일평생 살아온 그의 고향은 함경남도 단천 여해진이다. 부산과 단천은 동해 바다로 이어져 있지만, 열여덟 소년이 여든을 훌쩍 넘긴 노인이 되도록 그는 북녘 고향 땅을 밟아 보지도, 고향에 두고 온 동생들을 만나 보지도 못했다. 아버지로부터 전쟁 때의 단편적인 이야기밖에 듣지 못했던 감독은 아버지의 고향에 대해서도, 젊은 시절에 대해서도 잘 모른다. 술에 취하면 늘 ‘번지 없는 주막’을 부르며 동생들이 그립다고 눈물 흘리던 아버지를 답답해했던 기억이 남아 있을 뿐이다. 아버지의 삶을 이해하고 싶었던 감독은 아버지처럼 ‘고향을 잃어버린’ 이들을 만나 이야기를 듣는다.

80~90대 노인이 된 실향민 1세대와 그 가족들의 이야기 속에서, 70년이라는 세월 동안 더욱 깊어지기만 한 상처와 도저히 치유가 불가능할 듯한 고통이 드러난다. 분단과 전쟁, 실향을 온몸으로 겪어야 했던 우리 아버지 세대는 모두가 ‘성격 파괴자’였을 거라 말하던 실향민 2세대 홍근진 씨의 가족사는 이 땅의 비극을 그대로 보여 준다. 헤어진 가족을 그리워하며 죽음의 순간까지도 망향의 한을 품고 가는 1세대와, 극단적인 반공주의자인 아버지들과 피할 수 없는 갈등을 겪어야 했던 2세대, 태어났을 때부터 분단이라는 현실이 사회의 기본 조건이었고 따라서 한 번도 분단이 불편하지 않았던 3세대 사이의 골은 깊다. 2세대와 3세대는 아버지, 할아버지를 안타깝게 생각하고 연민을 느끼지만, ‘문패도 번지수도 없이’ 뿌리를 잃고 평생을 살아야 했던 ‘실향’의 고통과 좌절감을 절절히 이해하기는 어렵다. 70년간 쌓인 실향민 1세대의 한이 고향 땅을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날에야 풀릴 수 있듯, 2세대, 3세대의 안타까움과 답답함도 감독의 다짐처럼 ‘바다를 건너’ 그곳을 직접 보고 겪으며 느낄 수 있는 날에야 해소될 수 있을 것이다. (글: 김은아 / 서울독립영화제 인디당원)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9

  • 파트라슈1
    파트라슈1
  • songforu
    songforu

  • 엄마손
  • 소보르
    소보르
  •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 ishere
    ishere
  • golgo
    golgo
  • 코쓱모쓰
    코쓱모쓰
  •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 NightWish
    NightWish
  • 솜사탕지갑
    솜사탕지갑
  • 사하
    사하
  • 조상무
    조상무
  • 닭한마리
    닭한마리
  • 쪼르뚜
    쪼르뚜
  • Nashira
    Nashira
  • Legend_621
    Legend_621
  • 홀리저스
    홀리저스
  • 하디
    하디

댓글 1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스코티 작성자
닭한마리
영화를 보셨나요? 좋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
댓글
01:14
21.06.25.
profile image 2등
스태프셨군요. 챙겨보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스코티글쓴이 추천
08:07
21.06.25.
profile image
스코티 작성자
소보르

예. 의미가 깊다고 생각해요. 관심 있으실 경우 한번 봐주시면 감사하겠네요. ^^

댓글
10:54
21.06.25.
profile image
개봉 때는 놓쳤는데, 찾아볼게요 ㅎ
댓글
스코티글쓴이 추천
12:11
21.06.25.
profile image
스코티 작성자
파트라슈1
와! 봐주신다니 정말 감사해요! 부디 파트라슈님1에게 좋은 영화로 남았으면 좋겠네요. ^^
댓글
14:38
21.06.25.
profile image
스코티
지금 보는데 갯배타는 청초호 옆에 단천식당도 나오네요. 가을동화땜에 확떠서 손님들 한참 많았던곳인데요.
아바이마을 단천식당 옛날에 갔었는데 반갑네요
댓글
스코티글쓴이 추천
01:07
21.06.26.
profile image
스코티 작성자
파트라슈1
아 그러셨군요. 영화를 봐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
댓글
03:25
21.06.2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이번주 일본 박스오피스 차트 (07.26) (feat. 좀비의 칼날) 5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32분 전14:03 346
HOT 메가박스 '정글 크루즈' 특별관 포스터 증정 이벤트 12 빙티 빙티 45분 전13:50 1981
HOT '건담' 감독이 밝힌 미야자키 하야오와의 악연(?) 10 golgo golgo 59분 전13:36 688
HOT [단독] 지창욱, 코로나19 확진 판정… "드라마 촬영 스톱" 17 ipanema ipanema 2시간 전12:25 3011
HOT 이벤트 당첨자발표 합니다!! 44 Supervicon Supervicon 3시간 전10:45 2935
HOT Supervicon님 이벤트 2등 당첨 인증!! 18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1시간 전12:50 1180
HOT 스다 마사키는 오타쿠로 나와도..😶 21 닭한마리 닭한마리 1시간 전12:53 1390
HOT 저에게 이번 세기 최고의 엔딩 5 5 텐더로인 텐더로인 1시간 전12:48 1205
HOT 앨런 킴 DIGICO KT 광고 영상과 메이킹 영상 5 kimyoung 2시간 전12:18 660
HOT 마크 월버그 신작 '조 벨' 로튼지수/주요평 11 goforto23 2시간 전12:11 1280
HOT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경품현황(11:30) 6 내꼬답 내꼬답 2시간 전11:38 977
HOT 류승완 감독이 추천하는 모가디슈 극장 포맷 34 다크맨 다크맨 3시간 전11:24 3714
HOT 21세기 최고의 엔딩 8 47 녹등이 녹등이 3시간 전11:08 2143
HOT 노바 '타락천사' 리마스터링 스틸북 프리오더 일정 15 NeoSun NeoSun 3시간 전10:37 1295
HOT 롯데시네마 '보스 베이비 2' 앵콜 무비싸다구 (오늘 16시~) 10 빙티 빙티 3시간 전10:56 2332
HOT 조이앤시네마, 한국 영화 투자에 진심이군요. 12 ipanema ipanema 3시간 전10:53 3039
HOT 모가디슈 봤는데.. 이쯤되면 감독이 사기캐 20 핀란 핀란 4시간 전09:37 3998
HOT 올여름 CGV에서 [The War 더 워] 참전 이벤트 14 내꼬답 내꼬답 4시간 전10:20 2548
HOT NEW의 9월 배급작 8 ipanema ipanema 5시간 전09:33 2653
HOT 국내 배급사 개봉 대기 현황 22 ipanema ipanema 4시간 전10:11 2179
29422
normal
혜송이 5분 전14:30 221
29421
image
과장 과장 1시간 전12:49 526
29420
image
목표는형부다 3시간 전11:32 505
29419
image
빙티 빙티 3시간 전10:56 2332
29418
normal
BWBW66 3시간 전10:43 795
29417
image
빙티 빙티 4시간 전10:21 2268
29416
image
빙티 빙티 4시간 전10:10 2341
29415
image
셋져 셋져 13시간 전01:22 1137
29414
image
달려라부메랑 달려라부메랑 14시간 전00:04 1492
29413
image
그냥뭐 14시간 전23:55 510
29412
image
키라라 14시간 전23:48 7257
29411
image
몽디 15시간 전23:33 1092
29410
normal
테리어 테리어 15시간 전23:27 1998
29409
image
쿨스 쿨스 15시간 전23:18 1097
29408
image
reckoner reckoner 16시간 전22:12 607
29407
image
KYND KYND 17시간 전21:12 828
29406
image
하이드 하이드 18시간 전20:02 734
29405
image
spacekitty spacekitty 20시간 전17:55 773
29404
normal
RoM RoM 21시간 전17:22 912
29403
image
Yolo Yolo 21시간 전17:07 1805
29402
normal
홀리저스 홀리저스 21시간 전16:44 6308
29401
image
국화 국화 22시간 전16:34 576
29400
normal
이신헌 이신헌 22시간 전16:31 313
29399
image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23시간 전15:31 1242
29398
normal
시샘달 1일 전14:05 994
29397
normal
eastwater eastwater 1일 전13:32 799
29396
normal
Mike 1일 전12:52 1053
29395
normal
홀리저스 홀리저스 1일 전12:25 2894
29394
image
킹콩세마리 1일 전07:47 1007
29393
normal
아오리가좋아 아오리가좋아 1일 전07:45 1549
29392
normal
Akaring 1일 전07:19 1134
29391
image
월계수 월계수 1일 전01:58 1404
29390
normal
떼구르르를 1일 전23:55 891
29389
image
스페이드 1일 전22:34 1238
29388
normal
테리어 테리어 1일 전22:27 25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