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조금 이른 상반기 결산! (한국&해외)

율은사랑
3591 7 4

2021년도 벌써 절반이 흘러가네요.

상반기 결산 이라고 하기에 조금 이른 시간이지만 이렇게 결산을 빨리 하는 이유는

 

다음 주에 제가 극장을 못 가기 때문.....crying

 

결산방식은 순위제이며 한국영화와 해외영화를 구분합니다!

한국영화는 5편, 해외영화는 10편이며 올해 개봉작들을 대상으로 합니다

 

 

- 해외영화

 

10위. 아이카(★★★☆)

 

모스크바의 <로제타>라고 할 수 있을 법한 작품입니다. 춥고 추운 도시에서 살아가는 중앙아시아 이민 여성의 삶이 극도의 리얼리즘으로 묘사되어 있습니다. 보는 동안 너무 마음이 아팠지만, 꼭 보아내야만 하는 윤리를 저에게 작동시킨 작품입니다.

 

아이카.jpg

 

 

 

9위. 맬컴과 마리(★★★☆)

 

이 영화를 우디 앨런의 영화처럼 가볍게 감상할 수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의 작품에서 보였던 공허한 실존이 느껴지는 듯 했습니다. 

 

맬컴과 마리.jpg

 

 

 

8위. 리틀 조(★★★☆)

 

독특한 설정, 무감정한 캐릭터들, 모호한 의미. 분명한 해석으로 떨어지지 않는 영화이지만, 관객에게 최면을 거는 듯한 기이한 분위기는 내면에 어떤 섬뜩함을 남깁니다. 그것을 탐구하는 것은 오로지 관객의 몫이죠.

 

리틀 조.jpg

 

 

 

7위. 강호아녀(★★★★)

 

익무에서도 호불호가 나뉘었습니다만, 저는 이 영화가 지아장커 작품세계의 통합체라는 점에서 매우 흥미로웠습니다. 네오리얼리즘과 느와르 영화, 이 둘을 미학적으로 절묘하게 결합한 영화로써 말이죠.

 

강호아녀.jpg

 

 

 

6위. 쿠오바디스, 아이다(★★★★)

 

스레브레니차 학살을 다루고 있는 이 영화는 실제 사건에 대한 감독의 격렬한 감정들이 생생하게 전달되어 마음을 강렬하게 뒤흔듭니다. 여성의 시선으로 전쟁의 참상을 바라보고 인간의 존엄성을 되짚으며 국제사회의 역할에 대해 강한 어조로 질문하는 작품입니다.

 

쿠오바디스, 아이다.jpg

 

 

 

5위. 레 미제라블(★★★★)
 

아마 현대사회에서 가장 필요한 작품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프랑스의 사회 계급 문제를 추적하는 듯한 카메라는 바로 그곳에 자생하고 있는 분노와 증오의 현장을 고스란히 목격합니다. 현대사회에서 혐오와 분노, 증오가 공공연시되는 구조적 문제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강렬한 영화죠. 그리고 무엇보다 엔딩의 여운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 정도로 복합적이고 묵직합니다.

 

레 미제라블.jpg

 

 

 

4위. 미나리(★★★★)

 

한 이민자 가족의 이야기를 이렇게 생명력 넘치게 담아낼 줄은 몰랐습니다. 참으로 처절한 이야기이지만 가족에 대한 공동체를 바라보는 섬세한 시선이 속깊은 위로를 남기는 데다가,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가 미국에 대한 여러 이야깃거리로 퍼져나가는 영화였습니다.

 

미나리.jpg

 

 

 

3위. 소울(★★★★☆)

 

어쩌면 픽사가 할 수 있는 가장 깊은 위로. 복잡하고 고차원적인 이야기를 100분 안에 담아내는 상상력과 드라마 구성이 정말 놀라웠습니다. 픽사에서 이보다 더 좋은 작품이 나올 수 있을까 걱정이 되네요.

 

소울.jpg

 

 

 

2위. 스파이의 아내(★★★★☆)

 

올해 본 개봉 영화 중 가장 기묘한 영화였던 것 같습니다. 이야기를 따라가면 갈 수록 오히려 더욱 알 수 없는 이야기... 영화에서 진실을 보여주지만 그것이 한편으로 진실이 아닌 양가성... 이 영화가 주는 낯선 에너지는 이전에 거의 느껴본 적이 없었습니다. 허구와 진실을 두고 이렇게 관객과 제대로 게임을 벌이는 영화는 정말 오랜만이기도 하네요.

 

스파이의 아내.jpg

 

 

 

1. 노매드랜드(★★★★★)

 

테렌스 맬릭의 영화처럼 영적인 풍광을 통해서 삶에 대한 경건한 자세로 내면을 깊게 어루만지는 작품이자, 노매드들의 삶의 가치관을 통해 현재의 미국을 반추하는 작품. 새롭다고 평가될 만한 작품은 아니지만... 이 영화가 내미는 깊은 위로의 손길을 온전히 거부하기 힘들었습니다.

 

노매드랜드.jpg

 

 

 

- 아쉽게 순위에 들지 못한 영화(차등순)

더 파더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

미스터 존스

3개의 얼굴들

루카

그녀의 조각들

크루엘라

 

 

 

 

 

- 한국영화

 

5위. 세자매(★★★)

 

배우들의 하모니가 눈부시게 빛을 발하는 작품이죠. 이야기의 공감대를 폭넓히는 배우들의 최고치 능력에 감탄했습니다.

 

movie_image (1).jpg

 

 

 

4위. 자산어보(★★★)

 

이상적인 세상을 향한 인간의 마음을, 풍경을 벗삼아 정갈한 수묵화로 그린 듯한 작품이었습니다.

 

자산어보.jpg

 

 

 

3위. 빛과 철(★★★☆)

 

한국독립영화도 어느 정도 비슷한 면모가 보이는 지금 즈음에, 그 중 이 영화는 단연 눈에 띕니다. 아쉬가르 파르하디 영화가 떠오르기는 하지만, 각자가 믿는 진실로 숨어버린 사람들의 비극적인 초상을 매우 잘 그려냈다고 생각합니다. 그 초상은 우리들의 거울이 될 수도 있겠죠.

 

빛과 철.jpg

 

 

 

2위. 인트로덕션(★★★★)

 

홍상수 영화 중에서 가장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는 영화였습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나 <강변 호텔>보다 더요. 너무나 명쾌해 보이는 구조임에도 불구하고 오로지 그 순간의 감정만으로도 아름다운 쇼트들이 이어집니다. 따뜻한 포옹과 쓸쓸한 멀어짐에 대한 정물화라 할 만해요.

 

인트로덕션.jpg

 

 

 

1위. 휴가(★★★★)

 

이 영화를 결산에 넣을지 고민을 했습니다. 상반기에 개봉한 것은 아니고 10월 개봉 예정인 작품이거든요. 특별전으로 조금 빨리 보게 되었는데, 올해 본 한국영화 중에서 가장 좋았기도 해서 순위에 넣었습니다.

 

파업 노동자의 삶을 매우 현실적으로 보여준 작품입니다. 영화에서 '파업 휴가'(파업을 잠시 쉬는 것)라는 표현을 쓰는데, 이 모순적인 표현 안에 그가 겪는 삶의 고충들을 은유적으로 담고 있는 듯합니다. 파업 노동자의 굳센 의지 뒤에 가져진 낮은 흐느낌이 영화 내내 들려오는 듯한데, 조용하지만 한편으로 마음을 강렬하게 뒤흔들었던 작품입니다.

 

휴가.jpg

 

 

 

 

- 아쉽게 순위에 들지 못한 영화(무순)

혼자 사는 사람들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아이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7

  • Nashira
    Nashira
  • 핏어팻
    핏어팻
  • 태양권
    태양권
  • golgo
    golgo
  • 솔로
    솔로
  • 북회귀선
    북회귀선
  • 마법구름
    마법구름

댓글 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해외작품들 절반이상이 앗차싶음 졸기 좋은 작품들이네요 😅
댓글
글쓴이 추천
04:05
21.06.24.
북회귀선
그래도 집중해서 보면 재밌습니다!🥰🥰
댓글
06:39
21.06.24.
profile image 2등
해외 1,2,5,9위 너무 최고예요♥
빛과철도 너무 좋았고요^^
리스트 잘봤습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07:24
21.06.24.
profile image 3등

잘봤습니다. <휴가>란 작품 기억해야겠네요.

댓글
글쓴이 추천
08:01
21.06.24.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스다 마사키는 오타쿠로 나와도..😶 4 닭한마리 닭한마리 10분 전12:53 318
HOT 저에게 이번 세기 최고의 엔딩 5 4 텐더로인 텐더로인 15분 전12:48 391
HOT 앨런 킴 DIGICO KT 광고 영상과 메이킹 영상 4 kimyoung 45분 전12:18 453
HOT 마크 월버그 신작 '조 벨' 로튼지수/주요평 8 goforto23 52분 전12:11 798
HOT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경품현황(11:30) 6 내꼬답 내꼬답 1시간 전11:38 829
HOT 류승완 감독이 추천하는 모가디슈 극장 포맷 31 다크맨 다크맨 1시간 전11:24 3076
HOT 21세기 최고의 엔딩 8 43 녹등이 녹등이 1시간 전11:08 1784
HOT 노바 '타락천사' 리마스터링 스틸북 프리오더 일정 15 NeoSun NeoSun 2시간 전10:37 1134
HOT 롯데시네마 '보스 베이비 2' 앵콜 무비싸다구 (오늘 16시~) 10 빙티 빙티 2시간 전10:56 2001
HOT 조이앤시네마, 한국 영화 투자에 진심이군요. 12 ipanema ipanema 2시간 전10:53 2618
HOT 이벤트 당첨자발표 합니다!! 33 Supervicon Supervicon 2시간 전10:45 2223
HOT 모가디슈 봤는데.. 이쯤되면 감독이 사기캐 17 핀란 핀란 3시간 전09:37 3575
HOT 올여름 CGV에서 [The War 더 워] 참전 이벤트 14 내꼬답 내꼬답 2시간 전10:20 2301
HOT NEW의 9월 배급작 8 ipanema ipanema 3시간 전09:33 2408
HOT 국내 배급사 개봉 대기 현황 20 ipanema ipanema 2시간 전10:11 1930
HOT CGV/메가박스 '그린 나이트' 포스터 증정 예정 8 빙티 빙티 3시간 전10:01 2191
HOT 본격휴가맞이. 바캉스-휴가철-피서지에서 생긴 공포 6 므찐수 3시간 전09:21 805
HOT 기타노 다케시 독설 받아준 일본 아나운서(극한 직업) 9 golgo golgo 3시간 전09:18 2175
7239
image
환풍기 환풍기 2시간 전11:02 632
7238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10:43 431
7237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10:37 1134
7236
image
NeoSun NeoSun 23시간 전13:48 1991
7235
image
spacekitty spacekitty 1일 전00:41 1287
7234
normal
에몽돌899 1일 전21:37 661
7233
image
처니리 처니리 2일 전17:49 1205
7232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2일 전17:46 1199
7231
image
콜슨 콜슨 2일 전15:32 939
7230
normal
sonso1112 sonso1112 2일 전15:14 377
7229
normal
bangtong36 bangtong36 2일 전14:22 1596
7228
normal
데헤아 데헤아 2일 전14:18 742
7227
image
NeoSun NeoSun 2일 전14:08 1277
7226
normal
NeoSun NeoSun 2일 전13:50 616
7225
image
johjima johjima 3일 전19:49 293
7224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3일 전18:47 449
7223
image
NeoSun NeoSun 3일 전15:51 602
7222
image
트로이카 4일 전11:24 3945
7221
image
spacekitty spacekitty 4일 전00:45 580
7220
normal
NeoSun NeoSun 4일 전22:32 756
7219
image
콜슨 콜슨 4일 전19:31 822
7218
image
qga8060 qga8060 4일 전18:56 1060
7217
image
NeoSun NeoSun 4일 전18:01 591
7216
image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4일 전15:49 328
7215
image
NeoSun NeoSun 4일 전15:15 347
7214
image
웅냥 웅냥 4일 전13:58 562
7213
image
hera7067 hera7067 5일 전12:07 372
7212
image
hera7067 hera7067 5일 전11:58 233
7211
image
NeoSun NeoSun 5일 전08:57 323
7210
image
특별한럭비 5일 전22:31 1288
7209
image
치카리 5일 전21:10 1534
7208
image
bangtong36 bangtong36 5일 전20:27 1168
7207
image
특별한럭비 5일 전19:20 4029
7206
normal
spacekitty spacekitty 5일 전15:51 406
7205
image
특별한럭비 6일 전12:41 1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