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6
  • 쓰기
  • 검색

루카 (2021) 지브리의 영향이......

BillEvans
1728 4 6

 

그동안의 픽사 애니메이션이라기보다 지브리 애니메이션 같다.

환상, 모험, 기발한 아이디어 등이 장대하게 구축된 그동안의 픽사 애니메이션과 달리,

이 애니메이션은 평범한 성장 이야기이다. 소년들에 집중하는 편이며 스케일이 작다는 이야기다. 

이것은 미야자키 하야오의 애니메이션과도 다르다. 미야자키 하야오도 장대한 세계관을 구축하는 

스타일이기 때문이다. 오히려 미야자키 하야오의 아들인 미야자키 고로와 유사하다.

애니메이션의 상상력이나 디테일이 폭주하듯이 화려하지 못하고 어딘지 위축되고 제한된 듯 보이는 것도 미야자키 고로의 스타일과 닮았다. 

 

미야자키 고로 스타일의 장점은 굉장히 소시민적이며 생활적인 디테일에 충실하다는 것이다. 고쿠리코 언덕에서 라는 애니메이션은

미야자키 하야오의 larger than life 스타일은 달성할 수 없는 장점이 있었다. 이 애니메이션 루카는 미야자키 고로의 그런 장점도 없다. 

루카의 바닷속 단조로운 생활이 너무 단조롭게 묘사되었다. 루카의 작아짐, 단조로워짐이 좀 더 설득력 있게 묘사되었으면 어땠을까? 

애니메이션 상 루카는, 이제 자기를 둘러싼 세계가 좁아짐을 느끼는 성장기 소년이기 때문이다. 그동안 픽사 애니메이션이 그렇게 감동적이었던 이유도 

주인공들의 내면을 아주 설득력 있게 사실적으로 묘사했기 때문이다. 가령 업 에서 주인공인 할아버지가 왜 그렇게 자기 집에 집착하는지 

그 이유를 아주 감동적으로 구축해놓았다. 그렇게 밑바탕을 깔아놓으니까, 이후 업에 등장하는 장면들이 아주 빛나고 활기차고 감정이 넘쳐흐르는 것이다. 

이 애니메이션 루카에서는 그 점이 좀 미흡해보인다.   

 

바다괴물 루카는 엄청나게 넓은 바닷속에서도 아주 좁은 집 둘레에서 산다.

나는 이 부분이 잘 이해가 가지 않았다. 육지보다도 훨씬 더 넓은 곳이 바다인데, 바닷속 좁은 지역에서 사는 것이 답답해서

넓은 육지세계를 동경한다니 말이다. 무대는 그냥 "바닷속 루카가 사는 좁은 지역" -> "좁은 항구도시" 이다. 애니메이션에 넓은 공간감이 느껴지지 않는다.

차라리 "광활한 무한의 세계에 사는 바다괴물" 루카가 지상의 "좁은" 도시를 동경한다 하는 식으로 나가는 것이 어땠을까?    

 

붉은 돼지에서 그려진 이탈리아 항구도시의 모습이 CG로 재현되는 듯하다. 

오죽하면 붉은 돼지는 이탈리아어로 Porco Rosso 인데, 이 애니메이션의 무대는 Porto Rosso 이다. 미야자키 하야오의 그 낭만과 감동이 모자라기는 하지만, 

이 애니메이션 루카의 뒤에는 미야자키 하야오의 붉은 돼지가 있음을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루카의 줄거리나 주제는 마녀배달부 키키와 유사하다.

마녀인 키키가 보통사람들과 다른 까닭에 위축되고 소외감을 느끼며 어떻게든 사람들 속에 들어가려고 애쓰다가 결국 

성공한다는 이야기나 루카의 이야기나 다를 바 없다. 마녀가 바다괴물로 대체되었다는 것 외에는 말이다. 루카에 나오는 고양이는 미야자키 하야오 애니메이션에 

나오는 고양이를 오마쥬한 것이다. 의도적으로 흡사하다. 

 

루카가 끝나면서 나오는 자막은 미야자키 하야오의 이웃집 토토로 자막장면을 오마쥬한 것이다. 아주 흡사하다. 

연필톤이 생생히 느껴지는 수채화로 (CG가 아니라), 루카와 그 친구들의 일상을 아주 정감있고 휴머러스하게 그렸다. 이웃집 토토로의 마지막 자막장면에서도 

저런 그림들이 나왔는데 말이다. 

 

애니메이션이 어정쩡하다. 막 현실감과 생활감이 나오지도 않고, 막 환상적이고 상상력 넘치는 이야기가 나오지도 않고, 그렇다고 성장기 소년의 심리가 

설득력 있게 충실하게 묘사된 것도 아니고, 모두 다 어정쩡하게 무난하게 되어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french
    french
  • LINK
    LINK
  • 롱테이크
    롱테이크
  • 솔로
    솔로

댓글 6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지브리에서 보면 무척 흡족해할 것 같기도 합니다.^^

댓글
20:30
21.06.22.
profile image 2등
고로를 가지구 지브리 스타일을 논하는 것도 사실 좀 ㅎㅎ.. (아들인데도 그쪽 스타일. 이라기 보단 뭔가 ‘따라쟁이 짝퉁’ 느낌이 더 큰)
댓글
20:44
21.06.22.
BillEvans 작성자
LINK

지브리도 많이 변하고 있습니다. 미야자키 하야오가 말하기를, 자기 에니메이션은 1980년대 일본의 이례적인 호황기에 나온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제 시대에 뒤쳐졌다는 것이죠. 그의 larger than life 스타일은 그 시대를 반영하는 것이겠죠. 작고 위축되어있고 소시민적인 고로의 스타일도 시대를 반영하는 것이라 저는 좋게 봅니다. 그런 의미에서 지브리 스타일의 계승 및 전환이라고 볼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정원사 출신이 거인 아버지 밑에서 애니메이션을 만든 것 치고는 자기 의견이 아주 뚜렷하고 뚝심이 있어요. 그렇게 욕먹었는데도, 계속 꾸준하게 애니메이션을 만들고 있죠. 제 경험상 이런 종류 사람들이 뭐를 이루어도 이루더군요.

댓글
20:53
21.06.22.
3등
루카가 지브리랑 관련있는건가요?
픽사는 걍 끝난게 아닌가 싶은 생각도 들더라고요
요즘 너무 별로네요
핵심인력은 디즈니로 끌어가는건지..
댓글
21:46
21.06.22.
BillEvans 작성자
김날먹
지브리랑 직접적인 연관이라기보다 지브리가 곳곳에 보입니다. 픽사 전작들에 비해 좀 떨어지는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댓글
00:16
21.06.23.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영화를 (어설프게) 좋아하게된 이유와 나에 대한 고찰이랄까 4 늘찬 늘찬 4시간 전00:07 817
HOT [Sv님 이벤트]랑종을 보고 생각난 태국영화관 12 달려라부메랑 달려라부메랑 4시간 전00:04 833
HOT 7월 25일 박스오피스 19 paulhan paulhan 4시간 전00:00 1748
HOT [Supervicon님 이벤트] 일본 개봉당일 날씨의 아이 본 후기 8 paulhan paulhan 4시간 전23:57 521
HOT 오늘 모가디슈도 보고 전 남친도 봤어요. 50 키라라 5시간 전23:48 4025
HOT 지구 반대편 영화관에서 수퍼 소닉 관람 (2020년 초) 7 몽디 5시간 전23:33 705
HOT [슈퍼비콘님 이벤트]록본기 시네마트에서 아사노 타다노부 무대인사 참가썰~ 7 쿨스 쿨스 5시간 전23:18 402
HOT [넷플릭스 - 피어 스트리트 3부작] 간략후기 8 jimmani jimmani 5시간 전23:32 707
HOT 7년 뒤 LA 올림픽 개막식을 맡으면 될 것 같은 감독들 15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6시간 전22:13 2497
HOT [모가디슈] 간단후기 - 인성이 형에게 반하고 갑니다. 13 OVO2 OVO2 6시간 전22:03 931
HOT 용산에 이어 두번째 아이맥스 레이저관과 보급형중 탑급 4DX관 보유하고있... 6 호두스 7시간 전21:54 864
HOT 개막식으로 논란이 되었는데도 MBC 31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6시간 전22:37 3105
HOT 핫토이 아이언맨 마크7 피규어입니다 12 yssds 7시간 전21:14 879
HOT 최근에 익무에서 핫한 더숲 아트시네마를 소개합니다! 14 RedChars RedChars 7시간 전21:52 1025
HOT 모가디슈 후기-한국 블록버스터에 내리는 단비 18 이카로스 이카로스 7시간 전21:41 1307
HOT <모가디슈> 후기 - 꼭 봐야 할 7가지 이유 26 songforu songforu 7시간 전21:52 1619
HOT <코바야시네 메이드래곤> 힐링하고 싶을 때 보기 딱 좋은 애니메이션 3 과장 과장 7시간 전21:04 1110
HOT 현재 CGV 관객수 4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7시간 전21:01 1546
HOT [모가디슈] 추천 후기입니다. 3 밖에비온다 7시간 전21:13 1077
HOT 영화 보면서 가장 뜨거운 열기와 환호를 느낀, BIFF 2018 <할로윈> 상... 6 KYND KYND 7시간 전21:12 712
HOT 이번주 굿즈 모음 때샷. 19 피프 피프 8시간 전20:47 1737
HOT 아이언맨 시빌워 슈트에다가 건틀렛을 끼우다 16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8시간 전20:20 1636
HOT 해외 극장 추억 보며 저도 올려보는 멕시코에서의 추억입니다. 10 하이드 하이드 8시간 전20:02 658
HOT 2년뒤 없어질 확률 높은 <영통 메가박스> 소개 52 ProMovie7 ProMovie7 8시간 전20:02 3368
HOT 자주 다니는 영화관 소개 5 주쓰 9시간 전19:12 1139
50056
normal
NightWish NightWish 3시간 전01:12 266
50055
image
영화초보12 4시간 전00:15 294
50054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6시간 전22:40 535
50053
normal
BillEvans 6시간 전22:04 482
50052
image
songforu songforu 7시간 전21:52 1619
50051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9시간 전19:49 482
50050
image
R.. R.. 9시간 전19:31 562
50049
image
bangtong36 bangtong36 10시간 전18:41 961
50048
image
reckoner reckoner 10시간 전18:23 2116
50047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0시간 전18:08 734
50046
normal
이팔청춘 이팔청춘 13시간 전15:53 466
50045
normal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7시간 전11:01 596
50044
normal
Mike 18시간 전10:46 1146
50043
image
다른 다른 19시간 전09:35 6029
50042
image
24fps 24fps 21시간 전07:02 680
50041
normal
stanly stanly 1일 전00:20 1471
50040
normal
아크맨 1일 전23:44 285
50039
normal
Mike 1일 전22:01 483
50038
image
Nashira Nashira 1일 전21:26 551
50037
normal
1일 전21:14 625
50036
normal
이예름 1일 전20:23 795
50035
image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1일 전20:13 1095
50034
image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1일 전20:11 332
50033
image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1일 전20:09 205
50032
image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1일 전20:07 1111
50031
image
치즈그라탕 치즈그라탕 1일 전19:16 2974
50030
normal
후지이이츠키 후지이이츠키 1일 전18:54 766
50029
image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1일 전18:22 850
50028
normal
WinnieThePooh WinnieThePooh 1일 전16:57 4150
50027
image
R.. R.. 1일 전16:42 1586
50026
image
R.. R.. 1일 전14:43 485
50025
image
피프 피프 1일 전13:21 635
50024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일 전11:39 504
50023
image
raSpberRy raSpberRy 1일 전10:31 229
50022
image
BillEvans 1일 전10:04 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