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3
  • 쓰기
  • 검색

루카 : 조금 다른 시각의 리뷰 (스포)

24fps 24fps
3456 34 13

20210621_151428.jpg

이 작품을 보고 나선 극장 가까운 곳 젤라또를 먹으러 갑시다~

 

 

상업성과 양립할 수 없는 것들 속에서 길 잃은 어린 양

 

무모하고 바보 같았던 그래서 즐거웠던 소년 시절의 여름 추억

 

MV5BNjMyZTc0MTYtMDNlMS00ZTkyLTllMjEtM2U1ZjQ3ZmQ5ZDA2XkEyXkFqcGdeQXVyMTEzMTI1Mjk3._V1_.jpg

 

픽사에 대한 푸대접? 그럴 수 있다.

우리나라는 아직 디즈니 플러스가 진출하지 않아서 극장 개봉을 하였지만 미국 등 디즈니 플러스가 서비스되는 국가에선 바로 공개했습니다. 극장용으로 기획된 픽사 작품이 2연속 극장 개봉이 무산되는 부분에서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실정인데요. 사실 제 결론은 극장 개봉 비용이라도 아낄 만 했던 부분이 있다는 거였습니다.

 

영화가 별로란 게 아닙니다. 단지 상업성이 떨어진다는 거죠. 할리우드에서 가장 창작의 자유가 없는 스튜디오의 작품이니 만큼 이 작품의 비상업성에 대해 제재를 안 했을 리는 없고 만들고 싶었던 작품과 만들라고 하는 작품 간의 괴리를 극복하지 못한 모양새가 되어버리고 만 듯합니다.

 

지브리 레퍼런스에 대한 이야기는 많았지만 이탈리아를 좋아했던 하야오의 영향을 받은 이탈리아인 감독이 만든 이탈리아 바닷가 판타지물은 사실 픽사란 이름을 지우고 보면 너무나도 아름답고 눈물 나게 눈부신 작품이었습니다. 

 

MV5BNzY5M2Y5MzgtOTgzMi00NGRiLTgzMWEtNjY0MGUxNTAzYTE2XkEyXkFqcGdeQXVyMTEzMTI1Mjk3._V1_FMjpg_UX1280_.jpg

 

픽사 애니에서 보기 드문 개인적인 작품

사실 이 작품은 어인(漁人)으로 보지 말고 지역감정과 그 해소를 아이들을 통해서 이뤄지는 이야기라고 생각하고 보게 되면 쉽습니다. 이민족에게 배타적인 시골 동네였지만 알고 보면 이 동네에도 살고 있었고, 아이들의 우정을 통해 갈등을 해소하는 것이죠. 사실 실질적으로 자기들이 지레 놀라 물고기를 못 잡은 거지 실질적으로 어인들이 피해를 준 건 없거든요. 

 

지나치게 감독의 개인적 소회가 담긴 듯한 내용이 비판받는 면이 있지만 사실은 그렇기에 이 작품의 스토리는 어떤 영화보다도 생생했던 면이 있습니다. 어린 시절 시골에서 성별이나 그 사람의 상황을 따지지 않고 그냥 어린이란 이유로 갑자기 친구 먹고 하루 종일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상황에 구애받지 않고 뛰어노는 거죠.

 

MV5BNGFkMmRiZGEtZDk5ZS00YmQ1LTlkMDctZTNiY2JhMTZkZjA3XkEyXkFqcGdeQXVyMTEzMTI1Mjk3._V1_FMjpg_UX1280_.jpg

 

에콜레의 비하인드스토리는?

개인적으론 에콜레가 흥미로운 캐릭터였는데 모 평론가는 이 아이를 빌런으로 구분하고 빌런이 애매하다고 했는데 보통 성장물에서 또래보다 덩치 큰 심술쟁이 캐릭터를 빌런으로 구분하진 않아요. 제가 흥미를 느낀 건 극 중 나이에서 속인 나이도 16살이면 한국 나이로 18살이나 하고 속인 나이이니 그보다 많다는 거죠. 나이도 있고 돈도 있으니 그의 집에선 베스파를 몰게 두는 걸 거고요. 아직 학생일 거란 가정하에 비싼 베스파를 직접 샀을 리는 없으니 나이가 차서 첫차 개념으로 사줬겠죠. 바이커들 사이에서 베스파는 스쿠터계의 페라리란 별명이 있을 정도로 비싼 편에 속하는 모델입니다. 코밑에 수염이 거뭇거뭇하게 나는 나이에 동네 골목대장 자리를 놓지 못하는 건 영화에서 흔한 캐릭터는 아니에요. 성인 세계에 끼기엔 키가 작아서 아직까진 골목대장을 하고 싶은 것뿐일 겁니다. 자세히 보면 철인 3종 경기 참가비도 빼앗지만 이내 돌려주고 경기에서도 허당스러운 반칙을 할 정도로 영악하지도 못합니다. 아직은 아이이고 싶은 피터팬 콤플렉스를 겪는 인물인 거죠. 주인공의 괴롭히는 역할에 이런 인물이 나오는 건 흔치 않은 일이니 흥미로운 거죠.

 

MV5BODVmZTAzOTgtNzljNC00OThmLWE3NDEtOThkOTQ2NDZlZGI5XkEyXkFqcGdeQXVyMTEzMTI1Mjk3._V1_.jpg

 

1950년대 이탈리아, 낭만적이기만 한 시대일리 없다.

외지인에 대한 경계는 외지인에 대한 현지인의 보증만으로 갈등이 해결되는 건 이들이 어인이 아니고 그냥 외지인이란 시선으로 보면 쉽게 이해가 갑니다. 유목민 문화도 그렇고 루카나 알베르토의 외모나 이름도 그렇고 유대인에 대한 비유인가 하고 생각해보기도 하게 되더군요. 물론 유대인은 성이 유대인 성이어야 확실하지요.

 

사실은 그런 함의가 들어가 있다면 이 작품의 배경은 상당히 어둡게 해석이 가능한데요. <로마의 휴일>(1953)과 <길>(La strada 1954)의 포스터가 걸려있는 것으로 작중 배경은 1950년대로 추정이 되고, 2차 대전이 끝난지 겨우 10년 정도밖에 되지 않은 북부 이탈리아면 에콜레가 또래 친구가 없어서 10대 동생들의 골목대장 노릇을 하려던 것도 어느 정도 설명이 되고요. 유대인이었던 루카 가족이 마을 사람들에게 발각되는 것에 민감해하고 마을 사람들은 루카들의 정체를 알고는 처음엔 짐짓 거부감을 느끼지만 더 이상 유대인을 박해할 필요가 없어진 이들은 이내 공격적인 태도를 거두는 것이 이상할 것이 없어지는 것이죠. 반면 알베르토가 혼자된 기간은 작중 묘사보다 더 오래됐을 수 있는 거고요.

 

중간중간 이탈리아어를 번역하지 않은 이유.

외지인으로서 이탈리아의 지역 사투리를 못 알아듣게 하는 건 일부러 그 체험을 관객에게도 하게 해주는 듯합니다. 꼭 뜻을 알아야 통하는 게 아니고 뉘앙스로도 그들이 하고자 하는 이야기의 메시지를 알아들을 수 있게요. 이런 면은 더빙에서도 가이드로 살린 거 같은데 저는 듣기 좋았습니다. 당최 무슨 소린지 알아들을 수 없는 시골 사투리 쓰는 어르신의 말을 대충 이해했다는 듯이 행동하던 기억도 났고요. 어떤 기억이 있냐에 따라 특별하게 다가온 작품 같아요.

 

MV5BZWViMDdkNTUtYThlOC00NDc4LWI2MjktOGE2M2ViOWJiOTI3XkEyXkFqcGdeQXVyMTEzMTI1Mjk3._V1_FMjpg_UX1280_.jpg

 

그들의 이야기를 더 보고 싶어..

콘티용 카툰 이미지는 그것만으로도 벌써 작품이 되는 픽사 작품답게 저는 엔드크레딧의 루카와 줄리아의 후일담이 더 좋더라고요. 이거 보려고 2회차 했으니까요. 루카의 제노바 스토리는 tv용으로 라도 만나고 싶은 욕심이 생기더군요. 작품 자체가 가진 바닷가 마을에 대한 이야기를 보는 재미도 있고 여러 가지 텍스트가 보이는 작품이어서 흥미로웠던 작품이었네요. 시골의 대한 향수를 느끼는 것으로 즐거운 작품이었어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4

  • wity
    wity

  • 아슈르™

  • 대너
  • 마법구름
    마법구름
  •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 레히
    레히
  • RoM
    RoM

  • Kind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파랑새6
    파랑새6
  • ReMemBerMe
    ReMemBerMe
  • 그린나래
    그린나래
  • 복자
    복자
  • MiaDolan
    MiaDolan
  • 석갈비
    석갈비
  • 솜사탕지갑
    솜사탕지갑
  • 서울우유
    서울우유
  • sonso1112
    sonso1112
  • 돌멩이
    돌멩이

  • 진격의유령
    진격의유령

  • 맹린이
  • 물공
    물공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퓨리
    퓨리
  • 윰유미
    윰유미
  • 조도루
    조도루

  • 아오시마
  • golgo
    golgo
  • 해오평석
    해오평석

  • miniRUA
  • 포커페이스
    포커페이스
  • 솔로
    솔로
  • Nashira
    Nashira

댓글 13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개인적으로 자막, 더빙 둘다 봤는데 더빙이 더 감성적으로 다가 오더군요
아울러 좀 더 큰 화면인 아맥에서 봤다면 더 좋을 작품이고요
어른들을 위한 동화이지 않나 여겼습니다 요즘 현실을 대변 해주는거 같았고요
댓글
24fps글쓴이 추천
22:02
21.06.21.
profile image
24fps 작성자
해오평석
아맥이 있었음 아맥으로도 한번 봤을거 같아요. 루카는 더빙도 정말 맘에 들더라고요~ 말씀하신대로 메시지도 요새도 통하는 메시지지요.
댓글
22:08
21.06.21.
해오평석
더빙으로 보고 싶었는데 관 열린곳이 너무 적네요
댓글
03:50
21.06.22.
profile image 2등

멋진 후기네요. 잘 봤습니다.

댓글
24fps글쓴이 추천
22:02
21.06.21.
profile image 3등
후기 정말 잘 읽었습니다! 저도 크레딧 후일담이 영화의 아쉬움을 달래주고 정말 좋았어요. ㅎㅎ
댓글
24fps글쓴이 추천
22:21
21.06.21.
profile image
24fps 작성자
윰유미
그러니까요. ㅎㅎ 감사합니다~
댓글
22:52
21.06.21.
profile image
제노바 스토리가 나온다면 알베르토가 돈 많이 벌어서 베스파 끌고 루카 만나러 왔으면 좋겠어요.
댓글
24fps글쓴이 추천
22:31
21.06.21.
profile image
24fps 작성자
물공
그렇게 되면 너무 콜미.... 스러워질거 같긴한데 ㅎㅎ 루카가 어인 커밍아웃한 제노바 스토리도 정말 흥미로울거 같아요~
댓글
22:51
21.06.21.
profile image

오오 좋은 리뷰 잘 읽었습니다 ㅎㅎㅎ 저도 엔드 크레딧 되게 좋았어요 ㅎㅎㅎ

댓글
24fps글쓴이 추천
22:38
21.06.21.
profile image
24fps 작성자
sonso1112
엔드크레딧을 보는게 즐거워 쿠키가 나오는게 아쉬울 정도였네요. ㅎㅎ
댓글
22:52
21.06.21.

재미있는 해석 잘 보았습니다.
다만 중간에 "에콜레가 학생이라 가정하면 부모님이 사주셨을 것"이라는 가정은
이미 작중에서 에콜레가 자랑하듯 떠들던 장면에서 답이 나와있습니다.

에콜레 : 내 이름은 에콜레 비스콘티야, 포르토로소 컵 5회 우승에 빛나는!"
알베르토 : 포르토로소 뭐?
에콜레 : 포르토로소 컵! 내가 무슨 돈으로 저 예쁜 베스파를 샀다고 생각하는거야?
(이후 베스파를 바라보는 루카에게 "그만 봐! 너가 쳐다보기엔 너무 예쁘다구!"라고 하죠.ㅋㅋ)

베스파는 부모님이 사주신게 아니라 에콜레가 5회 우승상금을 모아 장만한 것 같습니다.ㅎㅎ

에콜레라 바다괴물 잡겠다고 하던것도 상금때문인걸 보면 돈 욕심이 좀 있는듯 합니다.ㅋㅋㅋ

댓글
24fps글쓴이 추천
18:00
21.06.22.
profile image
24fps 작성자
UK.Kim

그러네요. 비교적 잘 차려입고 착용한 아이템도 제법 가격이 있는 아이템이라 애지중지하고 말이죠. 집이 어느정도 사는 설정이라 생각했는데 말이죠. 어느정도 풍족은 한거 같은데 막써대도 될정도로 풍족한건 또 아닌거 같고 말이죠. 그정도 나이에 일을 안하는걸로 봐선 괜찮게 사는거 같은데 말이죠. 솔직히 그냥 설정집을 보고 싶은 캐릭터예요. ㅋㅋ

댓글
18:13
21.06.22.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드워드' 회원 강퇴 조치합니다(나눔 하실 때 꼭 참고) 59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6시간 전11:24 9086
HOT [모가디슈] 메가박스 시사회 보고 왔어요 🤣 재밌네요^^ 16 AyuLove AyuLove 38분 전17:22 601
HOT 갑자기 떠오른 프랑스 영화관의 추억 5 RoM RoM 38분 전17:22 336
HOT [SV이벤트참여] 하루에 영화 10편을 보신적이 있나요? 11 Yolo Yolo 53분 전17:07 608
HOT 명필름에서 지적하고 욕 먹었네요 18 홀리저스 홀리저스 1시간 전16:44 2487
HOT [블랙 위도우] 나타샤 이름 (tmi) 6 테리어 테리어 1시간 전16:42 771
HOT [SV이벤트참여] 가족관람엔 코엑스 부티크관이 제격!! 3 국화 국화 1시간 전16:34 344
HOT '가와세 나오미' 감독 신작은 올림픽 공식기록다큐겠네요. 3 닢시 닢시 1시간 전16:12 565
HOT 애니 오프닝 같은 고질라 vs. 콩 예고편 7 녹등이 녹등이 1시간 전16:06 423
HOT 한국영상자료원 [소리도 없이] 단평 2 ipanema ipanema 46분 전17:14 446
HOT 로키가 MCU 최종 승자인 이유 14 한스딤머 한스딤머 2시간 전15:39 2398
HOT 제가 추억하는 동네극장들에서의 시네마천국.. 9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2시간 전15:31 622
HOT [용과 주근깨 공주] 일본 극장 판매 굿즈 모음 4 Yolo Yolo 2시간 전15:04 517
HOT <장화, 홍련> 시그니처K 티켓 받았어요~:) 감독님 싸인 DVD와 함께!! 12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3시간 전14:54 1199
HOT 다음주 이벤트 정리 (7월 28일 ~ 31일) 23 qga8060 qga8060 3시간 전14:32 2643
HOT 신도림 시네큐 현장 경품 현황입니다(여기도 포스터 버리는 군요;;) 25 리얼쿄 리얼쿄 3시간 전14:26 1922
HOT 방송국은 언제까지 특권의식을 가질 것인가 13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3시간 전14:25 2458
HOT ‘정글 크루즈’ 북미 언시 첫 반응 10 goforto23 3시간 전14:10 2813
HOT '에드워드' 회원 관련 후속 조치 34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4시간 전13:20 5246
HOT 7/25 CGV 압구정 경품 현황 18 지그재구리 지그재구리 4시간 전13:04 1374
HOT 아이너스 어워드 수상한 '이토 준지' 4 카란 카란 4시간 전13:44 757
HOT 7월 25일 cgv 용산 경품 현황 (13:44) 3 에펠 에펠 4시간 전13:44 794
HOT 제이슨 블룸 - '파라노말 액티비티 7' 촬영 종료..완전한 리부트 ... 5 goforto23 5시간 전13:00 1020
HOT 2021 시네마콘 소니 픽처스 독점발표예정 8 밍구리 밍구리 5시간 전12:18 1467
HOT 《모가디슈》아트카드 상세 실물샷 및 디자인 비하인드 스토리 20 아지뱀 아지뱀 5시간 전12:09 2468
HOT 시리즈 부자인 배우들 13 sirscott sirscott 6시간 전12:00 1966
971151
image
NeoSun NeoSun 2분 전17:58 45
971150
image
spacekitty spacekitty 5분 전17:55 82
971149
image
마스터D 마스터D 7분 전17:53 171
971148
image
sirscott sirscott 17분 전17:43 263
971147
image
과장 과장 19분 전17:41 308
971146
image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23분 전17:37 191
971145
normal
Mod Mod 23분 전17:37 803
971144
image
sonso1112 sonso1112 23분 전17:37 376
971143
normal
홀리저스 홀리저스 25분 전17:35 184
971142
normal
판자 27분 전17:33 100
971141
image
WinnieThePooh WinnieThePooh 27분 전17:33 437
971140
normal
ipanema ipanema 28분 전17:32 515
971139
image
무지개과자 무지개과자 29분 전17:31 207
971138
image
내꼬답 내꼬답 34분 전17:26 498
971137
image
갸냐다매 35분 전17:25 102
971136
normal
AyuLove AyuLove 38분 전17:22 601
971135
normal
RoM RoM 38분 전17:22 336
971134
image
도란도란v 40분 전17:20 582
971133
normal
팔찌하나 팔찌하나 42분 전17:18 362
971132
image
ipanema ipanema 46분 전17:14 446
971131
image
Yolo Yolo 53분 전17:07 608
971130
image
이신헌 이신헌 1시간 전16:57 135
971129
image
mirine mirine 1시간 전16:57 451
971128
image
e260 e260 1시간 전16:52 1059
971127
normal
홀리저스 홀리저스 1시간 전16:44 2487
971126
normal
테리어 테리어 1시간 전16:42 771
971125
normal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1시간 전16:41 124
971124
image
국화 국화 1시간 전16:34 344
971123
normal
Pomelo Pomelo 1시간 전16:34 694
971122
normal
이신헌 이신헌 1시간 전16:31 214
971121
normal
버츠비립 버츠비립 1시간 전16:21 120
971120
normal
루치오 루치오 1시간 전16:20 1409
971119
image
호다루카 호다루카 1시간 전16:18 349
971118
image
라온제나 라온제나 1시간 전16:16 1587
971117
image
이카로스 이카로스 1시간 전16:16 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