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2
  • 쓰기
  • 검색

[수위아저씨 선정] '여고괴담' 시리즈 줄세우기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3839 17 12

'한국형 프렌차이즈'가 될 거라고 기대했지만 산소호흡기만 겨우 달고 있는 이 시리즈를 취향에 따라 줄세워봤습니다.

 

 

 

 

 

 

 

 

 

 

 

 

movie_image (24).jpg

 

1. '여고괴담 두 번째 이야기' 

- 장르영화로써 매력이 크진 않지만 개인의 내면을 관찰하고 표현한다는 점에서는 의미가 있습니다. 당시 김태용, 민규동 감독은 단편영화 시절부터 소녀들의 불안한 내면을 관찰하고 표현한 작품으로 유명했는데요. 그 재능이 고스란히 묻어난 작품이 아닌가 싶습니다. 음악이 특히 매력적이었고, 조금 처연한, 슬픈 영화였습니다.

 

 

 

 

 

 

 

 

 

 

 

movie_image (22).jpg

 

2. '여고괴담4 - 목소리'

- 장르영화로써 매력은 잘 살아있습니다. 원초적인 공포에 대해 잘 표현하면서도 전통적인 클리셰를 자유자재로 가지고 논 작품이죠. 배우들의 연기도 아주 훌륭한 작품이었습니다. 귀신보다 무서운 '진짜 공포'가 뭔지 생각하게 한 영화였습니다.

- 이 영화 속 김서형은 음악교사 '희연'을 연기했습니다. '여고괴담6: 모교'와는 별개의 캐릭터입니다.

 

 

 

 

 

 

 

 

 

 

 

movie_image (25).jpg

 

3. '여고괴담1'

- 프렌차이즈의 포문을 열었고 한국형 공포영화를 부활시켰다는 의미는 있지만, 그 이상의 의미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시 보면 그리 잘 만든 영화도 아닙니다. 

- 박기형 감독은 훗날 '폭력써클'이라는 기가 맥힌 학원폭력물을 만들지만 묻히게 됩니다.

 

 

 

 

 

 

 

 

 

 

 

 

movie_image (20).jpg

 

4.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

- 좋은 의도를 가지고 시작한 영화였지만 과정이 순탄치 못했습니다. 이야기에 욕심이 많아서 수습하는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충분히 가능성이 보였던 이야기라는 점에서 조금 안타깝기도 합니다.

- 배우 김형서를 발견한 건 큰 성과라고 여겨집니다.

 

 

 

 

 

 

 

 

 

 

 

movie_image (23).jpg

 

5. '여고괴담 세 번째 이야기: 여우계단'

- 한창 유행하던 한국공포영화의 트렌드(유사 사다코)를 따라간 영화였습니다. 좋은 배우들이 나와서 좋은 연기를 보여줬지만 한국과 일본에 퍼져있던 '유사 사다코물'에서 진화한 모습을 보여주진 못했습니다.

 

 

 

 

 

 

 

 

 

 

 

movie_image (21).jpg

 

6. '여고괴담5: 동반자살'

- "공포영화를 좋아하진 않는다", "이전 '여고괴담' 시리즈를 하나도 보지 않았다"(이 영화 감독이 실제로 한 말)

- '유사 사다코물'이 극한에 치달았으며 의미없는 깜짝쇼만 반복한 영화였습니다. '여고괴담은 스타의 등용문'이라는 공식이 무너질뻔했을 정도로 절망적인 작품이었지만 오랜 시간이 흘러 주연배우 오연서는 스타가 됐고 손은서도 잠시 스타가 됐었습니다. 다음 시리즈가 나오기까지 11년이 흘렀다는 걸 감안한다면 사실상 시리즈의 숨통을 끊은 영화라고 봐도 될 듯 합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7

  • 락키
    락키
  • 스타니~^^v
    스타니~^^v
  • 러브제이
    러브제이

  • 영화보고
  • 설레는영화관
    설레는영화관
  • Asher
    Asher

  • 맹린이
  • 카르마
    카르마
  • LINK
    LINK
  • 명랑오리
    명랑오리
  • 호호아저씨
    호호아저씨
  • MegaBox
    MegaBox
  • raSpberRy
    raSpberRy

  • peacherry

  • 뭉뭉이
  • 다크맨
    다크맨
  • kiwiphobia
    kiwiphobia

댓글 1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모교는 아직 보지 못했지만
동반자살이 가장 아래라는 데에는 격하게 공감합니다
댓글
수위아저씨글쓴이 추천
13:05
21.06.20.
profile image 2등
동반자살... 보고도 기억이 안나는 영화....
댓글
수위아저씨글쓴이 추천
13:18
21.06.20.
profile image

"공포영화를 좋아하진 않는다", "이전 '여고괴담' 시리즈를 하나도 보지 않았다"

프랜차이즈 영화를 만드는 감독이 할 말은 아닌 것 같네요.
리스펙트가 없었으니 결과물도 그랬나 싶기도 하고요

댓글
14:46
21.06.20.
profile image

아.. '공포영화를 좋아하진 않는다..' 이야기... 여고괴담에서 나온 이야기였군요 @@;;;;

댓글
15:57
21.06.20.
profile image
저도 개인적으로 '여고 괴담 4: 목소리'를 높이 평가하고 싶습니다. 클리셰 안에서 나름 재미있게 잘 연출하고 김옥빈, 차예련 등의 배우들의 연기도 좋았습니다. 제 개인적인 순위로는 2편 - 1편 - 4편 - 3편 - 5편 순입니다. 6편은 아직 안 봐서 모르겠군요.
댓글
17:13
21.06.20.
profile image
저는 2편-1편.. 분명 전부 다 봤는데 기억나는건 두개뿐이네요 ㅋ 이번 여섯번째도 얼른 봐야겠어요.
댓글
19:47
21.06.20.
profile image
여우계단은 실제로 보진못했지만 제가 다닌 모교가 나와서 자랑하고다닌(?) 영화이죠 ㅋㅋ
댓글
08:48
21.06.21.
저도 두번째 이야기가 제일 나았던 모교는 굳이 보지 않을 것 같아서 순위에서 제외하고 시리즈마다 배우들의 연기력은 좋은데 내용에서 너무 빈약한 느낌이 들었던 영화 였던거 같습니다.
댓글
10:32
21.06.21.
profile image
모교는 올해 본 한국영화 중 파이프라인과 함께 굉장히 인내심이 필요한 영화였습니다
댓글
12:00
21.06.21.
profile image
개인적으로 최고는 2, 최악은 이번 6입니다만 5를 재작년 영자원에서 처음 봤을 때 이거보다 더 나쁜 시리즈가 나올 거라고는 생각도 안 하긴 했습니다 ^^;
댓글
16:06
21.06.21.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모가디슈] 단평 (스포없음, Aleph님 나눔) 10 ipanema ipanema 49분 전20:14 663
HOT 영화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나오기 전, 사상 최대 제작비 R등급 영화 1 friend93 friend93 1시간 전19:59 884
HOT 저는 오늘 에리얼을 색칠했습니다 (얼굴편) 8 leodip19 leodip19 57분 전20:06 404
HOT (노스포) 모가디슈 간단 후기 9 치즈그라탕 치즈그라탕 1시간 전19:16 1570
HOT 위대한 배우의 생일입니다 3 팬텀스레드 팬텀스레드 1시간 전19:13 1036
HOT 아트카드 파일이 하나 다 찼네요 (아트카드 전종, 스압) 36 eastwater eastwater 1시간 전19:08 1424
HOT <모가디슈> 신파가 거의 없네요,,(+IMAX로 관람 추천합니다)(노스포) 16 IMAXscreen IMAXscreen 2시간 전18:43 2200
HOT 모가디슈 초초초단평 (약스포) 6 영화를본관람객 영화를본관람객 2시간 전18:37 1560
HOT '모가디슈' 익무 단관 시사 당첨 꼭 확인하세요. 12 익무노예 익무노예 2시간 전18:17 1088
HOT 정말 기가 막힌 [호라이즌 라인] 일본 개봉 제목... 8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3시간 전17:34 1175
HOT 한국, 일본, 러시아, 인도, 태국의 IMAX 포맷 개봉 영화들 정리 11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3시간 전17:17 1228
HOT 손에 땀을 쥐게하는 첩보전,스파이 장르 영화 있을까요? 15 스타크킬러 스타크킬러 4시간 전17:03 1114
HOT "고양이를 부탁해" 20주년 기념  상영... 9 처니리 처니리 4시간 전16:55 1265
HOT [모가디슈] 간단 후기 - 텐트폴은 괜히 텐트폴이 아니다 43 WinnieThePooh WinnieThePooh 4시간 전16:57 3111
HOT "모가디슈" 짧은 후기입니다~ 21 아싸리무비시청 아싸리무비시청 4시간 전16:22 3085
HOT 15:30 기준 용산CGV 경품 현황 4 Elise Elise 5시간 전15:36 899
HOT 핫토이 피규어로 재현해본 어벤져스 어젬블!!! 입니다 31 yssds 5시간 전15:30 1507
HOT 면목극장의 추억 12 다솜97 다솜97 6시간 전14:52 832
HOT [이벤트] 더위에 지친 당신!! 에어컨 빵빵한 극장에서 여름나기!! 62 Supervicon Supervicon 6일 전11:46 15173
74442
normal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12분 전20:51 277
74441
image
goforto23 1시간 전19:08 679
74440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18:53 441
74439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18:09 368
74438
image
goforto23 3시간 전17:14 1179
74437
image
밍구리 밍구리 6시간 전14:49 695
74436
image
goforto23 6시간 전14:47 2658
74435
image
goforto23 8시간 전12:50 1722
74434
image
goforto23 10시간 전10:56 568
74433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10시간 전10:10 235
74432
image
NeoSun NeoSun 11시간 전09:37 355
74431
image
NeoSun NeoSun 12시간 전08:50 556
74430
image
goforto23 12시간 전08:49 758
74429
image
goforto23 13시간 전07:51 1519
74428
image
goforto23 14시간 전07:02 692
74427
image
goforto23 14시간 전06:15 1875
74426
image
goforto23 15시간 전05:33 2039
74425
image
goforto23 15시간 전05:21 2368
74424
image
밍구리 밍구리 16시간 전04:55 1296
74423
image
goforto23 18시간 전02:56 1272
74422
normal
푸돌이 푸돌이 18시간 전02:07 907
74421
image
FutureX FutureX 20시간 전00:30 1763
74420
image
흐린날씨 흐린날씨 21시간 전23:36 449
74419
image
goforto23 21시간 전23:26 565
74418
image
goforto23 21시간 전23:23 648
74417
image
NeoSun NeoSun 21시간 전23:08 697
74416
image
goforto23 22시간 전23:02 1447
74415
image
흐린날씨 흐린날씨 22시간 전22:47 752
74414
image
NeoSun NeoSun 22시간 전22:31 372
74413
image
goforto23 22시간 전22:19 1732
74412
normal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23시간 전21:05 1774
74411
image
goforto23 1일 전20:44 750
74410
normal
MovieLover MovieLover 1일 전20:11 1126
74409
image
golgo golgo 1일 전19:50 4781
74408
file
NeoSun NeoSun 1일 전19:12 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