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1
  • 쓰기
  • 검색

'콰이어트 플레이스 2' 감독의 속편 구상 인터뷰

golgo golgo
7064 29 21

LA 주재 일본 기자 사루와타리 유키가 <콰이어트 플레이스 2>의 감독 겸 배우 존 크러진스키와 인터뷰한 기사가 올라와서 우리말로 옮겨봤습니다.

 

https://news.yahoo.co.jp/byline/saruwatariyuki/20210619-00243751/

 

원래 2 안 만들려다가 만든 이유, 외계 괴물의 정체, 3편에 관한 힌트 등을 알려주네요.

1편 스포일러는 당연히 들어가 있고, 2편에 관해서도 보시는 분에 따라 약스포 정도가 될 정보가 있으니 이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01.jpeg

실제 부부인 에밀리 블런트와 존 크러진스키

 

<콰이어트 플레이스> 속편을 단연코 거부했던 감독이 생각을 바꾼 이유


2018년에 대히트한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의 속편 <콰이어트 플레이스 2>가 이번 주말에 드디어 일본에서도 개봉된다. 앞서 공개된 미국에선 당당히 1위로 데뷔. 2주차에는 2위로 떨어졌지만, 3주차에 다시 정상에 복귀했다. Rottentomatoes.com에서 신선도 91%로 비평가들의 평가도 무척 좋다. 


뜻밖에도 감독 겸 각본가인 존 크러진스키도 주연 여배우인 아내 에밀리 블런트도 속편을 만드는 것에 크게 반대했다. 첫 부부 공동 작업에 예상치 못한 대성공을 거둔, 굉장한 경험을 한 두 사람은, 그것을 특별한 것으로 남겨두고 싶었던 것이다.


하지만 오늘날 할리우드의 메이저 스튜디오는 그 어느 때보다도 속편, 시리즈화를 중시하고 있다. 이미 생겨난 지명도를 이용해야 위험을 줄이고 승산을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1,700만 달러라는 알뜰한 예산으로 제작돼서, 전 세계에서 3억4,000만 달러나 벌어들인 성공작을 그대로 방치하다는 건 스튜디오로선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런 업계의 현실을 잘 알고 있는 크러진스키는 창조자인 본인 없이 스튜디오가 속편을 위해 새 감독을 물색한다 해도 화를 내지 않았다고 한다.


“저는 스튜디오 측에 ‘행운을 빕니다.’라고까지 말했죠.”라고 밝힌 크러진스키. 하지만 “성공했으니 무조건 속편을 만든다는 자세는 개인적으론 싫어요. 그건 관객의 입장에서 공정하지 않다고 봐요.”라고 필자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속편을 만들 생각을 하지 않았던 이유는 또 있었다. 소리에 반응하는 괴물들이 공격해 온다는 설정을 지닌 이 공포영화는, 블런트와의 사이에서 두 어린 딸을 둔 크러진스키에게 있어서, ‘무슨 일이 생기든 내 아이를 지키겠다.’는 개인적인 다짐을 담은 작품이었던 것이다.


“공포영화인데 의외라고 생각하실 지도 모르지만, 저에게 있어선 딸들에게 보내는 러브레터였어요. 저는 진정으로 열정을 느끼는 것 외에는 만들 수가 없어요. 첫 번째 영화는 저의 마음가짐을 듬뿍 담은 작품이었죠. 그 이상으로 개인적인 것을 만드는 건 불가능할 거라 여겼죠.”

 

04.jpeg


하지만 1편과 같은 지점에서 속편의 아이디어가 나왔다. 1편 마지막에 크러진스키가 연기한 ‘리’는 스스로 희생하게 된다. 리는 더 이상 자식들을 지킬 수가 없다. 하지만 평범하게 살아간다 해도 그런 날이 언젠가 반드시 올 거란 걸 크러진스키는 깨달았다고 한다.


“아버지 리는 ‘내 곁에 붙어있어라. 그러면 괜찮을 거야, 라며 아이들을 안심시키려 했죠. 하지만 마지막에 그는 그 약속을 못 지키게 됩니다. 하지만 부모인 이상 그 일(아이들과 떨어지는 것)은 언젠가 어디선가 일어나게 되죠. 아이가 대학에 들어가서 자취를 할 때나, 결혼을 할 때 등. 우리 모두는 언젠가 아이들과 헤어져서 각자 살아가게 되죠. 영화에 나오는 두 아이들은 아버지를 잃은 슬픔과 어떻게 마주할지? 그것을 통해 어떻게 성장할 것인지? 보호받던 환경에서 떠날 수밖에 없는 그들은 어떤 세상을 직면하게 될지? 저에게 있어서 단순한 속편이 아니라, 같은 이야기의 연장입니다.”


그런 생각을 하고서 크러진스키는 머릿속에서 스토리를 짜기 시작했다. 주연을 맡은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의 드라마 <톰 클랜시의 잭 라이언>을 촬영하면서도 줄곧 생각해 오다가, 스토리를 확정한 뒤, 3주 동안 단숨에 각본을 완성시켰다. 아이들을 중심으로 한 스토리의 방향성에 블런트도 대찬성해서, “그런 영화라면 꼭 만들어보자”며 한껏 들뜬 기분이 됐다.


속편을 만들 때 넣어보려 했던 또 다른 아이디어는, 괴물들이 지구에 쳐들어온 날의 상황을 그리는 것이다. 1편에선 그 부분이 설명되지 않았지만, 속편에선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서 (침공한) 첫째 날부터 시작된다.


“1편을 본 관객들이 ‘첫째 날은 어땠을까?’, ‘(리의 가족들 외에)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살아남았을까?’라고 말하는 걸 듣고서 ‘바로 그거야’라고 생각했죠. 저도 그 부분이 궁금하다 싶어서요. 첫째 날이 어땠을지 하는 부분은, 사실 1편을 만들 때부터 상상을 펼쳐 봤어요. 그 장면을 넣어볼까 생각도 했죠. 그렇게 안 한 건, 관객들을 한 가족의 세계로 단번에 뛰어들게 하고 싶어서였어요. 속편을 통해 마침내 첫째 날을 보여줄 기회를 갖게 됐죠.”

 

03.jpeg


그런데 괴물들은 어떻게 지구에 온 것일까? 


하지만 이번 영화에 나오는 첫째 날 장면에서도 괴물들이 어디서 어떻게 지구에 온 것인지에 대한 설명은 없다. 물론 크러진스키에겐 막연하게 가지고 있는 생각이 있다.


“괴물들이 태어난 곳은 빛이 없는 새카만 곳이죠. 볼 필요가 없기 때문에 진화 과정에서 그들은 눈을 볼 수 없게 된 거예요. 대신에 소리에 과민하게 반응해요. 그리고 과거에 만들어진 외계인 관련 작품들에선 외계인들이 지성을 가진 경우가 많았던 것 같아서, 다르게 표현하고 싶기도 했어요. 우리가 살고 있는 땅 위에도 지성이 없는데도 아주 위험한 생물이 존재하잖아요. 지성이 없는 그들은 자의로 지구에 온 게 아니에요. 뭔가 큰 폭발 같은 것이 일어나서 지구에 떨어진 거죠. 그들은 말하자면 기생충 같은 거예요. 우주선을 만들 능력은 없어요.”


이 무서운 괴물은 속편에서도 맹위를 떨친다. 그리고 그들은 앞으로도 계속 날뛸지도 모른다.


“아까도 이야기했지만 속편을 만드는 게 당연하다고는 생각하지 않아요. 만든다면 어디까지나 자연스러운 발전이어야만 하죠. 하지만 솔직히 말하자면 저한테 다음편의 아이디어가 있어요. 이번 작품에 다음편과 연결될 수 있는 이스터에그가 숨겨져 있죠. 저는 이 세상에 대해 고민하는 걸 좋아해요. 이 세상에서 다른 뭔가가 일어나고 있는 것에 대해서 말이죠.”


속편도 대성공한 현재, 다음편도 분명 기대가 된다.

 

 

golgo golgo
88 Lv. 3544298/37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9

  •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 롱테이크
    롱테이크
  • PH129
    PH129

  • 키류
  • 마법구름
    마법구름
  • 한량요원
    한량요원

  • reo
  • Nashira
    Nashira
  • 재키
    재키
  • pimpmania
    pimpmania
  • 조상무
    조상무
  • sayhoya
    sayhoya
  • J.Cole
    J.Cole
  • 낡낡
    낡낡
  • reckoner
    reckoner
  • 레히
    레히
  • 복자
    복자
  • Coming
    Coming
  • bonvoyage
    bonvoyage
  • 물공
    물공
  • songforu
    songforu
  • sonso1112
    sonso1112

  • Trequartista
  • 토레타냠
    토레타냠
  • 바니부
    바니부
  • 솔로
    솔로
  • 하스웰
    하스웰
  • 등불
    등불
  • LINK
    LINK

댓글 21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이 글 보고 찾아보니 존 크래신스키.. 감독에 배우에 각본에 제작에 프로듀서에... 완전 팔방미인이었구뇨 (심지어 부인이 에밀리 블런트라는 것도 몰랐었..;;;; ㄷㄷㄷㄷㄷㄷㄷㄷ 안 가진게 뭐얏!)
댓글
12:40
21.06.19.
profile image 2등
영화보면서 확실히 영리한 사람이라는 생각을 했는데, 보통이 아닌 사람은 맞는거 같아요.
댓글
12:50
21.06.19.
profile image 3등
“괴물들이 태어난 곳은 빛이 없는 새카만 곳이죠. 볼 필요가 없기 때문에 진화 과정에서 그들은 눈을 볼 수 없게 된 거예요." -------> 요부분이 3편의 중요한 요소가 되지 않을까요,,,??
1. 보는게 중요한 지구환경에 따라 시각에 진화가 이루어진다?? ---> 근데요건 콰이어트플레이스라는 영화 제목과 너무 엇나간다 생각이 들어서 확률이 낮을 것 같네요 ㅎㅎㅎ
2. 주인공 딸 아이가 소리로 공격하는데 그 소리에 너무 취약한 괴물들이 소리 즉, 듣는 것에 관해서 진화가 생길 것 같아요 ㅎㅎ

3편 너무너무 기대되고 벌써부터 보고싶네요 ~~~~~
댓글
golgo글쓴이 추천
12:53
21.06.19.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아싸리무비시청
숨겨둔 이스터에그가 과연 뭘지..^^
댓글
12:56
21.06.19.
profile image

2편 처음에 'DAY 1' 자막 보고 소름 돋았는데

이게 미리 계획된 게 아니었군요 ㄷㄷ

댓글
13:03
21.06.19.
profile image
존 크러진스키 넘 좋아요
진짜 PART3가 나온다면 감독직 유지해줬음 좋겠네요
댓글
13:10
21.06.19.
profile image

저는 이번편에 나온 에밋이 키맨일것 같아요.
후반부 유색인종 아빠를 잃고 남아있던 두아이를
품고 갈지 그냥 기존가족에 에밋이 들어앉아
5명의 가족이야기가 될지 궁금합니다.

인터뷰보면 각자 상황이 다른사람들끼리
만나 가족이되는 이야기이고 아이를지킨다하면
저 부부도 속편찬성하지않을까 싶어요ㅋㅋ

 

3편빨리보고'싶어요.ㅋㅋ 

그리고 괴생명체의 확실한 약점도 좀그려주면좋겠습니다

댓글
13:25
21.06.19.
profile image
3편 정말 기대됩니다 ㅎㅎ 1,2편 정말 재밌게 봤어요 ㅎㅎㅎ
댓글
13:42
21.06.19.
profile image
기대되네요ㅋㅋㅋ2편도 다시 또 보고싶고요
댓글
14:39
21.06.19.
profile image
후반부 전개랑 결말을 보면서 아이들에 대한 애정이 느껴지더라구요. 역시나 그런 생각들을 가지고 영화를 만들었던 거군요!
댓글
14:40
21.06.19.
profile image
숨겨둔 이스터에그가 뭘지ㅎㅎ
덕분에 편히 읽었어요. 감사합니다!
댓글
14:55
21.06.19.
profile image
햐.. 이분 인터뷰내용을 보니... 또 달라 보이네요.. .^^
댓글
15:39
21.06.19.
profile image
3편 나와야!!!
이번 2편을 보고 나서 느낀점은
이건 미래에 레전드가 될 프렌차이즈구나...라는 점
댓글
16:03
21.06.19.
profile image
3편도 후다닥.. 나오면 정말정말.. 좋겠습니다. ㅎ
댓글
17:32
21.06.19.
profile image
오오... 부정(父情)에서 출발한 영화였군요...
자녀들이 커가면서 또한번 부정으로 2탄을 만들게 된...ㅎㅎ
댓글
18:58
21.06.19.
day1 넣은건 신의한수였습니다
콰플2보고나니 3편 꼭 만들어줬으면 좋겠네요
댓글
22:50
21.06.19.
profile image
원래 속편 계획이 없었다는게 너무 신기하네요!
속편을 애초에 생각했다고 느껴질 정도로
1편과 2편의 연결도 너무 좋았고
완성도도 완벽했는데 말이죠~
3편도 기대하게 되는 2편이었습니다!
댓글
02:18
21.06.2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잘리카투] 90분 안에 펼쳐지는 인간의 탐욕과 광기 3 정체불명 정체불명 5시간 전00:41 536
HOT 정글크루즈...용아맥...간단 후기... 17 온새미로 온새미로 5시간 전00:34 2363
HOT <잘리카투> 후기 – 주목할 만한 5가지 그리고 개인적 해석 (스포0) 8 songforu songforu 5시간 전00:27 374
HOT 《잘리카투》 극대화된 몰입감은 극장에서 (Supervicon님 나눔) 2 raSpberRy raSpberRy 5시간 전00:25 325
HOT 호러 거장의 난감한 SF 호러 12 놀스 놀스 5시간 전00:16 1657
HOT 7월 26일 박스오피스 11 paulhan paulhan 5시간 전00:00 1863
HOT [정글 크루즈] 간단 후기 15 More More 6시간 전23:21 2398
HOT 올해 젤 유명한 고양이들😻 12 닭한마리 닭한마리 6시간 전23:44 1394
HOT 영화의 느낌이 잘 살아있는 잘리카투 예고편 2 우유과자 우유과자 6시간 전23:46 493
HOT '잘리카투' 보는 내내 이 짤이 생각났어요. (노스포) 10 빙티 빙티 7시간 전22:55 1103
HOT 오리지널 티켓? 한번 만들어 봤습니다 39 아제어제 7시간 전22:34 2631
HOT [정글 크루즈] 간단 후기 - 에밀리 블런트만 빛난다 15 WinnieThePooh WinnieThePooh 7시간 전22:40 2411
HOT 레고 마블 스튜디오 미니 피규어 사진 7 kimyoung 7시간 전22:19 1058
HOT 잘리카투 익무 시사 후기입니다 2 돌멩이 돌멩이 7시간 전22:11 338
HOT 블룸하우스 - WWE 회장 빈스 맥마흔 스테로이드 스캔들 시리즈 제작 2 goforto23 7시간 전22:10 667
HOT 시사후기-잘리카투 엄청난 작품입니다. 6 우유과자 우유과자 7시간 전21:58 1276
HOT [잘리카투] 영화 시작하자마자 이미 본 영화인걸 알아챈 ㅋㅋ 5 쿨스 쿨스 8시간 전21:55 1477
HOT [잘리카투] 간단 리뷰 2 짱제니 짱제니 8시간 전21:54 399
HOT <잘리카투> 익무 시사회 간단 후기 2 Dongry Dongry 8시간 전21:48 402
HOT <잘리카투> 익무 시사 후기 9 뇽구리 뇽구리 7시간 전22:15 571
HOT 돌비시네마x메가박스 우산 16 쥐제 8시간 전21:31 2317
HOT 최고의 모험영화 7! 16 녹등이 녹등이 8시간 전21:26 1372
HOT 일본 애니《스페이스 코브라》의 모델이 되었던 프랑스 배우 8 spacekitty spacekitty 8시간 전21:20 1042
HOT <악마를 보았다> 후기 (별점: 9/10) 9 안혐오스런마츠코 10시간 전19:52 1173
HOT 더 플래시 배트맨 (벤 애플렉 ?) 촬영 사진 9 kimyoung 9시간 전20:53 1805
74538
image
goforto23 4분 전05:51 28
74537
image
goforto23 15분 전05:40 86
74536
image
goforto23 20분 전05:35 51
74535
image
goforto23 23분 전05:32 69
74534
image
goforto23 5시간 전00:50 900
74533
image
이신헌 이신헌 5시간 전00:44 552
74532
image
이신헌 이신헌 5시간 전00:38 306
74531
image
이신헌 이신헌 5시간 전00:34 182
74530
image
이신헌 이신헌 5시간 전00:32 192
74529
image
goforto23 6시간 전23:36 726
74528
image
goforto23 7시간 전22:23 633
74527
image
NeoSun NeoSun 7시간 전22:11 516
74526
image
goforto23 7시간 전22:04 572
74525
normal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9시간 전20:44 814
74524
normal
TheFilm TheFilm 9시간 전20:30 466
74523
image
ipanema ipanema 9시간 전20:20 1484
74522
image
ipanema ipanema 9시간 전20:13 2111
74521
image
goforto23 9시간 전20:08 2373
74520
image
goforto23 10시간 전19:36 333
74519
image
ipanema ipanema 10시간 전19:25 922
74518
image
goforto23 10시간 전19:22 476
74517
image
goforto23 10시간 전19:03 504
74516
image
ipanema ipanema 11시간 전18:55 2636
74515
image
goforto23 11시간 전18:51 717
74514
image
goforto23 11시간 전18:26 3358
74513
normal
goforto23 12시간 전17:47 553
74512
image
goforto23 12시간 전17:12 479
74511
image
goforto23 12시간 전17:04 3569
74510
normal
자몽향 13시간 전16:49 2723
74509
normal
goforto23 13시간 전16:18 452
74508
image
goforto23 13시간 전16:01 1728
74507
image
goforto23 13시간 전15:59 855
74506
image
NeoSun NeoSun 14시간 전15:47 382
74505
image
이신헌 이신헌 14시간 전15:34 331
74504
image
NeoSun NeoSun 14시간 전15:05 1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