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조금 이른 상반기 결산! (한국&해외)

율은사랑
3611 7 4

2021년도 벌써 절반이 흘러가네요.

상반기 결산 이라고 하기에 조금 이른 시간이지만 이렇게 결산을 빨리 하는 이유는

 

다음 주에 제가 극장을 못 가기 때문.....crying

 

결산방식은 순위제이며 한국영화와 해외영화를 구분합니다!

한국영화는 5편, 해외영화는 10편이며 올해 개봉작들을 대상으로 합니다

 

 

- 해외영화

 

10위. 아이카(★★★☆)

 

모스크바의 <로제타>라고 할 수 있을 법한 작품입니다. 춥고 추운 도시에서 살아가는 중앙아시아 이민 여성의 삶이 극도의 리얼리즘으로 묘사되어 있습니다. 보는 동안 너무 마음이 아팠지만, 꼭 보아내야만 하는 윤리를 저에게 작동시킨 작품입니다.

 

아이카.jpg

 

 

 

9위. 맬컴과 마리(★★★☆)

 

이 영화를 우디 앨런의 영화처럼 가볍게 감상할 수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의 작품에서 보였던 공허한 실존이 느껴지는 듯 했습니다. 

 

맬컴과 마리.jpg

 

 

 

8위. 리틀 조(★★★☆)

 

독특한 설정, 무감정한 캐릭터들, 모호한 의미. 분명한 해석으로 떨어지지 않는 영화이지만, 관객에게 최면을 거는 듯한 기이한 분위기는 내면에 어떤 섬뜩함을 남깁니다. 그것을 탐구하는 것은 오로지 관객의 몫이죠.

 

리틀 조.jpg

 

 

 

7위. 강호아녀(★★★★)

 

익무에서도 호불호가 나뉘었습니다만, 저는 이 영화가 지아장커 작품세계의 통합체라는 점에서 매우 흥미로웠습니다. 네오리얼리즘과 느와르 영화, 이 둘을 미학적으로 절묘하게 결합한 영화로써 말이죠.

 

강호아녀.jpg

 

 

 

6위. 쿠오바디스, 아이다(★★★★)

 

스레브레니차 학살을 다루고 있는 이 영화는 실제 사건에 대한 감독의 격렬한 감정들이 생생하게 전달되어 마음을 강렬하게 뒤흔듭니다. 여성의 시선으로 전쟁의 참상을 바라보고 인간의 존엄성을 되짚으며 국제사회의 역할에 대해 강한 어조로 질문하는 작품입니다.

 

쿠오바디스, 아이다.jpg

 

 

 

5위. 레 미제라블(★★★★)
 

아마 현대사회에서 가장 필요한 작품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프랑스의 사회 계급 문제를 추적하는 듯한 카메라는 바로 그곳에 자생하고 있는 분노와 증오의 현장을 고스란히 목격합니다. 현대사회에서 혐오와 분노, 증오가 공공연시되는 구조적 문제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강렬한 영화죠. 그리고 무엇보다 엔딩의 여운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 정도로 복합적이고 묵직합니다.

 

레 미제라블.jpg

 

 

 

4위. 미나리(★★★★)

 

한 이민자 가족의 이야기를 이렇게 생명력 넘치게 담아낼 줄은 몰랐습니다. 참으로 처절한 이야기이지만 가족에 대한 공동체를 바라보는 섬세한 시선이 속깊은 위로를 남기는 데다가,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가 미국에 대한 여러 이야깃거리로 퍼져나가는 영화였습니다.

 

미나리.jpg

 

 

 

3위. 소울(★★★★☆)

 

어쩌면 픽사가 할 수 있는 가장 깊은 위로. 복잡하고 고차원적인 이야기를 100분 안에 담아내는 상상력과 드라마 구성이 정말 놀라웠습니다. 픽사에서 이보다 더 좋은 작품이 나올 수 있을까 걱정이 되네요.

 

소울.jpg

 

 

 

2위. 스파이의 아내(★★★★☆)

 

올해 본 개봉 영화 중 가장 기묘한 영화였던 것 같습니다. 이야기를 따라가면 갈 수록 오히려 더욱 알 수 없는 이야기... 영화에서 진실을 보여주지만 그것이 한편으로 진실이 아닌 양가성... 이 영화가 주는 낯선 에너지는 이전에 거의 느껴본 적이 없었습니다. 허구와 진실을 두고 이렇게 관객과 제대로 게임을 벌이는 영화는 정말 오랜만이기도 하네요.

 

스파이의 아내.jpg

 

 

 

1. 노매드랜드(★★★★★)

 

테렌스 맬릭의 영화처럼 영적인 풍광을 통해서 삶에 대한 경건한 자세로 내면을 깊게 어루만지는 작품이자, 노매드들의 삶의 가치관을 통해 현재의 미국을 반추하는 작품. 새롭다고 평가될 만한 작품은 아니지만... 이 영화가 내미는 깊은 위로의 손길을 온전히 거부하기 힘들었습니다.

 

노매드랜드.jpg

 

 

 

- 아쉽게 순위에 들지 못한 영화(차등순)

더 파더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

미스터 존스

3개의 얼굴들

루카

그녀의 조각들

크루엘라

 

 

 

 

 

- 한국영화

 

5위. 세자매(★★★)

 

배우들의 하모니가 눈부시게 빛을 발하는 작품이죠. 이야기의 공감대를 폭넓히는 배우들의 최고치 능력에 감탄했습니다.

 

movie_image (1).jpg

 

 

 

4위. 자산어보(★★★)

 

이상적인 세상을 향한 인간의 마음을, 풍경을 벗삼아 정갈한 수묵화로 그린 듯한 작품이었습니다.

 

자산어보.jpg

 

 

 

3위. 빛과 철(★★★☆)

 

한국독립영화도 어느 정도 비슷한 면모가 보이는 지금 즈음에, 그 중 이 영화는 단연 눈에 띕니다. 아쉬가르 파르하디 영화가 떠오르기는 하지만, 각자가 믿는 진실로 숨어버린 사람들의 비극적인 초상을 매우 잘 그려냈다고 생각합니다. 그 초상은 우리들의 거울이 될 수도 있겠죠.

 

빛과 철.jpg

 

 

 

2위. 인트로덕션(★★★★)

 

홍상수 영화 중에서 가장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는 영화였습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나 <강변 호텔>보다 더요. 너무나 명쾌해 보이는 구조임에도 불구하고 오로지 그 순간의 감정만으로도 아름다운 쇼트들이 이어집니다. 따뜻한 포옹과 쓸쓸한 멀어짐에 대한 정물화라 할 만해요.

 

인트로덕션.jpg

 

 

 

1위. 휴가(★★★★)

 

이 영화를 결산에 넣을지 고민을 했습니다. 상반기에 개봉한 것은 아니고 10월 개봉 예정인 작품이거든요. 특별전으로 조금 빨리 보게 되었는데, 올해 본 한국영화 중에서 가장 좋았기도 해서 순위에 넣었습니다.

 

파업 노동자의 삶을 매우 현실적으로 보여준 작품입니다. 영화에서 '파업 휴가'(파업을 잠시 쉬는 것)라는 표현을 쓰는데, 이 모순적인 표현 안에 그가 겪는 삶의 고충들을 은유적으로 담고 있는 듯합니다. 파업 노동자의 굳센 의지 뒤에 가져진 낮은 흐느낌이 영화 내내 들려오는 듯한데, 조용하지만 한편으로 마음을 강렬하게 뒤흔들었던 작품입니다.

 

휴가.jpg

 

 

 

 

- 아쉽게 순위에 들지 못한 영화(무순)

혼자 사는 사람들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아이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7

  • Nashira
    Nashira
  • 핏어팻
    핏어팻
  • 태양권
    태양권
  • golgo
    golgo
  • 솔로
    솔로
  • 북회귀선
    북회귀선
  • 마법구름
    마법구름

댓글 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해외작품들 절반이상이 앗차싶음 졸기 좋은 작품들이네요 😅
댓글
글쓴이 추천
04:05
21.06.24.
북회귀선
그래도 집중해서 보면 재밌습니다!🥰🥰
댓글
06:39
21.06.24.
profile image 2등
해외 1,2,5,9위 너무 최고예요♥
빛과철도 너무 좋았고요^^
리스트 잘봤습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07:24
21.06.24.
profile image 3등

잘봤습니다. <휴가>란 작품 기억해야겠네요.

댓글
글쓴이 추천
08:01
21.06.24.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가디슈' 리뷰 이벤트 66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11:29 5973
HOT [아프리카의 여왕](1951) 정글 크루즈가 모티브를 따온 고전 모험영화 (강추) 테리어 테리어 1시간 전00:31 281
HOT 7월 28일 박스오피스 (모가디슈 첫날 성적은?) 28 paulhan paulhan 1시간 전00:00 2455
HOT '샹치' 새 예고편 21 goforto23 1시간 전00:00 1952
HOT 마틴 스콜세지의 과소평가된 리메이크 23 놀스 놀스 1시간 전23:50 1447
HOT 소다에 진심인 감독님🙃(크림,메론 등등) 10 닭한마리 닭한마리 1시간 전23:45 1168
HOT <피닉스> _영화가 끝나고 한참을 앉아있었어요🥲 21 토레타냠 토레타냠 1시간 전23:40 1243
HOT <모가디슈> 이런 일이 있었다니... 9 DELIGHT DELIGHT 2시간 전23:11 1788
HOT 스티븐 연, 리처드 젠킨스 신작 '더 휴먼스' 첫 스틸 2 goforto23 2시간 전23:18 826
HOT '인디아나 존스' 5편의 격투씬 촬영 모습 9 golgo golgo 2시간 전23:10 973
HOT 오늘 획득한 굿즈 떼샷 16 FROZEN2 FROZEN2 2시간 전23:03 1489
HOT 앞으로의 올림픽 개막식에서 기대하는 것들 2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2시간 전22:47 897
HOT 산책할 때마다 마주치는 영화 8 텐더로인 텐더로인 2시간 전22:34 1341
HOT 모가디슈 용아맥 간단 후기 5 sirscott sirscott 3시간 전22:22 1185
HOT <우리, 둘> 조용히 묻히기엔 아까운 영화 11 DBadvocate DBadvocate 3시간 전22:11 831
HOT 장예모의 올림픽 18 닭한마리 닭한마리 3시간 전21:44 1653
HOT 일본서 1년 산 사람이 본 영화 <꽃다발~> 후기 32 Yolo Yolo 3시간 전21:53 1614
HOT 보스 베이비 2 일본 특전과 전단지 8 사르데냐 사르데냐 3시간 전21:38 994
HOT [고스트버스터즈: 애프터 라이프] 피규어 공개 6 밍구리 밍구리 4시간 전21:19 830
HOT 옥문도 (1977) 8 BillEvans 4시간 전21:15 579
HOT 어떻게 보셨을지는 모르겠지만 저에겐 중독성 있는 영화 8 R.. R.. 4시간 전20:42 1747
HOT 스파이더맨 원클릭 도착 전에 올려보는 제 방(?) 7 콜슨 콜슨 5시간 전20:27 831
HOT <모가디슈> 후기 - 다만악 못지않은 액션과 깔끔한 스토리의 조합 (약... 3 롱테이크 롱테이크 4시간 전20:39 766
HOT 저번에 떴던 스페이즈 잼 1등 당첨 실물! 11 커피빈 커피빈 5시간 전20:24 1394
HOT Old에 대한 단상 8 네버랜드 네버랜드 5시간 전20:20 1252
HOT 램 - 공식 예고편 [한글 자막] 3 푸돌이 푸돌이 5시간 전19:56 1086
29456
normal
빛나래 빛나래 3시간 전22:31 915
29455
normal
하카펠 3시간 전22:14 846
29454
image
빙티 빙티 7시간 전18:03 2173
29453
image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9시간 전16:10 2165
29452
image
빙티 빙티 9시간 전15:48 5002
29451
image
빙티 빙티 9시간 전15:46 740
29450
normal
nerner 9시간 전15:41 1218
29449
normal
고민중 9시간 전15:33 345
29448
image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11시간 전14:18 972
29447
normal
이예름 12시간 전13:17 626
29446
normal
피프 피프 12시간 전12:50 765
29445
normal
킹콩세마리 12시간 전12:34 416
29444
normal
오래구워 13시간 전12:29 368
29443
normal
바람바라 13시간 전11:50 843
29442
normal
슉샥 14시간 전11:23 430
29441
normal
숲속의아이 15시간 전09:50 1023
29440
image
빙티 빙티 15시간 전09:48 1303
29439
image
빙티 빙티 15시간 전09:36 2167
29438
image
Elise Elise 17시간 전08:30 811
29437
normal
월계수 월계수 17시간 전08:17 1500
29436
image
ReMemBerMe ReMemBerMe 1일 전23:59 2157
29435
image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1일 전23:39 2047
29434
image
피프 피프 1일 전19:59 2474
29433
normal
로히 로히 1일 전19:03 943
29432
normal
뚜비뚜바바바 1일 전17:59 337
29431
image
라온제나 라온제나 1일 전17:23 3639
29430
image
목표는형부다 1일 전16:50 4054
29429
normal
마사히로 1일 전16:43 1022
29428
normal
Supervicon Supervicon 1일 전15:47 1363
29427
normal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1일 전13:59 631
29426
normal
leviathan 1일 전12:56 2496
29425
image
1인제작 1인제작 1일 전11:53 1435
29424
image
바젤리스 바젤리스 1일 전01:55 4718
29423
image
Tankshot Tankshot 2일 전19:07 161
29422
image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2일 전14:40 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