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The Enforcer (1951) 험프리 보가트 주연 잘 만든 느와르

BillEvans
1739 5 4

험프리 보가트 주연의 정말 잘 만든 느와르이다. 각본이 워낙 탁월하다. 이런 각본이라면 각본만 잘 살려도 

영화는 서스펜스 넘치는 잘 짜여진 느와르가 될 것이다. 

 

험프리 보가트는 검사로서 필라델피아를 뒤흔든 범죄조직의 두목을 전기의자로 보내려 한다. 범죄조직 두목 멘도자를

어렵게 체포하기는 했는데, 증인이 하나도 없는 것이다. 그렇게 수많은 사람들을 살인했는데 증인이 하나도 없다니, 험프리 보가트는

이해가 가지 않는다. 멘도자는 살인을 비즈니스로 하는 거대 기업을 창조한 사람이다. 하지만 자기 손으로 살인을 한 적은 없었다.

그는 늘 흑막에 숨어 히트맨들을 움직였다. 그러니 증인이 없을 수밖에......

 

어렵게 확보한 멘도자의 똘마니는 증언을 하기도 전에 공포심에 광란에 빠져 스스로 자살하고 만다. 영화 처음 30분 정도는

이 똘마니와 험프리 보가트의 신경전으로 전개되기 때문에 관객들은 똘마니와 험프리 보가트가 주인공인 줄 착각한다. 그런데 똘마니가

죽고 만다. 관객들도 험프리 보가트도 낙담한다. 바로 며칠 후 멘도자의 재판일이다. 그때까지 멘도자의 살인을 증언할 증인을

찾아내야 한다. 하지만, 수년을 노력하고도 못찾은 증인을 어떻게 며칠만에 뚝딱 찾아낸단 말인가? 

험프리 보가트는 절망 속에서 필사적으로 도움이 될만한 사건들을 찾다가 아주 사소한 사건을 하나 찾아낸다. 

반쯤 미친 남자가 경찰서에 찾아와서 자기가 카르텔의 명령으로 자기 여자친구를 강제로 살해했다고 자수한 것이다. 

남자는 죽고 싶다는 말만 되풀이하다가 자살하고 만다. 그런데 남자가 증언한 자기 상급자들 중에 멘도자의 부하 하나가 끼어있었던

것이다. 험프리 보가트는 절망 속에서 유일하게 남은 이 동앗줄을 잡으려 한다. 그는 이 사건을 계속 추적한다. 

영화는 여기서부터 진짜 시작이다. 

 

영화는 처음 시작할 때부터 끝까지 롤러코스터처럼 엄청난 속도와 서스펜스를 가지고 질주한다. 

"거대한 범죄조직이 왜 하찮은 상점 여종업원을 히트맨을 시켜 살해했던가? 도대체 왜?" 이 질문 하나를 가지고 

끈질기게 사건을 추적해나간다. 그 끝에는 멘도자가 있기를 기대하면서...... 

 

험프리 보가트의 남성적이고 터프한 매력이 잘 발휘된 영화다. 영화는 허술한 부분이나 없어도 좋을 부분이 하나도 없이 

아주 단단하게 잘 만들어진 수공예품 같다. 다른 등장배우들도 유명배우들은 아닐 지 몰라도

연기력이 매우 뛰어난 배우들이라서,

적재적소에서 긴장을 만들어냈다 유머를 만들어냈다 하면서 아주 풍부한 에피소드들을 창조해낸다. 

살해당해서 썩어 물 위에 떠오른 여인의 시체를 보여주는 등 당시로서는 

잔인하고 쇼킹한 장면들이 있었겠지만 지금 보면 아주 점잖은 영화처럼 보인다.

이 영화의 가장 탁월한 점은, 험프리 보가트의 터프하면서도 불도저처럼 밀어붙이는 연기와

놀라운 각본일 듯하다. 막판의 놀라운 반전까지 흠잡을 데 없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5

  • 놀스
    놀스
  • Nashira
    Nashira

  • 존사라코너
  • golgo
    golgo

  • 맹린이

댓글 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6.25가 한창이던 51년 작품인데 스토리가 흥미롭네요.

기회되면 꼭 보겠습니다.

댓글
21:37
21.06.17.
BillEvans 작성자
golgo
꼭 이 영화를 보아야 한다 말씀드릴 수 있는 유니크한 장점은 없습니다만, 모든 점에서 잘 만들어진 수작 느와르라서 보시면 후회하지 않으실 듯합니다.
댓글
21:47
21.06.17.
profile image 2등
오~~이런 영화는 어디서 볼수 있나요?
궁금하네요!
댓글
06:15
21.06.25.
BillEvans 작성자
진스
아마 예전에 텔레비젼에서 보았던 것 같습니다.
댓글
08:34
21.06.2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블,DC 관련 글을 쓰실때 꼭 포함해주세요! 48 다크맨 다크맨 2일 전23:54 9057
HOT 영화 <모가디슈>를 보고 기대하고 있는 한국 영화 7 friend93 friend93 32분 전20:21 694
HOT 북유럽 호러 [The Innocents] 포스터 공개 7 FutureX FutureX 34분 전20:19 433
HOT 일본에서 요즘 [극장판 주술회전 0]에 기대를 걸고 있는 것 같네요. 2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34분 전20:19 331
HOT 개인적인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님 영화순위 3 영사기 38분 전20:15 384
HOT 영화 폰+용산 6관 간단후기 7 김라티 김라티 2시간 전18:44 473
HOT 수도권 추천하는 피규어카페(대동덕지도) (사진많음 주의) 12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1시간 전19:27 701
HOT [모가디슈] 후기 - 전작의 아픔을 잊었다(스포X) 2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2시간 전18:35 555
HOT <귀멸의 칼날> 캐릭터별 첫인상 & 현인상 9 과장 과장 1시간 전19:01 950
HOT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에서 에밀리가 진짜 에밀리였다니,,,, 17 DBadvocate DBadvocate 1시간 전19:06 1823
HOT 극장의 존재 이유를 보여준 ‘대표적인’ 영화들 33 영사기 2시간 전18:12 2128
HOT 8월이 오면 늘 떠오르는 캐릭터 1 텐더로인 텐더로인 2시간 전18:10 706
HOT 피규어의 성지 자바씨티 화성송산점과 블랙위도우 핫토이 선물 받았어요 (사... 15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2시간 전17:57 986
HOT [DC] 국내 실시간 예매율 현황 (feat.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3 호다루카 호다루카 3시간 전17:33 1479
HOT 용산 경품 현황입니다(모가디슈 필름마크 소진) 11 22sco 3시간 전17:05 1664
HOT [DC]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일본어 더빙판 광고 영상 3 호다루카 호다루카 4시간 전16:32 600
HOT [방법 : 재차의] (노스포) 이 재밌는걸 저 혼자 봤네요 37 inflames inflames 5시간 전15:24 1941
HOT 한소희 인스타 7 e260 e260 4시간 전16:16 2396
HOT 마블 '왓이프' 북미 언시 첫 반응 8 goforto23 4시간 전16:17 3064
HOT 배구 애니메이션 하이큐!! 좋아하시는 분!! 명대사랑 움짤 보고 가세요 ㅎㅎ 3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4시간 전16:14 553
973987
image
창이 창이 2분 전20:51 52
973986
image
필름매니아 16분 전20:37 400
973985
normal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23분 전20:30 406
973984
image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23분 전20:30 316
973983
image
sirscott sirscott 31분 전20:22 359
973982
image
friend93 friend93 32분 전20:21 694
973981
image
FutureX FutureX 34분 전20:19 433
973980
image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34분 전20:19 331
973979
normal
LFCChampions 35분 전20:18 503
973978
image
영사기 38분 전20:15 384
973977
normal
스피예트 스피예트 38분 전20:15 215
973976
image
dkxixid 44분 전20:09 271
973975
normal
1인제작 1인제작 45분 전20:08 208
973974
image
노리터 노리터 47분 전20:06 802
973973
image
hera7067 hera7067 1시간 전19:52 458
973972
normal
아이아이아이아이이이이 1시간 전19:37 301
973971
normal
치카리 1시간 전19:33 539
973970
normal
도미니카 1시간 전19:32 338
973969
image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1시간 전19:27 701
973968
normal
pptv pptv 1시간 전19:17 226
973967
normal
카신 1시간 전19:16 382
973966
image
DBadvocate DBadvocate 1시간 전19:13 644
973965
image
DBadvocate DBadvocate 1시간 전19:06 1823
973964
image
과장 과장 1시간 전19:01 950
973963
image
꼬멧 꼬멧 1시간 전19:00 582
973962
image
Cgv채굴왕 Cgv채굴왕 1시간 전18:59 325
973961
image
SuGiHaRa SuGiHaRa 1시간 전18:58 169
973960
image
닌텐 닌텐 2시간 전18:52 2144
973959
normal
김라티 김라티 2시간 전18:44 473
973958
normal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2시간 전18:43 974
973957
image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2시간 전18:35 555
973956
normal
싱싱시금치 2시간 전18:35 313
973955
normal
ReMemBerMe ReMemBerMe 2시간 전18:18 1975
973954
normal
Dongry Dongry 2시간 전18:18 840
973953
image
spacekitty spacekitty 2시간 전18:17 482