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2
  • 쓰기
  • 검색

[평창영화제][멈추지 않아] 열정적이면서 유쾌한(노스포)

셋져 셋져
3065 6 12

Z4cQuaXw.png.jpg

6월19일에 알펜시아 시네마에서 <멈추지 않아>를 보고왔습니다.

 

아디 바르칸.

미국인들이 좋아할 인물입니다. 잘생긴데다 외향적이면서 리더쉽도 있고 유머감각이 뛰어납니다.(이 얘기를 들은 다른 분이 그건 어디에서나 사랑받을 사람이라고 하네요😅) 좋은 직업에 화목한 가정까지 꾸려서 꽃길을 걷던 그에게 루게릭 병이라는 불행이 찾아오고나서 일상이 바뀌게됩니다. 하필 그가 루게릭 병에 걸릴 즈음에 미국 의료보험혜택을 줄이는 정책이 논의되고있어서 그는 그것에 반대하는 운동을 벌이게됩니다. 루게릭 병에 걸리게되면 몸이 점점 마비되기 시작하면서 끝에는 사망에 이르게 됩니다. 그래서 환자들은 최대한 건강을 돌봐야하는데도 불구하고 아디는 무리를 해가면서 캠페인을 벌입니다. 이럴 경우 병의 진행속도가 더 빨라지면서 수명이 단축되는 결과를 불러옵니다. 아디는 자신의 그런 상황을 알면서도 비슷한 처지의 사람들과 함께 운동을 벌입니다.

 

루게릭 병에 걸리고나서의 그의 일상은 캠페인과 떼어놓을 수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영화가 개인의 면모와 정치적 메시지의 균형을 맞춰가면서 이끌어갑니다. 다만 중반부에 한번 잘잡힌 균형이 한쪽으로 치우쳐보이는 부분이 나오는데 전략이라는 측면에서는 이해가 가지만 약간의 아쉬움이 남는 것은 어쩔 수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캠페인을 벌이면서 점점 수척해지는 그의 모습을 보면 연민이 느껴지지만 그런 상황에서도 목표를 향해 쉴새없이 달려가는 그의 눈빛은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경외심을  느끼게 만듭니다. 그래서 이 영화는 아디 바르칸이기에 더 설득력있고 와닿을 수 밖에 없는 이야기입니다. 

 

내용만 들으면 암울할지 모르겠지만 목표를 향해 멈추지않고 달려가는 그의 열정적인 행보와 중간중간 던지는 유머 때문에 유쾌하게 볼 수 있습니다. '멈추지 않아'라는 국내제목도 아디의 행동을 묘사하는 제목으로 나쁘지 않지만 원제인 'Not Going Quietly'(침묵하지 않겠다)가 시련에 부닥치면서도 자신의 목소리 내기를 두려워하지 않는 아디를 더 잘 보여준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만 미국의 문제를 다루는 내용이다보니 국내에서는 잘 알려지지않아서 저도 이번 기회를 통해서 아디 바르칸을 알게되었습니다. 보면서 나중에 아디 바르칸의 이야기가 극영화로 만들어지지않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인상적이었고 저도 모르게 어울리는 배우들을 머릿속에서 상상하면서 봤네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

  • 나름
    나름
  • Nashira
    Nashira
  •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 빛나
  • golgo
    golgo
  • KimMin
    KimMin

댓글 1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어울리는 배우들’이 누굽니까! 궁금궁금
댓글
15:33
21.06.23.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KimMin
제이크 질렌홀, 킬리언 머피, 케이시 애플렉, 크리스찬 베일이 떠올랐어요
댓글
15:43
21.06.23.
profile image
셋져
이분 사실 볼 때 저도 제이크 질렌홀과 비슷하게 생기는 느낌이 좀 받아서 영화 만들면 질렌홀 출연했으면 좋겠어요.
댓글
16:10
21.06.23.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loneranger
다만 극영화로 만들어도 점점 초췌해지는 모습도 그려야하다보니 캐스팅이 쉽지는 않을것 같아요.
댓글
16:12
21.06.23.
profile image
셋져
배우의 연기 어필할 수 있는 기회 였으니 많은 분들이 탐내고 있지 않아 싶어요.
댓글
16:15
21.06.23.
profile image
셋져
제이크 질렌할 대 찬성입니다!!
그러고 보니 정말 아디랑 닮기도 했네요! 영화 스트롱거도 찍어서 잘 소화해낼것 같아요!
댓글
18:03
21.06.23.
profile image 2등

좋은 작품 같네요. 후기 잘 봤습니다.

댓글
15:44
21.06.23.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golgo
이번에 심사위원상을 받았는데 그럴만한 작품이라고 생각해요.
댓글
15:47
21.06.23.
profile image 3등
이 영화 정말 좋았어요! 그러고 보니 올해 제 최애영화 2편이 모두 다큐네요
댓글
18:04
21.06.23.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나름
극영화가 잔잔하다면 다큐가 유쾌하면서도 깊이가 있었어요.
댓글
18:07
21.06.23.
이 영화도 보려고 찜해놨는데 이런저런 일정으로 결국 못 봐서 아쉬워요~~ 수상도 했으니 개봉하면 좋겠어요!!!
댓글
18:43
21.06.23.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빛나
아무리 영화가 좋아도 국내에서 흥행이 얼마나 통할지 미지수다보니 그게 애매해요.🤔
댓글
22:28
21.06.23.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저는 오늘 에리얼을 색칠했습니다 (얼굴편) 8 leodip19 leodip19 28분 전20:06 239
HOT (노스포) 모가디슈 간단 후기 8 치즈그라탕 치즈그라탕 1시간 전19:16 1273
HOT 위대한 배우의 생일입니다 3 팬텀스레드 팬텀스레드 1시간 전19:13 877
HOT 아트카드 파일이 하나 다 찼네요 (아트카드 전종, 스압) 35 eastwater eastwater 1시간 전19:08 1274
HOT <모가디슈> 신파가 거의 없네요,,(+IMAX로 관람 추천합니다)(노스포) 15 IMAXscreen IMAXscreen 1시간 전18:43 1976
HOT 모가디슈 초초초단평 (약스포) 6 영화를본관람객 영화를본관람객 1시간 전18:37 1438
HOT '모가디슈' 익무 단관 시사 당첨 꼭 확인하세요. 12 익무노예 익무노예 2시간 전18:17 1041
HOT 정말 기가 막힌 [호라이즌 라인] 일본 개봉 제목... 8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3시간 전17:34 1137
HOT 한국, 일본, 러시아, 인도, 태국의 IMAX 포맷 개봉 영화들 정리 11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3시간 전17:17 1185
HOT 손에 땀을 쥐게하는 첩보전,스파이 장르 영화 있을까요? 15 스타크킬러 스타크킬러 3시간 전17:03 1066
HOT "고양이를 부탁해" 20주년 기념  상영... 9 처니리 처니리 3시간 전16:55 1211
HOT [모가디슈] 간단 후기 - 텐트폴은 괜히 텐트폴이 아니다 42 WinnieThePooh WinnieThePooh 3시간 전16:57 3047
HOT "모가디슈" 짧은 후기입니다~ 21 아싸리무비시청 아싸리무비시청 4시간 전16:22 3036
HOT 15:30 기준 용산CGV 경품 현황 4 Elise Elise 4시간 전15:36 883
HOT 핫토이 피규어로 재현해본 어벤져스 어젬블!!! 입니다 31 yssds 5시간 전15:30 1488
HOT 면목극장의 추억 12 다솜97 다솜97 5시간 전14:52 822
HOT [이벤트] 더위에 지친 당신!! 에어컨 빵빵한 극장에서 여름나기!! 62 Supervicon Supervicon 6일 전11:46 15149
970913
image
호다루카 호다루카 2분 전20:32 16
970912
image
풍류도인 4분 전20:30 80
970911
image
버닝롹스타 버닝롹스타 9분 전20:25 150
970910
image
e260 e260 9분 전20:25 90
970909
normal
우유과자 우유과자 11분 전20:23 98
970908
normal
이예름 11분 전20:23 143
970907
image
spacekitty spacekitty 12분 전20:22 146
970906
normal
알라폴리 13분 전20:21 316
970905
image
에드워드 16분 전20:18 260
970904
image
박엔스터 박엔스터 20분 전20:14 343
970903
normal
ipanema ipanema 20분 전20:14 267
970902
normal
songforu songforu 21분 전20:13 130
970901
image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21분 전20:13 67
970900
image
백멍황멍 백멍황멍 21분 전20:13 308
970899
image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23분 전20:11 114
970898
normal
떼구르르를 24분 전20:10 422
970897
image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25분 전20:09 89
970896
image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27분 전20:07 92
970895
image
leodip19 leodip19 28분 전20:06 239
970894
image
멍몽이23 멍몽이23 29분 전20:05 358
970893
image
Mike 30분 전20:04 128
970892
normal
홀리저스 홀리저스 31분 전20:03 286
970891
normal
랑게르한스 랑게르한스 32분 전20:02 370
970890
normal
내꼬답 내꼬답 35분 전19:59 680
970889
image
friend93 friend93 35분 전19:59 464
970888
normal
의현이형 의현이형 39분 전19:55 401
970887
normal
토레타냠 토레타냠 41분 전19:53 711
970886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46분 전19:48 219
970885
image
선우 선우 47분 전19:47 475
970884
normal
아싸리무비시청 아싸리무비시청 47분 전19:47 152
970883
image
꼬멧 꼬멧 47분 전19:47 403
970882
normal
랑콤 랑콤 51분 전19:43 389
970881
image
풍류도인 1시간 전19:31 255
970880
image
뽀밍 뽀밍 1시간 전19:30 659
970879
normal
SelFish SelFish 1시간 전19:23 7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