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클라이밍] 삶을 증명하는 "살아있음"에 관하여 (스포)

창이 창이
1703 7 4

747161d0481703d9e3399399a03323cd42de3707.jpeg.jpg

 

 (스포일러 포함)

 

 ‘클라이밍’의 사건은 사고 이후 시작됐다. 교통사고 이후 세현의 의식은 둘로 쪼개졌다. 하나는 사고로 배 속 아이를 잃은 도시계의 세현, 다른 하나는 사고로 남편을 상실한 정원계의 세현이다. 두 의식은 다른 세계에서 각자의 삶을 살아가지만, 두 삶은 서로에게 심리적임은 물론 물리적인 영향력을 행사한다. 이때 그들의 삶은 무엇으로 이루어져 있는가. 팔다리가 멀쩡한 도시계의 세현은 클라이머로서의 경력으로 그의 삶을 증명하려 한다. 한쪽 팔다리를 잃은 정원계의 세현은 어머니로서의 지위로 그의 삶을 증명하려 한다. 하지만 서로의 삶이 끈으로 연결된 이후, 각자의 일생에 균열이 일기 시작한다.

 

 도시계에서 남편은 유산이 “우리 잘못이 아닌 사고”라고 말한다. 하지반 세현은 곧장 사고는 “우리 잘못으로 벌어진 임신”이었다고 말한다. 말하자면 남편은 한 생명을 잃은 것을 사고로 인식하고, 세현은 한 생명을 얻은 것을 사고로 인식한다. 한편 정원계에서 세현은 사고이후 남편의 오래된 출장이 사건이 아닌 사고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시어머니는 그런 인식이 임신으로 인한 불안의 망상이며, 그것이 네가 일으키는 사고라는 식으로 말한다. 말하자면 세현은 남편의 부재로 자신이 불안하다고 느끼지만, 시어머니는 당신 임신이 불안의 문제라고 질책한다. 각자가 다르게 인식하는 사고는 모두 생명의 어떤 상태로부터 비롯된다 - 생명의 유실, 혹은 잉태. 정리하면 도시계에서의 사고는 아이의 소멸 혹은 세현의 사후 스트레스고, 정원계에서의 사고는 남편의 소실 혹은 시어머니의 사후 은폐다.

 

 모두가 생명을 탓하고 있는 와중에, ‘클라이밍’은 살아있음에 관한 질문을 던진다. 당신의 삶을 증명하는 “살아있음”이란 과연 무엇인가? 아이를 잃은 도시계의 세현은 커리어만이 자신의 살아있음이라 본다. 지체장애로 커리어를 잃은 정원계의 세현은 출산만이 자신의 살아있음으로 믿는다. 하지만 영화를 보다보면 두 의식은 분리돼있지 않고 하나의 신체로 연결돼 있음을 알 수 있다. 정원계 세현의 임신은 도시계 세현에게도 일어나고, 정원계 세현의 성적 욕망은 도시계 세현의 성적 행위로도 일어난다. 또 도시계 세현의 유산을 향한 욕망은 정원계 세현의 이상 행동으로 나타난다. 전반적으로 보면 정원계 세현이 도시계 세현의 무의식 같아 보이지만, 엄밀히 따지면 둘 다 세현의 양분된 의식의 산물이다. 그리고 각자의 의식은 자기 삶을 지탱하는 요소를 지키려고 고군분투한다. 도시계 세현은 경쟁자로부터 커리어를 지키려고, 정원계 세현은 시어머니로부어 아이를 지키려고 말이다. 하지만 그건 결국 커리어와 아이 모두를 지키려는 세현 개인의 의지이다.

 

 그렇게 고난한 과정을 거치고 나서, 결말의 평화로움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도시계 세현이 죽인 줄로 알았던 후배는 살아있었고, 아이를 뺏어갈 거만 같았던 정원계의 시어머니는 산모를 위해 순순히 자리를 비켜준다. 이전까지 분열된 세계의 요소들이 한 곳에 모였을 때, 그건 원래 세계는 하나였고 정작 세현의 의식이 세계를 분열시켰음을 입증한다. 결국 누구의 죽음 없이 모두가 살아있는 그 곳에서, 세현의 의식마저 임신의 결과를 받아들이고 “살아있음”을 품게 되자, 영화는 아이의 살아있음을 들려주는 울음소리와 함께  막을 내린다. 어느 누구도  부정하지 않고 모두를 살려두었다는 것, 그건 “살아있음”에 대한 영화의 긍정적 태도이고, 덩달아 커리어우먼으로서든 엄마로서든 각자의  “살아있음”에 대한 열망 모두가 당신의 삶을 증명하리라는 소신이다.

 

 확실히 쉬운 영화는 아니지만, 그만큼 지적인 매력으로 가득찬 영화다. 특히 그것이 애니메이션으로 실현될 때의 인상은, 활동 그림이 가진 무궁한 가능성을 다시금 증명한다. 혹자는 3D 애니메이션의 부족한 기술력을 원인삼아 실사로 만들었음 좋겠다는 말을 한다. 하지만 난 이 영화의 실사화는 절대 반대다. 후반부의 어떤 장면에서 ‘클라이밍’은 클라이밍과 임신이라는 상반된 소재가 어떻게 연결되는지를 직접적으로 묘사한다. 그 짤막한 개념 이미지에서, 클라이밍의 거친 암벽은 여성의 자궁벽과, 클라이머에게 매달린 로프는 태아의 탯줄과, 클라이머는 태아 그 자체와 대응된다. 이 이미지를 실사에서 표현하려고 하면, 대사로 묘사될 수도, 상황으로 암시될 수도, 혹은 고가의 CG로 그려낼 수도 있다. 하지만 그 어떤 방식도 애니메이션의 그림만큼 직관적이진 못할 거다.

 

창이 창이
36 Lv. 219600/230000P

2021 '애니 익무평 이벤트' 진행중! (주최자 창이)

 

[진행중📢]

No.7 사이다처럼 말이 톡톡 솟아올라 (넷플릭스) https://extmovie.com/movietalk/67028388

 

[진행완료✔]

No.1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No.2 사랑하고 사랑받고, 차고 차이고

No.3 미첼 가족과 기계 전쟁 (넷플릭스)

No.4 굴뚝마을의 푸펠

No.5 아야와 마녀

No.6 클라이밍

 

[진행예정❓]

신 에반게리온 극장판 :|| (아마존 프라임)

 

[진행희망🙏]

캘러미티 제인

용과 주근깨 공주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7

  • 독대
    독대
  • RoM
    RoM
  • 고등어태비
    고등어태비
  •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 golgo
    golgo
  • 레히
    레히
  • 다크맨
    다크맨

댓글 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창이 작성자
다크맨
KAFA에서 제작된 작품들이 대체로 완성도가 높더라고요.
믿고보는 KAFA입니다!
댓글
18:21
21.06.18.
profile image 2등
후기 잘봤어요.ㅎㅎ
다른 방식의 접근과 의견 좋았습니다^^
댓글
창이글쓴이 추천
19:29
21.06.18.
profile image
창이 작성자
내꼬답

저 스스로 보기엔 좀 어렵게 쓴 거 같은데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

댓글
23:12
21.06.1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웨이브 × HBO 시리즈 띵작 추천 이벤트 32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23:14 13565
HOT 현재 CGV 관객수 3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20분 전20:27 345
HOT 최고의 A24 영화는? 10 ???????????????? ???????????????? 11분 전20:36 262
HOT ‘미나리’ DVD 인증하는 앨런 킴 4 goforto23 37분 전20:10 639
HOT [DC] 수어사이드 스쿼드 메가박스 2종 수령했어요. 메가박스 영통 특별관 ... 12 클라우드 클라우드 50분 전19:57 1406
HOT CGV 필름마크에 대한 제 생각 8 Ya프리 Ya프리 52분 전19:55 873
HOT 생각보다 우리나라 사람들 잔인한 영화 입소문은 좋은거 같지 않네요 9 skypco skypco 1시간 전19:40 1195
HOT [DC][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영화 보고 떠오른 오마주(스포) 10 셋져 셋져 1시간 전19:41 775
HOT 블랙핑크 더 무비 1인 4석 인증 6 무비스따그램 1시간 전19:17 1788
HOT [스크린X] ‘블랙핑크 더 무비’ PLAYLIST 23 무비런 무비런 2시간 전18:39 1593
HOT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CGV 에그 지수 현황 15 ipanema ipanema 2시간 전18:14 3038
HOT 씨네Q 스페셜티켓 오티북에 넣었는데 완전예쁩니다!! 39 내꼬답 내꼬답 2시간 전18:06 2203
HOT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핵꿀잼이었어요. 극호!! 10 김갱 김갱 3시간 전17:39 1714
HOT '잘리카투' 리뷰 이벤트 경품 큰 사진들 14 익무노예 익무노예 3시간 전17:40 1670
HOT [DC]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간단평 9 reckoner reckoner 3시간 전17:17 2125
HOT [DC]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 희망편 (약스포) 23 24fps 24fps 3시간 전17:28 1582
HOT (스포있음) 꽃다발 같은 사랑을 했다 .. 방금 보고 울어버렸네요 .. TT .. ... 12 로드무비 로드무비 3시간 전17:34 1119
HOT (스포0) 영화 모가디슈 N차 후기(CGV인천 스크린X) 2 그냥뭐 그냥뭐 4시간 전16:35 955
HOT ‘블랙핑크 더 무비’ 필름마크 수령했습니다. + 사재기 퀸 강림 21 청량혁 4시간 전16:43 2946
HOT [DC][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코엑스 돌비 시네마 입구 30 셋져 셋져 4시간 전16:32 2416
HOT (수정) '프리 가이' 리뷰 이벤트 내일부터 진행 21 익무노예 익무노예 4시간 전15:55 1988
HOT [DC]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불호.. 후기 (스포없음) 60 ipanema ipanema 4시간 전16:16 3773
HOT 남자 배우들의 대학교 졸업사진 6 과장 과장 4시간 전16:28 2144
HOT 에드가 라이트 감독 신작 <라스트 나잇 인 소호> 2번째 등급 분류 완료 29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4시간 전16:02 2516
HOT 진이 빠지는듯 했던 영화 35 Leedong 4시간 전15:52 3099
HOT 최애 수스쿼 맴버는? 투표 (단 할리 제외) 24 마스터피스 마스터피스 5시간 전15:45 1768
29561
image
박엔스터 박엔스터 49분 전19:58 1053
29560
image
뇽구리 뇽구리 1시간 전19:25 447
29559
normal
수박빙수 수박빙수 2시간 전18:35 839
29558
image
빙티 빙티 3시간 전17:32 1354
29557
image
노리터 노리터 3시간 전17:12 1524
29556
image
셋져 셋져 4시간 전16:32 2416
29555
normal
Nashira Nashira 5시간 전15:37 1607
29554
normal
쌈박이오 쌈박이오 5시간 전15:35 669
29553
image
마그누센 마그누센 5시간 전15:16 2084
29552
image
sirscott sirscott 6시간 전14:28 501
29551
normal
djs4800 djs4800 6시간 전14:25 298
29550
image
SuGiHaRa SuGiHaRa 6시간 전13:49 633
29549
image
cusie cusie 8시간 전11:54 931
29548
normal
지그재구리 지그재구리 9시간 전11:08 538
29547
image
숨결군 숨결군 9시간 전10:55 2206
29546
image
빙티 빙티 11시간 전09:40 1845
29545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0시간 전00:10 5488
29544
normal
ReMemBerMe ReMemBerMe 22시간 전21:51 718
29543
image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23시간 전21:10 5032
29542
normal
팬서 팬서 1일 전19:12 1003
29541
image
비단장수 1일 전18:19 855
29540
normal
이팔청춘 이팔청춘 1일 전17:43 1122
29539
normal
밤탱 밤탱 1일 전17:09 1043
29538
image
마그누센 마그누센 1일 전16:45 2894
29537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일 전15:59 4777
29536
image
윤딩 윤딩 1일 전15:58 3103
29535
image
Yolo Yolo 1일 전15:45 1438
29534
normal
클라우드 클라우드 1일 전15:45 1619
29533
image
텀블러 1일 전15:40 6613
29532
image
애송이. 애송이. 1일 전14:49 7066
29531
normal
Mike 1일 전14:42 2293
29530
image
Mike 1일 전14:10 821
29529
normal
슉샥 슉샥 1일 전13:49 1067
29528
image
aniamo 1일 전23:12 1065
29527
image
선통물천 1일 전21:35 4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